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트3국 여행2014.07.07 06:33

지난 일주일 동안 라트비아에 가족 여행을 다녀왔다. 유르말라, 콜카, 벤츠필스 등 해변에 있는 도시를 둘러보았다. 리투아니아 빌뉴스 집으로 돌아오기 위해서는 내륙으로 들어와야 했다. 벤츠필스에서 만난 라트비아인은 가는 길에 쿨디가(Kuldiga)에 있는 폭포를 꼭 보고가라고 했다. 

"특별한 이유가 있나?"
"엄청나게 긴 폭포지. 유럽에서 가장 긴 폭포야."


높은 산이 없는 발트 3국에서 폭포라는 말은 그다지 귀에 들어오지 않는다. 더욱이 웅장하기로 유명한 브라질 이과수 폭포를 벌써 다녀온 지라......

하지만 유럽에서 가장 긴 폭포라고 하니 그 모습이 궁금했다. 구시가지 바로 옆을 흐르는 강에 폭포가 있었다. 정말이지 유럽에서 내가 본 폭포 중 가장 길었다. 높이는 약 2미터 정도지만, 강의 양쪽 변을 잇는 249미터 길이를 가진 폭포이다.

영상 26도의 날씨에 폭포에서 목욕하는 사람, 그 주변에 일광욕하는 사람들이 있었다.


무엇보다도 인상적인 장면은 일광욕하는 한 소녀의 모습이었다. 옆에 있는 친구는 휴대폰으로 인터넷을 하는데 이 소녀는 뜨게질을 하고 있었다.


바로 겨울에 실을 긴 양말을 뜨게질하고 있었다. 여름의 일광욕을 즐기면서 겨울을 준비하는 모습, 본받을 만하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생활얘기2013.12.13 06:26

외출하려고 집을 나갈 때는 항상 아파트 문을 잠그기 전에 하는 일이 있다. 먼저 욕실로 간다. 혹시나 수도관으로 물방울이 떨어지지 않냐를 확인하기 위해서다. 그리고 화장실로 간다. 변기에 물이 새지 않냐를 확인하기 위해서다. 마지막으로 부엌으로 간다. 가스밸브를 잠그기 위해서다. 

모든 것을 확인하고 나왔지만 그래도 의심이 들어서 다시 한번 집으로 되돌아오는 경우도 드물지만 있다. 과실로 인해 이웃에게 손해를 입히는 경우에 이를 보상하는 보험에도 들었지만, 그래도 늘 확인하고 밖으로 나간다.

최근 폴란드 누리꾼들 사이에 화제가 된 사진 한 장이 다시 한번 이런 경각심을 불러일으켰다. 발코니 난간이 마치 혹한의 폭포처럼 변했다. 바로 이웃이 수도관 잠그기를 잊어버렸기 때문이다.


종종 아파트에 단수조치가 내려진다. 정확한 시간 안내없이 단수조치가 내려질 때가 있다. 이때가 위험하다. 물이 나오는 것을 확인하고자 수도관을 연다. 물이 나오지 않자 닫는 것을 잊어버린다. 그리고 급한 일로 한 동안 외출하고 집으로 돌아온다. 혹한의 겨울철 바로 이런 낭패를 당할 수가 있다. 조심하고 또 조심해야겠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허어.. 사진 대박인걸요..ㄷㄷ

    2013.12.13 08: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우와!~~ 저렇게까지?

    날씨가 추워졌습니다. 옷 단단히 입으세요.
    좋은 하루 되세요. ^.^

    2013.12.13 09:52 [ ADDR : EDIT/ DEL : REPLY ]
  3. 롬달

    사진....대박이네요

    2013.12.24 21:19 [ ADDR : EDIT/ DEL : REPLY ]

영상모음2009.02.08 10:23

지난 1월 17일 브라질의 이과수 폭포를 방문했다. 아프리카의 빅토리아 폭포, 북미의 나이아가라 폭포와 함께 세계 3대 폭포 중 하나인 이 이과수 폭포는 브라질과 아르헨티나 국경을 이루는 이과수 강에 있는 폭포이다. 2.7km에 걸쳐 흐르는 물의 양에 따라 150-300여개의 폭포들로 이루어져 있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록되어 있다.

브라질 남부지방 쿠리티바에서 왕복으로 20시간을 소요해 약 2시간에 걸쳐 구경한 이과수 폭포는 웅장함 그 자체였다. 악마의 목구멍을 근접에서 바라보기 위해 전망다리를 걸을 때 사방에서 울려퍼지는 공포의 굉음으로 마치 혼이 빠져 악마의 목구멍으로 스스로 들어가는 듯한 환상마저 들었다.

맑은 날이 아니어서 분위기가 그렇게 상쾌하지는 못했지만 이과수의 장관은 충분히 지겨볼 수 있었다. 이 폭포의 함성이 위기와 불황으로 축 늘어진 모든 사람들의 어깨를 활짝 펴주었으면 좋겠다. 이과수 폭포와 이곳에서 만난 긴코너구리 동영상을 소개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초유스님 방문했을 때에는 물이 그런대로 황색이었네요. 요즘은 물은 엄청 많지만, 황색이 아니라 옅은 녹색이랍니다. 엊그제 친척들과 방문을 했었는데, 물이 얼마나 많은지 산마르틴으로는 넘어가지두 못했습니다. 암튼, 매번 볼 때마다 가슴을 설레게 합니다. ㅎㅎㅎ

    2009.02.10 19:36 [ ADDR : EDIT/ DEL : REPLY ]

사진모음2009.01.28 06:34

브라질하면 아마존과 이과수를 먼저 떠올릴 수 있다. 아마존 정글은 왠지 두려움을 자아내고, 이과수는 웅장함을 자아낼 듯하다. 지난 12월 31일부터 3주 동안 아내와 브라질 방문을 시작하면서 아마존을 못가더라도 꼭 이과수만이라도 다녀올 계획을 세웠다.

