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여행2021. 11. 23. 21:16

이집트 홍해 후르가다는 유럽인들이 즐겨 찾는 곳이다. 사막을 관광단지로 개발해놓았다. 대부분 개별여행보다는 항공편, 숙박 그리고 음식비가 포함된 관광상품을 이용한다. 하루 세 끼가 다 비용에 포함이 되어 있다. 오늘은 음식 이야기를 하고자 한다.

롱비치 리조트 호텔은 객실이 약 1000개이다. 코로나바이러스 범유행인데도 사람들이 엄청 많다. 물론 백신접종을 2차까지 다 마쳤거나 완쾌된 사람들만이 투숙할 수 있다. 그래도 첫날은 걱정스러워 대중이 모이는 곳에는 마스크를 착용했지만 차츰 감각이 무뎌진다. 주위에 마스크를 착용한 사람들이 한 명도 없는데 혼자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도 이상해 보인다. 호텔 직원들은 다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답답해서 그런지 코를 내놓고 있는 직원도 더러 있다.

 

아침 점심 저녁 세 기가 포함된 관광상품이다.
리조트 음식에 대한 다녀간 사람들의 평은 극과 극이다. 좋았다와 나빴다 둘 중 하나다. 이는 음식 맛 자체에 기인하기도 하겠지만 주변 환경이나 본인의 입맛에 기인하기도 하겠다. 아침 점심 저녁 모두 뷔페식이다. 식사 때가 되면 특히 식사시작 시간에 배고픈 수 백명의 사람들이 한꺼번에 몰려온다.

눈에 맛있게 보이는 음식은 한순간에 흔적 없이 사라진다. 사람들이 길게 줄 서있으니 다른 쪽으로 발길을 돌린다. 다시 오면 음식 쟁반이 비어 있거나 찌꺼기만 남아있다. 물론 잠시 후 다시 채워진다. 음식은 부족함이 없다. 시끌벅적한 식당에서 왁자지껄한 소리를 들으면서 밥을 먹으니 아무리 맛있는 음식이라도 크게 감탄하기는 힘들 것이다.
 
이번 여행에서 가장 많이 먹는 과일 - 석류, 대추야자, 멜론
마르티나는 이틀까지 음식에 그렇게 만족 못하더니 그 후부터는 아주 잘 먹는다.
“왜 그렇게 변했니?”
“처음에는 여행피로도 있고 맛이 낯설어서.”
 
후식용 제과류 - 제과점에 온 듯하다
오렌지와 멜론 늘 나온다. 

고기, 밀가루 음식, 야채, 과일(대추야자, 감, 석류, 멜론, 오렌지 등), 빵, 제과류 등 다양한 음식이 풍부하다. 야외에서는 닭고기나 생선 등 꼬치구이 음식도 있다. 음료수, 칵테일, 포도주(식당에서 식사 중에만), 맥주 등도 무한으로 마실 수 있다. 특히 이집트는 쌀이 생산되는 곳이라 흰쌀밥부터 여러 양념 첨가물이 들어간 쌀밥까지 다양하다. 알랑미가 아니고 한국에서 보던 쌀 모양과 똑 같다(빌뉴스 집에서 한번 해먹을 생각으로 이집트 쌀 한 봉지를 구입했다). 

 

닭 꼬치구이와 양파 - 자주색 양파를 원없이 먹는다.
평소에 먹지 않는 소혀 요리도 과감하게 먹어본다.
스파게티와 양념밥 - 이집트 쌀밥이 참 맛있다.

 

아내 대신 이번에 장모님과 큰딸과 함께 여행을 하고 있는데 모든 정보는 아내가 알고 있다. 수시로 “뭐 해라”, “쇼핑센터로 가라”, “빨리 특식 예약을 하라” 등등 지시를 내린다. 어디에서 정보를 얻었는지 오후 3시 후에는 바다에서 수영하지 말라고 한다. 아마 한 때 이집트 홍해에 청상아리가 출몰해 관광객들을 공격한 일이 일어났기 때문일 것이다.

