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1. 6. 27. 07:13

사용자 삽입 이미지
6월 23일은 하지이다. 일년 중 낮이 가장 긴 날이자 밤이 가장 짧은 날이다. 이날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하지 축제가 열리는 장소를 향해 몰린다. 리투아니아는 24일이 국경일로 할 정도로 하지를 전통적으로 중요하게 여긴다. 새벽 4시가 되면 밝아지고 밤 11시가 되야 어두워진다. 

날이 훤하지만, 저녁 무렵 사람들은 행사장으로 발걸음을 향한다. 가면서 꽃과 풀로 화관을 만든다. 아이들은 나무에 화관걸기 놀이를 하기도 한다. 이 화관을 쓰고 노래를 부르는데 이날 노래의 주된 주제는 바로 태양을 찬미하는 노래들이다. 이를 통해 태양숭배의 고대풍습을 엿볼 수 있다. 해가 언덕을 넘으면 사람들은 모닥불을 피운다. 이 모닥불은 건강과 풍년을 기원한다. 그리고 이제 점점 길어질 밤의 악령을 쫓는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사람들은 모닥불 주위에서 춤을 추다가 밤 12시가 되면 강가로 간다. 바로 머리에 쓴 화관에 초을 얹고 강물에 띄우기 위해서다. 옛날엔 결혼하지 않는 여자들이 화관을 만들었다고 하지만 지금은 남녀노소 모두가 만든다. 왜 강물에 띄울까? 아주 옛날 흘러내려오는 화관을 줍는 이웃 마을 총각이 바로 그 여자의 배필이 된다는 설이 있었기 때문이라 한다.

지금은 각자의 꿈과 소원을 담아 강물에 띄워보낸다. 그리고 다시 모닥불로 돌아와 다음날 해가 뜰 때까지 흥겨운 춤과 노래로 밤을 보낸다. 이렇게 짧은 하지 밤을 보내며 한 해의 풍년과 안녕을 기원하는 리투아니아 사람들 모습이 퍽 인상적이다.
이날 아내는 행사장으로 가든지 친척집을 가든지 아파트를 벗어나자고 했다. 약간의 행선지 실랑이를 벌이다가 빌뉴스 교외에 사는 친척집으로 꼬치구이를 사서 가기로 했다. 마당에 숯불을 피우고 꼬치구이를 하면서 긴긴 날을 작별했다. 그래도 음악이 있어야 하기에 이날의 악사는 남자 두 분이다. 이들은 사위와 장인이었다. 두 분 다 백발이라 누가 사위이고, 장인인지 모르는 사람은 구별하기가 힘든다. 
 


하모니카 불고, 아코디언 연주하는 장인과 사위의 정겨운 모습을 보고 있으니 한 리투아니아인 친구가 떠올랐다. 친구는 당시 40대 중반 노총각이었고, 20대 중반의 여자친구와 동거하고 있었다. 어느날 여자친구에게 "아버지 같은 노총각을 사귄다"는 것에 주변 사람들의 의견은 어떠한 지를 물어보았다. 그는 또래 친구들로부터 핀잔을 듣거나, 부모의 반대에 부딪혀 본 기억이 전혀 없다고 답했다. 오히려 아버지는 자기 친구 같은 사위를 얻게 되어 기뻐할 정도라고 했다. 이에 아래 동영상 속 사위와 장인의 경우와 똑 같다. 


이렇게 주변 리투아니아 사람들을 보면 애인이나 배필을 선택할 때 우선 나이 차이나 외형적 조건을 따지면서 선택의 폭을 스스로 좁히는 사람들과는 차이를 보여준다. 특히 연령 차이가 많다고 해서 부모가 극구 반대하는 것은 찾아보기가 힘든다. 하모니카(장인)와 아코디언(사위)의 흥겨운 소리에 짝들의 연령차이에 대한 리투아니아 사람들의 처세를 소개해본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그렇게 따지면, 이슬람의 1부4처제도 이해하시 겠네요.
    사회적으로 4명의 마누라가 남편에게 불만이 없으니까.
    본받아야 겠네요?

    그렇게 따지면, 인도의 사티 풍습도 이해하시 겠네요.
    남편이 죽으면, 여자가 스스로 자신의 몸을 태워서 자살하고, 불만이 없으니까.
    본받아야 겠네요?


