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22. 9. 30. 06:23

맛있는 오렌지나 귤 등을 먹으면서 그 씨앗을 버리기가 참 아깝다. 그래서 종종 자라고 있는 식물의 화분에 심어놓기도 한다. 운 좋게 싹이 돋아 나와 자라면 다른 화분에 보금자리를 마련해준다. 그러다가 어느 정도 시간이 흐르면 잎이 말라 이별하게 된다. 귤이나 오렌지 씨앗을 심어 지금껏 한 번도 방 안에서 자란 귤이나 오렌지를 먹어보지를 못했다.

 

2004년 9월 25일 이웃나라 폴란드 친구의 결혼식에 초대를 받아서 갔다. 그 집 뜰에는 호두나무가 무성하게 자라고 있었다. 그곳에는 또한 1991년 내가 심은 참나무가 벌써 크게 자라고 있었다. 가을이라 그 옆에 떨어진 호두 두 개를 주워 주머니에 넣어 집으로 가져왔다.이번에도 어김없이 화분 한 구석에 호두를 박아놓았다.

 

1991년 내가 심은 참나무를 뒷배경으로 2004년 9월 기념사진

세 달이 채 지나지 않았는데 12월 11일 호두에서 싹이 나왔다. 

 

씨앗에서 자란 귤나무 화분 구석에 싹이 나온 첫 번째 호두나무
씨앗에서 자란 귤나무 화분 구석에 싹이 나온 두 번째 호두나무

1년을 더 화분에서 키우던 중 아쉽게도 한 그루는 죽고 한 그루가 살아남았다.

 

2005년 5월 8일 귤나무와 호두나무가 한 화분에 공생하고 있다.

2006년 장모님의 텃밭에 옮겨 심었다. 다행히 무럭무럭 자랐다. 그런데 자랄수록 텃밭의 공간을 많이 차지하고 주변 식물을 햇빛을 가려서 옮겨 심기로 했다.

 

 

2013년 가을 장모님 소유 리투아니아 숲의 텅 빈 공간에 옮겨 심었다.

아래 사진은 2014년 4월 모습이다.

새로운 자리에서도 튼튼히 뿌리를 내린 듯하다. 

 

2019년 9월 18일 숲을 방문했다.

무성하게 자랐지만 아직까지 이 호두나무는 한번도 결실을 맺지 않았다. 

실생묘(씨모: 씨에서 싹터서 난 묘목)를 심으면

보통 6-8년 길게는 10년 정도 지나면 결실이 된다고 한다.

그런데 호두 씨를 심은 지 15년이 지났는데도 아직 호두가 생기지 않고 있다.

이제는 유실수로 기대하지 말고 그냥 숲 속 기념물로 여겨야겠다고 생각했다.

 

1년이 또 지났다.

2022년 9월 26일 장모님이 난데없이 사진 한 장을 페이스북 페신저로 보내주셨다.

호두가 생기길 간절히 원하는 사위의 마음을 알아 호두 열매를 보자마자 사진을 찍으셨다.

 

"호두 한 개만 달랑 열렸어요?"

"서 너 개 정도."

"이제 호두가 열린다는 것을 알았으니 잘 관리해주셔야겠어요.

내년에는 더 많이 열렸으면 좋겠습니다."

 

멀지 않은 장래에 2004년 내가 심은 나무에서 열린 호두를

직접 호두까기로 간식을 먹을 수 있길 기대해본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생활얘기2014. 4. 23. 05:54

유럽 리투아니아에서 가장 흔히 볼 수 있는 나무는 소나무, 전나무, 참나무, 단풍나무, 자작나무 등이다. 이 중에서 자작나무는 하얀색 껍질과 위로 시원하게 쭉 뻗은 키가 인상적이라 유럽에서는 숲속의 귀족 내지 여왕으로 묘사된다.


자작나무는 단단하고 결이 고아서 가구로 애용되고 또한 난방용 장작으로도 널리 사용된다. 자작나무 껍질은 불에 잘 붙어서 불쏘시개로 쓰인다. 야영시 모닥불을 피울 때 자작나무 껍질이 아주 유용하다.

또한 자작나무 껍질은 옛날 글을 쓰거나 그림을 그리는데도 사용되었다. 어린 시절 자작나무 껍질에 시를 써본 적도 있다. 신라의 천마도도 자작나무 껍질에 그린 것이다.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이른 봄에 자작나무 수액을 받아 마신다. 자작나무 잎과 가지를 말려서 사우나할 때 온몸을 때린다. 자작나무에 자라는 상황버섯은 항암과 신장질환 치료에 효과가 뛰어나다고 알려져 있다. 

지난 주말 장모님이 소유하고 있는 숲에 다녀왔다. 목적은 10년 전인 2004년 호두나무 열매를 폴란드에서 가져와 심어놓았다. 그 동안 텃밭에 성장하고 있었는데 2년 전에 숲에 옮겨심었다. 그래서 여전히 잘 자라고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서였다. 잘 자라고 있었다.


