틈틈이 한국 노래를 에스페란토로 번역하고 있다. 이번에는 더클래식의 <마법의 성>이다. 


라트비아 투라이다성

마법의 성
 
작사: 김광진
작곡: 김광진
노래: 더클래식
 
믿을 수 있나요 나의 꿈속에서
너는 마법에 빠진 공주란 걸
 
언제나 너를 향한 몸짓엔
수많은 어려움뿐이지만

그러나 언제나 굳은 다짐뿐이죠
다시 너를 구하고 말 거라고
 
두 손을 모아 기도했죠
끝없는 용기와 지혜 달라고
 
마법의 성을 지나 늪을 건너
어둠의 동굴 속 멀리 그대가 보여
 
이제 나의 손을 잡아 보아요
우리의 몸이 떠오르는 것을 느끼죠
 
자유롭게 저 하늘을 날아가도 놀라지 말아요
우리 앞에 펼쳐질 세상이 
너무나 소중해 함께라면
 
마법의 성을 지나 늪을 건너
어둠의 동굴 속 멀리 그대가 보여
 
이제 나의 손을 잡아 보아요
우리의 몸이 떠오르는 것을 느끼죠
 
자유롭게 저 하늘을 날아가도 놀라지 말아요
우리 앞에 펼쳐질 세상이 
너무나 소중해 함께라면
La Kastelo de la Magio
 
Verkis KIM Gwangjin
Komponis KIM Gwangjin
Tradukis CHOE Taesok
 
Ĉu kredeblas por vi, ke en mia sonĝo 
vi estas la princin' sorĉita per magi'?
 
Mian geston ja faratan por vi
ĉiam obstaklas, ve, nur malfacil';
 
tamen ĉiam al mi restas nur la firma ĵur',
ke denove mi elsavu vin ĝis fin'.
 
Manojn premis mi kaj preĝis mi
por la kuraĝo kaj saĝo sen la lim'.
 
Trans marĉej' post la Kastel' de la Magi' 
ekvidiĝas fore vi en la Malluma Grot'.
 
Nune vi bonvolu kapti min je man',
kaj eksentos vi, ke nia korpo levas sin jam. 
 
Ne miru vi, eĉ se ni du en plenliber' alflugos al ĉiel'.
Ja antaŭ ni la etendota mond' 
estas valora tre, se kunas ni.       
 
Trans marĉej' post la Kastel' de la Magi'  
ekvidiĝas fore vi en la Malluma Grot'.
 
Nune vi bonvolu kapti min je man',
kaj eksentos vi, ke nia korpo levas sin jam.
 
Ne miru vi, eĉ se ni du en plenliber' alflugos al ĉiel'.
Ja antaŭ ni la etendota mond'
estas valora tre, se kunas ni. 
 
 

악보: http://blog.daum.net/kmalove/2140 (후반부 악보가 좋음)
https://gimochi.tistory.com/211 (악보 깔끔한 곳)

https://m.blog.naver.com/PostView.nhn?blogId=lesson-amy&logNo=221222807169&proxyReferer=https:%2F%2Fwww.google.com%2F

 

영어가사:https://www.lyrtran.com/Magic-Castle--id-58318https://raoulteacher.tistory.com/2735

동영상: 원본 동영상 1994 kid version https://www.youtube.com/watch?v=aP8lYrd5QMY동방신기https://www.youtube.com/watch?v=jMyBI0V6h9U&feature=emb_title

 

 

2020-10-30 초벌번역

2020-11-27/28 윤문 및 악보 작업

2021-03-21 최종윤문

 

아래는 초벌번역

 

마법의 성
 
작사: 김광진
작곡: 김광진
노래: 더클래식
 
믿을 수 있나요 나의 꿈속에서
너는 마법에 빠진 공주란 걸
 
언제나 너를 향한 몸짓엔
수많은 어려움뿐이지만

그러나 언제나 굳은 다짐뿐이죠
다시 너를 구하고 말 거라고
 
두 손을 모아 기도했죠
끝없는 용기와 지혜 달라고
 
마법의 성을 지나 늪을 건너
어둠의 동굴 속 멀리 그대가 보여
 
이제 나의 손을 잡아 보아요
우리의 몸이 떠오르는 것을 느끼죠
 
자유롭게 저 하늘을 날아가도 놀라지 말아요
우리 앞에 펼쳐질 세상이 
너무나 소중해 함께라면
 
마법의 성을 지나 늪을 건너
어둠의 동굴 속 멀리 그대가 보여
 
이제 나의 손을 잡아 보아요
우리의 몸이 떠오르는 것을 느끼죠
 
자유롭게 저 하늘을 날아가도 놀라지 말아요
우리 앞에 펼쳐질 세상이 
너무나 소중해 함께라면
La Kastelo de la Magio
 
Verkis KIM Gwangjin
Komponis KIM Gwangjin
Tradukis CHOE Taesok
 
Ĉu kredeblas por vi, ke en mia sonĝo 
vi estas la princin' sorĉita per magi'?
 
Ĉiam ajn al vi la gesto de mi 
frontas en multa foj' al malfacil'.
 
