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객들이 종종 발트 3국에서는 팁을 얼마나 줘야할 지를 묻는다. 

답은 간단하다. 영수증에 있는 가격의 10% 내외로 주되, 의무는 아니다.

대부분 식당 종업원들은 법정 최저 임금을 받고, 나머지는 팁으로 수입을 얻는다.


일전에 탈린 부두를 지나쳤다. 부두에서 바라본 탈린 구시가지 모습이다.

소나기가 막 지나가고 날씨가 개는 순간이었다.



때마침 배가 고파서 부두 인근에 있는 음식점을 찾았다.  

그다지 비싸지 않을 것 같았다.  

전식으로 시킨 새우 샐러드

 


그리고 본식은 닭고기



이날의 압권은 영수증이었다. 



영수증에는 발트 3국에서는 처음 문구가 적혀 있었다.

팁 10-15% 불포함


노골적으로 팁을 요구하는 듯 해 기분이 좀 이상했다,

다시는 이 음식점으로 발길을 돌리지는 않을 듯하다. ㅎㅎㅎ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13.11.28 06:42

지갑에 동전이 많으면 무겁다. 그래서 이 동전은 외출하기 전 저금통으로 들어가는 경우가 흔하다. 일전에 빌뉴스 구가가지에 있는 식당을 다녀왔다. 식사를 맛있게 한 후 영수증을 받아서 계산했다. 그런데 거스름돈을 받아야 하는데 당차 가져올 생각을 하지 않았다. 


재촉한 후에야 종업원이 가져왔다. 거스름돈에는 지폐와 함께 작은 동전이 수북했다. 원래 식당 등에는 작은 동전이 귀할 수 있으므로 가급적 동전이나 지폐로 거스름돈을 줄 것 같은데 말이다.


정말 다른 큰 동전이 없었을까...... 손님들, 특히 외국인이라 작은 동전을 가져가지 않고 그냥 놓아둘 것이라는 기대감으로 종업원이 의도적으로 작은 동전을 선택했을까...... 


여러 차례 이런 비슷한 일을 겪었다. 좀 불편한 생각이 들어서 약간의 작은 동전만 팁으로 남겨두고 이날은 동전을 기꺼이 지갑 속에 담았다.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12.09.26 05:25

동유럽에 살기 시작한 90년대 초반에는 거의 한국인을 만날 수가 없었다. 그러다가 90년대 중후반부터 서서히 한국 관광객들이 많아졌다. 근래에 들어와서는 그 물결이 발트 3국까지 이어지고 있다. 한국인들을 위해 관광안내사 일을 하면서 얻는 좋은 점은 한국어를 내내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고, 또한 한국 사람들로부터 유익한 것을 배울 수 있다는 것이다.

버스로 이동하는 동안 관광객들의 동정을 살피지 않는다. 관광을 마치고 버스에 탄 인원을 파악하고 이들의 불편여부를 점검하는 일은 인솔자의 몫이기 때문이다. 9월 초순에 맞이한 손님들이 기억난다. 바로 뒷자리에 앉은 사람이 다리에 끈을 묶고 있었다.


"다리에 끈을 묶고 있으면 불편하지 않으세요?"
"아니요. 편하려고 끈을 묶었지요."
"그래요?"
"장거리 이동시에 다리를 오무리고 가는 것이 벌리고 가는 것보다 더 편하지요. 그래서 이렇게 마음대로 길이를 조정할 수 있는 끈을 만들어 사용하고 있어요."


