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2.01.18 07:42

며칠 전 저녁에 혼자 TV를 시청하고 있던 초등학생 4학년생 딸아이가 엄마와 아빠를 급하게 불렀다. 

"엄마, 아빠, 빨리 와! TV에 에스페란토!!!"

부모의 공용어가 에스페란토이므로 딸아이가 TV에서 이 단어를 듣자 이를 큰 소식으로 여기고 부모를 불렀다. 딸아이가 보고 있던 프로그램은 "지식 퀴즈 10만 유로"였다. 모든 문제의 정답을 알아맞히면 10만 유로(1억 5천만원) 상금을 받는다. 


문제:
"지폐에 EURO 단어는 2언어로 표기되어 있다. 하나는 라틴어이고, 다른 언어는 무엇일까?"
선택: 러시아어, 우드무르트어, 그리스어, 에스페란토

유로에 대해 잠깐 설명하고자 한다. 유로(통화 기호: )는 유럽연합의 공식 통화로 현재 유럽연합 17개 회원국과 유럽연합에 가입하지 않은 9국에서 통용되고 있다. 2002년부터 정식으로 동전과 지폐가 발행되기 시작했다. 리투아니아는 유럽연합 회원국이지만 아직 유로를 도입하지 못하고 있다. 지금까지 유로를 여러 번 사용한 적이 있었지만 유로 단어가 두 개의 언어로 표기되어 있다는 것에 대해서는 한번도 관심을 가져보지 않았다. 그래서 즉각적으로 정답을 말할 수가 없었다. 

그렇다면 위 네 개 언어 중 어느 것이 정답일까? 

학창시절 객관식 4지 선다형에 익숙한 솜씨로 머리를 굴러보았다. 유럽연합 통화이니 러시아어, 우드무르트어는 절대로 아닐 것이다. 남은 것은 그리스어와 에스페란토이다. 심정적으로 에스페란토였으면 좋겠다고 했다. 하지만 그리스가 유럽연합의 초기 회원국이자 유로존 회원국이다. 더욱이 유로의 에스페란토 표기는 EŬRO이다. U 자에 꺼꾸로 된 삿갓이 첨가되어 있다. 

그러므로 선택한 정답은 그리스어이다. 과연 그럴까? 아내와 딸아이는 집안에 모아놓은 유로 지폐를 가져와서 확인했다.
 

숫자 뒤에 표기된 EURO와 ΕΥΡΩ는 각각 라틴어와 그리스어이다. TV 퀴즈 프로그램을 지켜보던 딸아이가 불러주지 않았으면 여전히 이 두 언어의 존재에 대해 몰랐을 것이다. 에스페란토 덕분에 유로 지폐에 있는 두 언어를 알게 되었다.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08.11.08 02:11

여권 내에서도 제기되었던 강만수 장관 교체론은 미국과의 300억달러 통화 스와프 체결로 물밑으로 잠기는 듯 했다. 지난 10월 31일 총리 공관에서 열린 고위당정협의회에서 한승수 총리는 “한미간 300억달러 통화 스와프 체결에 강만수 장관이 수고했다”며 감사의 뜻을 나타냈다고 한다.

이 소식을 접하고 환율이 적어도 1000-1100원대로 내려가기를 학수고대했다. 환율 때문에 한국으로 돌아가려는 중국에서 활동하는 한 친구가 이 통화 스와프 체결 덕분에 자신의 결정을 재고할 기회가 되기를 바랐다. 하지만 10월 30일 한미 통화 스와프 체결 후 환율은 여전히 불안한 곡예를 계속하고 있다. 며칠 동안 약발이 되는 듯 했으나, 안정의 기미는 여전히 우리무중이다.

통화 스와프로 다시 어깨에 힘이 들어간 재경부는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 활동하는 논객들까지 적극 수소문해 정부 방침을 제대로 설명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소식도 있었다. "저런 베짱과 사고가 도대체 어디에서 나올까? 참으로 가관이구나!"라는 인상을 받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오만이 또 다른 일을 저지르고 말았다. 11월 6일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강 장관이 "헌재와 접촉했지만 확실한 전망을 할 순 없다. 세대별 합산은 위헌으로 결정 날 것 같다는 말을 세제실장으로부터 구두보고 받았다"라고 답변했다.

일개 국민이 보기에도 삼권분립을 훼손시킨 엄청난 발언으로 여겨지는 데 강 장관과 재경부 공무원들은 아무렇지 않게 받아들이고 있다. 또 오해이니, 실수니 변명할 것은 뻔한 일이다.

물러나야 할 사람은 반드시 물러나게 되어 있다는 말이 떠오른다. 스스로 못하면 다른 사람이 하고, 사람이 하지 못하면 하늘이 한다라는 말도 있다. 이렇게 자꾸 사건이 터지는 것을 보니 이제 하늘이 나선 것 같다.

* 사진설명: 떨어져야 할 때 떨어지고, 물러나야 할 때 물러나야 아름답다. 그렇지 않으면 저 홀로 남은 단풍처럼 오히려 추해 보인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