Tamen ĉiam al mi restas nur la firma ĵur',
ke denove mi elsavu vin ĝis fin'.
 
Manojn premis mi kaj preĝis mi
por la kuraĝo kaj saĝo sen la lim'.
 
Trans marĉej' post la Kastel' de la Magi' 
fore ekvidiĝas vi en la Malluma Grot'.
 
Nune vi bonvolu kapti min je man',
kaj vi sentos nian korpon leviĝanta jam sor. 
 
Ne miru vi, eĉ se ni du en plenliber' alflugos al ĉiel'.
Ja antaŭ ni la etendota mond' 
estas kun grandvalor', se kunas ni.       
 
Trans marĉej' post la Kastel' de la Magi'  
ekvidiĝas fore vi en la Malluma Grot'.
 
Nune vi bonvolu kapti min je man',
kaj vi sentos nian korpon leviĝanta jam sor.
 
Ne miru vi, eĉ se ni du en plenliber' alflugos al ĉiel'.
Ja antaŭ ni la etendota mond'
estas kun grandvalor', se kunas ni.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틈틈이 한국 가요을 에스페란토로 번역하고 있다.  
이번에는 이용의 <잊혀진 계절>이다. 가을이면 누구나 한번쯤 듣고 싶거나 불러 보고 싶은 노래다. 


위 사진은 라트비아 투라이다 성 언덕에 있는 단풍나무를 찍은 것이다. 가을은 결실도 주지만 이렇게 헤어짐도 준다. 이런 자연의 헤어짐은 다음 해의 만남을 가져다 주시만 사람간 특히 연인간 헤어짐은 쉽사리 다시 만남으로 돌아오지 않는다. 그래서 이룰 수 없는 꿈은 더욱 슬프고 울리는 것이 아닐까... 
 
잊혀진 계절

작사: 박건호
작곡: 이범희
노래: 이용

지금도 기억하고 있어요 
시월의 마지막 밤을
뜻 모를 이야기만 남긴 채 
우리는 헤어졌지요

그날에 쓸쓸했던 표정이 
그대의 진실인가요
한마디 변명도 못하고 
잊혀져야 하는 건가요

언제나 돌아오는 계절은 
나에게 꿈을 주지만
이룰 수 없는 꿈은 슬퍼요 
나를 울려요

그날의 쓸쓸했던 표정이 
그대의 진실인가요
한마디 변명도 못하고 
잊혀져야 하는 건가요

언제나 돌아오는 계절은 
나에게 꿈을 주지만
이룰 수 없는 꿈은 슬퍼요 
나를 울려요.

Forgesita sezono


Verkis BAK Geonho

Komponis LEE Beomhui

Tradukis CHOE Taesok


Eĉ nun ankoraŭ klarmemoras mi 

pri la lasta oktobra nokt'.

Postlasis senkomprenan vorton ni 

kaj malkuniĝis en la voj'  


Ĉu l' tiutaga tristo sur mien' 

ja estis via vera sin'?

Mi ne povis eĉ pravigi min. 

Ĉu do devus forgesiĝi mi? 


Ĉiame revenanta la sezon' 

la revon donas jen al mi,

sed mornas rev' ne plenumebla plu 

kaj plorigas min.


Ĉu l' tiutaga tristo sur mien' 

ja estis via vera sin'?

Mi ne povis eĉ pravigi min. 

Ĉu do devus forgesiĝi mi? 


Ĉiame revenanta la sezon' 

la revon donas jen al mi,

sed mornas rev' ne plenumebla plu 

kaj plorigas min.


* 참고 악보 1, 2 
* 영어 번역 가사 1, 2, 3 


2020년 10월 19일 초벌번역 완성 | 2020년 11월 08일 윤문 및 악보 작업 | 2020년 11월 13일 최종 윤문 작업

번역한 에스페란토 가사와 한국어 가사를 자막으로 넣어서 영상을 만들어 봤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국 노래를 틈틈이 국제어 에스페란토로 번역하고 있다. 이번에는 배따라기가 노래한 <그댄 봄비를 무척 좋아하나요>다.

 

그댄 봄비를 무척 좋아하나요
 
작사 이혜민
작곡 이혜민
노래 배따라기

그댄 봄비를 무척 좋아하나요
나는요 비가 오면 추억 속에 잠겨요

그댄 바람 소리를 무척 좋아하나요
나는요 바람 불면 바람 속을 걸어요

외로운 내 가슴에 나 몰래 다가와
사랑을 심어놓고 떠나간 그 사람을
나는요 정말 미워하지 않아요

그댄 낙엽지면 무슨 생각하나요
나는요 둘이 걷던
솔밭 길 홀로 걸어요

그댄 봄비를 무척 좋아하나요
나는요 비가 오면 추억 속에 잠겨요

외로운 내 가슴에 나 몰래 다가와
사랑을 심어놓고 날아간 그 사람을
나는요 정말 미워하지 않아요

그댄 낙엽지면 무슨 생각하나요
나는요 둘이 걷던
솔밭 길 홀로 걸어요
솔밭 길 홀로 걸어요
솔밭 길 홀로 걸어요
Ĉu al vi plaĉas printempa pluvo
 
Verkis LEE Hyemin
Komponis LEE Hyemin
Tradukis CHOE Taesok

Pluvo de printemp', ĉu plaĉas al via kor'?
Dume nun, se falas pluv', mi dronas en rememor'.

