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5.02.12 06:04

1월에 3주에 걸쳐 한국을 방문했다. 짧은 일정에 전국 도처에 흩어져 있는 친구나 지인을 방문하기란 쉽지가 않다. 여러 해 동안 보지 못한 지인을 방문해 직접 요리한 푸짐한 저녁식사를 대접받았다. 이날 먹은 음식 사진을 사교망(사회교제망, SNS)을 통해 세계 곳곳에 있는 친구들에게 알려주니 아주 부러워했다.   


유럽에 사는 다문화가정이라 식사를 어떻게 하는지 흔히 질문을 받는다.

답은 간단하다.

"때론 한국식, 때론 유럽식"


막상 한국식이라고 쉽게 답하지만 속으로는 부끄럽다. 바로 반찬 때문이다. 반찬이 빈약한 것이 아니라 거의 없다. 그저 미역국, 된장국, 쇠고기무국 혹은 계란국 한 그릇에 밥 공기가가 전부이다. 그래서 육해공을 망라한 다양한 반찬이 없어 아쉽고 또한 그립다.   


한국의 지인이 정성스럽게 요리한 다양한 반찬을 보니 감동하지 않을 수가 없었다. 이것저적 젓가락으로 집어먹으니 식사의 속도도 느려지고, 천천히 맛있게 먹을 수 있었다. 이날 저녁상에 올라온 반찬을 사진에 담아보았다.    


▲ 두부

▲ 계란

▲ 말린 오징어

▲ 도토리묵

▲ 미역


▲ 콩나물

▲ 돼지고기

▲ 대구국

▲ 후식 - 딸기와 단감


정다운 지인들과 함께 먹으니 더 맛잇었다. 내가 봐도 부러워하지 않을 수가 없다. 이날 저녁에 초대해준 지인에게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 다양한 반찬이 정결하게 차려딘 이날 저녁상은 사교망을 통해 세계 친구들에게 한국 음식 문화에 대한 좋은 인상을 심어주었다.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15.02.06 07:37

이번 1월 한국 방문에는 러시아에 살고 있는 에스페란토 친구가 동행했다. 그는 자신의 정체성에 대해 "생각으로는 러시아인, 마음으로 유대인, 영혼으로는 우크라이나인이다"라고 말한다. 아버지가 유대인인 그는 지금의 우크라이나에서 태어나 자랐고, 대학을 졸업한 후부터 러시아에 살고 있다. 

8일 동안 익산, 논산, 부산, 서울 등지를 그와 함께 다녔다. 식사할 때마다 그가 안스럽기도 하고, 대단해보이기도 했다. 무엇 때문일까?

바로 젓가락질이다. 



서투른 젓가락질로 그는 힘들게 밥을 먹었다.


"포크를 갖다줄까?"

"아니."

"젓자락질이 불편하잖아. 그냥 포크로 쉽게 밥을 먹는 것이 좋겠는데."

"한국에 왔으니 해봐야지."

"그래도 옆에서 보니 좀 안스럽다."

"내가 언제 또 이렇게 젓가락질로 밥을 먹어볼 수 있겠나!"

"맞아. 차차 하다보면 능숙하게 될 거야."


시간이 지남에 따라 친구의 젓가락질 솜씨는 일취월장했다. 이러다가는 정말이지 멀지 않아서 콩알도 집어서 먹을 수도 있을 듯했다.  



"내가 이렇게 힘들더라도 포크를 사용하지 않은 이유가 또 하나 있지."

"뭔데?"

"내가 이 쇠젓가락을 러시아 친구들에게 선물을 하고 싶어."

"쇠젓가락을 선물로?"

"러시아에 있는 일본식당이나 중국식당은 전부 나무젓가락을 주는데 여기는 다 쇠젓가락이라 신기해."

"그래서?"

"한국 쇠젓가락을 선물하면서 내가 서투르면 안 돼지. 그래서 내가 익숙해지려고 노력하는 거야."

 


그와 함께 부산 국제시장을 들렀다. 그의 마음을 어떻게 알았는지 선물 가게에는 다양한 젓가락이 진열되어 있었다.



러시아 사람들에게 선물할 마음에 드는 쇠젓가락을 여러 개 구입하면서 그는 만족한 미소를 지었다. 


