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여행2016.11.28 04:01


스페인 마요르카내에서의 여행지 동선을 짤 때 공항이 있는 팔마(Palma)를 제일 나중으로 했다. 이유는 다른 도시에서 비행기를 타기 위해 공항으로 오는 날 혹시나 뜻하지 않은 일이 생길 수도 있기 때문이다. 비행기 타는 날은 가급적 공항 이동이 짧은 것이 좋다.

팔마에서 우리 가족이 제일 먼저 찾은 명소는 숙소에서 3km 떨어진 벨베르(Bellver) 성이다. 도보로 이동했다. 가는 길에 만난 항구 정박지에는 크고 작은 요트와 배가 셀 수 없을 만큼 빼곡히 있었다. 역시 팔마는 유명하구나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었다. 

* 항구 정박지엔 요트와 배가 빼곡히

좁은 주택가 골목길을 따라 뜰에서 피어나는 꽃향기를 맡으면서 벨베르 성이 자리 잡은 산정상으로 올라갔다. 숲 속에서 본 노란색과 붉은색이 공존하는 꽃은 스페인과 카탈루냐 깃발색을 떠올리게 했다. 위로 올라갈수록 시가지와 항구가 소나무 사이로 점점 그 모습을 드러냈다. 

* 골목길에서 만난 짙은 향내를 뿜어내는 꽃
* 스페인과 카탈루냐 깃발을 연상시키는 야생화

입장료 4유로를 내고 성 안으로 들어갔다. 팔마 도심에서 3km 떨어진 해발 112m 산정상에 자리잡은 이 성은 1300-1311년 아라곤과 마요르카 왕 하이메 2세가 방어요소를 갖춘 왕궁으로 지었다. 18세기에서 20세기까지 감옥으로 이용되었고 지금은 팔마역사박물관이 이곳에 자리 잡고 있다.

주로 성의 하층부 동굴에서 채굴한 사암으로 지어진 이 성의 가장 큰 특징은 원형으로 유럽에서도 보기 드물다. 성벽뿐만 아니라 내부 뜰까지도 원형이다. 동서남북을 가르키는 4개의 탑도 원형이다. 세 개의 탑은 성벽에 붙여 있고 북쪽 주탑은 해자 밖에 있다. 성과 주탑은 성의 옥상에서 다리로 연결되어 있다. 주탑은 포위 시 최후의 보루다.  

* 원형이 특징인 벨베르 성 구조도
* 바깥에서 본 벨베르 성
* 내부도 원형이고 반원형 아치가 가운데 우물로 향해 있다
* 2층으로 된 성과 뒷편에 보이는 주탑

성과 주탑 둘 다 해자로 둘러싸여 있고 성의 뜰에는 우물이 있다. 고딕 양식의 반원형 아치가 뜰로 향해 있다. 1층은 물품 저장소이고 2층은 왕실, 행사실, 성당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현재 2층에는 고대부터 20세기까지의 팔마 역사가 잘 정리되어 있다. 또한 팔마에서 태어나 로마 가톨릭교의 추기경이 된 안토니오 데스푸이그(1745-1813 Antonio Despuig)가 수집한 고전주의적 조각품과 문헌자료 등이 전시되어 있다.

* 2층 역사박물관의 한 전시실

올라오고 내려가는 데 발품을 팔아야 하지만 뭐니해도 으뜸은 벨베르 성의 옥상에 올라가 360도 팔마 시내와 항구를 내려다 보는 것이다. 

* 원형인 지붕을 따라 360도로 전망을 즐길 수 있다
* 팔마 시내와 항구를 카메라에
* 팔마 시내와 항구
* 돛대 뒤에 팔마 대성당이 보인다

돛대 뒤로 보이는 대성당을 향해 우리는 다시 도보로 걷기 시작했다.
이상은 초유스 마요르카 가족여행기 9편입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발트3국 관광2016.04.19 05:36

발트 3국은 이제 개나리가 노란 옷을 입기 시작하고, 마로니에가 하얀 꽃을 곧 피울 준비를 하고 있다. 여기도 이제 관광철이 다가오고 있다. 지난 주말 시내를 산책하는 동안 여러 여행객 단체들이 눈에 띄였다. 

