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3.03.29 09:51

현재 리투아니아 페이스북 사용자는 114만 명이다. 이는 총인구의 32%, 온라인 인구의 55%에 해당한다. 한국은 830만 명으로 인구의 17%, 온라인 인구의 20%이다. 비율로 따지면 리투아니아가 사용률에서 한국보다 더 앞선다. 가입 연령이 제한되어 있는 초등학교 저학년생들도 나이를 높여서 흔히 사용한다. 

페이스북 친구를 적극적으로 찾아 나서지는 않는다. 대신 친구 수락 신청을 가끔 받게 되는데 그 사람의 신상을 유심히 살피지 않고 쉽게 수락한다. 그런데 최근 어떤 사람을 우연히 알게 되어서 페이스북 친구 신청을 했는데 정중히 거절당했다.

페이스북 에스페란토 동아리가 있다. 이 동아리 운영자가 에스페란토 글자가 써진 수건으로 덮고 있는 딸아이 사진을 찾아 대문에 걸어놓았다. 이 사진이 회원들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았다. 


특히 독일인 한 사람이 다문화 가정의 아이인 딸아이의 언어능력에 호의적으로 궁금해했다. 서너 차례 댓글로 의견을 주고 받았다. 이 정도라면 페이스북 친구를 신청해도 무리는 아니라고 생각해 <친구 더하기> 단추를 눌렀다.


얼마 후 답장이 왔다.  뜻밖의 내용에 깜짝 놀랐다. 


"페이스북 친구에 대해: 미안하지만  인터넷이 아니라 현실 세상에 있는 친구나 친척만을 페이스북 친구로 받아들인다. "가상 친구"를 안 받지만, 너의 편지를 받아보고 싶다."

새로운 사람들을 알팍하게 알고 지내는 것보다 기존부터 얼굴을 맞대고 알고지내는 친척이나 친구들과 페이스북을 통해 빠른 소식을 주고받으면서 정의를 더욱 돈독히 하는 것이 더 현명한 일임을 일깨워주는 답장이었다. 

이 사람 덕분에 앞으로는 페이스북 친구 신청이나 수락을 보다 더 신중하게 해야겠다고 다짐해본다.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09.10.16 05:24

인터넷 사회교류망인 페이스북(facebook.com)이 도둑 검거에 한몫했다.
최근 이탈리아에서 페이스북이 도둑을 검거하는 데 결정적인 증거를 주었다고
10월 10일자 <례투보스 리타스>가 전했다.

이에 따르면 이탈리아 수도 로마 근처에 살고 있는 한 아파트가 도둑을 맞았다.
형사 수사관들이 와서 현장조사를 했지만 아무런 증거을 찾아내지 못했다.

이들 수사관들은 완벽한 범행에 혀를 내두르면서
범인을 색출해 잡기가 어려울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다음날 범인의 증거를 찾아내었다.
수사관이 아니라 아파트 주인이 증거를 찾아내었다.
그는 어지럽혀진 집을 자세히 살펴보았지만
도둑의 지문을 발견하지 못했다.
 
그가 켜진 컴퓨터를 알아볼 때까지
범인은 아무런 실수를 하지 않은 것으로 보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리투아니아에서도 페이스북이 애용되고 있다. 페이스북에서 초유스는 taesok choe로 통한다.

컴퓨터를 보니 페이스북이 로그인 되어 있었다.
범인은 편지를 확인하기 위해 잠깐 페이스북에 접속했했다.
정보전문 경찰관이 그의 페이스북 아이로 그를 찾아내는데에
긴 시간이 필요하지 않았다.

인터넷 사회교류를 좋아하는 범인은
결국 페이스북 때문에 자신의 범행이 발각되고 말았다.

이 기사를 읽고 의문점 하나,
왜 그는 컴퓨터를 훔쳐가지 않았을까?

* 만화책 같은 초등학교 첫 영어책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