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14.05.20 06:52

강의를 하려고 대학교에 갔다. 한 학생이 물었다.
 
"오늘 새벽 엄청나게 내리친 번개와 천둥 소리를 들었나?" 
"새벽 2시에 잠들었는데 전혀 듣지 못했다."

그제서야 대학교를 가려고 집을 나서는데 딸아이가 한 말이 떠올랐다.

"아빠, 우산 가져가고 번개 치면 무조건 숨어."
"알았어. 하지만 햇빛이 있는데 비가 오겠니..."

집으로 돌아와 딸에게 물었다.

"너 왜 학교 가기 전에 번개 이야기 했는데?"
"오늘 새벽 엄청 번개치고 비가 왔어. 그래서 내가 깼어."

사실 근래에 햇빛이 나는 날보다 흐리고 비가 오는 날이 리투아니아에도 많았다. 하지만 남유럽 발칸반도중부에는 130년 만에 최악의 홍수 사태가 발생했다. 보통 수개월에 내릴 비가 단 사흘에 집중해서 쏟아졌다. 수만명의 이재민과 수십명이 사망했다.   

가장 큰 피해는 사바강을 따라서이다. 사바강은 슬로베니아 북부의 알프스에서 발원해 크로아티아,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 세르비아를 거쳐 베오그라드에서 도나우 강으로 흘러들어간다. 


세르비아, 보스니아-헤르체코비나, 크로아티아, 슬로베니아 등 홍수 피해 지역은 옛 유고슬라비아 연방 땅이다. 전쟁을 겪은 고통 속에 거대한 홍수가 또 다시 인명과 재산을 할퀴고 간다. 재해 소식 페이스북 페이지를 보스니아 에스페란토 친구가 알려주었다. 아래는 이 페이지에 올라온 재해 상황 사진들이다.


국제 사회의 지원도 속속 도착하고 있다. 비록 지금은 나라별로 갈라졌지만, 재난 앞에 발칸반도 주민들이 결속해 빠른 복구 작업을 해내길 바란다. 물살을 헤치고 음식을 전달하는 군인, 강아지를 치켜들고 턱까지 찬 물을 헤치는 아이...... 세월호의 잠수부와 학생들을 떠올린다. 힘내시고 평안하소서......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13.06.08 14:00

발트 3국 관광안내 중에 자주 받는 질문이다.

"여긴 지진이 없나요?"
"없어요. 지진은 지각 내에 암석의 파괴로 일어나는 데 여긴 대부분 모래 성분으로 구성되어 있어요."
"그럼, 태풍이나 장마는 없나요?"
"간혹 강풍이 불고,폭우가 쏟아지지만, 한국과 같은 태풍이나 장마는 없어요."
"홍수는요?"
"봄철 눈이 녹아 해변근처 마을과 강 주변 저지대에는 종종 일어나지만 대재앙 수준은 아닙니다."

한편 최근 유럽 중부 지방에 수일 동안 지속된 폭우로 홍수가 나서 인명과 재산에 많은 피해를 주었다. 체코, 독일, 오스트리아, 헝가리 등이다. [사진출처 image source link]


그런데 오스트리아의 작은 도시 크렘즈(Krems)의 홍수 방지책이 누리꾼들의 사이에 화제가 되고 있다. 강변에 임시로 벽을 쌓아 물의 범람을 막고 있다. 군관민이 나와 모래나 흙 주머니를 쌓으면서 둑을 높이는 것이 일반적인 모습인데, 이 도시는 아예 구조물을 이용해 벽을 쌓았다. 사전 준비의 철저한 모습이 돋보인다.


한 시민이 홍수 범람의 위험 속에 자신의 정원에서 잔디를 깎고 있다. "내일 지구가 멸망하더라도 오늘 사과나무 한 그루를 심겠소"라는 구절이 떠오른다.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13.04.25 06:33

화창한 봄날이 이어지고 있다. 봄철의 한 특징은 강물의 수위가 높다는 것이다. 카우나스 네무나스 강변에 위치한 비타우타스 성당 벽에는 강물의 높이를 측정하는 표시가 있다. 홍수는 여름이라는 등식에 익숙한 사람들에게는 생소하겠지만, 리투아니아 홍수는 봄에 난다. 