Sono de venta blov', ĉu plaĉas al via kor'?
Dume nun, se blovas vent', mi paŝas en venta blov'.

Al mia soleca sin' ŝtelvenis tiu hom',
ekplantis en la kor' la amon kaj iris for.
Dume nun al hom' malamon ne havas mi.

Ĉe l' hor' de folifal', pri kio do pensas vi?
Dume nun laŭ nia voj'
pinejon solpaŝas mi.

Pluvo de printemp', ĉu plaĉas al via kor'?
Dume nun, se falas pluv', mi dronas en rememor'.

Al mia soleca sin' ŝtelvenis tiu hom',

ekplantis en la kor' la amon kaj iris for.
Dume nun al hom' malamon ne havas mi.

Ĉe l' hor' de folifal', pri kio do pensas vi?
Dume nun laŭ nia voj'
pinejon solpaŝas mi,
pinejon solpaŝas mi.
pinejon solpaŝas mi.

 

2020-08-30 초벌번역

2020-08-30 윤문 및 악보 작업

2021-03-20 최종 윤문

 

 

아래는 초벌번역

 

보리밭
 
작사 이혜민
작곡 이혜민
노래 배따라기
 
그댄 봄비를 무척 좋아하나요
나는요 비가 오면 추억 속에 잠겨요

그댄 바람 소리를 무척 좋아하나요
나는요 바람 불면 바람 속을 걸어요

외로운 내 가슴에 나 몰래 다가와
사랑을 심어놓고 떠나간 그 사람을
나는요 정말 미워하지 않아요

그댄 낙엽지면 무슨 생각하나요
나는요 둘이 걷던
솔밭 길 홀로 걸어요

그댄 봄비를 무척 좋아하나요
나는요 비가 오면 추억 속에 잠겨요

외로운 내 가슴에 나 몰래 다가와
사랑을 심어놓고 날아간 그 사람을
나는요 정말 미워하지 않아요

그댄 낙엽지면 무슨 생각하나요
나는요 둘이 걷던
솔밭 길 홀로 걸어요
솔밭 길 홀로 걸어요
솔밭 길 홀로 걸어요
Ĉu al vi plaĉas printempa pluvo?
 
Verkis LEE Hyemin
Komponis LEE Hyemin
Tradukis CHOE Taesok

Ĉu pluv' de printemp' en ver' tre plaĉas al vi?
Ja al mi: se falas pluv', mi dronas en rememor'.

Ĉu son' de venta blov' en ver' tre plaĉas al vi?
Ja al mi: se blovas vent', mi paŝas ene de l' vent'.

Al mia soleca sin' ŝtelvenis tiu hom',
post plant' de kara am' foiriris ja tiu hom'.
Tamen mi en ver' malamon ne havas nun.

Ĉe fal' de foliar', pri kio do pensas vi?
Ja al mi: laŭ nia voj'
solpaŝas mi en pinarbar'.

Ĉu pluv' de printemp' en ver' tre plaĉas al vi?
Ja al mi: se falas pluv', mi dronas en rememor'.

Al mia soleca sin' ŝtelvenis tiu hom',
post plant' de kara am' foiriris ja tiu hom'.
Tamen mi en ver' malamon ne havas nun.

Ĉe fal' de foliar', pri kio do pensas vi?
Ja al mi: laŭ nia voj'
solpaŝas mi en pinarbar',
solpaŝas mi en pinarbar',
solpaŝas mi en pinarbar'.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국 노래를 틈틈이 국제어 에스페란토로 번역하고 있다. 이번에는 조용필이 노래한 <바람의 노래>다. 이 노래는 김순곤이 작사와 작곡을 했다. 

 

바람의 노래
 
작사 김순곤
작곡 김순곤
노래 조용필 소향

살면서 듣게 될까 언젠가는 바람의 노래를
세월가면 그때는 알게 될까 꽃이 지는 이유를

나를 떠난 사람들과 만나게 될 또 다른 사람들
스쳐가는 인연과 그리움은 어느 곳으로 가는가

나의 작은 지혜로는 알 수가 없네
내가 아는 건 살아가는 방법 뿐이야

보다 많은 실패와 고뇌의 시간이
비켜갈 수 없다는 걸 우린 깨달았네

이제 그 해답이 사랑이라면
나는 이세상 모든 것들을 사랑하겠네

나를 떠난 사람들과 만나게 될 또 다른 사람들
스쳐가는 인연과 그리움은 어느 곳으로 가는가

나의 작은 지혜로는 알 수가 없네
내가 아는 건 살아가는 방법 뿐이야

보다 많은 실패와 고뇌의 시간이
비켜갈 수 없다는 걸 우린 깨달았네

이제 그 해답이 사랑이라면
나는 이세상 모든 것들을 사랑하겠네

나는 이세상 모든 것들을 사랑하겠네
나는 이세상 모든 것들을 사랑하겠네
Kanto de vento
 
Verkis KIM Sungon
Komponis KIM Sungon
Tradukis CHOE Taesok

Ĉu dum la viv' mi ekaŭdos en iu hor' la kanton de la vent'?
Se pasos temp', ĉu jam mi tiam scios pri, kial jen  velkas flor'?

