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페란토/UK-20172017.03.02 22:22

Por kongresanoj de la Seula UK mi jam verkis plurajn utilajn artikolojn:

Ĉi-foje temas pri kongresaj hoteloj. Mi mem provis orientiĝi en la Google-mapo, sed la rezulto ne estis tiel kontentiga, precipe pri piedira vojo. Do mi decidiĝis verki "Kiel atingi vian hotelon kaj la kongresejon?". En la flughaveno nepre havigu al vi la metroan mapon de Seulo. Vi vidas nur la korean alfabeton sur la Daum-mapo. Konsilindas almenaŭ scipovi la korean alfabeton.

1. Courtyard Seoul Namdaemun - Marriott www.courtyardnamdaemun.com 
1) Kiel atingi la hotelon?
Eliru el la 7a elirejo de la unualinia metroa haltejo "Urbodomo" (City hall 시청역) - la ruĝa flageto kaj sekvu la bluan linion ĝis la blua flageto. Jen via hotelo "코트야드메리어트 서울 남대문" en la korea. La distanco estas 520 metroj.

2) Kiel atingi la kongresejon?
Venu al la sama haltejo kaj prenu nepre la UNUAN metroan linion ĝis la haltejo "Hankuk Univ. of Foreign Studies" (외대앞 en la korea). Bv. vidi la koncernan instrukcion.  

2. Benikea Premier Hotel Dongdaemun www.benikeaddm.com 
1) Kiel atingi la hotelon?
Eliru el la 2a aŭ 3a elirejo de la unualinia metroa haltejo "Dongmyoap" (동묘앞역) - la ruĝa flageto kaj sekvu la bluan linion ĝis la blua flageto. Jen via hotelo "베니키아 프리미어 호텔 동대문" en la korea. La distanco estas 300 metroj. Laŭ la informo de la hotelo, la hotelo vidiĝas el la 2a elirejo kaj pli facilas trovi ĝin.

2) Kiel atingi la kongresejon?
Venu al la sama metroa haltejo kaj prenu nepre la UNUAN metroan linion ĝis la haltejo "Hankuk Univ. of Foreign Studies" (외대앞 en la korea). Bv. vidi la koncernan instrukcion.  

3. Benikea Hotel KP www.hotelkp.co.kr 
1) Kiel atingi la hotelon?
Eliru el la 1a elirejo de la unualinia metroa haltejo "Hoegi" (회기역) - la ruĝa flageto kaj sekvu la bluan linion ĝis la blua flageto. Jen via hotelo "베니키아 호텔 케이피" en la korea. La distanco estas 127 metroj.

2) Kiel atingi la kongresejon?
Venu al la sama metroa haltejo kaj prenu nepre la UNUAN metrolinion ĝis la haltejo "Hankuk Univ. of Foreign Studies" (외대앞 en la korea). Bv. vidi la koncernan instrukcion. Aŭ vi povas piediri de la ruĝa flageto ĝis la blua flageto. La distanco estas 950 metroj.

4. Benikea Hotel Flower www.flowerhotel.co.kr 
1) Kiel atingi la hotelon?
Eliru el la 3a elirejo de la unualinia metroa haltejo "Cheongnyangni" (역) - la ruĝa flageto kaj sekvu la bluan linion ĝis la blua flageto. Jen via hotelo "베니키아 호텔 플라워" en la korea. La distanco estas 600 metroj.

2) Kiel atingi la kongresejon?
Venu al la sama haltejo kaj prenu nepre la UNUAN metrolinion ĝis la haltejo "Hankuk Univ. of Foreign Studies" (외대앞 en la korea). Bv. vidi la koncernan instrukcion. Vi povas busi (numeroj 120, 261, 147, 1222) kvar haltejojn aŭ piediri de la ruĝa flageto ĝis la blua flageto. La distanco estas 1600 metroj.

5. Blessing In Seoul cafe.naver.com/ blessing2013 
1) Kiel atingi la hotelon? (Adreso: Dodaemungu Wangsanno 295)
Eliru el la 1a elirejo de la unualinia metroa haltejo "Hoegi" (회기역) - la ruĝa flageto kaj sekvu la bluan linion ĝis la blua flageto. Jen via hotelo "블레싱 인 서울" en la korea. La distanco estas 640 metroj.

2) Kiel atingi la kongresejon?
Venu al la sama haltejo kaj prenu nepre la UNUAN metrolinion ĝis la haltejo "Hankuk Univ. of Foreign Studies" (외대앞 en la korea). Bv. vidi la koncernan instrukcion. Vi povas busi (numeroj 120, 261, 147, 1222) tri haltejojn aŭ piediri de la ruĝa flageto ĝis la blua flageto. La distanco estas 1300 metroj.
 

6. Hotel Unique www.uniquebzhotel.com 
1) Kiel atingi la hotelon? 
Eliru el la 1a elirejo de la unualinia metroa haltejo "Sinimun" (신이문역) - la ruĝa flageto kaj sekvu la bluan linion ĝis la blua flageto. Jen via hotelo "유니크 바이 포레" en la korea. La distanco estas 610 metroj.

2) Kiel atingi la kongresejon?
Vi povas busi (numeroj 120, 261, 147, 1222) du haltejojn aŭ piediri de la ruĝa flageto ĝis la blua flageto. La distanco estas 900 metroj.  

7. K City Hotel kcityhotel.com
1) Kiel atingi la hotelon?
Eliru el la 5a elirejo de la unualinia metroa haltejo "Cheongnyangni" (청량리역) - la ruĝa flageto kaj sekvu la bluan linion ĝis la blua flageto. Jen via hotelo "케이 시티" en la korea. La distanco estas 100 metroj.

