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여행2014.11.20 07:31

스페인 카나리아 제도 중 하나인 란자로테(Lazarote)에 있는 티만파야(Timanfaya) 국립공원에는 연료값 '0'인 레스토랑[관련글: 불이 필요 없는, 연료값 '0원'의 악마 레스토랑] 외에도 볼거리가 여러 있다. 이곳의 핵심은 1730년에서 1736년까지 화산 분출이 일어났지만, 지금도 지하 10여미터의 온도가 섭씨 100도에서 600도에 이른다.

이곳에 도착하면 여전히 화산이 살아있음을 체험할 수 있도록 국립공원 직원들이 세 가지 증명을 해보인다. 먼저 삽으로 땅 속에 있는 조각돌을 퍼내 관광객들의 손에 올린다. 지열을 느낄 수 있다. 선입견으로 사람들은 엄청 뜨거울 것이라 여겨 받지도 않는 채 털어버리려고 한다.

두 번째는 건초를 돌 구멍 사이로 넣는다. 얼마 지나지 않아 연기가 솔솔 피어나고 이내 시꺼먼 연기와 함께 이글거리는 붉은 태양을 연상시키는 불덩이가 솟아오른다. 마치 용암이 금방이라도 분출할 듯하다.


마지막 순서는 양동이 물을 땅 속으로 붓는다. 처음엔 물을 조금 붓는다. 수증기로 위로 피어오른다. 그리고 남은 양동이 물을 다 붓는다. 잠시 후 펑 소리를 내면서 물은 간헐천(間歇泉)이 되어 지면 위로 치솟아오른다. 마치 어린 시절 골목길 뻥튀기의 펑 소리를 듣는 듯했다. * 간헐천: 뜨거운 암석층의 영향으로 증기의 압력에 의하여 지하수가 지면 위로 솟아오르는 온천.


이날 이 세 가지 증명을 아래 영상에 담아보았다.

  


또 하나 탄성을 자아내게 하는 볼거리는 용암 들판과 분화구이다. 운행하는 버스를 타고 관람한다. 기괴하게 생긴 바위, 주글주글 주름 진 용암층, 어머어마하게 큰 분화구, 가파른 정상, 용암 터날, 아슬아슬한 고갯길... 최초의 우주비행사들이 달 착륙을 준비하도록 그들에게 보여준 사진이 이 용암 일대라고 한다. 이날 용암 들판 관람을 아래 동영상에 담았다.



이 란자로테 티만파야 국립공원 관광을 가자고 우긴 사람이 나였다. 점심을 포함한 전일 버스관광 가격이 45유로였다. 아내는 모래 해변에서 일광욕과 해수욕을 하면서 체내에 부족한 비타민D를 채우는 것이 좋겠다고 주장했다.


간헐천 분출, 용암 들판, 화산열 요리 레스토랑 등을 두루 구경한 아내의 한 마디가 이날 관광의 보람을 다 표현했다. "이번에 당신이 우기기를 정말 잘 했다. 고마워~

Posted by 초유스
다음첫면2014.10.28 07:01


푸에르테벤추라는 스페인 카나리아 제도의 7개 섬들 중 하나로 가장 오래된 섬이다. 테네리페 섬에 이어 두 번째로 큰 섬이다. 아프리카 해변에서 서쪽으로 80킬로미터 떨어져 있다. 면적은 1,660평방킬로미터이고, 인구는 7만5천명이다. 일명 “낙원의 섬”이다. 푸에르테벤추라는 강풍, 대모험 혹은 대행운을 의미한다. 2009년 유네스코가 생물권보호구(Biosphere reserve)로 지정했다. 



연중 맑은 날이 320일이다. 바닷물이 깨끗할 뿐만 아니라 수면온도가 겨울철엔 18도 이하로 내려가지 않고, 여름철엔 22도이다. 푸에르트벤추라 연강우량은 147밀리미터로 10월에 가장 많이 비가 온다. 23일부터 이곳에 머물고 있는데 다행히 아직 비를 맞은 적이 없다. 