이번 관광상품 안에 체류하는 동안 세 차례 호텔 레스토랑에서 무료로 식사할 수 있다. 우리 세 사람은 호텔 대형식당의 뷔페식 음식이 좋아서 레스토랑 특식의 필요성을 느끼지 별로 못한다. 그런데 북쪽에서 지시가 내려온다. “왜 관광상품에 포함되어 있는 특식을 하나도 하지 않았나?”라는 다가올 핀잔을 떠올리면서 수요일에 예약을 해본다. 그런데 떠날 때까지 벌써 특식 예약이 다 꽉 차 있다고 한다. 상황을 이야기 하니 호텔을 떠나기 전 저녁 식사 자리를 예약해준다. 만약 이런 관광상품을 이용하려는 사람은 반드시 호텔 투숙 첫날 예약창구에 가서 특식예약을 하길 바란다.

드레스코드까지 명시된 레스토랑이라 큰 기대를 하고 가본다. 해변 모래사장이 보이는 곳이다. 하지만 칠흑 같은 밤이라 바다 야경을 볼 수가 없다. 한 가지 유럽과 큰 차이점은 호텔 로비 바나 레스토랑 내에서도 흡연이 허용된다는 것이다.
 
투숙객들에게 특식을 제공하는 호텔 내 한 레스토랑
종업원이 메뉴판을 가져다주면서 붉은 색으로 표시된 음식은 따로 지불해야 한다고 한다. 이에 해당되는 음식은 튀긴 오징어, 모둠생선 등이다.

 

 
붉은 색 음식은 무료 특식에 포함되지 않는다.
전식으로 두 가지 그리고 주된 음식으로 소고기, 닭고기, 오늘의 생선을 선택한다. 이날 나온 음식을 사진으로 소개한다.
 
해물 샐러드

해물 스프 - 모처럼 아주 뜨거운 국물을 먹을 수 있게 되어 좋다.
주된 음식 - 닭가슴살
주된 음식 - 이날의 생선 
후식 - 과일아스크림

한마디로 특식을 평하자면 음식이 다 짜고 뷔페에서 여러 음식 중 선택해서 먹는 것이 이 특식보다 더 좋다. 특식 세 개가 다 예약이 안 된 것이 참 다행이다는 것에 세 사람의 의견이 같다. 레스토랑 특식 음식 앞에서 뷔페 음식이 그리워지는 순간이다.
 
이상은 초유스 가족의 이집트 여행기 8편입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사모음2011. 7. 23. 07:16

더운 줄 모르고 이번 여름을 보내는가 싶더니 며칠 전부터 우리 집 아파트 실내온도는 26도에 육박하고 있다. 물론 윗통을 벗고 있으면 선풍기 없이도 견딜만 하다. 식구 모두가 바닷가나 호숫가로 가고 싶지만 일상이 그렇게 쉽게 허락하지 않는다.

▲ 리투아니아 최대 여름 피서지 팔랑가(Palanga)
 
리투아니아에서 가장 유명한 여름 해수욕장은 발트해 해변이 있는 팔랑가와 니다이다. 여러 차례 이곳을 다녀왔다. 해수욕장에 앉아 넓은 바다 풍경을 바라보면서 시원한 맥주를 마시는 일은 생각만 해도 절로 피서를 하는 기분이 든다. 갓 사온 맥주병을 물기 있는 모래에 파묻어 냉기를 보존하기도 한다.

▲ 냉기를 보존하기 위해 맥주병을 모래에 파묻어 놓는다.
 
그런데 이젠 이런 낭만을 즐길 수가 없다. 바로 리투아니아 현행법에 따르면 공공 장소에서 음주하다 적발되면 벌금을 내야 하기 때문이다. 해수욕장도 공공장소에 속한다. 처음 걸리면 벌금은 30-50리타스(1만 5천원 - 2만 5천원)이다. 500cc 맥주 한 병 값은 1천 5백원이니 벌금이 이것보다 무려 10배 이상 비싸다.

▲ 바로 옆 생맥주집에서 사온 생맥주를 마시는 것도 벌금부여 해당사항일까...... 
 
공공장소에서 술을 마심으로써 타인에게 해를 끼치지 말도록 하는 취지는 십분 이해가 된다. 하지만 해수욕장에서 건전하게 맥주 한 병을 마시는 사람들로부터는 즐거움을 앗아가는 듯해서 아쉽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시원한 맥주 한잔까지는 그렇네요.
    한잔이 두잔, 한병이 두병으로 갔을 때 생기는 피해를 막으려는 의도겠지요.
    팔랑가의 수질은 어떤가요?

    2011.07.23 10:04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