이곳은 유럽의 여러 유명 관광지만큼 해외 여행에 흔한 불미스러운 일은 일어나지 않고 있다. 하지만 탈린 구시가지에서 도선생의 절묘한 수법을 피하지 못한 여행객들이 여러 있었다. 그래서 탈린 관광을 하기 전에 항상 미리 이를 상기시킨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어난다.

한번은 이에 대한 주의를 알리는 데 한 여행객이 자신의 비법을 짠 보여주었다. 해외 여행을 많이 한 분이라 역시 대처 방법이 돋보였다. 간단했다. 긴 쇠줄로 가방과 지갑을 묶어놓았다. 죄를 짓게 하지도 않고 자기 것을 잃어버리지도 않게 하기 위한 쉽고 좋은 방법이 아닐까...


발트 3국 여행을 언급한 김에 발트 3국 사진을 아래 덧붙인다.

* 에스토니아 탈린 구시가지

* 에스토니아 탈린 알렉산데르 네브스키 성당

* 라트비아 리가 구시가지

* 라트비아 투라이다 성

* 라트비아 룬달레 궁전

* 발트해

* 아기를 물어다 주는 황새

* 리투아니아 트라카이 성

* 리투아니아 트라카이 루카 호수


올해 발트 3국을 여행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좋은 추억이 많기를...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hrtorwkwjsrj

    오 !
    같은 생각을 하는사람이 많은가봐요.

    저는 열쇠를 잘 잃어버려서 열쇠수리공을 몇번 부른 다음부터
    호주머니에 열쇠를 매달고 산지 벌써 10년이 넘었어요.

    지금은 전자도어락이 있지만, 그 도어락열쇠도 호주머니속에 매달고 있답니다.

    2016.04.19 10:00 [ ADDR : EDIT/ DEL : REPLY ]


한국인 관광객을 비롯해 대부분 리투아니아 방문자가 들러가는 곳이 있다. 바로 리투아니아 중북부 지방 샤울레이에 있는 십자가 언덕(리투아니아로는 십자가 산)이다. 



높이야 언덕이라 부르기에도 민망하지만,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이를 산이라 부른다. 산이 주는 의미가 있기에 일반적으로 널리 알려진 번역 지명 '십자가 언덕' 대신에 나는 '십자가 산'을 선호한다.

한국인 관광객들을 이곳으로 안내하면서 종종 홀로 여행하고 있는 사람들을 만난다. 물론 다양한 곳에서 정보를 얻을 수 있지만, 대중교통 수단인 버스를 이용해 이곳을 찾아가는 방법을 이 블로그를 통해 알리고자 한다.

혹시 라트비아 수도 리가에 근거지를 두고 십자가 산을 다녀오고자 하는 사람들을 위해 먼저 리가-샤울레이 버스시간표이다.  관련 사이트: https://www.autobusubilietai.lt

* 샤울레이 - 리가 - 샤울레이


샤울레이 버스역에서 십자가 산 인근에 있는 도만타이(리투아니아어 도만투 Domantu는 도만타이(Domantai)의 소유격이다. 정류장에 내려서 걸어가야 한다. 아래는 샤울레이-도만타이-샤울레이 버스시간표이다. 

* 샤울레이 - 도만타이 - 샤울레이


아래는 초유스가 찍은 다양한 십자가 산 모습이다.



사진에서 보듯이 이곳에는 크고 작은 수십만개의 십자가가 장관을 이루고 있다. 여기에 십자가를 세우기 시작한 것은 14세기이고, 대량의 십자가가 세워지기 시작한 것은 1831년과 1863년 일어난 반러시아 민중봉기 때에 희생당했거나 시베리아로 강제 이주당한 사람들을 기리기 위해서이다. 
  
소련 체제하에서 이곳은 천주교인의 성지뿐만 아니라 리투아니아 민족 전체의 성지였다. 소련은 세 차례나 불도저로 이곳의 십자가들을 깔아뭉겨 철거했지만, 용기 있는 리투아니아인들이 또 다시 이곳에 우후죽순처럼 십자가를 세웠다. 
 