이 휴가지로 선택한 코랄레호는 이 섬에서 가장 큰 휴양도시이다. 란자로테 섬으로 가는 관문이다. 코라레호의 으뜸은 사막을 연상시키는 모래언덕이다. 24평방킬로미터의 이 모래언덕은 자연공원으로 지정되어 보호 받고 있다. 여기 모래의 생성은 사하라 사막과 거의 비슷한 시기이다. 차이점은 코랄레호 모래는 조개 껍질로 이루어져 있다. 그래서 바닷물 색깔이 아주 이국적이다. 



썰물 때 바닷속에 숨은 현무암이 검은 모습을 드러낸다. 7킬로미터 이어지는 모래 해변 곳곳에는 해수욕장이 자리잡고 있다. 그런데 있을 법한 해상안전요원이 없다. 해수욕 안전은 각자의 책임이다. 거센 파도에 밀려 해변가 바닷속 바위에 부딪칠 수도 있다. 이 또한 개개인의 유의사항이다.


이 모래언덕 해수욕장에서 가장 신기하게 다가오는 것은 다름 아닌 현무암 돌로 쌓아놓은 벽이었다. 요새의 성벽이나 어린 시절 동해안 해변에서 자주 본 군사시설인 해안초소를 딱 떠올리게 했다. 한 두 개가 아니라 해변을 따라 여기저기 세워져 있었다.


이 작은 현무암 돌벽의 용도는 무엇일까?



이날 해변에 놓아둔 옷이 바람에 날리는 것을 보니 그 용도를 알아내려고 굳이 애쓸 필요가 없었다. 바로 푸에르테벤추라가 뜻하는 대로 강풍으로부터 일광욕객들을 보호하고자 만든 것이다.


이 요새는 선점하는 사람이 임자다. 그런데 텅 비어 있는 요새들이 많았다. 사람들이 북적대지 않는 해변에서 바람 속 한적함을 마음껏 즐길 수 있었다. 이 현무암 요새에서 옷을 다 벗은 노부부 한 쌍이 서로 손 잡고 나와 바닷물 속으로 들어가는 모습이 눈에 들어왔다. 그래서 여기가 일명 “낙원의 섬”인가……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12.02.15 22:24

스페인의 란사로테(Lanzarote)의 티만파야(Timanfaya) 국립공원에는 이색 식당이 하나 있다. 이름부터 특이하다. "악마"(Diablo) 레스토랑이다. 란사로테는 화산섬으로 모로코에서 북서쪽 대서양에 있다.

이곳에는 지표면으로부터 2-3m 밑의 온도가 섭씨 400도에서 600도 사이이다. 구멍으로 마른 나뭇가지를 집어넣으면 금방 불길이 솟아오르고, 물을 넣으면 증기 줄기기가 위로 솟구친다. 그러므로 분화구에 나오는 지열을 이용해 생선과 고기을 쉽게 굽을 수 있다. [사진출처 image source link]



러시아 가스비 때문에 난방비가 비싸 겨울지내기가 힘드는데, 이곳 식당은 전혀 연료비가 들지 않아서 부럽기만 하다. 기회되면 이런 이색에 한번 가보고 싶다.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10.04.17 14:30

아이슬란드 화산 폭발 여파의 유럽의 많은 공항들이 폐쇄되었다. 리투아니아 빌뉴스 공항도 17일 아침 6시까지 폐쇄되었다. 리투아니아 현지시각으로 아침 7시 30분 하늘을 보니 여전히 화산재로 추정되는 구름들이 하얀 구름 사이에 뒤섞여있다.

이번 아이슬란드발 화산재가 18일 있을 폴란드 대통령 국장 조문에 많은 차질을 낳고 있다. 한국도 정운찬 국무총리가 조문에 참가하기로 했으나 공항 폐쇄로 결국 취소하기로 했다.

17일 아침 7-8시(현지시각) 빌뉴스 상공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아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