Homoj de mi jam foriris, en estontec' aliaj venos pli.
Ho, renkontat' en tuŝpas', sopirato, al kiu lok' iras vi?

Mi ne povas scii per eta mia saĝo.
Nure scias mi pri manier' de la vivo mem.

Multajn fiaskojn, horojn de l' ĉagreniĝo pli
ja ne eviti povas ni; elkomprenis tion ni.

Se l' solvo estas nun ĝuste la amo,
vere amos mi ĉiun ajn aĵon de l' tuta mondo.

Homoj de mi jam foriris, en estontec' aliaj venos pli.
Ho, renkontat' en tuŝpas', sopirato, al kiu lok' iras vi?

Mi ne povas scii per eta mia saĝo.
Nure scias mi pri manier' de la vivo mem.

Multajn fiaskojn, horojn de l' ĉagreniĝo pli
ja ne eviti povas ni; elkomprenis tion ni.

Se l' solvo estas nun ĝuste la amo,
vere amos mi ĉiun ajn aĵon de l' tuta mondo. 

Vere amos mi ĉiun ajn aĵon de l' tuta mondo. 
Amos mi ĉiun ajn aĵon de l' tuta mondo. 

 

 

참고글: 가사해석 1 |

2020-08-28 초벌번역

2021-03-26 악보작업

2021-03-28 최종윤문

 

아래는 초벌번역

 

바람의 노래
 
작사 김순곤
작곡 김순곤
노래 조용필 소향

살면서 듣게 될까 언젠가는 바람의 노래를
세월가면 그때는 알게 될까 꽃이 지는 이유를

나를 떠난 사람들과 만나게 될 또 다른 사람들
스쳐가는 인연과 그리움은 어느 곳으로 가는가

나의 작은 지혜로는 알 수가 없네
내가 아는 건 살아가는 방법 뿐이야

보다 많은 실패와 고뇌의 시간이
비켜갈 수 없다는 걸 우린 깨달았네

이제 그 해답이 사랑이라면
나는 이세상 모든 것들을 사랑하겠네

나를 떠난 사람들과 만나게 될 또 다른 사람들
스쳐가는 인연과 그리움은 어느 곳으로 가는가

나의 작은 지혜로는 알 수가 없네
내가 아는 건 살아가는 방법 뿐이야

보다 많은 실패와 고뇌의 시간이
비켜갈 수 없다는 걸 우린 깨달았네

이제 그 해답이 사랑이라면
나는 이세상 모든 것들을 사랑하겠네

나는 이세상 모든 것들을 사랑하겠네
나는 이세상 모든 것들을 사랑하겠네
Kanto de vento
 
Verkis KIM Sungon
Komponis KIM sungon
Tradukis CHOE Taesok

Ĉu dum la viv' mi ekaŭdos en iu hor' la kanton de la vent'?
Ĉu kun la pas' de la temp' mi ekscios do pri l' kial' de florvelk'?

La konatar' min lasinta, renkontotar' alia en futur',
mia destin' de tuŝir' kaj sopiro - al kiu lok' iras ĝi?

Mi ne povas scii nun per mia saĝeto.
Mi klarscias nur pri manier' de la vivo mem.

Pli da fiaskoj kaj la hor' de angoro
ja ne povas preteriri nin;
elkomprenis ni ĝin.

Se l' solvo nun estas ĝuste la amo,
mi ekamos jam ĉiun ajn aĵon de ĉi tutmondo.

La konatar' min lasinta, renkontotar' alia en futur',
mia destin' de tuŝir' kaj sopiro - al kiu lok' iras ĝi?

Mi ne povas scii nun per mia saĝeto.
Mi klarscias nur pri manier' de la vivo mem.

Pli da fiaskoj kaj la hor' de angoro
ja ne povas preteriri nin; 
elkomprenis ni ĝin.

Se l' solvo nun estas ĝuste la amo,
mi ekamos jam ĉiun ajn aĵon de ĉi tut-mondo.

Mi ekamos jam ĉiun ajn aĵon de ĉi tut-mondo.
Mi amos jam ĉiun ajn aĵon de ĉi tut-mondo.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틈틈이 국제어 에스페란토로 한국 가요를 번역해오고 있다. 

이번에는 인순이가 노래한 <거위의 꿈>을 번역해봤다. 



날지 못하는 가금류 중 하나인 거위가
헛된 꿈은 독이라는 비난과 냉대 그리고 무시 속에서
보물처럼 꼭 간직한 꿈을 믿고 실현시키는 모습을 
상상만해도 새로운 힘을 얻는 듯하다. 


