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라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12.02 달걀 후라이에 설탕을 뿌린 멍청한 아빠 (2)
생활얘기2011. 12. 2. 08:41

아내가 교사이다. 일단 외견으로 보면 한국의 교사와는 비교가 되지 않을 정도로 편하다. 더군다나 일반학교 교사가 아니라 음악학교 교사이다. 자기 수업 시간이 있을 때만 학교에 간다. 수업 학생수는 단 한 명뿐이다. 학생들이 일반학교를 마치고 음악학교로 오기 때문에 오전엔 늘 수업이 없다. 

수업도 월, 수, 목요일로 배정해 놓아서 화요일과 금요일에는 수업이 아예 없다. 물론 학생들의 연주회가 있는 시기에는 바쁘다. 수당은 없지만 학생들을 과외로 가르친다. 딸아이도 음악학교를 다닌다. 보통 딸아이가 학교에서 돌아오면 점심을 챙겨서 같이 먹고 함께 학교에 간다. 

하지만 어제는 일이 생겼다. 딸아이가 감기증세로 이틀을 학교에 가지 않았다. 그래서 어제 학교에 갔는데 정기수업 후 혼자 과외수업을 받았다. 평소보다 늦게 오게 되어 아내가 먼저 직장으로 가야 했다. 

이렇게 어제 점심 차리기는 아빠 몫으로 남겨되었다. 딸아이도 곧장 음악학교로 가야 하므로 시간이 별로 없었다, 그래서 메뉴는 달걀 후라이로 정했다. 딸아이는 까다로운 식성을 가지고 있는지라 요리에 아주 조심해야 한다. 


습관대로 가스불 근처에 있는 소금통으로 손을 넣어 달걀에 소금을 적절히 뿌렸다. 손가락으로 잡은 소금은 리투아니아 사람들이 흔히 쓰는 소금이 아니였다. 그래서 아직 남아있는 한국 맛소금이라 믿었다. 이렇게 달걀 후라이가 완성되었다.

"자, 음식 준비 완료! 빨리 먹고 학교에 가!"
"알았어."

부엌으로 온 딸아이는 달걀 후라이 한 조각을 입을 대는 순간 외쳤다.

"아빠, 달걀이 왜 이렇게 달아? 나 안먹어."

아뿔사, 내가 맛소금이라 여겼던 소금이 소금이 아니라 설탕이었던 것이다. 딸아이가 학교에서 돌아오자마자 해바라기 씨앗을 까먹었다. 내가 부엌에 없는 찰나에 딸아이는 해바라기 씨앗을 소금에 찍어먹기 위해 소금통을 요리대에서 식탁으로 옮겨놓았다. 이것을 보지 못한 것이 화근이었다.

"배고프잖아. 달걀 후라이 다시 해줄까?"
"시간이 없잖아!"

간식 과자를 재빨리 챙겨 딸아이 가방에 넣어주었다.

"엄마에겐 말하지마! 멍청한 아빠를 더 멍청하게 여길 거야. 그리고 정말 미안해."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록...설탕을 넣은 달달한 계란후라이였지만...

    아빠의 사랑을 듬뿍넣었기에 맛이 좋지 않았을까요?

    아빠의 사랑을...그 무슨 양념하고 비교할수 있겠어요?

    주말을 앞두고 있네요 주말...행복한 시간 보내세요...

    그리고 주말엔 다시 시도하심이? ^^

    2011.12.02 09:06 [ ADDR : EDIT/ DEL : REPLY ]
  2. 아빠의 마음이 달달한거죠^^
    아침부터 재미있는 글 보고 갑니다.
    초유스님 즐거운 주말되세요

    2011.12.02 09: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