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19.01.14 07:15

충북 음성군에 UN 반기문 기념광장이 세워져 있다. 여러 조형물 중 하나가 바로 아래 사진에서 보듯이 유엔 가입국 전체의 국기가 새겨진 것도 있다[사진제공 - 라트비아대학교 서진석 교수].


그런데 사진 속 발트 3국의 국기가 다 실제와는 완전 딴판이다. 에스토니아는 위로부터 파란색, 검은색, 하얀색인데 조형물 국기에는 빨간색, 하얀색, 초록색이다.


라트비아 국기는 실제 선홍색(carmine red)과 하얀색이다. 


리투아니아 국기는 실제 위로부터 노란색, 초록색, 빨간색이다. 리투아니아 수도 이름도 틀렸다. 빌니우가 아니고 빌뉴스다. 공항 코드가 아니라 도시명을 그대로 예를 들면 RIX -> Riga, TLL -> Tallinn, VNO -> Vilnius로 하면 더 좋겠다.


UN 사무총장을 배출한 음성군이 자랑스럽게 조성한 광장에 UN 회원국의 국기가 실제와는 다른 모습을 띄고 있는 것이다. 국기가 엉터리로 게양되기만 해도 난리법석을 일으키기도 한다. 국기 존중은 내 나라 남 나라가 따로 없다[아래는 리투아니아를 방문한 반기문 총장과 대화 동영상이다].



세금 수십억원을 쏟아 부어 조성된 이 광장에 UN 회원국 국기가 제대로 되어 있지 않다니 참으로 부끄럽고 안타깝다. 관련국 사람들이 이곳을 찾아 실제 모습과 전혀 다른 자기 나라 국기를 발견하면서 어떤 인상을 받을 지는 쉽게 이해가 된다. 발트 3국뿐만 아니라 잘못된 나라 국기들이 하루 빨리 고쳐지길 바란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니 이런 일이 있었군요. 참 안타깝고 부끄럽네요.
    잘보고 갑니다. 해옵ㄱ한 하루 되세요.

    2019.01.14 09:30 [ ADDR : EDIT/ DEL : REPLY ]

기사모음2013.11.19 07:20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역사상 처음으로 발트 3국(에스토니아, 라트비아, 리투아니아)를 방문했다. 11월 15일 에스토니아 수도 탈린으로부터 시작해 라트비아 수도 리가를 거쳐 16일 저녁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 도착했다. 각국의 대통령, 국회의장, 국무총리, 외무부 장관 등을 만나 유엔의 관심사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현재 유럽연합의 의장국이자 2014년 1월 1일부터 유엔 안보리 (비상임) 이사국인 리투아니아에서는 2박 3일 체류했다. 알기르다스 부트케비츄스 국무총리, 소련으로부터 리투아니아 독립에 주도적인 역할을 한 당시 최고회의 의장 비타우타스 란드스베르기스 유럽의회 의원, 로레타 그라우지니에네 국회의장을 만났다. 

17일 카우나스에 있는 비타우타스 매그너스 대학교(VDU)에서 명예박사 학위를 수여받고 800명 청중들에게 연설했다. 18일 리투아니아 달랴 그리바우스카이테 대통령을 방문한 후 폴란드 아우슈비치 유대인 수용소 참배를 위해 떠났다. 

바쁜 일정 속에서도 18일 아침 리투아니아 한인회 대표단(회장: 김유명)의 예방을 맞았다. 이 자리에서 리투아니아 한국 교민 현황과 리투아니아 경제 상황, 역대 유엔 사무총장에 대한 이야기가 오갔다. 

* 리투아니아 한인회 일행과 담소를 나누는 반기문 사무총장 내외

대륙별 순환이라는 묵시적인 율에 따라 10년씩 100개국만 돌아도 1000년이 걸린다라는 말에 그는 "유엔 역사가 아직 70여년밖에 안 됐고, 유엔이 과연 앞으로 1000년을 지속할 지는 누구도  확신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반기문 총장은 2007년 취임해 연임함으로써 2016년 12월 31일에 임기를 마친다.

* 반기문 사무총장 일행이 묵은 캄핀스키 호텔 
* 반기문 사무총장이 리투아니아 대통령 방문시 대통령궁 앞에서 티베트 독립 외치는 리투아니아인들 

한편 리투아니아는 1991년 9월 17일에 유엔에 가입했다. 2006년 유엔 사무총장 선출 때 발트 3국은 당시 라트비아 바이라 비케-프라이베르가 여성 대통령을 차기 유엔 사무총장으로 공식 천거했다. 이들 국가는 유엔 역사상 여성 사무총장이 한 명도 없었으므로 유엔이 세계에 모범을 보여야 한다는 점에서 여성 후보론을 강력하게 주장했다. 

유엔 사무총장 1,2대는 유럽, 3대 아시아, 4대 유럽, 5대 미주, 6와 7대는 아프리카, 8대는 아시아다. 이 순서에 따르면 다음은 유럽이 유력하다. 현재 리투아니아는 국회의장도 여성, 대통령도 여성이다. 일각에서는 달랴 그리바우스카이테 현 대통령이 다음 유엔 사무총장 후보자로 조심스럽게 거론되고 있다.

반기문 사무총장 리투아니아 방문 소식을 접한 리투아니아인 장모는 "세계의 지도자이자 훌륭한 한국인인데 꼭 만나봐야 한다"고 지방 도시에서 전화했다. 이에 "우리 같은 소시민이 어떻게 만날 수 있나?"라고 회의적으로 답했다. 


하지만 한인회 덕분에 언론을 통해서만 본 반기문 사무총장을 짧은 시간이었지만 직접 만날 수 있게 있었다. 그의 온화한 성품을 가까이에서 직접 느낄 수 있는 순간이었다. 한반도, 티베트 등을 비롯한 세계 도처의 갈등과 분쟁을 해소하고, 평화를 정착하는데 큰 역할을 하길 기대한다. 이번주는 반 사무총장이 직접 서명해 이날 선물한 "반기문과의 대화" 책을 읽어야겠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도 꼭 한번 만나뵙고 싶은 분인데... 살면서 만날 기회가 있을까요? ㅎ
    부럽습니다. 잘 읽고 갑니다~

    2013.11.19 10:37 [ ADDR : EDIT/ DEL : REPLY ]
  2. 반기문 총장님을 실제로 만나시다니 부럽네요~ㅎㅎ

    2013.11.19 11:16 [ ADDR : EDIT/ DEL : REPLY ]
  3. 박천일

    울 아들래미한테 반기문총장님의 자서전을 읽으라고 사줬는데 읽어봤는지 한번 검사나 해봐야겠군요^^

    2013.11.23 13:19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