이번 방문 내내 번역 일 때문에 주로 쿠리티바에서 머물렀다. 번역 일 진행을 지켜보면서 이과수 갈 여부를 결정하고자 했다. 막상 가까이에 와 있으니 가지 않을 변명들이 하나씩 뇌세포를 차지하기 시작했다. 먼저 650여km나 멀리 떨어진 곳이고, 버스 이동시 10시간이나 소요된다(왕복 20시간 소요). 하루 만에 다녀오기가 벅차고, 그렇다면 이틀을 보내기엔 너무 시간이 촉박하다. 더군다나 갔을 때 비가 오거나 구름이 잔뜩 낀다면 보는 맛이 반감이 될 것이다.

"이제 가면 언제 오나? 왔을 때 가보자!"라는 생각이 결국 모든 변명들을 물리쳤다. 쿠리티바에서 밤 10시 출발하는 침대버스를 타고 다음 날 아침 7시 포즈 도 이과수라는 도시에 도착했다. 이어서 시내버스를 타고 시내 버스터미널에서 이과수 국립공원행 버스를 다시 갈아탔다. 9시경 도착해 표를 구입하고 또 다시 순환버스를 타고 폭포로 갔다.

공원 도착 전까지 내내 빗방울이 떨어졌다. 하지만 폭포 앞에 다가가자 비는 그쳤고, 폭포수의 웅장한 장관에 구름이 쫓겨 달아나는 것 같았다. 악마의 목구멍은 마치 구름을 내뿜어내는 듯 했다. 전망 다리를 오고가면서 바람에 날린 물방울로 인해 마치 비에 흠뻑 젓은 듯 했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폭포의 웅장함에 대한 감탄은 떨어지는 물소리의 굉음에 점점 파묻히는 것 같았다. 

쿠리티바로 돌아오는 버스 시간이 낮 12시라 아쉬움 속에 발걸음을 재촉 할 수밖에 없었다. 2시간도 채 못 되는 관람을 위해 무려 20시간 버스를 타고 간 가치는 원하는 바를 이루었다는 것이다. 더 넉넉한 시간을 가지고 찬찬히 둘러보지 못함은 내내 아쉬움으로 남고, 다음 기회를 기대해 본다.     

이과수 폭포는 브라질과 아르헨티나 국경을 이루는 이과수 강에 있는 폭포이다. 2.7km에 걸쳐 흐르는 물의 양에 따라 150-300여개의 폭포들로 이루어져 있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록되어 있다.

이과수 폭포 방문을 계획했을 때 이과수에 거주하는 한 티스토리 블로거에게 문의했다. 이 블로거는 마치 얼굴을 마주보고 생생하게 설명하듯이 장문의 친절한 답변을 보내왔다. 덕분에 큰 준비 없이 다녀왔다. 이 블로거의 친절함은 이과수 폭포의 웅장함만큼이나 오래 오래 기억하고 싶다. 혹시 이과수 방문을 계획하는 분들에게 이 분의 블로그를 추천한다. http://infoiguassu.tistory.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사무실로 향하던 국립공원 직원이 발걸음을 멈추고 친절하게 안내를 해주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아르헨티나 쪽 폭포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비는 그쳤지만 여전히 비옷은 아래에서 유용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 다리 위에는 날라오는 물방울로 이슬비가 내리는 듯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거대한 폭포로 더욱 아름답게 보이는 작은 폭포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악마의 목구멍"이 구름을 내뿜는 듯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폭포의 웅장함을 사진 속에 담으려는 사람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물방울에 젖은 초유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강 건너 아르헨티나 국기가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폭포 관광을 마치고 공원 입구로 돌아오는 길에 만난 긴코너구리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과수의 웅장함. 그대로군요 ^^
    흐린 날씨가 2%로 아쉽습니다
    덕분에 멋진 추억 다시 떠올리고 갑니다~

    2009.01.28 08:55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러게요. 더 아쉽게 한 것은 순환버스를 타고 다시 공원입구로 내려오자 하늘은 그야말로 쾌청했지요...

      2009.01.28 09:23 신고 [ ADDR : EDIT/ DEL ]
  2. 이야~! 드디어 포스팅을 하셨네요. 근데, 날씨가 좀.... ㅎㅎㅎ, 그래두 어차피 물떨어지는 것을 보러 가셨으니까, 비좀 맞으신 것이나, 구름때문에 흐린 것이나 나쁘진 않았을 거란 생각입니다. ㅎㅎㅎ

    그리고, 제 블로그 추천해 주신 것 감사드립니다. 좋은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2009.01.28 20:10 [ ADDR : EDIT/ DEL : REPLY ]
    • 마지막 사진 동물 이름을 아시면 알려주세요. 개미핥기를 닮은 것 같은데......

      2009.01.28 20:26 신고 [ ADDR : EDIT/ DEL ]
    • 아~예! 꽈치 말씀하시는 거죠? 이과수 국립공원의 심벌 중 하나입니다. 포르투게스로는 Quati라고 하고 스페인어로는 Coati라고 합니다. 영어로는 스펠은 모르겠는데, 한국어로 번역할 때, 코코티 라고 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2009.01.28 20:39 [ ADDR : EDIT/ DEL ]
    • 코코티 단어로 찾아보니 긴코너구리라고 하네요. 감사합니다.

      2009.01.28 21:33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