    한국도 과거 조선 시대에
    나이 많이 먹은 노인들이 무병장수 한다고,
    나이 어린 여자들 첩질한 것으로 압니다.

    근대화 시기, 최근까지도 일본 노인네 현지처도 많고,

    동남아 가면, 늙은 백인들이 10살짜리 여자 아이들 돈주고 사서,
    첩질하고 다니죠..

    참.. 보기 좋으시겠네요?


    리투아니아의 현상에 대해서 불만이 라는 것이 아닙니다.

    한국의 사회적 가치관은 그 나름대로, 이유가 있어서 발생한 겁니다.
    한국의 모든 것을 차별이니, 외형만 따지니로 몰아가지 마세요.

    안그래도, 요새 원조교제가 퍼지고 있어서, 사회적으로 막아보려 애쓰는 데..

    2011.06.27 22:16 [ ADDR : EDIT/ DEL : REPLY ]
    • ...

      이건뭐..>


      삽질 좀 하지 마시지.

      내가 여자로 보이나?

      어떻게 하면, 지멋대로 헛다리 짚고 헛소리 하는지?



      장인과 사위가 동갑인 것을 그냥 소개하면 몰라도,

      그걸 한국에 아름다운 현상으로 주입시키려니까.

      그 위험성을 블로그 주인장에게 말한 거다.



      어디서 여자한테 한소리 듣고 엉뚱한 데서 화풀이 하는지.

      시어머니와 며느리가 동갑이면,
      퍽이나 아름다워 보이겠네요? 응?

      이렇게 했어야 니가 삽질하지 않고 만족했겠나?


      가장 무례한 것은 반말이나 비난이 아니다.
      반대 의견을 말하지 못하도록 막는 것이지.
      그리고 그런 의견 봉쇄를 예의 존중이라고 하는 것이 코미디.

      2011.06.29 17:01 [ ADDR : EDIT/ DEL ]
    • 범생

      다른 의견이 있으면 정중하게 이건 이렇다 라고 말씀하시지 제가보기에도 시비조로 보이네요.님답글에 답글달리니 님도 삽질하지말라잖아요 님도 그만 삽질하세요. 아는척하는 가식적인 악플러로밖에 안보입니다.

      2011.06.30 22:13 [ ADDR : EDIT/ DEL ]
  2. /...님 보세요

    저 역시 지나가다 글 남깁니다.
    ...님의 댓글을 보자면 욱해서 싸지른 뭐 같군요. 블로거 둘러보니 리투아니아에 살면서 다분화 가정을 일구고 사는 분의 문화체험 내지는 소개 정도가 주제 같은데 충분히 리투아니아 문화의 관점에서도 설명을 할 수 있는 부분 아니겠어요? 현지에 살고 계신 분이니까요.
    그리고 위에 '이 건 뭐'님의 말은 문화의 상대성은 다르다는 것 뿐이지 결코 상하관계가 성립하는 것이 아니라는 말이죠. 다시말해서 다른 나라의 문화를 가지고 이러쿵 저러쿵 평하려 들 지 말라는 말이죠.

    그리고 한국에 아름다운 현상으로 주입을 시켜요? 억지좀 부리지 마세요.

    ...님의 논리와 어투를 보자면 그 어떤 상황에서도 본인의 말은 틀리지 않겠구나 라는 생각이 드네요.

    그리고 기본적으로 논거에 맞지 않는 특정한 사례를 반복하며 마치 본인의 주장이 맞다는 듯한 뉘앙스를 풍기는 댁같은 분들 보면 참 답답해요.
    국어 공부를 다시 하시던가 아님 도덕책을 펴시던지요.

    이해가 안 가죠?
    다시 읽어보세요 ... 님 본인이 남긴 글이랑 이건뭐 님이 예를 들어 얘기한 것이랑 어떤 차이가 있는지요.

    2011.06.30 22:20 [ ADDR : EDIT/ DEL : REPLY ]

기사모음2009. 6. 27. 13:26

"하지 자정에 강물 위로 화관을 띄우는 사연" 글을 통해 리투아니아 하지축제를 소개했다. 리투아니아 하지축제의 절정은 바로 자신의 소원을 담은 화관을 초와 함께 강물에 띄워보내는 것이다.

