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할머니가 일하고 있는 구멍가게의 CCTV에 잡힌 영상이 최근 공개되어 누리꾼들의 분노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폴란드 남서 지방의 소도시 볼쿠프(Bolków)에서 일어났다. 

한 청년이 전화를 걸면서 가게에 들어온다. 할머니는 이 손님을 맞아 여러 물건을 보여준다. 곧 이어서 또 다른 청년이 들어온다. 

할머니는 계속해서 첫 손님을 상대한다. 이 첫 손님이 할머니의 시야를 막고 있는 동안 두 번째 청년이 계산대에 있는 현금을 훔친다. 이 둘은 작업이 완료되자 아무 물건도 사지 않고 유유히 가게를 빠져나간다. 
 


가게가 대몫을 볼 수 있는 연말이다. 이 영상을 보면 좌우간 가게에 들어와 의도적으로 주인의 시선을 막거나 집중을 흩트리는 사람은 의심을 하고 경계를 해야겠다. 

한편 아래는 세 여인이 지갑을 훔치는 장면을 담은 움짤이다. 참으로 한 순간이다. 한 여인이 행인에게 호의를 베푸는 척하는 사이에 다른 한 여인이 가세하고, 세 번째 여인이 뒤로 접근해 행인의 가방 속에서 지갑을 꺼내 사라진다. 


다른 사람에게 기쁘게 하기 위해 선물을 사려고 시장이나 백화점에 가서 이렇게 지갑을 털리는 경우를 당할 수 있다. 좋은 일은 못할망정 남에게 나쁜 행위를 할 수 있는 기회를 주지 않기 위해서라도 조심하고 또 조심해야겠다. 이번 연말에 모두에게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기를 바란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11.12.29 08:59

은행창구나 가게에서 계산한 후 돈을 받을 때 상대방이 보는 앞에서 정확하게 세야 한다. 상대방 모르게 혼자 세어본 후 돈이 부족하다고 했을 때에는 말썽이 생길 수 있다. 비록 상대방이 정말 잘못주었더라도 몰래 감추었다는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돈을 준 상대방이 정확하게 세야 하지만 사람이 기계가 아닌 이상 실수할 수 있다. 그래서 그가 보는 앞에서 다시 한번 확인하는 것이 필요하다. 한편 막상 내가 정확하게 주었지만 상대방이 계속 우기다면 정말 내가 정확하게 세었을까 의구심이 들기도 한다.

이런 인간의 비기계성을 간파한 사람들이 있다. 바로 도둑이다. 기막히게 숙련된 솜씨로 받은 돈의 일부를 상대방이 방심하는 찰나에 빼돌리고 거스름돈이 부족하다고 우기는 것이다. 아래 동영상이 잘 말해준다.
 

인간의 비기계성으로 덕보고자 하는 도둑은 또 다른 기계로 인해 쉽게 탄로가 난다. 계산대를 향해 달아놓은 카메라 때문이다. 자신의 감시를 위해 설치해놓은 듯한 카메라에 불만스러운 점원은 이로 인해 억울한 누명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게 되었다. 이날 동영상 속 점원은 카메라에 정말 감사했을 것 같다. 이 동영상은 상대방이 똑바로 보는 앞에서 거스름돈을 세는 것이 완전히 습관되어야 함을 여실히 보여준다.

* 최근글:
 금발 망신을 다 시키는 물공 속 금발녀

  세상은 넓고, 돈 세는 방법은 다양하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