거위의 꿈

작사 이적
작곡 김동률
노래 카니발 | 인순이

난 난 꿈이 있었죠
버려지고 찢겨 남루 하여도

내 가슴 깊숙히
보물과 같이 간직했던 꿈

혹 때론 누군가가
뜻 모를 비웃음 내 등뒤에 흘릴 때도

난 참아야했죠 참을 수 있었죠
그 날을 위해

늘 걱정하듯 말하죠
헛된 꿈은 독이라고

세상은 끝이 정해진 책처럼
이미 돌이킬 수 없는 현실이라고

그래요
난 난 꿈이 있어요

그 꿈을 믿어요 
나를 지켜봐요

저 차갑게 서 있는 
운명이란 벽 앞에

당당히 
마주칠 수 있어요

언젠가 나 그 벽을 넘고서
저 하늘을 높이 날을 수 있어요

이 무거운 세상도
나를 묶을순 없죠

내 삶의 끝에서
나 웃을 그날을 함께해요

늘 걱정하듯 말하죠
헛된 꿈은 독 이라고

세상은 끝이 정해진 책처럼
이미 돌이킬 수 없는 현실이라고

그래요 
난 난 꿈이 있어요

그 꿈을 믿어요 
나를 지켜봐요

저 차갑게 서 있는 
운명이란 벽 앞에

당당히 
마주칠 수 있어요

언젠가 나 그 벽을 넘고서
저 하늘을 높이 날을 수 있어요

이 무거운 세상도
나를 묶을순 없죠

내 삶의 끝에서
나 웃을 그날을 함께해요

난 난 꿈이 있어요
그 꿈을 믿어요 
나를 지켜봐요
Revo de ansero 

Verkis LEE Jeok
Komponis KIM Dongryul
Tradukis CHOE Taesok

Mi la revon havis nun.
Pro ŝiro kaj ignor' mi estis en ĉifon',

sed mi en mia kor'
funde tenis ĝin kiel la trezor'.

Ho, eĉ kiam iu hom',
sensence mokis min malantaŭ mia dors' en foj',

mi devis toleri ĝin, toleri povis ĝin
ja por tiu tag'.

Hom' kvazaŭ zorge diras jen:
kun van' la revo venenas,

kaj la mond' samkiel libro kun la fin'
ne estas jam returni sin ebla realec'.

Ja tiel.
Mi la revon havas nun.

La revon kredas mi.
Vi pririgardu min.

Al tiu mur' de sorto,
kiu frida staras nun,

potence
vidalvidi povas mi

kaj iam do, irinte trans la mur'
alflugi povas mi alte al la ĉiel'.

Eĉ ĉi pezega mondo
ja ne povas laĉi min.

En mia vivofin',
ho kiam ridos mi, kunestu vi.

Hom' kvazaŭ zorge diras jen:
kun van' la revo venenas,

kaj la mond' samkiel libro kun la fin'
ne estas jam returni sin ebla realec'.

Ja tiel.
Mi la revon havas nun.

La revon kredas mi.
Vi pririgardu min.

Al tiu mur' de sorto,
kiu frida staras nun,

potence
vidalvidi povas mi

kaj iam do, irinte trans la mur'
alflugi povas mi alte al la ĉiel'.

Eĉ ĉi pezega mondo
ja ne povas laĉi min.

En mia vivofin',
ho kiam ridos mi, kunestu vi.

Mi la revon havas nun.
La revon kredas mi.
Vi pririgardu min.


최근 성악가 전경옥님이 에스페란토로 번역된 <거위의 꿈>을 불러 세계 에스페란토계에 이 노래를 알리고 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에스페란토로 한국 가요를 부르는 요가일래 [사진 촬영 - 신대성]
틈틈이 한국 가요를 국제어 에스페란토로 번역하고 있다.  
이번에는 이문세가 부른 <소녀>를 번역해봤다. 
이 노래는 드라마 <응답하라 1988>에 리메이크되기도 했다. 

 

소녀

작사: 이영훈
작곡: 이영훈
노래: 이문세
 
햇살내 곁에만 머물러요 떠나면 안돼요
그리움 두고 머나먼 길
그대 무지개를 찾아올 순 없어요
노을 진 창가에 앉아
멀리 떠가는 구름을 보면
찾고 싶은 옛 생각들 하늘에 그려요
음 불어오는 차가운 바람 속에
그대 외로워 울지만
나 항상 그대 곁에 머물겠어요
떠나지 않아요
 
노을 진 창가에 앉아
멀리 떠가는 구름을 보면
찾고 싶은 옛 생각들 하늘에 그려요
음 불어오는 차가운 바람 속에
그대 외로워 울지만
나 항상 그대 곁에 머물겠어요
떠나지 않아요
내 곁에만 머물러요 떠나면 안돼요
Knabino

Verkis: LEE Yeonghun
Komponis: LEE Yeonghun
Tradukis: CHOE Taesok
 
Nur apud mi restadu vi, tute ne iru vi.
Sopirante min sur fora voj'
la ĉieloarkon ja ne povos trovi vi.
Fenestre en krepuska hor' 
foren flosantan nubon vidas mi;
pripentras mi kun serĉivol' paseojn sur ĉiel'.
Um~ en blovata la malvarma vento nun
pri la soleco ploras vi,
sed por ĉiam mi plene restos apud vi,
neniam foriros.
 
