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여행2017.02.21 07:09

여러 일로 지난 여름 우리 가족이 다녀온 크로아티아 가족여행기를 쓰지 못했다. 크로아티아는 워낙 유명한 관광지라 달리 소개할 필요는 없을 듯하다. 발칸 전쟁이 일어나기 전 1990년대초 몇 차례 크로아티아 여러 도시를 방문한 적이 있었다. 반반세기만에 이제는 가족과 함께 에스페란토 현지인 친구 젤리카를 찾아 갔다. 마침 친구는 아드리아해의 아름다운 해변으로 유명한 달마티아 자다르에서 휴가를 보내고 있었다. 

오랫동안 만나지는 못했지만 사회교제망으로 서로 연락을 주고 받았다. 북유럽에서 온 친구 가족을 위해 크로아티아 전통 음식 페카(peka)로 대접했다. 페카는 종 모양의 뚜껑을 의미한다. 크로아티아에서 꼭 먹어봐야 할 12가지 음식 중 첫 번째로 소개되는 음식이 바로 페카(peka)이다. 

쇠쟁반에 양이나 닭 혹은 문어 등 생선을 넣고 감자와 야채 등을 함께 넣는다[요리법에 대한 글 참조는 여기로]. 보통 숯불 구이는 숯불 위에서 굽는데 페카는 숯불을 뚜껑 위에 올려놓고 굽는다. 아래 동영상에서 보듯이 일정한 시간 간격으로 물이 충분한 지 잘 익었는지 확인한다.



이날 친구가 요리한 고기는 어린 양고기였다. 페카는 달마티아 지방에서 가장 인기있는 고기 요리 중 하나이다. 


친구가 무려 3시간에 걸쳐 정성스럽게 구운 이 지역의 특식 페카를 먹어볼 수 있게 되었다. 현지인 친구를 잘 만나 입이 호사한 날이었다.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15.06.30 06:15

유럽 여러 나라의 수도나 대도시 등에 한국 식당을 만나는 일은 이제 어렵지가 않다. 발트 3국에도 한국 식당이 있다.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에는 <맛>, 라트비아 수도 리가에는 <설악산>, 에스토니아 수도 탈린에는 <고추> 식당이 있어 현지인들과 한국인 여행객들 에게 한국 음식을 맛볼 기회를 주고 있다. 

드디어 크로아티아 수도 자그레브에서도 한국 음식을 맛볼 수 있다라는 소식을 에스페란토 현지인 친구가 에스페란토로 어제 알려주었다. 참고로 일전에 문화일보가 <'에스페란토어 공용화' 꺼지지 않은 불씨>라는 제목으로 기사를 내보냈다. 인터넷판 기사의 댓글을 쭉 훑어보니 대부분 에스페란토는 시간 낭비로 쓸모 없는 언어라고 주장했다. 세상의 어느 물건이든 그 자체의 유용성 여부는 그것을 바라보고 사용하는 사람에 달렸다.

언젠가 발에 걸린 길거리 돌을 주워서 집으로 가져왔다. 며칠 후 이 돌은 우리 집 화분 속 화초 밑가지를 지지해주는 유용한 물건이 되었다. 에스페란토 또한 이와 마찬가지다. 대학교 1학년 때부터 배운 에스페란토는 지금도 내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언어이자 일상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언어 중 하나다. 바로 다문화 가정인 우리 가족의 공용어가 에스페란토다.

인터넷 덕분에 전세계에 흩어져 있는 에스페란토 사용자들과 각종 사회교제망을 통해 매일 소식을 주고 받는다. 크로아티아 자그레브에 살고 있는 오랜 에스페란토 친구가 내가 한국인이라는 점으로 인해 반가울 것 같은 소식을 전해주었다. 

* 한국 음식 소개 잡지 기사


자그레브에 한국 음식 메뉴를 가진 호텔이 있다는 기사를 읽자마자 그는 사진을 찍어 한국인 친구인 나에게 보내왔다. 이 호텔은 바로 그의 직장 앞에 위치해 있다. 한국인이 경영하는 한국 식당이 아니라 고급 특급호텔에서 한국 음식을 메뉴로 제공한다는 것이 믿기지가 않았다. 즉각 인터넷 검색을 해보았다.


* 에스플라나데 호텔 한국 음식 메뉴 사이트 화면

정말이다. 
호텔은 에스프라나데 자그레브(Esplanade Zagreb)으로 5성급이다.
위치는 미하노비체바 1 (Mihanoviceva 1)이고 식당은 Le Bistro이다.

* 에스플라나데 자그레브 5성급 호텔 (사진 인터넷)


* 에스플라나데 호텔 구글 지도


주방장은 놀랍게도 한국인이 아니라 크로아티아인 아나 그르지치 (Ana Grgic)이다.

크로아티아 한국대사관의 협력과 후원으로 이루어졌다고 한다.

메뉴를 보니 김치 7유로, 단호박죽 6유로, 불고기 19유로, 해산물잡채 17유로, 비빔밥 13유로, 계절과일과 호박젤리 9유로이다. 적어도 경험상 5성급 호텔 비빔밥 가격 13유로는 과하지 않은 듯하다.    