영상의 날씨로 눈이 녹아서 사방에서 몰려들기 때문이다. 최근 빌뉴스를 가로지르는 네리스 강으로 가보았다. 평소보다 훨씬 높은 수위였다. 난데없이 갈매기들도 물고기를 노리고 날아다니고 있었다.   
 

지대가 낮은 강변은 연못 모양을 띠고 있었다. 강물에 새겨진 그림자로 아내와 기념 촬영도 해보았다.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11.05.11 21:07

일명 "부유(浮遊)하는 포르쉐"라는 사진이 누리꾼들의 화제를 끌고 있다. 미국 켄터키 루이빌(Louisville) 근처에 살고 있는 한 미국인이 사용하는 방법이다. 홍수가 집으로 닥쳐올 때 그는 커다란 공기 주머니에 포르쉐(Porsche)를 얹고 띄우는 방법을 생각해냈다. 


홍수에 자신의 포르쉐를 보호하고자 하는 그의 정성이 단연 돋보인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10.06.20 09:33

무쉬나(Muszyna)는 폴란드의 남부의 작은 도시이다. 이 도시를 통해 기차로 슬로바키아로 갈 수 있다. 한 때 폴란드에서 헝가리로 갈 때 종종 이 길을 따라 기차를 타고 타닌 적이 있었다.

▲ 무쉬나 전경 (사진출처: 위키백과)

지난 6월 초순 폴란드의 홍수로 무쉬나에 있는 다리 중 하나가 범람으로 인해 맥없이 무너져 떠내려가는 생생한 장면의 동영상이 유튜브에 올라와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6월 4일 홍수에 다리가 떠내려가기 직전과 직후 모습

물은 부드럽지만, 이렇게 합치면 철근과 시멘트의 다리는 한 순간에 파괴해버리는 무서운 존재임을 새삼스럽게 떠올리게 한다.  


* 최근글: 월드컵 부부젤라도 내쫓지 못한 참새처럼
               지구촌 후끈, 열혈 여성축구팬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 손가락 추천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클릭하시면 ->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10.06.06 07:57


▲ 폴란드 남부 도시 크라쿠브를 동서를 가르는 비스와 강

5월 중하순 폴란드 남부 산악지역에 내린 폭우로 폴란드에는 15명이 목숨을 잃었다. 100년만에 찾아온 기록적인 홍수로 비스와 강을 비롯한 많은 강이 범람하고 도시에는 홍수로 큰 피해를 입었다. 이런 와중에 일부 사람들은 물이 가득 찬 도심 도로에서 수상스키를 타기도 했다.

▲ 크라쿠브 도심 도로에서 수상스키를 타고 있는 모습

* 최근글: 쥐가 줄 돈에 유치빼기 아픔을 잊는다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10.03.24 07:36

세계 각국에서 일어나는 지진이나 태풍 등의 천재 소식을 접할 때마다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안타까워하면서도 다행스럽게 생각한다. 왜냐하면 리투아니아는 천재지변이 거의 일어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자신의 나라를 '마리아의 땅', '축복 받은 땅'이라고 여긴다.

하지만 이런 나라에도 해마다 봄의 길목에 크든 작든 물난리를 겪는다. 주로 발트해로 진입하는 네무나스 강이 있는 남서부 지방의 저지대이다. 이번 겨울에는 유독히 눈이 많이 내렸고, 추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를 가로지르는 네리스 강의 여름(왼쪽)과 이른 봄(오른쪽)

20일경 전후로 날씨가 갑자기 영상 10도로 올라가자 그 동안 쌓였던 눈과 얼음이 녹고 있다. 이로 인해 강물의 수위가 3-6m로 높아져 강변의 저지대가 물에 잠기는 등 물난리를 겪고 있다. 40여년만에 겪는 기록적인 물난리이다. 특히 네무나스, 네리스, 아크메나 강의 저지대 강변이 피해를 보고 있다. 아래 영상은 유튜브에 올라온 이번 리투아니아 물난리 영상이다.







* 최근글: 어느 러시아인의 종교에 대한 단호한 입장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