이날 아내와 장모는 자작나무로 가더니 새싹을 따고 있었다.

"왜 따나요?"
"사실 지금은 조금 늦었지만, 막 돋아나는 자작나무 새싹을 깨끗히 씻어 유리병에 넣고 보드카를 부어서 보관했다가 위가 아플 때 한잔 하면 효과가 아주 좋아."라고 장모님이 설명해주셨다.


이날 또 하나의 자작나무 가치를 알게 되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모음2011. 5. 23. 06:12

요즘 주된 간식물은 호두와 땅콩이다. 호두는 리투아니아에 자라지만 흔하지 않고, 땅콩은 아예 자라지 않는다. 땅콩을 볼 때마다 한국의 어린 시절이 떠오른다. 시냇가 모래가 주된 밭에 땅콩을 재배하는 사람이 있었다. 시냇가에서 목욕을 하면서 주인인 없는 틈을 타서 슬쩍 동네친구들과 한 두 포기 서리를 한 적이 있었다. 비린내가 났지만 맛있게 먹었다. 

100호가 사는 우리 마을에는 호두나무가 없었다. 어린 시절 외가 뒷밭에 자라는 호두나무를 처음 보았다. 겨울방학 때 외가를 방문할 때 호두를 즐겨 먹었다. 유럽에 20년 살면서 여러 나라에서 호두나무를 만났다. 하지만 한번도 호두나무 꽃을 구경한 적이 없었다.    

어제 일요일 짚 근처에 있는 빙기수 공원 깊숙한 곳에 있는 식물원을 우연찮게 다녀왔다. 호두나무의 잎이 파릇파릇 자라고 있었다. 그런데 사이사이에 오그라들거나 축 늘어져있는 것이 보였다. 조금 떨어져서 보니 마치 긴 벌레처럼 생겼다. 무엇일까 궁금해 자세히 들여다보았다.

"아, 이것이 호두나무 꽃일까?"

의문을 가지고 집으로 돌아와 인터넷에서 검색을 해보았다. 결과는 호두나무 수꽃이다. 열려있는 호두는 보았지만 이렇게 수꽃이든 암꽃이든 호두나무 꽃을 본 것은 처음이었다. 


재미있는 것은 서로 이웃 나라에 살지만 폴란드 사람들은 이 호두나무를 이탈리아 열매나무라 부르고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그리스 열매나무라 부른다.

* 관련글: 4년만에 캐낸 호두나무, 인삼을 빼닮았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모음2009. 10. 31. 08:51

특히 맛있는 과일을 먹은 후 그 씨앗을 버리기가 무척 아깝다. 그래서 종종 씨앗을 버리지 않고 집에 있는 화분에 심어놓는다. 이런 습관 덕분에 우리 집 아파트 화분에 자라는 나무들이 여러 있다.

살구나무, 오렌지나무, 망고나무 등이다. 한편 1990년대 유럽 여러 나라를 여행하면서 기회 있는 대로 나무를 심곤 했다. 그렇게 심은 나무가 헝가리, 폴란드, 리투아니아에 여전히 자라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제 리투아니아에서 4년 전에 땅에 심은 호두나무를 옮겨심었다. 2004년 9월 폴란드 현지인 친구의 결혼식에 참가했다. 대도시 인근 시골에 살던 친구의 집 마당에는 알이 굵은 호두나무가 잘 자라고 있었다.

마침 가을이라 떨어진 호두를 주워서 맛있게 먹었다. 그리고 호두 서너 개를 챙겨서 리투아니아 빌뉴스 집으로 가져왔다.

친구 결혼식 방문을 기념하면서 화분에 심었다. 호두는 다음 해인 2005년 바로 싹을 틔웠다. 너무나 잘 자라서 화분에 키우는 것보다 시골 장모님 텃밭에 심는 것이 좋을 것 같아 그렇게 했다.

4년을 텃밭에서 잘 자라고 있는 이 호두나무 주변에는 채소들이 잘 자라지 않고 있다. 또한 해마다 차지하는 반경이 넓어지고 있다. 지난 여름 장모님은 호두나무 이전을 권했고, 어제 장모님 소유 숲으로 이 호두나무를 이전하는 일을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심어놓은 지 4년인데도 뿌리가 아주 굵직하고 깊게 박혀이었다. 한 동안 땀 흘리면서 흙을 파내고 호두나무 뿌리를 들어올리자, 한 쪽 모습이 꼭 사람 하체 뒷부분을 닮았다. 그리고 그 뿌리의 형상이 꼭 인삼을 닮은 듯해 신기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호두나무를 숲의 넓은 풀밭에 옮겨심었다. 이제 넓은 땅을 마련주었으니, 마음껏 잘 자라기를 바란다.  
 
* 관련글: 크리스마스 트리로 100만 그루 전나무 희생
               아빠, 추운 나무을 한 번 안아줄까
* 최근글: "아빠, 호랑이가 손가락을 물었어. 도와줘!"

<아래에 손가락을 누르면 이 글에 대한 추천이 되고,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을 수 있게 됩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