2) Kiel atingi la kongresejon?
Venu al la sama haltejo kaj prenu nepre la UNUAN metroan linion ĝis la haltejo "Hankuk Univ. of Foreign Studies" (외대앞 en la korea). Bv. vidi la koncernan instrukcion. Vi povas busi (numeroj 120, 261, 147, 1222) kvin haltejojn aŭ piediri de la ruĝa flageto ĝis la blua flageto. La distanco estas 2400 metroj.

8. K-haus Hotel www.k-haus.kr 
1) Kiel atingi la hotelon?
Eliru el la 3a elirejo de la unualinia metroa haltejo "Dongmyoap" (동묘앞역) - la ruĝa flageto kaj sekvu la bluan linion ĝis la blua flageto. Jen via hotelo "케이 하우스" en la korea. La distanco estas 290 metroj.

2) Kiel atingi la kongresejon?
Venu al la sama metroa haltejo kaj prenu nepre la UNUAN metrolinion ĝis la haltejo "Hankuk Univ. of Foreign Studies" (외대앞 en la korea). Bv. vidi la koncernan instrukcion.  

9. CMS-INN Seoul www.cmsinn.com 
1) Kiel atingi la hotelon?
Eliru el la 1a elirejo de la unualinia metroa haltejo "Hoegi" (회기역) - la ruĝa flageto kaj sekvu la bluan linion ĝis la blua flageto. Jen via hotelo "씨엠에스" en la korea. La distanco estas 150 metroj.
 
2) Kiel atingi la kongresejon?
Venu al la sama metroa haltejo kaj prenu nepre la UNUAN metrolinion ĝis la haltejo "Hankuk Univ. of Foreign Studies" (외대앞 en la korea). Bv. vidi la koncernan instrukcion. Aŭ vi povas piediri de la ruĝa flageto ĝis la blua flageto. La distanco estas 980 metroj.

10. Studentaj ĉambroj
La studenta domo troviĝas en la tereno de la universitato HUFS. 

* Rekomendindaj retejoj
Sociretilo: https://open.kakao.com/o/gvgmceq (UK2017-info)
Inter koreaj esperantistoj la senpaga telefona aplikaĵo Kakaotalk estas la plej populara sociretilo. Se vi interesiĝas pri la aplikaĵo, instalu ĝin en via telefono kaj aliĝu al la babilejo UK2017-info, en kiu vi povas informiĝi kaj demandi pri la UK kaj amikiĝi kun aliaj kongresanoj en la reala tempo.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15.06.30 06:15

유럽 여러 나라의 수도나 대도시 등에 한국 식당을 만나는 일은 이제 어렵지가 않다. 발트 3국에도 한국 식당이 있다.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에는 <맛>, 라트비아 수도 리가에는 <설악산>, 에스토니아 수도 탈린에는 <고추> 식당이 있어 현지인들과 한국인 여행객들 에게 한국 음식을 맛볼 기회를 주고 있다. 

드디어 크로아티아 수도 자그레브에서도 한국 음식을 맛볼 수 있다라는 소식을 에스페란토 현지인 친구가 에스페란토로 어제 알려주었다. 참고로 일전에 문화일보가 <'에스페란토어 공용화' 꺼지지 않은 불씨>라는 제목으로 기사를 내보냈다. 인터넷판 기사의 댓글을 쭉 훑어보니 대부분 에스페란토는 시간 낭비로 쓸모 없는 언어라고 주장했다. 세상의 어느 물건이든 그 자체의 유용성 여부는 그것을 바라보고 사용하는 사람에 달렸다.

언젠가 발에 걸린 길거리 돌을 주워서 집으로 가져왔다. 며칠 후 이 돌은 우리 집 화분 속 화초 밑가지를 지지해주는 유용한 물건이 되었다. 에스페란토 또한 이와 마찬가지다. 대학교 1학년 때부터 배운 에스페란토는 지금도 내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언어이자 일상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언어 중 하나다. 바로 다문화 가정인 우리 가족의 공용어가 에스페란토다.

인터넷 덕분에 전세계에 흩어져 있는 에스페란토 사용자들과 각종 사회교제망을 통해 매일 소식을 주고 받는다. 크로아티아 자그레브에 살고 있는 오랜 에스페란토 친구가 내가 한국인이라는 점으로 인해 반가울 것 같은 소식을 전해주었다. 

* 한국 음식 소개 잡지 기사


자그레브에 한국 음식 메뉴를 가진 호텔이 있다는 기사를 읽자마자 그는 사진을 찍어 한국인 친구인 나에게 보내왔다. 이 호텔은 바로 그의 직장 앞에 위치해 있다. 한국인이 경영하는 한국 식당이 아니라 고급 특급호텔에서 한국 음식을 메뉴로 제공한다는 것이 믿기지가 않았다. 즉각 인터넷 검색을 해보았다.


* 에스플라나데 호텔 한국 음식 메뉴 사이트 화면

정말이다. 
호텔은 에스프라나데 자그레브(Esplanade Zagreb)으로 5성급이다.
위치는 미하노비체바 1 (Mihanoviceva 1)이고 식당은 Le Bistro이다.

* 에스플라나데 자그레브 5성급 호텔 (사진 인터넷)


* 에스플라나데 호텔 구글 지도


주방장은 놀랍게도 한국인이 아니라 크로아티아인 아나 그르지치 (Ana Grgic)이다.

크로아티아 한국대사관의 협력과 후원으로 이루어졌다고 한다.

