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2.05.23 06:54

1990년대 유럽을 여행하면서 기회 있을 때 나무를 심었다. 헝가리 시골 포도밭에는 아몬드 묘목을 심었고, 폴란드 크라쿠프에는 헝가리에서 가져온 호두를 심었다. 폴란드 우즈 시골에는 참나무 묘목을 심었고, 여기서 가져온 호두를 리투아니아 텃밭에 심었다. 특히 우즈에 사는 지인은 종종 참나무의 자라는 모습을 사진찍어 보내준다. 

* 바르샤바 인근 피아세츠노(Piaseczno) 친구집 뜰에 자라고 있는 나무

이번에 방문한 폴란드 바르샤바 근교에도 내가 심은 나무가 자라고 있다. 바로 15년 전 친구집 뜰에 심은 자작나무, 소나무, 전나무 등이다. 그때는 내 무릎 정도의 키를 가진 묘목이었지만, 지금은 마치 소규모 숲을 보는 듯하다. 


아침에 일찍 일어나 2층 베란다으로 나갔다. 내가 심은 나무에서 흘러나오는 맑은 새소리를 들으니 참으로 감회가 새로웠다.

* 해마다 나무는 더욱 높이 자라고, 내 머리카락은 더욱 하얗진다(요가일래 촬영)

"저 큰 나무들이 아빠가 부옉(삼촌) 라덱과 함께 심은 나무야. 좋지? 너도 자라면 나무심기를 좋아해봐!"
"알았어. 아빠, 기념으로 내가 사진찍어 줄게."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대단한 일을 하셨네요..
    가실때마다 나무를 심으시다니..
    15년이면 이렇게 크게 자라는군요.
    저도 어릴적 심은 나무..잘 자라고 있겠죠..ㅎㅎ

    2012.05.23 09:54 [ ADDR : EDIT/ DEL : REPLY ]
  2. 녹색자전거

    초유스님의 사진을 처음봐요.
    딸이 아빠를 닮았군요.

    2012.05.25 09:22 [ ADDR : EDIT/ DEL : REPLY ]

사진모음2010.06.07 06:12

"홍수속 진풍경, 도심 도로에서 수상스키" 글에서 5월 중하순 폴란드 남부지방 홍수에 대해 이야기했다. 어제 폴란드 바르샤바 친구가 스카이프(skype) 인터넷 대화 중 사진을 보내왔다.

6월 3일 내린 엄청난 비의 결과물이 적나라하게 담겨져 있었다. 친구는 폴란드 수도 바르샤바 근교 피아세츠노에 살고 있다. 고도가 낮은 피아세츠노 도심에는 1.5m까지 물이 차서 아파트 1층이 모두 물에 잠겼다. 일요일에도 자원봉사자들이 집안에 갖힌 친구에게 음식을 날려다 주었다.

사진제공 / Foto: Radosław 동일 Jędrzejczak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6월 3일 저녁 비가 오는 소리를 들었지만 그렇게 심각하게 생각하지는 않았다. 차 물을 끓이기 위해 부엌으로 내려와서 창문 밖을 보니 초록색 풀 대신 빗물이 점점 고이기 시작했다. 딱 1시간 동안 내린 비로 뜰은 물이 가득 찼다. 빗물이 집으로 들어올까 조마조마했지만 다행히 집안으로는 들어오지 않았다. 건물 기초를 좀 높이 설계한 것이 무척 다행스러워했다. 매일 4cm 정도 빗물이 빠지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폭우와 함께 거센 바람이 불었다. 거리 건너편에 자라고 있던 나무가 뿌리채 뽑혀 집쪽으로 넘어졌다. 집 건물이 나무가 닿지 않는 곳에 위치해 이 또한 다행스러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채소를 심어놓았던 뜰 안의 텃밭도 완전히 물에 잠겨버렸다. 물이 찬 뜰을 강이나 호수로 착각한 청둥오리 한 쌍이 날라와서 놀고 있었다. 살면서 자기 집 뜰에 청둥오리가 날라와 헤엄칠 줄은 상상도 하지 못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폴란드에는 약 5만 마리의 비버가 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 비버가 남부지방 홍수피해를 더욱 심각하게 한 한 요인으로 주목받고 있다. 청둥오리가 이미 왔으니 폴란드 친구는 이제는 비버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비 피해의 상심 속에서도 여유와 웃음을 잃지 않고 있는 친구에게 박수와 격려를 보낸다.  

* 최근글: 수개국어 구사자의 쩔쩔 매는 순간 화제

폴란드 여대생의 유창한 한국어
폴란드 친구가 요리한 다양한 한국음식들
폴란드에 연이은 '빅풋' 목격 화제
폴란드 주유소 길바닥에서 주운 한글 볼펜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 손가락 추천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클릭하시면 ->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ania

    초유스님 안녕하세요. 혹시 비버들이 왜 홍수를 더 심하게 만드는지 알고계신가요? 혹시 아시면 저좀 알려주세요. ^^ 저도 강가에 사는데 비 심하게 올때는 물이 너무 올라와서 비상식량 준비해야 되나 했답니다.

    2010.06.10 00:12 [ ADDR : EDIT/ DEL : REPLY ]
    • 제가 알고 있기로는 비버가 강에 자신의 둑을 만들어 물의 흐름을 방해하기 때문에 홍수의 한 원인이 될 수 있다는 것이죠. 홍수 피해는 없었나요? 바르샤바는 평지로 강이 범람하면 걱정이네요.

      2010.06.10 03:55 신고 [ ADDR : EDIT/ DEL ]
  2. Hania

    그렇군요. 재미있네요 비버라는 동물. 폴란드에 와서 많이 접하게 되었는데 (친구들이 애칭이나 별명으로 비버라고들 부르더라고요 ㅎㅎ) 아직도 비버라는 동물에 대해서 잘 아는게 없어요. 저는 피해를 입지 않았지만요 제가 아는 분(역시나 바르샤바에 사시는) 댁에는 창고에 물이 가득차서 수납해둔것들 다 버렸다고 하시네요... 저역시도 홍수 비슷한것은 처음 경험해 보는거라 심난했지만 지금은 해뜨는 날이 늘어서요. 강 높이 올라왔을때는 군인들이랑 경찰들이 탱크비슷한(?) 큰 차 몰고 다니면서 도로, 강변 정리하고 다니더라구요. 역시나 처음보는 광경 ^^ 저는 동물에 관심이 많은데요 홍수때문에 바르샤바내 농장 동물들이 많이 죽거나 살아남은 동물들은 먹을게 없다고 집에 동물 키우는 사람들에게 식량좀 나눠달라고 하는 광고를 보고 구청같은곳에 건초좀 기부하고 왔어요.

    2010.06.10 04:54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