수십년을 외국인들 사이에 살면서 지금껏 한 번도 쇠젓자락을 그들에게 선물할 생각을 하지 못했다. 유럽에 있는 아시아 음식점에서는 거의 대부분 일회용 나무젓가락을 준다. 이를 사용하지 않고 기념으로 집으로 가져가는 사람들도 있다. 이렇게 쇠젓가락을 선물하면서 중국과 일본과는 달리 한국은 쇠젓가락을 많이 사용한다는 사실도 알릴 수 있겠다.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09.04.18 11:37

2007년 11월 22일 개설한 "초유스의 동유럽" 블로그의 방문수 400만을 코앞에 두고 있다. 현재 살고 있는 리투아니아 인구 340만명의 수를 벌써 넘어섰다. 종종 리투아니아 친구들은 블로그를 통해 자기 나라 리투아니아를 한국 사회에 널리 알려주는 것에 대해 격려와 박수를 보낸다.

그렇다면 리투아니아는 한국을 얼마나 알고 있을까? 적어도 답을 할 수 있는 것은 리투아니아 언론에서도 한국에 관한 기사들이 심심찮게 접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한국의 국제적 이슈부터 시작해서 여행자들이나 유학생들의 체험기 등을 리투아니아 언론에서도 어렵지 않게 읽을 수 있다.

어제 인터넷 기사를 읽던 아내가 한국에 관한 장문의 기사가 실렸다면서 알려주었다. 내용을 읽어보니 지난 여름 한국에서 열린 에스페란토 행사에 참가했던 리투아니아 친구 알프레다스 마루쉬카의 한국 여행 소감을 현지 언론사 기자가 쓴 글이었다. 리투아니아 친구는 동양의술을 펴는 의사이다.

한국 여행을 떠나는 리투아니아 사람들을 위한 글이었다. 그에게 비친 한국은 일년 내내 흥미로운 나라이다. 그가 한국에서 받은 유일한 아쉬운 점은 바로 "(본인의 체류) 시간이 적었다"라는 것이다. 그는 한국인의 질서의식, 음식, 가정, 종교, 문화, 역사 등에 대해 아주 긍정적인 소감을 밝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의 글 중 제일 인상적으로 다가온 것은 숟가락 이야기이다.
한국은 아시아의 독일이다. 모든 것이 질서 정연하다. 필요 때문에 질서를 지키는 것이 아니라 그들의 피 속에 질서의식이 내재되어 있다. 행사장에 커피를 마실 수 있도록 되어 있다. 참석자 20명이 커피를 마시는 데 차 숟가락이 몇 개나 필요할까? 위생상으로 보면 20개가 당연히 필요할 것이다.

하지만 거긴 차 숟가락이 딱 하나밖에 없었다. 앞에 선 사람이 물이 담긴 컵에 놓인 숟가락을 꺼내 설탕을 넣고 다시 그 컵 안으로 놓았다. 다음 사람도 마찬가지로 했다. 20명이 이렇게 질서정연하고 평온하게 자기 차례를 기다려서 커피를 타서 마셨다.

그의 소감을 읽으면서 생각 하나가 더 떠올랐다. 차 숟가락 하나로 이렇게 커피 20잔을 탔다. 만약 각자가 숟가락을 사용했다면, 나중에 그것을 씻느라 얼마나 많은 물이 허비되었을까? 질서뿐만 아니라 물 절약이 돋보이는 장면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행사 프로그램에 열심히 참석하고 있는 리투아니아 친구 마루쉬카 (가운데)

그는 한국인들은 마음이 따뜻하고, 친절하고, 돕기를 좋아하는 매력적인 사람들이라고 평했다. 전시회장을 찾다가 잘못해 엉뚱한 건물 안으로 들어갔다. 그 안에는 사람들이 점심을 먹고 있었다. 사람들은 차와 과자 등을 건네주면서 마치 아주 친한 친구를 대하듯이 했다. 또한 그는 한국 사람들의 부지런함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한다.  

이렇게 여행자에 의한 소감 한 편이 많은 사람들에게 그 나라에 대한 이해를 돕고 있다. 한국에 관한 긍정적인 소감으로 가득 찬 이 긴 기사를 읽으니 한국인으로서 기분 좋다. 그 동안 리투아니아 친구로부터 받은 박수를 이 순간에는 바로 이 리투아니아 친구에게 돌려주어야겠다.