메뉴를 보니 김치 7유로, 단호박죽 6유로, 불고기 19유로, 해산물잡채 17유로, 비빔밥 13유로, 계절과일과 호박젤리 9유로이다. 적어도 경험상 5성급 호텔 비빔밥 가격 13유로는 과하지 않은 듯하다.    

언젠가 자그레브에 갈 기회가 있다면 이 소식을 에스페란토로 알려준 친구를 이곳으로 초대해 한국 음식을 대접하고 싶은 마음이 든다. 사람에 따라 이렇게 에스페란토는 세계 도처의 따근따근한 소식을 실시각으로 전해주는 유용한 도구로 사용되고 있다.
Posted by 초유스

지난 1월 한국 방문 때 휴대폰 케이스를 바꿨다. 지갑으로 사용할 수 있어서 아주 편하다. 전에는 늘 휴대폰과 지갑을 함께 소지하고 다녔다. 그런데 바꾼 후부터는 지갑을 가지고 다닐 필요가 없게 되었다. 카드 서너 장을 넣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약간의 현금도 이 케이스에 넣을 수 있기 때문이다.

에스토니아 탈린의 호텔에 체류하면서 새로운 사실 하나를 알게 되었다, 현지인 친구를 만나기 위해 호텔겍실을 나오면서 객실 카드열쇠를 이 휴대폰 케이스에 넣었다, 


헤어진 후 호텔로 돌아와 승강기를 탔다. 이 호텔 승강기 이용시에는 먼저 카드를 꽂고 층수를 누르게 되어 있다. 그런데 아무런 문제 없이 작동되던 카드열쇠가 이상하게 작동이 되지 않았다. 그래서 안내대에 가서 확인을 부탁했다.

원인은 내가 전혀 생각지 않았던 곳에 있었다.

"카드를 휴대폰 가까이에 두었지요?"
"이 휴대폰 케이스에 넣어두었는데요."
"그렇게 하면 카드가 오작동 될 수 있어요."
"아, 그래요!?"

호텔 객실이 21층에 있었다. 21층까지 올라가서 다시 내려오지 않아 다행이었다. 한편 카드열쇠까지 오작동시킬 정도로 휴대폰 전파가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다는 사실에 깜짝 놀라게 되었다. 아래는 이 호텔 객실에서 바라본 탈린 구시가지의 모습이다,

집안에 있을 때는 가급적 휴대폰을 멀리 놓아두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14.11.27 08:38

중국인 관광객들이 한국에 와서 "우린 금연구역 몰라"라는 식으로 금연구역으로 지정된 곳에서 무분별하게 흡연해서 시민들에게 담배연기로 인한 불편을 주고 있다는 소식을 접했다. 

발트 3국 관광안내사(가이드) 일하면서 흡연자의 고생스러움을 옆에서 지켜보는 경우가 더러 있다. 식당 등 공공장소 건물 내에서는 금연이다. 지금껏 흡연방을 둔 호텔은 딱 하나였다. 하지만 막상 침대 옆에 재떨이가 있더라도 정말 피워도 될까라고 의심이 든다. 호텔은 거의 전부가 금연이기 때문이다.

호텔은 방에 금연표시를 명확하게 하고, 그 밑에 흡연시 범칙금을 알린다. 범칙금은 일반적으로 50유로(7만원)에서 200유로(28만원)이다.

* 이 호텔의 흡연시 범칙금은 50유로. 친철하게 로비바에서 전자담배를 살 수 있음을 알려준다.  


그런데 일전에 묵은 호텔방 금연표시는 안경 낀 눈을 의심하게 했다. 바로 엄청난 범칙금 때문이었다. 이 범칙금은 1주일을 더 이 호텔에 머무를 수 있는 금액이다. 500유로, 약 70만원이다.

* 바로 녹색 원 안이 범칙금 액수다

대개 호텔은 미니바 음료나 술 값으로 보증금이나 신용카드 번호를 요구한다. 흡연한 사실이 있으면 그대로 500유로가 카드에서 빠져나간다. 이런 호텔에서 특히 술로 인해 객기를 부렸다가는 꼼짝 없이  당한다.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14.11.18 07:46

일전에 스페인 카나리아 제도에서 가족여행을 한 후 폴란드 바르샤바를 들러서 리투아니아 빌뉴스 집으로 돌아왔다. 바르샤바에서는 20여년을 알고 지내는 폴란드인 친구 라덱을 만났다. 그리고 함께 시골에 있는 그의 삼촌집을 방문했다. 

당시 라덱의 초등학생 사촌동생은 이제 30대 중반이 되어서 자기 가족이 살 단독주택을 거의 다 짓고 있었다. 축하할 겸 이 집도 둘러보았다.   



이어서 라덱의 삼촌댁에 도착했다. 벌써 식탁에는 많은 음식들이 푸짐하게 차려져 있었다. 폴란드 시골 사람들은 어떤 음식으로 손님을 맞이할까 궁금한 블로그 독자들을 위해 이날 먹은 음식을 차례대로 소개하고자 한다.


먼저 아래 컵에 담긴 것은 커피도 아니고, 차도 아니다. 

무엇일까?

비트(붉은사탕무)를 끓인 국이다. 비트는 적혈구를 만들고 혈액 전부를 조절해주는데 가장 좋은 야채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   

 


이 비트국과 먹은 전식이다. 부침개로 그 속에 고기가 들어가 있다. 한 번 베어먹고 비트국을 마신다.  



다음은 비고스(bigos)라는 음식이다. 폴란드, 리투아니아, 벨라루스 등지의 전통 음식이다. 양배추에 고기(돼지고기, 훈제, 소고기, 베이컨, 햄 혹은 소시지 등)를 넣어 푹 삶은 음식이다. 리투아니아인으로 1386년 폴란드 왕이 된 요기일라가 폴란드에 전한 음식이라는 말도 있다.  