Fenestre en krepuska hor' 
foren flosantan nubon vidas mi;
pripentras mi kun serĉivol' paseojn sur ĉiel'.
Um~ en blovata la malvarma vento nun
pri la soleco ploras vi,
sed por ĉiam mi plene restos apud vi,
neniam foriros.
Nur apud mi restadu vi, tute ne iru vi.

 

요가일래가 에스페란토로 번역된 <소녀>를 리투아니아 국제대회 BET-55에서 부르고 있다. 에스페란토로 듣는  이문세의 <소녀>는 어떨까... 시청해보길 권합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가일래2019. 8. 19. 05:33

이번 여름 우리 집 최대 소식은 요가일래의 K-Pop 노래 공연이다. 

* 사진 (상과 하): 신대

지난 7월 국제어 에스페란토 행사 "발트 에스페란토 대회"(55aj Baltiaj Esperanto-Tagoj)가 리투아니아 중부 도시 파내베지스 (Panevėžys)에서 열렸다. 37개국에서 450명이 참가했다. 이 중에 한국 참가자는 39명이었다. 이 대회 중 요가일래는 한국에서 온 전통악기 연주자 2명과 협연해서 에스페란토로 노래 공연을 했다.

* 사진: 신대

지난 해 폴란드 포즈난에서 열린 아르코네스 행사에서 선보인 요가일래의 노래 공연이 좋은 반응을 얻었고 이에 리투아니아 에스페란토 협회의 초청으로 이번에 공연을 하게 되었다. 이번 공연의 주제는 한류였다. 한류열풍에 발맞추어 한국 드라마, K-Pop, 게임 테마곡 등을 한국 전통악기 연주와 함께 에스페란토 관객들에게 선보이는 것이었다. 

그 동안 한국 드리마를 즐겨 보고 케이팝을 즐겨 들었던 요가일래가 노래를 선곡했고, 대금연주자이자 작곡가 성민우가 이를 대금(성민우 연주)과 피리(김율희 연주) 등 한국 전통악기에 맞춰 편곡했다. 에스페란토로 노래 번역은 초유스가 했다.

* 사진 (상과 하): Gražvydas Jurgelevičius - 대금연주자 성민우와 피리연주자 김율희


* 사진: Gražvydas Jurgelevičius - 대회 조직위원장과 아리랑 춤을 선사한 한국인들과 함께

리투아니아 참가자들을 위해 리투아니아에서 널리 불려지고 있는 노래 두 곡도 불렀다.

* 사진: 신대성 - 공연 후 많은 사람들이 축하해줬다.

한국어 노래 가사를 에스페란토로 번역하는 데 온갖 정성을 쏟았고 요가일래 공연에 큰 응원을 했는데 아쉽게도 여름철 관광안내사 생업으로 공연에 참석하지 못했다. 공연 말미에 요가일래는 아버지에 대한 감삿말을 잊지 않아서 큰 위안이 되었다이날 공연을 담은 영상을 몇 개 올린다. 모든 공연 영상은 아래에서 볼 수 있다. 

 

 

수천명이 참가하는 세계에스페란토대회에서도 멀지 않은 장래에 요가일래가 케이팝 공연을 에스페란토로 할 수 있기를 기대해본다. 많은 성원 부탁드려요~~~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시간이 없어 세월이 가면 만 보고 갑니다!!

    2019.11.05 06: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생활얘기2014. 12. 12. 07:41

한때 세계 도처를 휩쓸었던 노래 - 싸이의 강남스타일
대중의 관심으로부터 벗어난 지 벌써 상당히 오래 된 것 느낌이 든다.
역시 대중 인기란 이렇게 그 시기가 지나면 별다른 흔적을 남기지 않고 사라진다.

그런데 폴란드 한 웹사이트에서 강남스타일의 위력을 최근 보았다.
폴란드 어느 학교의 종교 시험지에 있는 "강남스타일"이 눈에 확 들어왔다.


9번 문제이다.
9. 크리스마스 때 뭘 부르나?
a) 축제 노래      b) 강남스타일      c) 찬송가

2014년 세계 뉴스의 정점들인 푸틴과 에볼라 바이러스 등이 있는 것으로 보니 시험은 올해 12월에 있었던것으로 추측된다. 세상에 많고 많은 노래 중 강남스타일이 이렇게 폴란드 시험지에 등장하다니... 한때의 강남스타일 인기를 다시 한번 실감하게 되었다. 

아래는 2013년 6월 에스토니아 초등학생들이 한국에서 왔다고 하니 강남스타일 춤을 선보였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대석아
    준홍이다 ^^
    여전히 잘 살고 있구나
    어찌 연락하냐? SNS 중에서 뭐 로?