그야말로 오뚝이 정신으로 일구어낸 승리의 현장이다. 소원 성취를 기원하기 위해 세우기도 하고, 소원을 이루게 해 주신 은혜에 감사하기 위해 세웠다. 이제 이곳은 신앙인이든 아니든 누구나 찾아오는 성지이다. 해마다 수많은 순례객과 관광객이 방문하고 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뭔가 조금 무서운 느낌도 나네요ㅠ
    여행 조심히하세요!

    2015.07.01 17: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십자가를 버려놓은듯이 기분이 이상해요 ㅠ

    2015.07.03 08: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다음첫면2015.01.08 06:00

며칠 전 리투아니아 은행을 다녀왔다. 요즘 여기 은행은 어느 때보다 사람들로 붐빈다. 왜냐하면 환전 때문이다. 아직 관광철 아닌데 벌써 환전이라니... 바로 유로 도입 때문이다. 리투아니아 는 2004년에 유럽연합에 가입한 이후로 2015년 1월 1일 0시 0초부터 19번째 국가로 공동화폐인 유로를 사용하게 되었다.

그래서 집에 소지하고 있던 리투아니아 화폐를 가져와 유로로 환전하는 일 때문에 사람들로 가득 차 있었다. 평소 번호판을 받고 약 5-15분 기다리면 은행 창구에 가서 일을 처리할 수 있었다. 그런데 이날은 30분이 지나도 내 번호를 부르는 신호음이 들지 않았다, 

* 요즘 리투아니아는 유로 도입으로 은행이 분주한 때


정확하게 50분이 지나자 내 번호가 전광판에 떴다. 갑자기 왼쪽 팔이 엄청나게 아파진 것을느겼다. 기다리면서 움직이지 않고 전화로 인터넷을 했기 때문이다. 이렇게 아파보기는 처음이었다. 그만큼 오래 기달렸다는 말이다.  

창구 직원한테 가서 일처리를 부과받은 숫자를 써서 보여주었다. 아래 사진에서 숫자 7과 1은 보통 한국 사람들이 쓰는 것과는 약간 다르게 표기했다. 숫자를 읽어가던 직원은 숫자 4에서 막혔다.

"이게 무슨 숫자?"

순간 내 뇌리 속에 '분명하게 숫자 4를 썼는데 왜 물어보지?', '뭐가 잘못되었지?'가 떠올랐다. 그리고 '아차, 이렇게 쓰는 것이 아닌데 주의심이 부족했네.'라는 대답이 떠올랐다. 


바로 위에 붉은 색으로 동그라미를 한 것이 숫자 4이다. 어떤 사람들은 한치의 의문도 일어나지 않고 숫자 4로 알 것이다. 그런데 숫자를 다루는 은행원이 이를 못 알아보다니...

허참~~~ 

그럼 리투아니아 사람들을 비롯한 유럽 사람들에게는 어떤 숫자 4 표기에 익숙해져 있을까? 



바로 왼편에 붉은 원 안에 있는 숫자가 일반적으로 이들이 표기하는 방법이다. 그런데 나에겐 이런 표기가 숫자 4가 아니라 9로 보여지는 경우가 더러 있었다.  40유로 달라는 쪽지를 보고 90유로를 주는 실수를 범할 수도 있다. 유럽 사람들 사이에 어울려 살면서 특히 숫자 1, 4, 7에 각별하게 주의를 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이날 은행에서 숫자 4 표기를 겪어보니 20여년 전 한국에서 겪었던 일이 생각났다. 당시 유럽에서 3년을 꼬박 살다가 일 때문에 한국으로 돌아가게 되었다. 어느 날 필름을 사진관에 맡기고 인화할 수만큼 해당 필름에 숫자를 표기했다. 며칠 후 사진을 찾으려 갔는데 의외의 일이 기다리고 있었다. 
사진 봉투가 기대한 것보다 훨씬 두꺼웠다. 1장을 인화하라고 한 모든 사진이 7장으로 인화되어 있었다.
"아저씨, 1장 인화하라고 숫자 1(아래 사진 가운데)을 표기했는데 왜 7장을 인화했나요?"
"여기 봐요. 숫자 1이 아니라 숫자 7이잖아요."
"아, 제가 유럽에서 익숙해졌던 숫자 표기 때문이네요."