이 말에 따라 허리를 곧곧하게 하고 다리를 오무리면서 한 동안 가보았더니 정말로 더 편한함을 느꼈다. 그런데 오무린 다리는 방심하면 이내 풀어졌다. 그래서 해외여행 고수들은 이렇게 끈을 사용하는 지혜를 터득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일전에 장거리 국제선 버스를 타고 탈린에서 빌뉴스까지 왔다. 8시간 버스 여행 중 옆자리에 사람이 앉아 있어 불편했다. 때론 상대방이 벌린 다리가 내 영역으로 들어오고, 때론 내 다리가 상대방 영역으로 들어갔다. 이런 경우에도 유용할 한국인 여행객의 다리 묶는 끈이 그 순간 절실히 떠올랐다.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12.09.25 05:40

세 식구가 더불어 사는 우리 집 설거지는 대체로 각자가 한다. 자기 접시, 숟가락, 그릇 등은 식사를 마치자마자 각자가 물로 씻는다. 며칠 전 10여일 출장을 다녀온 후 식사시간이었다. 다 먹은 그릇을 그대로 식탁 위에 놓아두고 부엌문을 나서자 아내가 한 마디했다.

"여기가 호텔 식당인줄 알아!?"
"아, 미안해. 며칠 동안 쌓인 습관 때문에......"
"출장갔다 왔으니 오늘은 그냥 내가 씻을게."

밥먹기는 좋아하고 설거지는 싫어하는 것이 이 세상의 인지상정이 아닐까...... 하지만 누군가는 설거지를 해야 한다. 러시아 웹사이트에 설거지하지 않고 접시를 사용하는 법이 올라와 누리꾼들 사이에 화제가 되고 있다. [사진출처 image source link]

1. 깨끗한 비닐봉지와 접시를 준비한다


2. 접시를 비닐봉지 안에 넣고 음식을 그 위에 음식을 놓는다


3. 먹는다


4. 비닐봉지를 버린다


5. 만세!


진정으로 물을 아끼고 설거지를 싫어하는 사람에게는 딱 어울리는 간단한 해결책이 아닐까......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12.09.13 04:19

2-3년 전부터 발트 3국이 한국 사람들로부터 관광지로 관심을 끌고 있다. 관광안내를 하면서 만나본 사람들 중 적지 않은 사람들이 자기가 처음으로 발트 3국을 여행하고 있는 사람으로 생각하고 있다. 그만큼 발트 3국이 한국 사람들에게 아직은 낯설다.

이런 낯선 관광지 거리에서 갑자기 한국 애국가를 듣게 된다면 어떤 기분일까? 

라트비아 수도 리가의 구시가지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되어 있다. 자유의 상, 검은 머리 전당, 베드로 성당, 화약탑, 스웨덴 문, 리가성, 대야곱 성당 등 볼만한 것이 여기저기 흩어져 있다. 스웨덴 문을 통과해 대야콥 성당을 거쳐 나오다보면 많은 관광객들이 자주 눈에 띄는 곳이 있다.

바로 삼형제 건물이다. 건물 셋이 나란히 있는데 이는 중세 시대 주거지의 변천사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곳으로 유명하다. 보는 방향에서 오른쪽 하얀색 건물은 15세기, 가운데 노란색 건물은 17세기, 왼쪽 초록색 건물은 18세기에 지어졌다. 지금 이 세 건물은 라트비아 건축 박물관으로 사용되고 있다.     


이 건물 앞에서 호른을 연주하는 사람이 있다. 그는 다가오는 관광객들이 어느 나라에서 온 사람인지를 재빨리 파악해 그 나라와 관련된 노래를 연주하는 사람이다. 지금껏 그는 한번도 틀리지 않고 한국인 관광객들에게 한국 애국가를 연주했다.

그가 애국가를 연주하자마자 관광객들은 깜짝 놀란다. 대부분 한국인들의 반응은 이렇다.

"어머, 우리가 한국 사람인 줄 어떻게 알고, 이렇게 애국가를 연주할까?"
"팁 줘야겠네."
"맞아, 팁 받으려면 이 정도는 수고해야지."


일전에 안내한 관광객들은 모두 여고 동창생들이었다. 갑작스런 뭉클함으로 이들은 듣기만으로는 부족해서 호른 연주에 맞춰 다 함께 애국가를 불렀다. 한국인의 기상을 보는 듯했다.

