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13. 11. 18. 06:37

금요일!
일주일 중 딱 한번 학교에 가는 초등학교 6학년생 딸아이를 지켜보는 날이다. 월요일에서 금요일까지는 아내가 맡는다. 금요일 하루만이라도 늦잠을 자고 싶어하는 아내가 결정한 사항이다. 

7시에 일어나 물을 끓여 코코아를 차를 만든다. 빵에 버터를 바른다. 학교에 가져갈 샌드위치를 준비한다. 이날따라 러시아에서 손님이 와서 아침상을 준비하느라 혼자 바빴다.  

등교하려고 집을 나서는 딸아이를 보니 색달랐다. 창이 달린 모자를 가져갔다.

"이건 왜?"
"오늘 학교에 춤파티가 있어."

그리고 얼굴을 내민다. 

"아빠, 어때?"
"향수 냄새네. 초등 학생이 뿌리면 안 돼지."
"괜찮아. 조금 뿌렸어." 
"그런데 아직 남자들하고 춤추지 마."
"아빠는 나를 벌써 큰 사람으로 생각해? 아니야, 아직 어려. 우리 여자들끼리만 춤출 거야."


알고보니 이날 학예발표회가 있었다. 저녁 6시까지 8학년생들이 주도하여 재미난 놀이와 춤 행사가 이루어졌다. 

여긴 오후 4시면 어두워진다. 6시에 행사를 마치자 딸아이는 어두운 길에 혼자 오니까 학교까지 데리러 와달라고 부탁했다. 가야지... ㅎㅎ

그런데 남자 반친구와 함께 왔다. 올 필요가 없다고 쪽지를 보냈는데 읽어보지 못했다. 딸아이의 가방이 참 무거워보였다. 

"가방 줘. 아빠가 들고 갈게."
"아니야. 학생은 가방을 들어야 예뻐."


이날 학예회에서 친구들이 공연하는 모습이다. 특히 이 공연 후 남자들의 인기가 하늘로 치솟았다고 한다. "학생은 가방을 들어야 예뻐"라는 딸아이의 말이 귓가에 여전히 맴돈다. 이를 통해 학생이 자기 가방을 자기가 들듯이 세상의 모든 사람이 자기가 맡은 직분을 충실히 이행하면 좋겠다로 확대해석해본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F

    큰 사람이 아니라지만 말하는걸 보니 어른 다됐네요. 조만간 멋진 남자랑 춤출 날이 곧 올 것 같네요.

    2013.11.18 13:08 [ ADDR : EDIT/ DEL : REPLY ]

요가일래2011. 10. 1. 06:39

보통 학교에서 돌아온 초등학교 4학년생 딸아이는 문을 열어주자마자 큰 소리로 "아빠 ,나 왔어!"라고 말한다. 어제 금요일 딸아이가 아파트 입구에서 문을 여는 소리에 우리 집 아파트 현관문을 열었다. 혹시나 가방이 무거울까봐 복도를 따라 내려갔다. 

그런데 시무럭한 표정이었다. 이 표정은 아빠를 보자마자 눈물 방울로 변해가고 있었다. 집으로 들어오자마자 자기 방으로 곧장 들어가더니 울기 시작했다. 이 방면에서는 아빠와 엄마가 한 수 위이므로 아내에게 요가일래에게 사연을 물어보라고 했다.

사연인즉 매주 금요일마다 정규수업이 끝난 후 10월 19일 열릴 학예발표회를 연습하고 있다. 학생들에게 담임 선생님이 낭독할 시를 주거나 부를 노래들을 나눠주었다. 그리고 이날 남녀가 쌍을 이루어 춤을 추는데 짝을 정해주기도 했다. 그런데 딸아이에게는 시도 주지 않았고, 노래도 주지 않았고, 짝도 정해주지 않았다. 학급 친구들이 교실 앞에 나가 연습을 하는 동안 혼자 책상에 앉아 지켜봐야 했다.

▲ 2010년 12월 학예발표회 모습
 

결국 딸아이는 심한 소외감을 느꼈고, 이는 슬픔으로 이어졌다. 더우기 시낭송하고 노래하고 춤추는 것을 모두 좋아하는 아이라 소외감내지 무시당한 듯한 기분이 곱절로 느껴졌을 것 같다. 

까닭은 단순하다. 요가일래 10월 20일 아빠따라 3주간 한국을 방문한다. 그 동안 출국 일정이 10월 18일에서 20일로 연기되었다. 담임 선생님은 학예발표회 전에 요가일래가 한국으로 떠난다고 생각해서 과제를 주지 않았다. 하지만 최종적으로 20일 떠나니 19일 학예발표회에 참가할 수가 있게 되었다.

