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2.01.19 06:47

화요일 저녁 모처럼 리투아니아인 처남 내외를 초대해서 저녁식사를 함께 했다. 우리 집에서 5km 떨어진 거리에 살고 있지만 부활절, 크리스마스, 새해, 생일 등을 제외하고는 거의 만나지 않는다. 

그런데 지난해 12월 크리스마스에도 새해에도 만나지 못했다. 못했다기보다는 용케 피했다라는 표현이 더 적당하다. 사연은 지난해 11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아내는 인도, 나는 한국을 다녀온 후였다. 이를 기념하기 위해 몇몇 친척들을 초대해 저녁식사를 했다. 

모임은 회기애애하게 잘 진행되었다. 그런데 끝날 무렵 술이 얼큰하게 취한 처남이 아내의 마음을 거슬리는 말을 했다고 했다. 처남은 이를 인식하지 못했을 것이지만 아내는 가슴 속에 꿍하고 간직하고 있었다.

그동안 몇 차례 처남이 탁구를 치고 싶다는 명목으로 전화했다(참고로 우리 집은 아파트지만 여가운동용으로 탁구대를 가지고 있다). 하지만 아내는 이 핑계 저 핑계를 대면서 만남 자체를 피했다. 그렇게 형제간 만남없이 크리스마도 지났고 새해도 지났다.

가끔 아내는 "그래도 우린 형제인데 이해하려고 하지만 마음이 쉽게 열리지가 않는다."고 말했다. "조만간 당신이 먼저 전화해서 리투아니아 대 한국 탁구시합하자고 해!"라고 거들었다. 처남은 좋아라고 하면서 일을 마치고 화요일 우리 집을 방문했다. 

"버스를 타고 비다(아내의 이름) 집을 지나가면서 거실 불이 켜져있나라고 늘 살펴보았다."라고 처남이 말했다. 이는 그동안 참으로 만나고 싶다는 소리로 들렸다. 속으로 초대하길 정말 잘 했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아내도 그동안 뭉친 마음 엉어리를 쓸어내리려는 듯 건배를 주저하지 않았다.

▲ 사진은 본문과 관계가 없음(여성 팬티를 광고에 활용한 폴란드 신문사 옥외광고판) 
 
 
분위기가 무르익어가는 데 아내 휴대전화가 울렸다. 낯선 전화번호가 화면에 뜨자 아내는 울리는 전화를 들고 다른 방으로 가서 받았다. 이 늦은 시간에 도대채 누가 전화를 했을까 궁금했다(밤 9시였지만 리투아니아는 늦은 밤으로 여긴다. 밤 9-10시에 취침하는 사람들이 많다. 그래서 8시 이후부터 가급적 전화를 삼가하는 것이 좋다).

조금 후 아내가 다른 방에서 돌아왔다.

"이 시간에 누가 전화했니?"
"분위기 깨는 전화했어."
"왜?"
"저런 전화 받아서 시간 낭비한 내가 바보지."
"대체 무슨 전화였는데?"
궁금증이 커져갔다.

"여성 팬티 파는 전화했어."
"이잉~ 뭐라고?!!!"


아내가 전해준 전화 내용이다.

"안녕하세요. 시간이 괜찮나요? 저는 여성의류를 판매하는 00이예요. 오늘 당신만을 위한 특별상품을 소개합니다. 이탈리아에서 제조된 고급의류입니다. 바로 여성 팬티예요. 다섯 장에 21리타스(약 1만원)만 받고 팔겠습니다."
"전 관심이 없어요."
"왜 관심이 없나요?"
"(팬티가) 많이 있어요."
"그럼, 감사합니다. 좋은 밤 보내세요."

아무리 전화로 다양한 상품을 파는 세태라고 하지만, 이렇게 늦은 시간에 40대 중반 아줌마에게 여성 팬티까지 팔려고 하다니...... 이렇게 팔아야 하는 전화판매원의 심정도 헤아려야 하겠지만, 참 어이없고 황당한 일로 여겨진다.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09.12.26 08:02

몸에 지니고 있는 현금이 많거나 귀중품이 있을 때 사람들이 많은 붐비는 곳에서는 늘 위험을 느낀다. 가방에 넣자니 날치기나 소매치기가 언제 닥칠 지 불안하다. 어디 좋은 방법이 없을까?

례투보스 리타스 12월 24일자 기사에 흥미로운 기사가 실렸다. 이탈리아 나폴리의 소식을 전하고 있다. 이 보도에 따르면 성탄과 새해 선물로 나폴리에서는 특수 여성용 팬티가 화제를 모우고 있다. 아시다시피 나폴리는 소매치기의 수도라 할 만큼 소매치기가 극성이다. 

"예전에 여자들은 돈을 브라자에 감추었다. 하지만 현대적 유행으로 이 비밀금고는 더 이상 안전하지가 않다. 그래서 팬티에 관심을 돌렸다. 팬티 앞면에 돈이나 귀중품을 넣을 수 있는 특별 호주머니를 만들게 되었다."라고 이를 만든 지오바니 디 마우로씨가 말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탈리아 나폴리에 호주머니 달린 여성용 팬티 등장 (례투보스 리타스 기사 촬영)

현재 한국돈으로 2500원에 판매되고 있는 이 팬티는 저렴한 가격과 유용함으로 나폴리 여성들에게 많은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내년에는 특별 주머니를 지닌 남성용 팬티도 선보일 예정이다.

이 기사를 읽으면서 1990년 처음으로 유럽으로 올 때 팬티 속에 호주머니를 만들어주신 어머님이 떠올랐다. 당시는 인터넷 뱅킹도 없었고, 신용카드도 없었다. 장기간 해외여행 경비를 현금으로 몸 속에 지녀야 했다. 가장 안전한 장소가 바로 팬티 속이라 여기고 그 안에 헝겊을 대고 호주머니를 만들어 주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지금도 장거리 여행을 앞두고 헝겊으로 팬티에 호주머니를 만든다.

장거리 여행을 떠날 때에는 지금도 팬티에 호주머니를 만든다. 현금이나 카드들을 넣을 수 있는 크기이다. 헝겊으로 직접 깁는 것도 좋지만 팬티가 좀 볼품이 없다. 남성용이 출시된다면 아내에게 선물로 하나 부탁해도 좋을 법하다.

* 최근글: 차가 견인되는 데 사진찍는 남편에 울화통

<아래에 손가락을 누르면 이 글에 대한 추천이 되고,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을 수 있게 됩니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