옥수수, 새우 샐러드이다.



절인 오이다. 



직접 채취해 요리한 버섯이다.



돼지고기 커틑릿(돈가스)이 이날 주된 고기였다.



모처럼 접한 삶은 감자다. 분이 참 많았고, 아주 맛있었다.



오른쪽으로부터 라덱 삼촌, 그리고 그의 아들, 며느리와 부인이다.  



직접 만든 소시지이다.



이렇게 다양한 음식을 접시에 담았다.



손님맞이에 술이 빠질 수는 없다. 아주 특별한 술을 대접 받았다. 

바로 직접 민들레꽃으로 만든 술이다. 민들레화주!!!   



그 다음이 감동이었다. 안주인은 식물학자로 식물원에서 일하다 정년 퇴임했다. 한국과 각별한 인연(라덱의 작고한 어머니가 한국인)으로 뜰에 소나무 품종 하나인 한국소나무를 심었다. 이 소나무에서 피어나는 어린 꽃을 따서 술을 만들었다. 술에 취하고, 향내에 취하고...   



커피다. 커피가루을 밑에 놓고 그 위에 뜨거운 물을 붓는다.



케잌이다. 직접 집에서 만들었다.



정성어린 음식, 푸짐한 음식,

정말이지 호텔 만찬이 부럽지 않았다. 

더욱이 한국소나무꽃술까지 대접 받았으니 포만감과 만족감은 말로 표현할 수가 없었다.



이날 만남의 절정은 이 참나무다. 22년 전 처음 이 시골집을 방문했을 때 내가 심은 나무이다. 이곳 사람들은 이 나무를 내 이름을 따서 "대석나무"라 부른다. 벌써 이렇게 자랐다. 또 20년이 흐른다면 저 나뭇가지에 매달린 그네가 누군가의 아이를 즐겁게 해줄 것이다. 좋은 사람들과 함께 한 음식과 시간이 벌써 그리워진다.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14.03.21 07:54

한국을 방문할 때마다 흔히 모텔을 숙소로 이용한다. 일단 예약할 필요가 없어 편하다. 또한 어디든 어렵지 않게 눈에 띈다. 사람을 만나는 곳이 한 곳에 정해져 있는 것이 아니므로 상대방이 편리한 장소로 가서 만나고 다음날 떠나야 되면 인근에 있는 모텔을 찾아 들어가면 된다. 

한국의 웬만한 모텔 시설은 유럽의 관광2급(무궁화 3개, 별3개) 호텔에 버금간다. 전자레인지, 커피포트, 냉장고 등도 두루 갖춰져 있다.     


이번에 여러 모텔에서 자면서 눈에 띄는 것이 하나 있었다. 들어가니 커튼이 없었다. 커튼 대신에 바로 나무가구로 유리창문을 닫아놓았다. 겨울이었다. 순간적으로 "참으로 기발하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바로 외풍을 막아주기 때문이다. 일부러 나무가구 틈 사이에 손바닥으로 바람이 들어오나를 확인해보기도 했다.


대체로 한국의 집은 온돌로 방바닥이 따뜻하지만, 창문으로 들어오는 외풍 때문에 위는 춥다. 이렇게 나무가구로 유리창문을 닫아놓으니 모텔 방에서는 외풍을 전혀 느끼지 못했다. 

외풍이 없는 좋은 점은 있지만, 닫아놓으면 자연채광이 없는 것이 단점이다. 창문으로 비치는 아침 햇살로 시간을 짐작할 수 있는데 그렇지가 못했다. 낮에도 밤같았다. 이 나무가구는 밤낮을 구별없게 하기에 안성맞춤인 셈이다. 

어느날 오전 대학교가 인근에 있는 전철역 근처 모텔에서 승강기를 타고 접수실을 거쳐 밖으로 나오는데 젊은이 서너 쌍이 모텔로 들어오고 있었다. 

'아, 밤낮 구별없게 하는 그 나무가구 때문일까......'

모텔이 여러 가지 편리한 점이 있지만, 심기를 불편하게도 했다. 문전박대이다. 어느날 하도 많이 걸어서 늦은 오후에 시내 중심에 있는 모텔로 들어갔다. 일찍 쉬기도 하고, 양말도 빨고, 글도 좀 쓰고...... 희망은 접수실에서 부서졌다.

"숙박 손님은 밤 10시부터 받아요."
"어찌 외진 방 하나 안 되나요?"
"손님, 정 그러시면 숙박료를 두 배로 내셔야 해요."

겨울인데도 이번에 숙박해본 모텔들은 대개 케케한 냄새와 소독 냄새가 코를 찔렀다. 한때 한국 모텔이 저렴하고 시설이 좋다고 여행을 꿈꾸는 유럽 친구들에게 말해왔는데 근래에 겪어보니 이제는 이렇게 말하기가 쉽지 않게 되었다. 다음 방문 때에는 아내의 조언대로 미리 인터넷으로 호텔을 잡는 것이 좋겠다.

Posted by 초유스

호텔방을 들어가면 큼직한 텔레비전 화면에 이름이 적혀있으면 웬지 기분이 좋다. 이런 경우 늘 머리 속에는 아주 옛날에 자주 들었던 노래가 맴돈다.

'텔레비전에 내가 나왔다면 정말 좋겠네 정말 좋겠네.'


