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11.09.08 07:52

9월 1일 딸아이 요가일래는 일반학교와 음악학교 4학년생이 되었다. 음악학교에는 처음으로 음악사 수업을 듣게 되었다. 이날 첫 수업에 갔다온 온 요가일래는 음악사 선생님이 마음에 든다고 아주 좋아했다. 수업 중 선생님과의 질의응답을 전했다.

"우리가 음악사 시간에 무엇을 배울까요?"라고 선생님이 물었다.
"작곡가들에 대해서 배우겠죠"라고 한 학생이 답했다.

"최초의 악기는 무엇일까요?"라고 선생님이 또 물었다.
"물론 북이죠."라고 한 학생이 자신있게 손을 들고 대답했다.
"북도 오래되었지만, 그 북보다 더 먼저 있었던 것이 있지요. 대답할 사람 없어요?"

교실에는 잠시 침묵이 흘렸다. 요가일래가 손을 들었다.

"제 생각에는 목소리(성대)입니다."
"맞아요. 역시 가수 요가일래는 뭐든지 다 알아요."라며 선생님은 칭찬했다.

음악사 선생님이 마음에 든다는 것이 바로 칭찬을 받았기 때문이다. 이렇게 선생님의 칭찬 여부가 학생들의 호불감에 큰 영향력을 끼침을 쉽게 알 수 있다. 딸아이가 지루해할 것 같은 음악사의 첫 수업에 좋은 인상을 받아서 다행스럽다.

* 4학년 개학일에도 여전히 학부모가 자녀를 동반한다.
  
어제 일반학교 4학년 다음 선생님으로부터 이번 학년 시간표를 받았다. 유럽 리투아니아 초등학교 4학년의 시간표는 어떻게 구성되어 있을까 알고 싶은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 것 같아 소개한다. 
 
* 리투아니아 빌뉴스 한 초등학교 4학년 수업시간표
 
먼저 주 5일 수업에 총 수업시간은 24시간이다. 각 과목의 수업시간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리투아니아어 7시간
수학             4시간
영어             3시간
세계 알기      2시간
음악             2시간 
체육             2시간
미술, 기술     2시간
윤리, 종교     1시간
무용             1시간

초등학교 4학년인데 여전히 국어인 리투아니아어의 비중이 월등히 높다. 그 다음은 수학이다. 영어와 불어 중 선택한 외국어 수업이 3시간이다. 국어 수업이 두 시간 연속으로 이루어지는 것이 돋보인다. 한국의 초등학교 4학년의 국어와 수학 등의 수업시간은 몇 시간일 지 궁금해진다.

* 관련글: 만화책 같은 초등학교 첫 영어책
               점수 없는 초등학교 성적표, 그럼 어떻게?
               유럽 초등학교 2학년 수업시간표
 
Posted by 초유스
요가일래2011.09.02 07:11

9월 1일은 유럽 리투아니아 모든 학교가 새로운 학년을 시작하는 개학일이다. 이날 경제적으로 가장 많은 덕을 보는 사람들은 꽃장수들이다. 모든 학생은 꽃다발이나 꽃송이를 마련해 담임 선생님에게 선물하기 때문이다. (오른쪽 사진: 초등학교 4학년생이 된 요가일래)

이 글을 쓰고 있는 지금 시각이 9월 1일 밤 12시경이다. 인근 공원에서 흘러나오는 공연 음악 소리가 아직도 들린다. 오늘 학년을 시작하는 대학생들을 위한 음악 공연이다. 이들은 새벽까지 노래와 춤으로 새 학년을 맞는다.

딸아이 요가일래는 초등학교 4학년생이 되었다. 학급의 학생수는 28명이다. 며칠 전 담임 선생님으로부터 문자쪽지가 왔다. 개학일 학교 모임을 마치고 바로 야유회를 개최하니 준비해오라고 했다. 준비물은 간편한 운동복 차림과 각자 점심이었다. 가능한이면 부모도 참가하는 것이었다.

▲ 모두가 선물할 꽃을 들고 개학식에 임하고 있는 모습
 

6월 1일부터 8월 31일까지 꼬박 3개월 동안 딸아이는 학급 친구들을 만나지 못했다. 긴긴 시간 동안 서로 만나지 못하고 9월 1일 만나니 아이들은 마냥 즐겁다. 그런데 1시간 정도 걸리는 개학 모임이 끝나면 뿔뿔이 집으로 헤어진다.

이런 아이들의 마음을 알았는지 올해는 아예 개학 모임을 마치고 야유회를 개최하기로 담임 선생님과 학부모들이 결정했다. 장소는 빌뉴스 교외에 살고 있는 동급생 부모 집이었다. 아이들이 뛰어놀 수 있는 넓은 마당이 있고, 또한 숯불로 소시지를 구워먹을 수 있는 공간도 있었다.

바쁘다는 핑계로 가는 것을 꺼렸지만 그래도 개학일이니 함께 하자고 해서 아내와 함께 나섰다. 막상 가니 대부분의 학급생이 참가했고, 부모들도 많이 참석했다.

지난 3개월 동안의 공백을 메우느라 아이들은 노는 데 정신이 없었다. 부모들은 각자 가져온 점심을 식탁에 올려놓고 장작불을 피우고 소시지를 구웠다. 아이들뿐만 아니라 부모들도 개학 후 그냥 집으로 헤어지지 않고 야유회에 온 것에 대만족이었다.

▲ 개학일에 공놀이를 즐기는 아이들

서먹서막한 분위기로 새 학년을 시작하는 것보다 이렇게 자연 속에서 함께 뛰어놀고 밥을 먹으면서 첫 날을 보내는 것이 모두에게 좋은 인상을 심어주었다. 개착 첫 날에 야유회를 진행시킨 모든 사람들에게 박수를 보낸다.

이날 야유회의 이모저모를 엿볼 수 있는 사진을 올린다.

▲ 학교에서 20km 떨어진 교외인데도 대부분의 학급생들이 참가했다.
▲ 남자아이들이 여자아이들을 들어올려보고자 했지만 불가능했다.
▲ 마지막 남은 딸기를 따먹고 있는 아이들
▲ 건초로 장난하는 아이들
▲ 각자가 준비한 음식물로 식탁이 부서질 것 같았다.
▲ 고기 굽는 일은 관례대로 남자의 몫이었다. 
▲ 뛰어노느라 배가 고파진 아이들
▲ 학부모들도 덩달아 담소를 즐겼다.
▲ 우리나라 007 빵 놀이를 연상시겼다. 학부모와 아이들이 함께 놀았다.

* 최근글: 외국 초학생 휴대폰에서 들리는 한국 노래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