언젠가 자그레브에 갈 기회가 있다면 이 소식을 에스페란토로 알려준 친구를 이곳으로 초대해 한국 음식을 대접하고 싶은 마음이 든다. 사람에 따라 이렇게 에스페란토는 세계 도처의 따근따근한 소식을 실시각으로 전해주는 유용한 도구로 사용되고 있다.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14.05.20 06:52

강의를 하려고 대학교에 갔다. 한 학생이 물었다.
 
"오늘 새벽 엄청나게 내리친 번개와 천둥 소리를 들었나?" 
"새벽 2시에 잠들었는데 전혀 듣지 못했다."

그제서야 대학교를 가려고 집을 나서는데 딸아이가 한 말이 떠올랐다.

"아빠, 우산 가져가고 번개 치면 무조건 숨어."
"알았어. 하지만 햇빛이 있는데 비가 오겠니..."

집으로 돌아와 딸에게 물었다.

"너 왜 학교 가기 전에 번개 이야기 했는데?"
"오늘 새벽 엄청 번개치고 비가 왔어. 그래서 내가 깼어."

사실 근래에 햇빛이 나는 날보다 흐리고 비가 오는 날이 리투아니아에도 많았다. 하지만 남유럽 발칸반도중부에는 130년 만에 최악의 홍수 사태가 발생했다. 보통 수개월에 내릴 비가 단 사흘에 집중해서 쏟아졌다. 수만명의 이재민과 수십명이 사망했다.   

가장 큰 피해는 사바강을 따라서이다. 사바강은 슬로베니아 북부의 알프스에서 발원해 크로아티아,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 세르비아를 거쳐 베오그라드에서 도나우 강으로 흘러들어간다. 


세르비아, 보스니아-헤르체코비나, 크로아티아, 슬로베니아 등 홍수 피해 지역은 옛 유고슬라비아 연방 땅이다. 전쟁을 겪은 고통 속에 거대한 홍수가 또 다시 인명과 재산을 할퀴고 간다. 재해 소식 페이스북 페이지를 보스니아 에스페란토 친구가 알려주었다. 아래는 이 페이지에 올라온 재해 상황 사진들이다.


국제 사회의 지원도 속속 도착하고 있다. 비록 지금은 나라별로 갈라졌지만, 재난 앞에 발칸반도 주민들이 결속해 빠른 복구 작업을 해내길 바란다. 물살을 헤치고 음식을 전달하는 군인, 강아지를 치켜들고 턱까지 찬 물을 헤치는 아이...... 세월호의 잠수부와 학생들을 떠올린다. 힘내시고 평안하소서...... 

Posted by 초유스

홍명보호가 출범한 후 승리와 골 가움을 최근 아이티와 경기에서 해결되었다. 약체인 아이티를 만나 한국은 4대1로 승리했다. 

10일 한국 시간으로 저녁 8시(헬싱키 시간대 오후 2시)에 한국은 FIFA 순위 8위인 유럽의 강호 크로아티아와 경기를 치른다. 

지난 2월 6일 한국은 영국 런던에서 크로아티아에 0대4로 지는 굴욕을 당했다.


오늘 경기에서 과연 손흥민 선수의 연속골이 이어질 지, 아이티와의 경기에서 숨은 영웅 이청용 선수가 오늘은 골을 넣을 지 궁금해진다.


한편 크로아티아에는 절친들이 여러 있는데 오늘 경기를 보면서 이들 얼굴도 떠올려봐야겠다. 오늘 한국과 크로아티아 축구 경기를 아래 인터넷 사이트로 해외에서도 쉽게 생중계를 시청할 수 있다.   

Football
14:00
 - 
16:00
South Korea International Friendly Matches South Korea vs. Croatia
Football
14:00
 - 
16:00
South Korea International Friendly Matches South Korea vs. Croatia
Football
14:00
 - 
16:00
South Korea International Friendly Matches South Korea vs. Croatia
Football
14:00
 - 
16:00
South Korea International Friendly Matches South Korea vs. Croatia

Posted by 초유스

2월 6일 한국과 크로아티아 친선 축구 경기가 열린다.

크로아티아는 1998년 프랑스 월드컵에서 3위를 한 기록이 있고, 

현재 국제축구연맹(FIFA) 순위는 10위이다. 

한국은 현재 34위를 기록하고 있다. 

크로아티아에는 절친들이 여러 있는데 오늘 경기를 보면서 이들 얼굴을 떠올려봐야겠다.


이 경기를 아래 사이트에서 생중계를 쉽게 시청할 수 있다.  (헬싱키 시간대)

Football
14:00
 - 
16:00
South Korea International Friendly Matches South Korea vs. Croatia
Football
16:00
 - 
18:00
South Korea International Friendly Matches South Korea vs. Croatia
Football
16:00
 - 
18:00
South Korea International Friendly Matches South Korea vs. Croatia
Football
16:00
 - 
18:00
South Korea International Friendly Matches South Korea vs. Croatia
Football
16:00
 - 
18:00
South Korea International Friendly Matches South Korea vs. Croatia
Football
16:00
 - 
18:00
South Korea International Friendly Matches South Korea vs. Croatia
Football
16:00
 - 
18:00
South Korea International Friendly Matches South Korea vs. Croatia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12.12.12 07:05

누리꾼들 사이에 화제가 된 iBamboo 스피커가 있다. 큰 대나무를 잘라 가운데 아이폰이 들어갈 만큼의 구멍을 낸다. 이 구멍 속에 넣은 아이폰이 내는 소리와 공중에서 내는 소리가 현격히 차이난다.