그리고 이날 밤 숲에서 고사리꽃을 찾는다. 고사리꽃은 일 년에 딱 한번 찾을 수 있는 꽃으로 리투아니아인들에게 전해진다. 바로 하지 밤에만 숲 속에서 찾을 수 있다. 만약 이 꽃을 찾으면 무엇이든지 원하는 바를 다 이룰 수 있다고 한다. 하지만 이 고사리꽃을 보았다는 사람은 주위에 아무도 없다. 실제로 하지에 이를 찾는 사람도 보지 못했다.

한편 이웃나라 라트비아는 어떨까? 리투아니아 사람처럼 발트인에 속하는 라트비아 사람도 하지축제를 즐기는 것은 마찬가지이다. 오늘 리투아니아 포탈 사이트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라트비아의 특이한 하지축제동영상 하나가 소개되었다.

이 행사는 23일 하지 밤을 지새우고, 24일 새벽 3시 곧 해가 떠오르는 시각에 열리는 행사이다. 19세 이상 성인만이 참가할 수 있는 알몸 달리기 행사이다. 이 행사는 라트비아 도시 쿨디가에서 열린다. 올해 9 번째이다. 모두 알몸으로164m 길이의 다리를 달리는 것이다. (사진출처: delfi.lt 화면캡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행사의 주된 목적은 바로 옛날 풍습을 상기시키는 일이다. 그렇다면 그 옛날 풍습은 도대체 무엇일까?

고대 라트비아 사람들은 하지 밤에 생성된 이슬이 신비의 힘을 지니고 있다고 믿었다. 그래서 이들은 해가 떠오르기 바로 직전 새벽에 알몸으로 풀밭에 뒹굴면서 이 이슬로 목욕하면 일년 내내 강하고 건강하다고 믿었다.

어렸을 때 한국에서 겨울 눈으로 세수를 해보았지만, 여름 이슬로는 한 번도 씻어보지 못했다. 다음에 기회가 있으면 알몸은 아니지만 한 번 이슬로 세수를 시도해봐야겠다. 

* 최근글: 출근길 차 바퀴 점령한 벌떼, 현명한 대처법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나가던행인

    좋은 전통이군요! 국내 도입이 시급합니다.

    2009.07.06 12:19 [ ADDR : EDIT/ DEL : REPLY ]

기사모음2009. 6. 27. 12:04

요즈음 리투아니아는 일년 중 낮이 가장 긴 날이다. 새벽 4시가 되면 밝아지고 밤 11시가 되야 어두워진다. 지난 23일 하지는 국경일로 정해진 만큼 리투아니아 사람들에게 아주 중요한 날이다. 이날 리투아니아 곳곳에는 하지축제가 열린다.

날이 훤하지만, 저녁 무렵 사람들은 행사장으로 발걸음을 향한다. 가면서 꽃과 풀로 화관을 만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들은 나무에 화관걸기 놀이를 하기도 한다. 이 화관을 쓰고 노래를 부르는데 이날 노래의 주된 주제는 바로 태양을 찬미하는 노래들이다. 이를 통해 태양숭배의 고대풍습을 엿볼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가 언덕을 넘으면 사람들은 모닥불을 피운다. 이 모닥불은 건강과 풍년을 기원한다. 그리고 이제 점점 길어질 밤의 악령을 쫓는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그리고 모닥불 주위에서 춤을 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밤 12시가 되면 이들은 강가로 간다. 바로 머리에 쓴 화관에 초을 얹고 강물에 띄우기 위해서다. 옛날엔 결혼하지 않는 여자들이 화관을 만들었다고 하지만 지금은 남녀노소 모두가 만든다.
왜 강물에 띄울까?
아주 옛날 흘러내려오는 화관을 줍는 이웃 마을 총각이 바로 그 여자의 배필이 된다는 설이 있었기 때문이라 한다. 지금은 각자의 꿈과 소원을 담아 강물에 띄워보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다시 모닥불로 돌아와 다음날 해가 뜰 때까지 흥겨운 춤과 노래로 밤을 보낸다.  이렇게 짧은 하지 밤을 보내며 한 해의 풍년과 안녕을 기원하는 리투아니아 사람들 모습이 퍽 인상적이다.

* 관련글: 태양은 아버지 아니면 어머니? - 리투아니아 해맞이 동영상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