요가일래2013.07.22 05:49

발트 3국 관광안내사 일을 하느라 이번에는 10일간 계속해서 집을 비웠다. 이 사이에 아내와 딸은 아내의 고향인 지방도시로 갔다. 지친 몸을 이끌고 아무도 없는 집을 향해 빌뉴스 버스 정류장을 나섰다. 혼자 식사는 무엇으로 할까 고민하면서 느리게 발걸음을 옮겼다. 

보통 아내는 여러 날 동안 집을 비우면 냉장고에 음식을 남겨놓지 않는다. 오는 도중에 가게에 들러 빵, 치즈, 상추, 토마토, 복숭아 등을 샀다. 아파트 현관문을 열고 들어오니 복도에 의자가 하나 놓여있었다. '천장에 있는 전구를 교체하다가 그만 의자를 제자리에 갖다놓지 않았구나'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가까이 가보니 노란 쪽지가 붙여져 있었다. 쪽지에 사용한 언어는 아쉽게도 한국어가 아니라 국제어 에스페란토다.


1. 아빠, 다른 곳에는 절대 가지 말고 침실로 가서 베개 밑을 봐!


2. 달콤하게 과자를 먹은 후에 요가일래 방으로 가서 가구 유리문에 있는 것을 봐!


3. 아빠, 아빠의 삶이 달콤하기를 원해? 그렇다면 거실에 있는 소파로 가봐!


4. 이 과자를 맛보고 아빠 방으로 가서 소파에 앉아봐!


5. 이 맛있는 과자를 먹어봐! 하지만 아빠의 삶이 더 달콤하기를 원해? 아직 충분하지 않아? 그렇다면 FINNAIR 꼬리표가 있는 아빠 서랍장 서랍을 열어봐!


도대체 최종에는 무엇이 있을까 궁금해졌다. 혹시 한국을 방문하라고 Finnair(핀에어) 비행기표를 사놓지는 않았을까... 별별 생각이 떠올랐다. 


6. 아빠, 엄청 즐기고 아내와 딸에게 전화해!


삼성 갤럭시 노트 2 똑똑전화(스마트폰) 곽을 열어보니 다음과 같은 쪽지가 있었다.

"달콤함으로 아빠는 벌써 날아가고 있어?"  
(핀에어 꼬리표는 기분이 좋아서 날아가라는 뜻이구나......)


출장으로 집을 비운 동안에 아내와 딸은 내가 가지고 싶었던 똑똑전화(스마트폰)을 선물로 구입해놓았다. 똑똑전화 선물도 감동적이지만, 식구가 없는 빈 집에 이런 쪽지를 남겨놓은 것 그 자체가 더 큰 감동으로 다가왔다. 



아무도 반겨주지 않는 빈 집에 이 쪽지들을 보면서 '우리는 서로 멀리 있어도 가족이고, 가까이 없어도 가족이다.'라고 독백을 해보았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10.11.15 06:47

지난 11일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의 쇼핑센타 파노라마(Panorama)에 이색 행사가 열렸다. 책 전달식이었다. 400킬로그램에 달하는 책 800여권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쥐드루나스 사비쯔카스
 
이 책들을 쥐드루나스 사비쯔카스(Žydrūnas Savickas)가 번쩍 들어서 전달하는 행사였다. 40킬로그램 무게를 가진 물건도 들기 어려운데, 아무리 힘이 세다고 하지만 과연 400킬로그램 책을 들수 있을까?

역시 천하장사는 달랐다. 400킬로그램의 책을 번쩍 들어올리더니 10여미터까지 앞으로 걸어갔다. 사비쯔카스는 세계에서 가장 힘센 사람 타이틀을 수차례 획득한 리투아니아 사람이다. 이 책들은 고아원 등을 후원하는 알마 아담켸네 재단에 기증되었다. 이날 삼성 HMX-T10캠코더로 찍은 동영상을 통해 현장을 전한다.  

 
* 관련글: 세계에서 가장 힘 센 사람을 만나보다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10.10.19 15:19

초등학교 딸아이를 등하교시킬 때 늘 걸어가는 거리에는 눈길을 사로잡는 보도블럭이 하나 있다. 지나갈 때마다 카메라에 담고 싶은 충동이 일어났지만, 그 순간에는 카메라가 없었다. 큰 도로 바로 옆이고, 또한 행인들의 왕래가 많다. 묵직한 DSR 카메라로 보도블럭을 찍는 것이 다른 사람들에게는 약간 이상한 행동으로 보일 법도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경우 작은 카메라가 있었으면 슬쩍 찍을 수 있어 참 좋을 것 같았다. 드디어 얼마 전에 기회가 왔다. 호주머니 안에 쉽게 들어갈 수 있고, 카메라 기능을 갖춘 HMX-T10을 가져갔다.

왜 이 보도블럭이 눈길을 끌까? 생긴 모양이 꼭 우산을 닮았기 때문이다. 자연과 사람 발걸음이 보도블럭에 만들어낸 우산이 참 신기했다. (삼성 캠코더 HMX-T10으로 촬영한 사진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른 쪽에서 이 보도블럭을 본 딸아이는 하트 모양을 닮았다고 한다. 역시 모양은 보기 나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최근글: 한국 거리엔 술취한 사람이 없어서 좋더라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