노래를 마치자 이들은 지갑이나 호주머니에서 팁을 꺼냈다. 애국가 덕분에 이날 아침 호른 연주자는 대박을 맞았다. 지나가는 행인들도 박수로 이에 응답했다. 물론 팁을 기대하고 연주하겠지만, 세계 속 한국의 위상을 알 수 있는 한 장면이 아닐까......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12.01.23 07:51

북동유럽 리투아니아에 지금껏 전형적인 겨울 날씨가 오지 않을 것만 같았던 겨울도 이제 중반으로 접어들고 있다. 하지만 며칠 동안 내린 눈으로 사방이 다 하얀색이다. 그렇지만 여전히 온도는 영하 3도로 산책하기에 아주 좋은 날씨이다. 

▲ 벽에 붙은 눈이 벽낙서를 더 운치있게 해주는 듯하다(산책 중 찍은 사진).
 
 
일요일 낮 가족과 함께 빌뉴스 구시가지를 산책하러 갔다. 거의 대부분 종착지는 피자집이다. 피자를 무척 좋아하는 딸아이 때문이다. 아내는 커피, 나는 생맥주를 맛있게 마셨다. "역시 맥주는 가게에서 마시는 것이 제 맛이야!"라면서 기분 좋에게 아내에게 말했다. 

음식을 다 먹고 계산서를 받아서 지폐로 값을 지불했다. 그런데 이번에도 거스름돈이 동전으로 수북했다.
 

"가게에는 오히려 동전이 더 필요하지 않나? 충분히 지폐로도 줄 수 있을텐데 굳이 동전으로 가득 주는 종업원의 속셈이 과연 무엇일까?" 투덜대듯이 아내에게 물었다.

"동전이 무겁고 귀찮다면 보더 더 많은 동전을 팁으로 남겨달라라는 뜻이 아닐까?"라고 답했다.
"그럴 수도 있겠네."

이런 경우 더 많이 놓고 싶다는 마음마저도 싹 사라지려고 한다.

* 최근글: 도어폰 숫자로 연주하는 유럽가(歌)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11.12.22 15:15

가끔 식당에 가지만 항상 고민스러운 일이 얼마 정도 팁을 놓으면 적당할까이다. 북동유럽 리투아니아에도 팁문화가 정착되어 있다. 일반적으로 종업원은 식당주로부터 최저 임금액을 받고, 손님으로부터 팁을 받는다. 손님에게 잘 해주어야 팁이 보다 더 많이 나올 수 있다. 하지만 모든 종업원이 다 친절하라는 법은 없다. 

음식값의 몇 퍼센트 정도가 팁이어야 한다는 사회적 동의는 아직 확립되지 않았다. 그래서 계산할 때 머리를 좀 더 오래 굴린다. 일단 음식값의 10%에서 종업원 친절도, 음식맛, 식당 분위기 등을 고려해 결정하곤 한다. 종종 내가 이것을 주면 종업원한테서 "저 동양인 정말 짠돌이네!"라는 소리를 듣지는 않을까도 생각해본다. 이 경우 팁은 약간 더 올라간다. 때론 정말 팁을 주고 싶지 않은 경우도 있다.

얼마 전 폴란드 웹사이트 조몬스터에서 화제가 된 사진이 있다. 말끔하게 다 먹은 접시 밑에 10달러짜리 팁이 있는 사진이다. 종업원이 이것을 보면 기분이 좋을 듯하다. 그런데 이 지폐를 뒤집어보면 상황은 달라진다. 진짜 돈이 아니라 복사한 것이다. 지폐 앞면에는 "몇 가지는 돈보다 더 좋다"라는 구절과 기독교 복음 구절이 적혀있다. [사진출처 image sour link
 

이것을 받아본 종업원은 어떤 반응을 보였을까...... 물론 다양하겠다. 하지만 돈이 절실히 필요한 종업원에게는 이런 10달러보다는 진짜 1달러가 더 기쁨을 주지 않을까......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