    2014.12.12 17:41 [ ADDR : EDIT/ DEL : REPLY ]
  2. 카톡개통
    그리로 연락하자

    2014.12.12 18:25 [ ADDR : EDIT/ DEL : REPLY ]

기사모음2011. 11. 23. 06:27

최근 내 유튜브 계정으로 낯선 편지가 하나 들어왔다. "Hello, Hi, we are from Lithuania and big fans of Korea."라는 짤막한 내용이었다. 리투아니아 출신이라고 하는데 유튜브 아이디 "KIMandMIN"이 참 특이했다. 혹시 리투아니아에 살고 있는 내가 모르는 한국인 부부 김씨와 민씨가 아닐까 궁금해졌다.

이들의 유튜브 채널을 가보았다. 기대와는 달리 한국인이 아니라 리투아니아인이었다. 이들이 올린 동영상을 하나 둘씩 보기 시작했다. 한국 K-Pop 노래를 가지고 직접 만든 뮤직 비디오들이 대부분이다. 이들은 도대체 누구이기에 이렇게 한국 문화에 푹 빠져 있을까? 궁금증이 더욱 더 일어났다.


* KIMandMIN이 직접 만든 2en1의 "Ugly" 뮤직 비디오.

즉시 이들에게 편지 인터뷰를 했다. 

* 먼저 자기 소개를 부탁한다
- 우리는 클라이페다(리투아니아 3대 도시, 발트해 연안 항구)에 살고 있는 여고생이다. 카롤레(김 미, 15세)와 에리카(민, 18세)이다. 얼마 전부터 일상생활에 숨겨진 메세지를 담는 단편 영화를 만드는 데 열중하고 있다. 아직 전문가답지는 않지만, 시간이 지남에 따라 더 좋은 촬영 장비를 갖추길 바라고, 또한 우리의 활동을 도와줄 수 있는 후원자를 찾고 한다.

* 언제부터 한국을 좋아하게 되었나? 
-  벌써 3년 정도 우리는 한국의 유행, 뉴스, 팝문화에 대해 집중적으로 지켜보고 있다. 

* 어떻게 한국을 알게 되었고, K-pop과 드라마 등을 좋아하게 되었나?
- 솔직히 말하자면 모든 것이 일본으로 시작되었다. 우연히 유튜브 일본 팝송을 접했고 일본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다. 얼마 후 일본어로 노래한 한국인 가수 윤하(Younha)를 통해 한국 음악을 알게 되었다. 이후 한국 음악을 듣는 것뿐만 아니라 한국 드라마를 보게 되었고, 한국 문화에도 관김을 가지게 되었다.
 

* K-Pop 노래를 배경으로 이들이 만든 단편 영화 "돈 많이 없어도 예쁘라!"

*  어떤 한국 드라마를 보았고, 좋아하나?
- 현재 한국 TV가 보여주는 드라마, 예를 들면 《영광의 재인》등을 빼놓지 않고 본다. 가장 마음에 와닿은 드라마는 《꽃미남 라면가게》이다. 우리가 가장 좋아하고 인터넷에서 반복해서 시청하는 드라마는 《드림하이》, 《미남이시네요》, 《꽃미남 라면가게》, 《꽃보다 남자》, 《여인의 향기》이다. 

* K-Pop 노래 중 좋아하는 노래가 있다면?
- 노래 이름을 말하기가 힘들지만, 타블로(Tablo), 플럭서스(Fluxus) 모든 가수,  FT 아일랜드(Island), 씨엔블루(CNBlue), 십센치(10 cm), 투애니원(2ne1), 씨스타(Sistar) 등을 우리가 아주 좋아한다. 

* 한국에서 배우가 되고 싶은 꿈을 가진 리투아니아 여고생 KIM과 MIN 

* 앞으로 꿈은 무엇인가?
- 한국에서 배우가 되는 것이 꿈이다. 카롤레는 가수도 되고 싶어한다. 설사 이 꿈을 이루지 못하더라도 우리는 단편 영화를 만드는 꿈을 버리지는 않을 것이다. 일이 잘 진행된다면 10-15분물 영화뿐만 아니라 더 긴 영화도 만들어보려고 한다. 반드시 우리는 한국을 방문할 것이다. 한국에 사는 또 하나의 대안은 한국에서 교사로 일하는 것이다. 하지만 이것은 계획 B이다.
 
이 인터뷰를 통해 느끼는 것은 한국의 연예계 지망생들은 이제 국내뿐만 아니라 외국인들과도 치열하게 경쟁해야 하는 때가 도래한 것 같다. 이는 그만큼 한국이 세계 속에 차지하는 위상이 높아지고 있음을 뜻하는 아닐까......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11.11.23 07:17 [ ADDR : EDIT/ DEL : REPLY ]

기사모음2011. 8. 5. 06:05

지난 6월 한국 가수들의 프랑스 파리 공연을 통해 한류에 대한 유럽인들의 관심이 어느 때보다도 더 큰 주목을 받았고, 한류의 유럽화와 세계화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게 되었다. 프랑스뿐만 아니라 불가리아, 리투아니아 등 상대적으로 한류 영향이 덜할 것 같은 나라에서도 한국 가수 팬클럽등이 결성돼 활약하고 있다.

