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3.09.30 06:13

이제 가을 초기에 접어들었다. 그런데 기온은 겨울이다. 이번 주 내내 바깥 낮 온도가 영상 5도 내외이다. 밤에는 영하 2-4로 떨어진다. 아직 중앙난방이 들어오지 않고 있다. 양말을 두 컬레 신고, 내복과 바지를 입고, 스웨터 두 벌을 입어도 무릎과 손등에는 한기를 느낀다.


이번 1월 한국을 방문했을 때 온기를 좀 그 더 느끼게 위해 조카가 쳐준 천막이 떠올랐다. 딸아이에게 텐트를 치자가 제안했다. 때 마침 아내가 주말에 집을 비웠다. 지방 도시에서 합창단 공연에 참가하기 위해 토요일 떠났다.

여름철 가족과 함께 호수 등 야외에서 휴가를 보내기 위해 4인용 텐트를 3년 전에 구입했다. 그런데 이번 여름에는 한 반도 이를 사용해보지 못했다. 이유는 여름철 관광안내사 출장을 다니느라 가족과 함께 할 시간이 없었기 때문이다. 

"아빠 딸, 우리 텐트 치자."
"와, 좋은 생각이다."
"오늘 우리 텐트에서 따뜻하게 잠을 잔다."

텐트를 치기 시작했다. 딸과 함께 협동하면서 텐트를 쳤다. 생각보다 텐트치기가 어렵고 힘들었다. 자주 사용해봐야 숙달될 텐데 말이다. 


막상 내 방에 텐트를 쳤지만, 공간을 많이 차지했다. 또한 기대한 만큼 텐트 내부가 따뜻하지 않았다. 4인용 텐트는 난방없는 환절기엔 별 다른 효과가 없음을 확인하게 되었다. 그래도 주말 딸과 함께 무엇인가 한 두시간 공동으로 작업했다는 것에 뿌듯한 마음이 든다.

딸과 함께 텐트 속에서 잠을 자고 일찍 일어난 후에 내 이불을 딸 이불에 덮어주었다. 일요일 오전 10시에 일어난 딸아이가 "아, 정말 따뜻하게 잘 잤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내 마음에 웃음이 맴돌았다. 

'아빠 이불 때문이겠지.'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12.10.15 06:09

리투아니아는 벌써 완연한 가을이다. 기온은 보통 5-15도 내외이다. 요즈음 가장 부러운 것이 자가 난방을 할 수있는 단독주택이나 아파트이다. 리투아니아 중앙 난방은 3일 연속 하루 종일 평균 기온이 10도 밑으로 떨어져야 개시된다.

요즈음 우리 집 아파트 실내온도는 영상 16도이다. 버티기가 점점 극에 달하고 있는 듯하다. 지하 창고에 갔다놓은 전기 난로를 가져올까 말까 망서리고 있는 중이다. 하지만 일단 양말 두 세 컬레를 신고, 겨울 스웨터를 입고, 목도리를 두르고 더 견뎌내기로 했다.

* 실내온도 16도
* 첫 번째 양말
* 두 번째 양말
* 세 번째 양말
* 털 실내화
* 무릎 보호대 착용

실내온도 16도에서 가만히 책상 앞에서 일을 하면 무릎이 먼저 시려온다. 그래서 무릎 보호대를 착용하고 있다. 끝까지 악착같이 견뎌보자고 하는 이에게 곧 중앙 난방 배관이 따뜻해진다면 얼마나 좋을까? 중앙난방이 들어오지 않는 지금의 환절기를 잘 이겨내야 가을 건강을 지킨다.

Posted by 초유스
요가일래2010.09.28 08:09

요즘 리투아니아 기온은 쌀쌀하다. 벌써 우리 집 창문 넘어 있는 나무들은 형형색색 단풍잎을 뽐내고 있다. 아파트 실내온도는 18도이다. 상하로 따뜻한 옷을 입고 있어야 추위로부터 보호할 수 있다. 특히 방바닥은 더 차다. 실내화와 양말 두 컬레는 기본이다.

환절기에는 무엇보다도 발과 목이 따뜻해야 한다. 학교에서 돌아온 초등3 학년생 딸아이 요가일래가 제대로 옷을 따뜻하게 입고 있는 지를 확인하는 일은 내 몫이다. 그런데 어제 딸아이는 구멍이 뻥 뚫인 양말을 신고 있는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요가일래 양말의 발꿈치 부분이 사라져버렸다. 왜 일까요?

"너 빨리 제대로 된 양말을 빨리 신어! 엄마가 오면 아빠에게 화낼 거야."
"엄마도 알아."
"도대체 어떻게 그렇게 큰 구멍이 생길 수 있니?"
"내가 가위로 오려버렸어."
"멀쩡한 양말을?!"
"양말이 작아서."
"그래도 그렇지. 어떻게 가위로 오릴 생각을 다했니?"
"아빠, 발꿈치보다 발가락이 더 추위를 느끼잖아. 그래서 발꿈치 부분이 없어도 괜찮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딸아이는 "발꿈치보다 발가락이 더 따뜻해야 돼!"라고 말한다.

맞는 말이다. 추우면 발꿈치보다 발가락이 더 빨리 시려온다. 엄마가 뜨개질한 따뜻한 양말이라 버리기가 아까웠던 것 같았다. 작아서 맞지 않다고 버릴 생각을 하지 않고 발가락만이라도 보호하겠다고 양말 뒷부분을 가위로 구멍을 내버린 딸아이가 멋져보였다. 이렇게 요가일래표 패션 양말이 등장하게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가위로 어떻게 오려내었는지를 보여주면서 설명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황당한 요가일래표 패션 양말 어때요?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10.04.26 08:00

요즘 북동유럽에 속해 있는 리투아니아에도 봄의 정취를 느낄 수 있다.
하늘이 맑은 날이 점점 많아지고, 창가에 있는 오리나무와 자작나무는
새싹으로 제법 푸르름의 옷을 입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이맘때 우리집 식구들이 가장 흔히 하는 말이 있다.

"왜 이리 춥노?"
"요가일래, 양말 두 개 신었니?"
"털신도 꼭 신어라."
"잠바도 입어야지."
등등이다

이렇게 낮에도 양말 두 개와 겨울 외투를 입고 일을 한다.
바로 4월 초순에 중앙난방이 멈췄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리투아니아에는 만 하루 평균온도가 8도 이상인 날이
3일간 연속으로 지속되면 중앙난방이 계절을 마감하게 된다.

특히 우리집 아파트는 실내벽이 50cm나 된다.
따뜻한 바깥 온기가 실내벽까지 완전히 전해지려면 여름철이 되어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재 우리집 아파트 실내온도가 영상 15도이다.
햇볕이 드는 곳에서는 견딜만 하지만
그늘 진 곳에는 이내 추위를 느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에 초등학교 2학년생 딸아이는 집안에서 자주 줄넘기를 한다.
다행히 아래층 사는 사람의 '쿵쿵 소리'에 대한 불평은 아직까지 없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빠도 해봐! 금방 몸이 따뜻해져."

전기난로가 있지만, 우리가족은 이를 사용하지 않고
집안에서 겨울옷을 입으면서 지금의 추위를 극복하고 있다.

* 최근글: 8살 딸, 헷갈리는 영어 문장 빨리 말하기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 손가락 추천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클릭하시면 ->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