이어서 침대과 욕실을 둘어본 후에 의자에 앉아 책상 쪽을 바라보니 종이 한 장이 눈에 띄었다. 그 동안 많은 호텔에 투숙을 했지만, 이런 명확한 목록은 처음 보았다. 

'손님들이 여기와서 얼마나 사고를 쳤기에 이런 물품 훼손 목록이 놓여있을까?'


목록 속의 물품은 무려 67개 되었다. 이런 목록이 책상에 있다는 것에 놀랐고, 그 자세함에 한 번 더 놀랐다. 그 배상액이 얼마나 될까 궁금해 확인해보았다. 목록 속 화폐단위는 라트비아 라트이다. 1라트는 한국돈으로 약 2100원이다.   

대표적인 몇 가지만 살펴보자.

문          225라트 (47만원)
문손잡이 20라트 (4만 2천원)

텔레비전 700라트 (150만원)
리모콘    25라트 (5만 3천원)

카펫 평방미터 40라트 (8천 400원)
커튼              170라트 (36만원)

책상    100라트 (21만원)
전화    30라트 (6만 3천원)

세면대  250라트 (53만원)
샤워     250라트 (53만원)

보아하니 이 호텔에는 파티 등을 즐기는 사람들이 음주로 인해 훼손하는 경우가 흔하는 듯하다. 그래서 잘 보이는 곳에 훼손 목록을 놓고 사람들에게 주의심을 주고 있다. 그냥 편안하게 잠만 자고 나오면 될 텐데 말이다.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13.07.23 05:39

호텔에서 투숙하다 가끔 일정이 맞이 않아 부득이하게 아침이나 점심을 도시락을 받아나오는 경우가 있다. 언젠가 라트비아 리가에 있는 한 호텔에서 점심용으로 도시락을 받아나왔다. 괜찮은 호텔이었는데 도시락을 열어보니 실망스럽게도 부실했다.
 

배가 고프지도 않았고, 먹고 싶은 마음도 일어나지 않았다. 공원이라 여기저기 새들이 날아다녔다.
 

그냥 쓰레기통에 버릴까 생각하다가 새들과 함께 나눠 먹기로 했다. 빵과자와 치즈는 내가 먹고, 나머지는 새들에게 주었다. 흑빵은 잘게 쪼개서 비들기 등이 먹을 수 있도록 했고, 소시지는 풀밭으로 던졌다. 


조금 후 까마귀가 귀신같이 소시지 있는 곳으로 날아왔다. 까마귀는 부리로 소시지를 반으로 접어서 가져가기 쉽도록 했다. 



새들이 즐겨먹는 것을 보면서 쓰레기통 속으로 버리지 않길 잘했다. 도시락의 부실함 덕분에 새들이 포식하게 되었네......

Posted by 초유스

관광안내사 일을 하다보면 소지품과 관련해 여러 일을 겪게 된다. 아침에 일정을 시작하기 위해 출발하기 전에 반드시 소지품을 다시 확인할 것을 간곡히 부탁한다. 옷이나 지갑, 손가방 등을 호텔방에 놓아두고 나오지 않았는지 확인시킨다. 

1. 나온 방도 다시 보자 
모두가 이상이 없다고 해 출발한다. 얼마 전 호텔을 떠나 같은 도시의 구시가지에서 관광안내를 하는 데 손님 중 한 분이 슬며시 다가왔다.

"아무리 생각해도 제가 스마트폰을 호텔방에 놓아두고 온 것 같아요."
"알겠습니다. 전화해보겠습니다."

호텔에 전화하니 30분 후에야 확인해줄 수 있다고 했다. 다행히 있었다. 그리고 한참 후에 안면이 있는 호텔 직원이 전화를 걸어왔다.

"손님 중 또 한 분이 스마폰을 방에 놓아두지 않았나요?"
"확인하겠습니다."

한 손님이 태연하게 자신의 손가방을 뒤지더니 휴대폰이 없다고 했다. 다행히 아직 그 도시를 떠나지 않은 상태로 그 호텔로 돌아갔다. 이 때문에 다음 일정이 한 시간이나 늦어졌다. "꺼진 불도 다시 보자"처럼 "나온 방도 다시 보자." 

호텔방에 놓고 온 물건은 비교적 찾기가 쉽다, 물론 호텔 직원이 정직하다라는 전제이다.

* 어디든 사람이 붐부비는 곳에는 각별히 소지품을 조심해야  

2. 물건 살 때 지갑은 꺼내지 말고 가방 속에
한 번은 손님이 가게 물건 위에 지갑을 놓고 값을 지불했다. 서두러다 거스름돈을 받고 지갑에 넣지 않고 손에 쥔 채로 그대로 나왔다. 놓아둔 지갑을 챙기는 것을 깜박 잊어버렸다. 관광하던 중에야 지갑이 떠올라서 가게를 갔다.

"지갑을 못 보았어요?"
"보지 못했어요."

바쁜 다음 일정 때문에 다른 절차를 밟을 수가 없었다. 다행히 지갑 안에는 소액이 들어있었고, 여권도 다른 곳에 놓아두었다. 물건을 살 때 항상 지갑은 손가방 속에 넣어놓은 채로 계산하는 습관을 들어야 한다. 잠깐 꺼내놓은 상태에서 조금이라도 방심하고 서두러다가는 챙기는 것을 쉽게 잊는다.

3. 가방끈으로 손이나 발에 묶어놓자
일정을 마치고 호텔에 들어온 손님들은 인솔자가 수속을 밟는 동안 지친 몸을 편안한 의자에 기대어 달콤한 휴식을 취한다. 소지품을 내려 놓는다. 인솔자가 방열쇠를 나눠주고, 다음 일정을 안내한다. 이때 그만 옆에 놓아둔 작은 가방을 챙기지 않고 큰 가방만 끌고 호텔방으로 올라가는 경우가 종종 있다. 이 소지품은 즉각 사냥꾼의 희생양이 되고 만다. 

