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사'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01.29 항공사 부도로 항공권이 날라가 버렸다 (2)
  2. 2008.12.21 항공사 주식 51%가 단돈 530원!
기사모음2009.01.29 06:18

리투아니아를 떠나 지난 해 12월 30일부터 1월 22일까지 브라질을 다녀왔다. 가는 길은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에서 파리를 거쳐 브라질 리오데자네이로이었고, 돌아오는 길은 상파울로를 출발해 파리를 거쳐 빌뉴스이었다. 여러 가지 노선이 있었지만 이 노선이 가격과 시간 면에서 제일 좋았다. 표는 파리와 브라질 왕복, 파리와 빌뉴스 왕복으로 각각 사는 것이  유리했다. 전자는 Air France였고, 후자는 리투아니아 항공사인 FlyLAL이었다.
 
문제는 후자였다. 표를 구입할 당시 FlyLAL은 재정위기 극복을 위해 백방으로 노력하는 중이었고, 모든 것이 정상적으로 이루어졌다. 좀 불안했지만 믿고 표를 샀다. 혹시 만에 하나라도 노선이 폐지된다면 다른 비행기편으로 해결해줄 것이라고 했다.

이 민간 항공사는 1938년 설립, 2005년 100% 사유화된 국영 항공사인 리투아니아 항공사의 후신이다. 지난 해 말 이 민간 항공사는 정부의 재정지원에 대한 댓가로 주식 51%를 단돈 1리타스(530원)에 제안했지만 정부는 거절했다.
 
브라질에 체류하는 중반에 이 항공사는 파리노선이 부득이 하게 폐지되었다면서 파리-암스테르담-빌뉴스 노선을 받아들이거나 환불을 해주겠다고 제안했다. 암스테르담 경유는 환승시간이 50분 정도이고 아주 늦은 시간에 빌뉴스에 도착해서 받아들이기가 어려웠다. 그래서 환불을 선택했고, 다른 항공사 노선 항공권을 구입하게 되었다. 파리에서 라트비아 리가를 거쳐 빌뉴스로 오는 노선이었다.

항공사에 국제 전화를 걸어 환불을 해줘서 다른 항공권을 구입할 수 있다고 우겼지만 담당자는 회계담당자가 곧 처리해줄 것이라는 말만 되풀이했다. 며칠 후 리투아니아 인터넷 언론을 통해 이 항공사가 부도를 선언하고 청산절차를 밟고 있다는 소식을 접했다.      

이렇게 항공사 부도로 항공권이 나 대신 날아가 버릴 것이라고는 참으로 믿기가 어렵다. 적자 청산되는 항공사로부터 환불받을 가망성은 희박하다. 이 항공사가 승객에 진 빚이 6백만리타스(30억원)에 이른다. 이번 여행의 액땜으로 생각하는 것이 좋을 것 같아 빨리 잊고 싶을 뿐이다.

이 글을 쓰는 동안 옆에서 신문을 읽고 있는 아내가 소식 하나를 첨가해준다. 이 항공사는 부도로 일체 업무 정지를 한 바로 전날에도 비행기표를 팔았다. 18세 리투아니아 국적 소지자는 리투아니아에 여행 와서 이날 마지막 남은 돈으로 미국으로 돌아갈 비행기표를 구입했다. 거대 회사가 힘 없는 개인에게 이렇게 무책임할 수 있도록 방치한 리투아니아 정부에 분개하면서 리투아니아 국적을 포기하기로 결심했다. 항공권도 날라가 버리고, 국적도 날라가 버리고...... 이처럼 세계적 국지적 경제위기도 모두 날라가 버리기를 간절히 바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FlyLAL 항공사의 부도로 타게 된 Air Baltic 항공사 비행기. 날개의 끝이 위로 향해 특이하다.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08.12.21 18:37

리투아니아 민간 항공사 “flyLAL"은 이제 리투아니아 정부 결정만 기다리고 있다. 지난 주 이 항공사는 교통부에 재정 도움을 요청했다.

이 항공사는 정부의 재정지원에 대한 댓가로 항공사 주식 51%을 단돈 1리타스(530원)에 제안했다.

리투아니아 항공사는 1938년 국가 항공 회사로 설립되었다. 1991년 소련으로 독립과 더불어 9월 20일 재창립되었다. 2005년 이 국영회사는 100% 완전 사유화되었다.

사유화 된 지 3년만에 리투아니아 항공사는 다시 국유화 길을 모색하게 되었다. 이는 현재의 리투아니아 경제위기를 그대로 보여주는 사례이다.

조만간 리투아니아 정부는 재정지원에만 그칠 것인지, 다시 국영화할 것인지, 아니면 이 제안을 외면할 것인지에 대해 결정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개인이든, 회사이든, 국가이든 이 짙은 경제위기의 구름이 걷히고, 맑음이 빨리 오기를 바란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