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mie ford'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1.24 유럽에 파는 소설책 표지에 왜 한글이 있지?
생활얘기2012.01.24 07:05

며칠 전 북동유럽 리투아니아 슈퍼마켓 리미(Rimi)에 있는 서적 코너를 가보았다. 표지에 이국적인 매화가 그려져 있는 책이 시선을 끌었다.

"아니, 리투아니아에 팔고 있는 책 표지가 동양화로 그려져 있다니!"라고 놀라면서 가까이에 가보았다. 작가는 제미 포드(Jamie Ford), 제목은 케이코(Keiko)였다. 일본인 여자 이름일 것이라 생각했다. 뒷표지에 있는 책 내용 소개 글을 읽어보았다. 일본인 여자가 맞았다.


그런데 앞과 뒷 표지 상단을 살펴하니 한글과 한자가 섞여있었다. 보아하니 책 표지 그림은 한국인이 그린 동양화로 믿어진다. 일본인 여자 관련 책 표지에 한글이 있다니......


집으로 돌아와 인터넷을 뒤져보니 이 책은 미국인 소설가 제미 포드가 쓴 "Hotel on the Corner of Bitter and Sweet"의 리투아니아어 번역본이었다. 이 책은 1940년 초기 미국 시애틀에 서로 만난 중국인 소년 헨리와 일본인 소녀 케이코의 사랑과 우정을 다루었다. 2009년 역서 픽션 소설 베스트 셀러 책이다. 

한국이나 한국인하고 관련 없는 내용으로 여겨지는 데 왜 리투아니아어 번역본 표지는 한글을 담고 있을까? 일본어 철자와 한자가 섞인 동양화가 더 적합할 것이라 생각한다. 혹시 출판사 표지 담당자가 한글을 몰라서 실수로 선택한 것이 아닐까? 아니면 한글이 벌써 동양을 상징하는 아이콘으로 리투아니아에 등극한 것일까...... 아뭏든 이국 땅 서점에서 이렇게라도 한글을 보게 되다니 반갑다.

* 최근글: 한국에는 어린이 민요가 없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