잠시 동안 침묵이 흘렸다.

"네가 학예발표회에 참가할 수 있으니 과제를 달라고 담임 선생님에게 전화할까?"
"그렇게 해줘. 하지만 벌써 누가 할 지 다 정해졌어. 노래는 6곡을 더 배워야 돼."

"노래 6곡을 더 배워야 하면 힘들겠다. 음악학교에서 준 노래도 배워야 하잖아. 그냥 참가하지 않으면 안될까? 노래는 음악학교에서 배우는 것으로 충분하잖아. 그리고 다음날 한국에 가야 하니 전날 준비할 것도 많을 것 같은데. 어떻게 생각해?"
"맞아. 학예발표회에 참가하지 않을게. 선생님에게 전화할 필요없어."


"하지만 다른 아이들이 연습하는 것을 지켜보지 말고 정규수업이 끝나는 대로 집으로 보내달라고 선생님에게 부탁해보는 것이 좋겠다."
"알았어."

이렇게 부모와 대화를 통해 딸아이의 기분은 많이 전환되었다. 반 친구들이 다 학예발표회를 연습하는 데 혼자 제외되어서 느끼는 딸아이의 기분은 쉽게 이해가 된다. 정규수업을 마치고 혼자 먼저 집으로 돌아오는 딸아이의 발걸음은 무거울 것이다. 하지만 아빠 나라를 방문할 기쁨으로 그 발걸음의 무게가 조금이라도 상쇄되길 바란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안녕하세요. 네이버 오픈캐스트에서 우연히 보고 들어왔는데 시간가는 줄 모르고 구경했습니다.
    따님이 정말 당차고 귀엽네요. 여러 포스트에서 보이는 따님과 초유스님의 대화내용도 고개가 끄덕여지는게 많고요. ^^
    포스트를 보다 궁금한게 있어서 초면에 감히 여쭈는데.. '다문화 가정의 2세 언어교육은 이렇게' 에서, 그렇게 하면 처음에 아이가 힘들어 하진 않나요? 혼란스러워 할 것 같기도 하고.. 언어교육에 대해선 관심들도 많고 전문가라는 분들이 하도 많은지라 의지와 상관없이 주워들은 잡지식이 많아서 어렵네요.

    좋은 글들 웃음 짓게 만드는 글들 사이에 눈살을 찌푸리게 만드는 덧글들이 종종 보이던데..(어떻게 저렇게 말을 던지고 다닐 수 있는지..-_-+) 개의치 마시고 부디 좋은, 소소한 포스트 많이 부탁드립니다~
    제가 겪지 못하는 곳의 이야기, 따님과 대화하듯 풀어내는 이야기가 참 좋네요.^^

    2011.10.01 09:20 [ ADDR : EDIT/ DEL : REPLY ]
    • 반갑습니다. 제 경험과 주변 친구들의 경험에 의하면 전혀 혼란이 없습니다. 철칙은 부모가 언어를 혼용하지 않는 것입니다. 즉 아이가 아빠하고는 무조건 한국어로만 통하고, 엄마하고는 리투아니아로만 통한다는 것을 자동으로 인식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죠. 이렇게 되면 자연스럽게 아빠하고는 한국어로 하는 것이 편하고, 엄마하고는 리투아니아어를 하는 것이 편하게 됩니다. 격려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좋은 주말 보내세요.

      2011.10.01 12:46 신고 [ ADDR : EDIT/ DEL ]
    • 답변 감사드립니다~ 그렇군요. 아무런 말도 트이지 못한 상태에서 그렇게 되면 왠지 혼란스러울 것 같았는데.. 저만의 짧은 생각이었군요. 덕분에 쉽게 알 수 없는 걸 알아갑니다!^^
      개인적인 궁금함도 있었고, 요번에 친구가 일본여성분과 결혼을 하게 되어 지나가는 말로 아이가 생기면 말은 어떻게 해야 하나 걱정을 하던데 알려주면 좋아할 것 같습니다.
      종종 들르겠습니다. 남은 주말 즐거이 보내셔요~

      2011.10.02 11:14 [ ADDR : EDIT/ DEL ]
    • 저는 아이가 모태에 생겼을 때부터 한국말만 줄곧 사용해오고 있습니다. 다른 아이들에 비해 말문이 다소 늦게 트였지만 전혀 문제없이 자라고 있어요.

      2011.10.02 16:39 신고 [ ADDR : EDIT/ DEL ]
    • 문제없이.. 정도가 아니라 정말 야무지게 자라고 있는 것 같은데요. 대화 내용을 보면 초유스님이 끌어주시는 것도 있겠지만 저보다 낫다 싶습니다. ^^

      2011.10.03 05:10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