* 호텔 로비도 안심해서는 안 된다.

일전에 탈린 구시가지에 아주 가까운 소코스Sokos) 호텔에서 일어난 일이다. 호텔 로비에는 여기저기 CCTV가 설치되어 있다. 그런데 나중에 확인해보니 로비 가운데 있는 벽 뒤에 있는 일정 부분은 CCTV 사각지대였다. 공고롭게도 한 손님이 이곳에 있는 푹신한 의자에 앉았다. 여권과 지갑이 든 손가방을 발 아래 놓았다. 인솔자의 안내가 끝나자 이 분은 가방을 챙기지 않고 그냥 호텔방으로 올라갔다. 

호텔방에서 가방이 없음을 알아차리고 로비에 내려오니 가방이 없었다. 일행 중 누군가 챙겼을 것이라고 바라면서 호텔방으로 올라와 물었다. 가져오지 않았다고 했다. 다시 로비에 내려오니 가방이 있었다. 

가방 안을 확인하니 지갑이 없어졌다. 하지만 지갑에 넣어두었던 신용카드는 가방 바닥에 있었다. 여권도 그대로 있었다. 단지 신용카드를 뺀 지갑만 훔쳐갔다. 4성급 호텔 로비에서 부주의로 인해 불상사가 일어났다. 그저 여권이 있다는 것에 만족을 해야 했다. 일정에 구애받지 않았더라면 CCTV도 살펴보았을 텐데 그렇게 하지 못해 손님에게 미안하다. 

여행 중 중요한 소지품은 한시라도 손에서 떠나서는 안 된다. 내려놓으려면 손이나 발에 그 가방의 끈으로 묶어서 자리 이동을 위해 일어설 때 이를 반드시 챙길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잃어버리는 것도 문제이지만 남아있는 여행 기간 중 내내 기분이 좋지 않다.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12.06.25 10:10

요즘 관광안내일로 발트 3국을 그야말로 내집 드나들듯이 내왕하고 있다. 집에 있는 날보다 호텔에서 자는 날이 더 많다. 관광객들 사이에는 더러 흡연자들이 있다. 남들보다 일찍 나와 호텔 입구 한 구석에서 마치 죄짓는 듯이 담배를 피우는 모습이 안스럽기도 하다. 

발트 3국 호텔에도 흡연 객실이 사라진지 오래다. 그렇다면 호텔방 흡연시 벌금은 얼마일까? 호텔마다 나라마다 조금씩 다르다. 

먼저 에스토니아 수도 탈린의 Ülemiste 호텔이다. 벌금이 100유로(약 15만원)이다.


다음은 라트비아 수도 리가의 Riga 호텔이다. 벌금이 70라트(약 17만원)이다.


마지막으로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의 Crown Plaza 호텔이다. 벌금이 500리타스(약 25만원)이다.


객기나 지나친 습관으로 호텔방에서 담배를 피우다 망신도 당하고 큰 벌금도 물게 된다. 벌금 무서워하기 전에 자신과 타인의 건강을 위해서라도 금연하는 것이 상책이 아닐까......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12.01.21 09:04

지난해 발트 3국을 여행하는 한국 사람들을 위한 관광안내를 맡은 적이 있었다. 아침식사 후 호텔에서 나와 다른 도시로 이동하기 전 제일 먼저 하는 질문이 있었다. 

"짐은 잘 챙겼나요? 혹시 호텔 방에 두고 온 물건이 없는 지 다시 한번 확인해보세요."
"없어요. 다 챙겨나왔어요."
"자, 그럼 다음 여행지로 출발합니다."

리투아니아를 떠나 라트비아 리가를 도착했다. 여행객 중 한 사람이 리투아니아 호텔에 티셔츠 3벌을 놓아두고 왔다고 했다. "기념으로 놓아둔 셈치고 잊으세요"라고 말할 수는 없었다. 호텔측에 긴급히 전화를 해서 알아보았다. 이미 근무자가 다른 사람이었다. 전임자가 오면 확인해놓겠다고 했다. 여러 차례 전화를 한 후 옷 3벌이 있다는 것이 확인되었다.

문제는 어떻게 전달하느냐였다. 호텔측은 한국 집으로 보내는 데 드는 비용이 약 150유로라고 했다. 내가 리투아니아로 돌아와 호텔에 직접 가서 받아올 수도 있었다. 하지만 내가 사는 빌뉴스에서 약 140km 떨어진 곳에 위치한 도시였다. 여행객은 비용이 너무 비싸면서 결국 옷을 포기하기로 결정했다.

또 다른 경우이다. 지난해 11월 한국에서 갓 돌아오자 한국에서 모르는 사람이 전화했다. 사연은 이렇다. 발트 3국 여행을 리투아니아 빌뉴스에서 마쳤다. 그런데 리투아니아를 출국한 후에야 휴대폰을 호스텔에 두고온 것을 알게 되었다.

호스텔로 전화했더니 다행히 숙소에 휴대폰이 있다는 것을 확인해주었고 한국으로 보내주겠다고까지 친절하게 답했다. 하지만 기다려도 기다려도 보내주었다는 연락도 없고 휴대폰도 오지도 않았다. 다양한 정보가 휴대폰에 저장되어 있기에 꼭 돌려받기를 원했다. 

