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모음2013.03.28 06:27

오는 일요일은 부활절이다. 부활의 의미처럼 추운 겨울이 지나고 따뜻한 봄이 오는 절기이다. 그런데 동유럽은 여전히 춥다. 최근 부다페스트에 폭설이 내렸고, 이어서 키예프에 폭설이 내렸고, 또 이어서 모스크바에 폭설이 내렸다. 일기예보에 따르면 이번 주말 리투아니아에 눈이 내린다. 부활절을 보내기 위해 인구의 대이동이 일어나는데 폭설은 제발 아니길 바란다. 

* 사진 출처: demotywatory.pl

바로 위 사진이 지금의 동유럽 부활절 날씨를 잘 말해주고 있다. 눈사람 대신 부활절 달걀을 눈으로 만들어놓았다. 참으로 날씨에 딱 맞는 기발한 발상이다. 

하지만 바깥 날씨에는 아랑곳하지 않고 백화점이나 대형상점은 부활절  대목을 놓치지 않기 위해 부활절 조형물 등을 세워 소비자들을 유혹하고 있다. 뭐니 해도 부활절의 상징물은 색칠한 달걀과 토끼 초콜릿이다. 최근 빌뉴스 오자스(Ozas)를 다녀왔다. 그 다채롭고 화사함에 넋마저 잃은 듯했다.


불가능한 일이겠지만, 우리 집 거실도 위 사진 속처럼 꾸며보고 싶은 충동이 순간적으로 폭발했다.         


특히 넓은 우리 속에서 살아있는 병아리와 토끼 전시가 인상적이었다. 


부활절은 다가오건만 날씨는 여전히 겨울이다. 그래도 봄은 오니 기다릴 수밖에...... 부활절 잘 보내세요.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11.08.13 07:16

빌뉴스 도심에 살고 있지만 창문을 다 닫아놓고 있으면 깊은 산 속에 있는 듯하다. 물론 새소리와 바람소리를 들을 수 없는 것이 아쉽다. 

지난 주말 강을 따라 카누를 탄 후 숲과 경계를 이루고 있는 민가 뜰에서 텐트를 치고 야영을 했다. 카누 노젓기로 피곤한 몸을 잠으로 위로하고 있는 데 연이어지는 아침의 닭 울음소리에 그만 깨고 말았다. 정말 모처럼 느껴보는 시골 정취였다. 


오늘은 재미난 닭 동영상을 소개한다. 토끼 두 마리가 몸싸움을 하고 있다. 이때 닭 두 마리가 나타난다. 이들은 토끼 싸움을 말리고 질서를 잡는 마치 경찰 행세를 한다.


닭에게도 이런 정의로운 면이 있다는 것을 처음 알게 되었다. 사람간 싸움을 방관하는 사람보다 더 기특한 닭이로구나......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09.03.04 12:38

일전에 빌뉴스 시내를 산책하다가 토끼 두 마리를 만났다.
멀리서 보이는 길거리 광고대에 토끼 두 마리가 눈길을 끌었다.
가까이 가보니까 토끼 두 마리 밑에 작은 글씨로
"trumpų filmų festivalis" (단편영화제) 문귀가 적혀 있다.

단편영화제와 토끼 두 마리는 무슨 관계일까?
뭘... 다 알면서 물어보시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08.05.26 07:09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주는 비가 내리거나 구름이 끼는 등 맑은 날이 거의 없었다. 어제 일요일 모처럼 해가 났다. 한국에서 온 친구하고 리투아니아 숲 속으로 모처럼 산책을 갔다. 숲 속에서 리투아니아인 아내가 잎이 3개인 풀을 보여주면서 먹어본 적이 있느냐고 물었다.

어린 시절 들판에서 봤던 토끼풀과는 조금 다르지만 새콤한 맛을 내는 바로 그 토끼풀이었다. 보기만 해도 기억 속의 그 새콤한 맛 때문에 입가에 침이 나온다. 아내도 어렸을 때 이 풀을 종종 먹었다고 한다.

리투아니아인들은 이 풀을 "토끼배추"라 부른다. 이름도 토끼와 관련이 있는 데다, 또한 먹기까지 하니 우리나라의 토끼풀과 닮은 꼴이 아닐 수 없다. 먹어보니 어린 싹이 아니어서 그런지, 새콤한 맛이 덜 했고 좀 억센 듯 했다. 리투아니아의 "토끼배추" 사진을 올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08.02.13 19:26

리투아니아의 대표적인 인터넷뉴스 사이트인 델피의 기사제목들을 차례로 읽어 내려가면서 색다른 제목을 만났다.
- 인도네시아에선 "토끼"에게 물감을 뿌린다 -

인도네시아엔 왜 토끼에게 물감을 뿌릴까 궁금증을 증폭시키면서 그 기사제목을 눌렀다. 내 상상과는 전혀 다른 기사였다.

앞으로 인도네시아에선 전차 지붕이나 객차 사이로 통근하는 사람에게 물감을 뿌릴 예정이다. 현지 정부는 "토끼"와의 대대적인 전쟁을 시도하고 있다. 이 뿌린 물감으로 군중 속에서 불법적으로 승차한 사람들을 쉽게 식별할 수 있다. 

이렇게 기사내용을 다 읽고 나서야 "토끼"가 "무임승차하는 사람“을 뜻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이어지는 또 하나의 의문은 그렇다면 왜 리투아니아인들은 이러한 사람들을 “토끼"라 표현할까?

주위 사람들에게 물으니 토끼는 누가 잡으러 오면 줄행랑을 치기 때문이라 한다. 리투아니아에도 월말이나 월초에 버스나 전기버스에서 검표원을 자주 만난다.

인도네시아 사람들이 감전이나 추락의 공포에도 불구하고 적지 않은 사람들이 무임승차를 일삼고 있다는 것은 익히 알려진 사실이다. 이로 인해 수입 감소뿐만 아니라, 보도에 따르면 지난 2년간 지붕탑승으로 53명이 숨졌다.

그래서 인도네시아 철도청은 각 역에 안전요원을 배치해 지붕 위에 탄 승객들에게 물감을 뿌려 종착지에서 이를 쉽게 구분해 잡을 수 있는 방안을 마련했다.

이 물감뿌리기가 과연 얼마나 효과를 낼 지 궁금하다. 머리회전이 빠른 “토끼”는 이젠 자신의 가방 속에 옷 한 벌을 더 챙겨 타고 다닐 법도 하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