▲ 일반적으로 표기하는 숫자 1(왼쪽), 유럽 사람들이 흔히 표기하는 숫자 1(가운데), 유럽 사람들이 흔히 표기하는 숫자 7(오른쪽). 


한국의 사진관 아저씨가 가운데 숫자를 7로 읽었다. 사진관 주인은 내가 쓴 1자를 7자로 읽었던 것이다. 결국 이 1자 표기 때문에 사진값을 7배나 지불했다. 표기 실수에 대한 너무 비싼 수업료였다. 그 후 한국에서 1자를 쓸 때마다 조심하고 또 조심해야 했다. 1과 7, 그리고 4마저 현지 사람들이 익숙하게 쓰는 방법대로 해야겠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어휴, 사진인화 주문이 11장이 아니었던 게 다행이네요. ㅎㅎ

    아무리 문화가 다르더라도 전세계 공용인 아라비아 숫자... 는 그런 게 없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4를 읽지도 못할 정도로 다르다니 좀 놀랐습니다.

    2015.01.08 11: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특히 1, 4, 7은 조금 다르게 쓰고 있습니다. 1은 / 나 대문자 I와 구별하기 위해 그렇게 쓴 것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2015.01.09 07:53 신고 [ ADDR : EDIT/ DEL ]
  2. 대학 때 유럽파 교수님이 7을 다르게 쓰시는것은 봤는데 ..
    4도 그렇군요 .. 처음에는 많이 주의해야겠습니다 ..

    2015.01.08 21: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아하하.. 제가 사는 남미와 숫자와 똑같네요..
    숫자 4는 처음에 저도 못알아 봤습니다..ㅋㅋ
    아.. 그리고 여기는 중요할 때 숫자를 로마자로 적을 때도 많더라구요..(I, II, III, IV...) 그것도 수기로..
    이거에 대해서 저도 포스팅해볼까 생각했었는데..^^

    2015.01.08 22: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흥미로운 이야기네요ㅎ
    정말 주의해야 할 것 같습니다. 예상치 못한 곳에서 일격을 당하셨네요ㅎ잘 알고 갑니다^^

    2015.01.08 23: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저도 유럽에 살면서 유럽식 1, 7에 익숙해졌는데 한국에 소포보내면서 받는 사람 주소나 전화번호 적을 땐 항상 조심한답니다. 위에 쓰신 유럽식 1을 7로 보는 사람이 있었거든요.

    2015.01.09 17:51 [ ADDR : EDIT/ DEL : REPLY ]
  6. 유용한 정보네요 ^-^
    카츄샤 출신인 남편덕분에
    미국인들 숫자표기 첨 알고
    1과 4그리고 7 숫자가 신기했던적이
    있었어요 그이후로 캐나다로 이민간
    친구가 1,4,7 또 그렇게 쓰는걸봤고
    로마에 가면 로마 법으로 ㅎㅎ

    2015.01.09 18:09 [ ADDR : EDIT/ DEL : REPLY ]
  7. Wife가 다음사이트에 글이 떠서 댓글 달았다고 해서 뭔소린가 했네 ᆢ
    2, 6,도 첨엔 익숙지않더만 ᆢ
    어젠 강행군에 고생했겠군
    조심조심 자나깨나 글조심 !!

    2015.01.09 20:35 [ ADDR : EDIT/ DEL : REPLY ]
  8. 미국에서는 7자를 유럽사람들이 쓴다는 1자처럼 써요.우리 처럼 7자를 구부려서 쓰면 못알아보더군요.

    2015.01.10 03:45 [ ADDR : EDIT/ DEL : REPLY ]
  9. 오 신기하네요 처음 알게된 사실..

    2015.01.10 03:59 [ ADDR : EDIT/ DEL : REPLY ]
  10. 서구식 표기가 아라비아 숫자 원래표기에 더 가깝다고 들었어요. 거리가 더 가깝고 교류가 더 많았던 탓일까요?

    2015.01.10 09:16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