여러 방법으로 알아보았지만, 속시원한 해결책이 없었다. 그래서 마지막 기대를 걸고 나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먼저 지배인에게 전화했다. 담당자가 휴가중이라 그동안 보내주지 못했다고 답했다. 담당자가 휴가중이면 다른 사람에게 인계해서 보내주면 될 것인데 말이다. 자기 물건이 아니라서 그런지 상대방의 절박함을 이해하지 못한 것 같았다. 아니면 상대방이 기다리다 지쳐서 포기하길 기대한 것이 혹시 아닐까......

지배인은 무슨 일인지 몇 차례 약속을 연기했다. 불안해지기 시작했다. 그래서 막무가내로 방문일시를 알려주고 휴대폰을 돌려달라고 요구했다. 리투아니아인 아내와 함께 갔다. 이런 상황에서는 한국인 나 혼자 가는 것보다도 리투아니아인 아내가 동행해주는 것이 훨씬 일을 쉽게 처리하는 데 도움이 된다.

▲ 우체국에서 한국으로 휴대폰을 보내기 전 인증 찰각~
 
 
마침내 휴대폰을 건네받아 항공 소포물로 한국으로 보냈다. 아내와 함께 무엇인가 남에게 약간의 도움이 된다는 것에 만족했다. 마치 우리가 남으로부터 비슷한 도움을 받은 것처럼 기분이 좋았다. 휴대폰 주인은 외국에 산 경험이 있다면서 답례로 생활에 필요한 약간의 물건을 보내주겠다고 했다.

▲ 작은 도움에 이렇게 풍성한 답례를 받아서 송구스러움의 인증 찰각~
 
 
그렇게 시간이 흘렀다. 어제 2주만에 한국으로부터 소포가 도착했다. 너무 과분한 답례를 받아서 송구스러웠다. 딸아이는 먼저 초코파이부터 꺼내 맛있게 먹었다. 특히 눈에 띄는 것은 초록색 소주였다. 구정을 맞아 리투아니아 현지인 에스페란토 사용자들을 우리 집으로 초대하기고 했다. 이때 이 소주로 대접해주야겠다. 초록색 별(에스페란토 상징)에 초록색 소주가 잘 어울릴 것 같다.

위에서 보듯이 해외여행에서는 각별히 소지품이나 물건을 챙겨야 한다. 잃어버린 물건은 말할 필요도 없지만 호텔방에 놓아둔 물건도 되돌려받기가 쉬운 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장보기 목록을 작성하듯이 해외여행시 물건 목록을 작성해 이동할 때 꼭 챙겨가는 지를 확인하고 확인하는 것도 좋은 방법일 것이다.

* 최근글: 같이 늙어가는 주제에 왜 투덜댔을까 한심해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11.11.14 07:16

한국에서 3주 동안 머물다가 돌아온 지 6일째이지만 아직 시차 때문에 고생하고 있다. 11시에 잠들기 시작해 푹 잤다싶어 깨어나보면 새벽 2시 혹은 4시이다. 한국 시간으로 아침 9시, 11시이다. 활발하게 움직이는 시간이다.

▲ 인도 델리 국제 연수 장면 . 아내는 시설이 아주 좋았다고 말했다.

한국에 있는 동안 아내는 인도 델리에서 리더쉽 국제 연수를 받고 있었다. 델리 숙소에 도착한 첫날 아내는 깔끔한 독방에 만족한다면서 사진을 찍어 보내왔다.

▲ 아내가 묵은 호스텔 독방이다. 보기에도 깔끔하다.
 

그런데 얼마 후 아내는 당황스러움을 겪어야 했다. 바로 천장과 전등 사이에 난 구멍으로 도마뱀이 출현하기 시작했다. 거미만 보아도 기겁하는 아내인데 도마뱀이 나왔으니 얼마나 무서웠을까 쉽게 상상이 되었다. 그런데 아내의 반응은 의외였다. 호스텔 복도 여기저기서 이미 도마뱀을 만난터라 약간 적응이 되었기 때문이라고 했다. 

▲ 천장 구멍에서 나타난 도마뱀
 

아내는 최후의 용기를 내어서 도마뱀을 천장 구멍으로 쫓아내었으나 잠시 다시 나타났다. 그래서 갖은 애를 쓴 끝에 복도로 도마뱀을 내보냈다. 3주 동안 머무는 데 두 번 더 도마뱀이 출현했다. 어디 도마뱀뿐이었을까......

"저 천장 구멍에서 도마뱀이 뱀이 아니고 정말 뱀이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는 생각 안해봤어?"
"지금 그렇게 말해서 천만다행이다. ㅠㅠㅠ" 

어느 날 외출하고 돌아와서 옷장을 여는 데 쥐가 있었다. 옷장에는 리투아니아에서 가져온 약간의 음식도 있었다. 어릴 때 시골에 자란 아내는 쥐에서는 큰 소름을 느끼지 않는다고 했다. 그래도 쥐와 같이 잘 수 없으니 내쫓아야 했다. 이후 쥐가 들어올 만한 곳은 신문지 등으로 꼭곡 막았다. 하지만 효과는 없었다.

"내 방에는 쥐까지 있어."라고 아내가 인도 현지인에게 말했다. 
"쥐는 좋은 것이야. 재물을 가져다주는 행운을 뜻하지."라고 인도인이 답했다.

이런 대화를 나눈 후 쥐를 바라보는 시각이 다소 긍정적으로 변한 아내는 방으로 돌아왔다. 방문을 열자 쥐 한 마리가 아내의 침대 위에서 놀고 있었다. ㅎㅎㅎ

아내 왈 "당신이 함께 있었더라면 내가 기겁했을 테인데 당신이 없어서 태연한 척했지." 