2007년 11월 22일 개설한 "초유스의 동유럽" 블로그의 방문수 400만을 코앞에 두고 있다. 현재 살고 있는 리투아니아 인구 340만명의 수를 벌써 넘어섰다. 종종 리투아니아 친구들은 블로그를 통해 자기 나라 리투아니아를 한국 사회에 널리 알려주는 것에 대해 격려와 박수를 보낸다.

그렇다면 리투아니아는 한국을 얼마나 알고 있을까? 적어도 답을 할 수 있는 것은 리투아니아 언론에서도 한국에 관한 기사들이 심심찮게 접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한국의 국제적 이슈부터 시작해서 여행자들이나 유학생들의 체험기 등을 리투아니아 언론에서도 어렵지 않게 읽을 수 있다.

어제 인터넷 기사를 읽던 아내가 한국에 관한 장문의 기사가 실렸다면서 알려주었다. 내용을 읽어보니 지난 여름 한국에서 열린 에스페란토 행사에 참가했던 리투아니아 친구 마루쉬카 알프레다스의 한국 여행에 대한 글이었다. 그는 동양의술을 펴는 의사이다.

한국 여행을 떠나는 리투아니아 사람들을 위한 글이었다. 그에게 비친 한국은 일년 내내 흥미로운 나라이다. 그가 한국에서 받은 유일한 아쉬운 점은 바로 "(본인의 체류) 시간이 적었다"라는 것이다. 그는 한국인의 질서의식, 음식, 가정, 종교, 문화, 역사 등에 대해 아주 긍정적인 소감을 밝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의 글 중 제일 인상적으로 다가온 것은 숟가락 이야기이다.
한국은 아시아의 독일이다. 모든 것이 질서 정연하다. 필요 때문에 질서를 지키는 것이 아니라 그들의 피 속에 질서의식이 내재되어 있다. 행사장에 커피를 마실 수 있도록 되어 있다. 참석자 20명이 커피를 마시는 데 차 숟가락이 몇 개나 필요할까? 위생상으로 보면 20개가 당연히 필요할 것이다.

하지만 거긴 차 숟가락이 딱 하나밖에 없었다. 앞에 선 사람이 물이 담긴 컵에 놓인 숟가락을 꺼내 설탕을 넣고 다시 그 컵 안으로 놓았다. 다음 사람도 마찬가지로 했다. 20명이 이렇게 질서정연하고 평온하게 자기 차례를 기다려서 커피를 타서 마셨다.

그의 소감을 읽으면서 생각 하나가 더 떠올랐다. 차 숟가락 하나로 이렇게 커피 20잔을 탔다. 만약 각자가 숟가락을 사용했다면, 나중에 그것을 씻느라 얼마나 많은 물이 허비되었을까? 질서뿐만 아니라 물 절약이 돋보이는 장면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행사 프로그램에 열심히 참석하고 있는 리투아니아 친구 마루쉬카 (가운데)

그는 한국인들은 마음이 따뜻하고, 친절하고, 돕기를 좋아하는 매력적인 사람들이라고 평했다. 전시회장을 찾다가 잘못해 엉뚱한 건물 안으로 들어갔다. 그 안에는 사람들이 점심을 먹고 있었다. 사람들은 차와 과자 등을 건네주면서 마치 아주 친한 친구를 대하듯이 했다. 또한 그는 한국 사람들의 부지런함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한다.  

이렇게 여행자에 의한 소감 한 편이 많은 사람들에게 그 나라에 대한 이해를 돕고 있다. 한국에 관한 긍정적인 소감으로 가득 찬 이 긴 기사를 읽으니 한국인으로서 기분 좋다. 그 동안 리투아니아 친구로부터 받은 박수를 이 순간에는 바로 이 리투아니아 친구에게 돌려주어야겠다.

* 관련글:
              - 에스페란토로 원불교 선을 배우다
              - 한국은 위대한 나라, 리투아니아 유명가수
              - 한국 자연에 반한 미모의 여대생

Posted by 초유스
요가일래2009.01.26 15:58

일곱 살 딸아이 요가일래는 최근 3주간 멀리 여행을 다녀온 후 부모 곁에 자주 있으려고 한다. 어제 저녁 내내 딸아이는 심심하다며 아빠와 같이 놀기를 졸라댔다. 여행한 후는 그 여행한 댓가로 미룬 일거리로 평소보다 훨씬 바쁘게 지낸다.