최근 폴란드에도 K-팝 물결이 확연함을 느낄 수 있는 행사가 열렸다. 7월 30일 폴란드 수도 바르샤바 중심가에 위치한 문화과학궁전 앞 광장에서 특별한 행사가 열렸다. 문화과학궁전은 복합문화센터이자 바르샤바 최고의 명소이다. 

이 광장에서 폴란드 전역에서 온 400여명의 K-팝 팬들이 "Dreamstage Korea" 플래시몹을 펼쳤다. 이번 플래시몹의 주된 목적은 폴란드 K-팝 팬들의 저력을 보여주고, K-팝 가수들의 폴란드 공연을 기원하기 위해서였다.


불특정 다수가 온라인으로 장소와 시간을 정한 후 한자리에 다 같이 모여 아주 짧은 시간 동안 특정한 행동을 하는 일반적인 플래시몹뿐만 아니라 이들은 투애니원,  티아라, 샤이니, 소녀시대, 미스에이, 동방신기, 슈퍼주니어 등의 춤까지 펼쳐보였다. 단독 혹은 그룹별 춤경연과 아울러 태극기와 폴란드 국기 퍼포먼스도 진행되었다. 

* 더 많은 동영상 보러가기

이 행사는 폴란드 샤이니 팬클럽 회장이자 대학생인 안나 시에르기에이가 조직했다. 폴란드에 있는 샤이니, 슈퍼주니어, 빅뱅 등의 팬들의 성원에 힘입어 가장 큰 규모의 플래시몹 행사로 알려졌다. 이날 비가 오는 가운데 폴란드 K-팝 팬들이 보여준 뜨거운 열정에 호응해 멀지 않은 장래에 K-팝 가수들이 바르샤바에서도 공연하는 날이 오길 기대해본다.

* 사진출처: 주폴란드한국문화원
 
한편, 주폴란드한국문화원(원장: 이수명)은 5월 21일 중동부유럽 최초 K-팝 경연대회를 문화원에서 개최한 바 있다. 당시 300여명이 참가해 큰 성황을 이루었다. [부산일보 8월 10일 게재]
 
* 관련글: 유럽 중앙에 울려퍼진 한국 동요 - 노을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ㅎㅎ기분좋은 소식입니다.

    잘 보고가요

    2011.08.05 06:20 [ ADDR : EDIT/ DEL : REPLY ]
  2. 비밀댓글입니다

    2011.08.05 20:07 [ ADDR : EDIT/ DEL : REPLY ]
  3. 와우

    여기서 정말 많은 경험을 하고갑니다! 유럽의 생활상과 십대들의 K-pop 사랑~!

    정말보기 좋습니다! 앞으로도 좋은글 정말 많이많이많이 기대하겠습니다!

    2012.04.03 00:31 [ ADDR : EDIT/ DEL : REPLY ]

영상모음2011. 6. 16. 07:14

지난 4월 프랑스 한류 팬들이 단체로 한국을 방문했고, 6월 9일 동방신기, 샤이니 등 가수들이 파리 공연을 위해 드골 공항에 도착하자 수백 명의 팬들이 입국장에 몰려 열렬히 환영했다. [이미지 출처]

프랑스 한류팬들만 극성일까? 

북동유럽 작은 나라 리투아니아에도 자발적으로 K-Pop 팬들이 활동하고 있다. (관련글: 리투아니아에도 한국가수 팬클럽들 활발)

지난 5월 23일 남부유럽 불가리아에서도 K-Pop 팬들이 모임을 가졌다. 이들은 불가리아 수도 소피아에서 극장을 빌려서 4시간에 걸쳐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첫 행사를 열였다. 이들은 K-Pop 노래를 부르고, 춤을 추며 심지어 라면먹기 시합까지 벌였다. 

유튜브에 올라온 이날 행사 동영상으로 불가리아에서도 활활 타오르고 있는 K-Pop 열기를 전한다.   



유럽에 20년 살면서 이렇게 한국 음악이 유럽까지 크게 확산될 줄은 기대하지 못했다. 이런 유럽인들 덕분에 오히려 요즘 K-Pop 세대들의 노래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 관련글: 불가리아 가브로보 국제 유머 축제 소식을 접하고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동유럽에도 K팝열기가 부는군요.
    음악의 힘, 대단합니다.

    2011.06.16 08:05 [ ADDR : EDIT/ DEL : REPLY ]
  2. 늘푸른소나무

    태극기가 뒤집어졌네요.

    2011.06.16 15:08 [ ADDR : EDIT/ DEL : REPLY ]
  3. 개고기

    지난번에는 군대도 안갔던 김황식 총리(친일파놈들)가 한류 가수 덕분에 오히려 불가리아에서 환영이나 받고 오고 오히려 한류 가수들은 군대를 가게 되는군. 오히려 동방신기, 샤이니는 smtown 노예계약때문에 지들이나 더 비참해지고. 유럽에서 놀고 다니는 못생긴 놈들은 잘생긴 가수덕분에 오히려 유럽미녀들하고 놀고 다니고 늘 못생긴 것들은 잘생긴놈 이득을 보는 군

    2012.01.09 13:18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