* 아래는 유럽 사람들과 사치기 사치기 사차뽀 놀이를 하는 우리 가족을 담은 영상:


* 최근글: 모텔 입구에 쳐진 커튼에 의아한 딸아이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11.08.03 05:42

일전에 라트비아 수도 리가(Riga)를 다녀왔다. 숙소는 구시가지에 위치한 리가 호텔이었다. 이는 4성급 호텔이다. 오페라 극장을 마주보고 있는 곳으로 구시가지의 주된 볼거리를 쉽게 이동할 수 있어 좋았다. 구시가지 한 광장 노천까페에서 생맥주와 함께 하얀 여름 밤 하늘을 즐겼다. 

방으로 돌아와 당연히 로그인없이 무선인터넷 접속이 되기를 기대하면서 인터넷 접속을 시도해보았다. 아쉽게도 불가능했다. 이어 호텔 안내소로 가서 문의하고 돌아오는 길에 복도에 걸려 있는 인터넷 모뎀이 눈에 확 들어왔다. (* 후기: 정확한 표현은 모뎀이 아니라 공유기입니다. 하지만 일반인들은 모뎀과 공유기가 광의적으로 모뎀으로 인식할 것 같아 모뎀이란 표현을 사용했습니다.)
 

적나라하게 노출된 인터넷 모뎀이 4성급 호텔 이미지와는 어울리지 않은 듯 했다. 하지만 인터넷 접속은 되었으니 만족감이 미적 인상에 앞섰다.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11.06.24 06:48

한국 식당에 익숙한 사람이 유럽 식당에 가면 가장 아쉬움을 느끼는 것이 있다. 종업원이 먼저 물을 가져다주는 한국 식당과는 달리 유럽에서는 먼저 메뉴판을 가져다주면서 음료수를 주문받는다. 음료수 중에는 술 종류와 차, 물, 커피 등이 있다.

"물 주세요."
"탄수수 아니면 무탄산수요?"
"무탄수요."
 
물값이나 콜라값이나 거의 비슷하다. 특히 여름철 시원한 공짜 물이 식탁에 올라와있다면 참으로 좋으련만 유럽에서는 그렇지가 않다. 식당뿐만 아니라 호텔도 마찬가지다.

일전에 리투아니아 제2의 도시 카우나스에 소재한 4성급 호텔에 묵은 적이 있었다. 적어도 준특급 호텔이니 물 정도는 그냥 공짜로 줄 것이라는 기대를 은근히 하고 투숙했다. 호텔방문을 열고 들어가니 목이 마른지라 탁자에 놓인 물이 눈에 확 띄었다.

에비앙(Evian) 생수였다. 물 1리터 값이 10리타스(5천원)했다. 공짜가 아닌 것에 놀랐고, 가격에 다시 한번 더 놀랐다. 목이 말랐지만, 참아야 했다. 다행히 호텔 인근에 슈퍼마켓이 있었다. 슈퍼마켓에는 가격이 얼마할까 궁금해졌다.  

슈퍼마켓에 가보니 같은 양의 에비앙 생수가 4.15리타스(2천원)했다. 아무리 4성급 호텔이라고 하지만 물값이 2배나 더 비싸다니...... 요구르트나 주스와 물을 공짜로 주는 한국의 장급 여관이 훨씬 좋다는 것을 확신시켜 주었다. 

한편 호텔방에서 사용하는 무선 인터넷은 유료라고 한다. 물론 개인이 노트북 등을 소지해야 함은 당연지사이다. 단지 로비에서 잡히는 무선 인터넷은 무료이다. 메일을 확인하기 위해 늦은 시간 로비에서 아이팟을 사용해야 했다. 초고속 인터넷에서 컴퓨터까지 마련된 한국의 장급 여관이 또 다시 그리워진다.

* 슈퍼마켓의 물값보다 두 배나 더 비싼 호텔 물값

유럽 호텔에 투숙할 때 인근 슈퍼마켓에서 미리 마실 물이나 술을 살 수 있는 기회가 있다면 이를 최대한 활용하는 것이 좋겠다.

* 최근글: 해수욕장, 신종 사업 아이디어 화제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10.07.28 06:04


호텔 광고이가 이렇게 멋지다니.... 가슴을 뭉클하게 하고 감탄을 절로 자아낸다.
눈 속에 길을 헤매는 사람이 드디어 지쳐서 포기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때 늑대 무리가 나타나 쓰러진 그에게 다가가 모두 포근히 감싼다.
아래 동영상은 이 호텔 광고 동영상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담았다.



* 최근글: 선사시대 상황버섯으로 불피우기 재현 동영상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 손가락 추천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클릭하시면 ->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08.05.31 16:34

일전에 행사 관계로 빌뉴스에서 살면서 시내 호텔에서 머무를 기회가 있었다. 옷을 걸려고 보니 옷걸이가 꼭 수갑으로 채워진 듯 해 깜짝 놀랐다.

이런 작은 물건도 가져가는 숙박객을 우려해 수갑을 채워놓았을까 혼자 중얼거리면서 잠을 잤다.

아침에 일어나 사람의 도덕심이 정말 이 정도까지 떨어졌을까 하면서 다시 확인해보았다. 요리조리 궁리해보니 옷걸이는 꽉 채워진 것이 아니라 빼낼 수 있었다.
 
어젯밤의 섣부른 판단이 어리석음으로 드러나 자신을 몹시 부끄럽게 했다. 이처럼 얼핏 보면서 판단해버리는 세상일이 얼마나 많을까?! 작은 일에도 편견과 섣부른 판단을 하지 않도록 노력해야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