하지만 핑계로 거절하기엔 너무한 것 같았다. 그래서 같이 놀기로 작정을 하고, 컴퓨터 의자를 엄마가 에게 건넸다. 가위 바위 보 놀이를 하자고 하니 시시하다고 거절했다. 무엇으로 놀까?

요가 동작 하나로 시작했다. 두 팔꿈치로 온몸을 지탱하는 동작이다. 그리고 팔굽혀펴기, 윗몸일으키기 등등 요가일래의 상상대로 한참 동안 사실 놀이가 아니라 육체적 운동을 했다. 엄마는 딸아이를 힘들게 하지 말라고 아우성치고, 딸아이는 자신이 원하는 대로 아빠와 같이 한다고 항변했다. 

쉬는 사이에 딸아이는 소파에 앉아 뜬금없이 한국에 관한 이야기를 읊어갔다. 최근 브라질 여행을 다녀온 엄마가 브라질에 관해 사람들에게 얘기하는 것처럼 요가일래는 6개월 전 방문한 한국에 관해 아빠에게 줄줄이 말하기 시작했다.

다문화가정의 딸인 요가일래가 말한 한국에 대한 단상은 아래와 같다.

"이젠 한국에 가고 싶지가 않아. 왜냐하면 너무 더워. 밖에 조금만 나가도 땀이 나고, 또 땀이 나잖아. 내가 비행기에 내려서 밖에 나가니까 너무 더운 공기가 다가와서 깜짝 놀랐다. 그리고 한국에는 침대가 없잖아. 바닥에 자는 것이 싫어."

"한국에서 싫은 것 말고 좋은 것은 없었니?"

"좋은 것도 정말 많았지. 한국에는 전등 불빛이 하얀 색이어서 좋았어(형광등불). 언니들도 아주 예뻤지. 사람들이 친절한 것도 좋았고. 아참, 맴맴맴~ 매미 소리는 정말 좋았어. 빗소리도 좋았고, 비가 오는 풍경도 아름다웠고, 특히 비가 올 때 나는 (상쾌한) 냄새가 너무 좋았어. 방충망 사이로 들어오는 시원한 바람도 좋았다. 그리고 한국의 초록색 교통신호등에 숫자가 나타나는 것도 좋았다. 마지막으로 한국의 나무가 아주 아름다워."

"좋은 것이 참 많은 데 한국에 다시 가고 싶어?"

"가고 싶지만, 더운 여름엔 정말 가고 싶지 않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두 팔로 온 몸을 지탱하고 있는 일곱 살 요가일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 2008년 8월 제주도. 더운 여름 날씨로 무척 고생했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08.08.21 06:57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여름 한국 가족여행 중 부산 에스페란토 사용자들의 안내를 받아서 경남 양산에 소재하고 있는 통도사를 다녀왔다. 통도사는 익히 알다시피 불보사찰로 법보사찰 해인사와 승보사찰 송광사와 함께 삼보사찰 중 하나로 유명하다. 때 마침 저녁 범종 시간이었다. 매미소리에 찌던 귀를 깨우는 듯한 통도사의 북소리가 인상적이었다.

이 북소리의 공덕으로 마음 귀가 진정으로 깨어나기를 바라나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통도사 범종루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타북과 타종을 마치고 돌아가는 통도사 스님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우리 가족을 통도사로 안내해준 부산 에스페란토 사용자들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08.05.14 06:41

지난 4월 2주 동안 오랜만에 한국의 봄꽃을 즐겼다. 북동유럽에 위치한 리투아니아에서 볼 수 없는 꽃들을 탐욕스럽게 눈도장을 찍어왔다.

특히 한 나무에 같이 자라는 하얀꽃과 빨간꽃은 퍽 인상적이었다. 공원묘지에서 만난 벗꽃을 보며 생각에 잠겼다. 무덤 속 잠시 쉬던 어머님이 새 단장을 하고 아름다운 벗꽃처럼 다시 올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4월에 찾은 한국의 봄꽃 사진을 모아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