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학습'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7.20 10살 딸이 흥부전을 베껴쓰는 데 걸린 시간은? (5)
요가일래2012.07.20 06:14

유럽에서 다문화 가정의 아이로 자라는 요가일래(10살)는 모태에서부터 아빠와는 철처히 한국어로만 말하고 있다. 어렸을 때는 말만으로 충분했지만, 이제는 한국어를 읽고 쓰는 능력도 점점 갖춰야 할 시기이다. 하지만 당장 이것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환경에 살고 있지 않으므로 딸아이는 그 필요성을 심각하게 느끼지 못하고 있다.   

"이제 너도 한국말을 읽고 쓸 수가 있어야 돼."
"아빠, 나 한국말 잘 하잖아. 필요없어."
"아니, 말하기가 아니라 읽기와 쓰기야."
"우리는 리투아니아에 살잖아."
"나중에 한국에 가서 살 수도 있지. 그러니까 지금부터 조금씩 공부하면 좋잖아." 
"해볼게."

"네가 제일 좋아하는 한국 이야기는 뭔데?"
"흥부와 놀부지."
"그렇다면 흥부와 놀부 책을 읽으면서 글자를 베껴써보자."
"알았어." 
"억지로 하지 말고, 네가 하고 싶을 때 해. 끝내면 아빠가 선물을 줄게."
" 뭔데?"
"네가 미리 알아버리면 의욕이 사라지니까 말 안 할거야." 


이렇게 요가일래는 2012년 1월 16일 흥부전 책을 베껴쓰기를 시작했다. 딸아이가 할 일이 없어 무료함을 느낄 때 가끔씩 흥부전 읽고 쓰기를 권했다. 정말 끝까지 해날까 궁금하기도 했다. 


요가일래는 마침내 6월 27일 "그 뒤로 놀부는 착한 사람이 되어 흥부와 오순도순 의좋게 살았답니다."라는 마지막 문장까지 다 베껴썼다. 10살 딸아이가 처음 시작한 후 만 5개월이 지났다. 아주 많을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공책 다섯 쪽 분량 밖에 되지 않았다. 무엇보다도 강요 받지 않고 자발적으로 이룬 성과였다.

"아빠, 이렇게 다 써고나니 내가 한국어를 더 잘 하는 것 같아."
"그래. 바로 그런 자신감을 너에게 주는 거야. 여기에서 그치지 말고 다른 책을 베껴쓰자."
"재미있네."
"무슨 책을 선택할까? "네가 좋아하는 신데렐라 책은 어때?"
"양이 많은 것 같은데. 그래도 해볼게."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