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14.03.24 06:37

우크라이나 과도정부의 아르센 아바코프 내무부 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다시 한번 우크라이나 국민들을 분노케 하는 소식을 전했다.

* 우크라이나 내무부 장관이 페이스북으로 올린 관련 소식 (출처 페이스북

권좌에서 쫓겨난 빅트로 야누코비치 정권 때 에너지 부문 부패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드러난 내용이다. 최근 당시 에너지 장관이었던 에드바르 스타비츠키의 주거지를 압수수색했다. 

그의 주거지에서 황금 42kg, 현금 미화 4백80만 달러, 명품 브랜드 시계, 각종 귀금속, 부동산 문서, 다이몬드 등 보석이 박힌 다수의 상자 등이 발견되었다.

* 부패로 압수수색된 전직 에너지 장관의 물품 목록 (출처 페이스북

스타비츠 장관은 2012년 야누코비치 대통령에 의해 에너지 장관으로 임명되었다. 그는 야누코비치 전직 대통령의 측근이었다.

* 세계 최대 금화 100kg

얼마나 많은 뇌물을 받았기에 황금이 42kg나 될까...... 현재 금값은 1온스(28.35그램)당 1,370.50 달러다. 금 42kg은 200만 달러의 가치이다.     

1997년 외환위기 타개를 위해 결혼반지, 돌반지 등을 팔아 금모우기 운동을 전개함으로써 세계인들에게 감명을 준 한국인들의 모습이 떠오른다. 부패한 정권은 망하기 마련이지만 다시 일어서려는 우크라이나가 감당하기 어려운 시련에 처해 있는 것이 아쉽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10.06.29 08:43

6월 25일 오스트리아 수도 빈에서 화제를 일으킨 경매가 열렸다. 경매물은 세계에서 가장 큰 금화였다. 이 금화는 무게 100kg, 직경 50cm, 두께 3cm로 캐나다 왕립 조폐국이 2007년 제작했다. 여기에 사용된 금은 순도 99.999%을 자랑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최근 경매 낙찰된 세계 최대 금화 (100kg)

액면가 100만 캐나다 달러(약 11억 7천만원)인 이 금화는 액면가의 4배가 넘는 4백만 달러(약 49억원)에 스페인의 귀금속 업체가 낙찰받았다.
 
세계에서 가장 큰 금화로 기네스북에 등재된 이 금화를 직접 눈으로 구경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 리투아니아 1000주년 기념으로 2009년 9월 3일 빌뉴스에서 단 하루만 이 금화가 공개 전시되었다. 당시 미화 300만 달러의 가치로 평가되었는데 1년도 채 되지 않아서 100만 달러나 더 올랐다. 금의 위력이 실감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2009년 9월 3일 빌뉴스에 공개 전시

당시 경제 불황에 과연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올까 의구심을 내면서 이 황금 주화를 보기 위해 리투아니아 국립미술관으로 발걸음을 향했다. 들어가니 많은 사람들이 와서 카메라나 휴대폰으로 황금 주화를 담기에 바빴다. 세계 최대 금화가 경매되었다는 소식에 지난 해 직접 내가 직접 찍은 황금 주화가 떠올랐다.


내가 직접 (카메라로) 찍은 49억원짜리 금화!
비록 주물로 찍은 것은 아니지만
황금의 빛으로 변해
원하는 사람에게 재물과 마음을 모두 부자되게 하소서!!!
 

* 최근글: 12년 된 자전거 타고 만족해하는 딸아이


  세상은 넓고, 돈 세는 방법은 다양하다 (세게 각국의 다양한 돈 세는 방법)
  백만장자, 헌옷 훔치다 딱 걸렸네
  가장 아름다운 폴란드 여성 10인
  세계 男心 잡은 리투아니아 슈퍼모델들
  숲 동물을 다 모아놓은 조각상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09.09.04 13:29

9월 3일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가격이 온스당 2%가 올라 997.7$에 거래되었다. 금값이 온스당 1천달러에 육박한 9월 3일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엔 세계 최대 황금 주화가 전시되어 화제를 모았다.

이 금화는 2007년 캐나다 조폐국이 제작한 주화이다. 이는 세계에서 가장 큰 금화로 기네스북에 등재되어 있다. 액면가 캐나다 화폐 100만달러이지만, 현시세로 약 미화 300만달러(한화 약 37억원)의 가치를 지니고 있다. 무게 100kg, 순도 99.999%, 지름 50cm, 두께 3cm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주화는 지금까지 미국, 독일, 라트비아, 핀란드, 에스토니아 등에서 전시되었고, 리투아니아는 아홉 번째 전시국이 되었다. 리투아니아 이름 1000주년과 빌뉴스의 유럽문화 수도 기념으로 전시회가 열렸다.

경제 불황에 이런 황금 전시에 과연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올까 의구심을 내면서 이 황금 주화를 보기 위해 리투아니아 국립 미술관으로 발걸음을 향했다. 미술관 전시실로 들어가니 이미 많은 사람들이 와서 관람하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딱 하루만 전시되는 것을 아쉬워하는 듯 사람들은 미화 300만달러의 황금을 디카나 폰카에 담기에 바빴다. 물론 초유스도 그 중 한 사람이 되었다.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저 황금 주화를 소유하고 관리하느라 얼마나 많은 돈을 지출해야 할까라고 생각하니 소유하고 싶은 욕심이 딱 사라져버렸다. 하지만 이 세계 최대 금화의 사진과 영상을 보신 모든 분은 물질적이나 정신적으로 부자되시길 기원합니다.

* 기쁨조로 나선 수 백명의 라트비아 금발여인들
* 브아걸 논란에 속옷 벗은 여가수 YVA가 떠오른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