간단하지만 참 멋진 아이디어다. 상품을 사는 것보다 주변에 쉽게 대나무를 구할 수 있다면 누구나 쉽게 만들 수 있을 것 같다. 



최근 바르샤바 친구 집에서 이 아이폰 대나무 스피커를 연상시키는 것을 체험했다. 친구 책상 위에 크로아티아에서 기념품으로 구입한 작은 악기가 있었다. 이 악기는 원형통을 돌리면 원형통에 박혀 있는 점들이 쇠빗살에 부딛히면서 소리를 낸다. 원형통의 점은 멜로디대로 박혀 있다. 이 원형통만 교체하면 다른 노래를 연주할 수 있다.


이 작은 악기를 공중에서 돌리니 그 소리가 너무 미약했다. 그런데 책상이나 가구 표면에서 돌리자 그 소리가 엄청 커졌다. 소리학에는 무식한 지라 참 신기했다.
 


아, 이래서 세상의 소리 도구들은 다 공중에 떠 있지 않고, 표면 위에 놓여있는 것이구나! 아주 어리석지만, 마치 대발견을 한 기분이 들었다. 이날 이 악기 실험을 통해 아이폰을 꼭 대나무 통 속에 놓을 것이 아니라 울림이 좋은 다른 나무 통에 넣어도 유사한 효과를 얻을 수 있겠다는 결론에 이르게 되었다.

Posted by 초유스

2009년 2월 리투아니아 피겨스케이팅 챔피언쉽이 열렸다. 만 11세부터 만 13세까지 피겨선수들이 참가해 리투아니아 국가대표 자리를 놓고 각축을 벌인 대회였다. 리투아니아에서 활동하고 있는 한국 국적 김레베카(부모 모두 한국인) 선수도 이 대회에 참가해 자신의 기량을 선보였다. 1998년 1월에 태어난 김레베카 선수(11세)는 이 대회의 최연소 참가자였다. 

* 붉은색 원이 김레베카 / 사진: 레베카 부모 촬영

결과는 리투아니아 국적 선수들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하지만 시상대 1위 자리엔 김레베카 대신 2위가 올라갔다. 1위를 했건만 1위가 안 된 것은 바로 국적 때문이었다.


실제 1위가 1위로 대접 받지 못하고 시상대에도 올라가지 못하고 빙판 위에 서있어야 하다니!! 어린 선수의 마음이 상했을 법했다. 리투아니아 연맹 관계자는 국적변경을 권유했지만, 부모는 이를 고려하지 않고 '언젠가는' 기대 속에 그대로 유지하고 열심히 레베카의 뒷바라지를 했다.

2010년 봄 아예 피겨 스케이팅 환경이 더 좋은 모스크바로 이주했다. 2011년 말 그 동안 꾸준히 해오던 피겨 스케이팅에서 아이스 댄스로 전향했다. 러시아 국적 선수인 키릴 미노프와 조를 이루었다. "싱글을 할 때는 점프 뛰는 것 때문에 굉장히 신경이 쓰이고 힘들었는데, 아이스댄스를 할 때는 스케이팅을 더 즐기는 것 같다."라며 레베카는 자신의 결정에 만족한다. 

* 사진출처: http://cafe.daum.net/rebeka-kim 레베카 김 팬카페

대한빙상경기연맹이 2018년 평창 올림픽에서 모든 피겨 종목에 선수를 내내겠다는 목표 아래 지난해 선수 육성에 나섰다. 이 소식에 레바카-키릴 조는 한국을 찾아 한국 피겨계에 얼굴을 알렸다. 이들은 8월 주니어 그랑프리 파견 선수 선발전에 참가해 1위로 출전자격을 얻었다.

국적으로 마음 아팠던 11살 어린이는 3년이 지난 후 어엿한 소녀가 되었고, 이렇게 태극마크를 달고 처음으로 한국을 대표하게 되었다. 10월 3-6일 크로아티아 수도 자그레브에서 열리는 주니어 그랑프리 6차 대회에 출전한다. 레베카에게는 참으로 감격스러운 순간이다. 모스크바 공항에서 자그레브로 떠나는 비행기 탑승을 기다리고 있던 레베카와 우연히 페이스북으로 대화를 나눴다. 

한국을 대표하는 아이스댄스팀이 주니어 그랑프리 무대에 선 역사는 1999년 양태화와 이천군 팀이다. 국제대회에 마지막으로 참가한 선수는 2006년 1월 4대륙 대회의 김혜민과 김민우 팀이다. [블로거 스파이럴9509 정보제공]

레베카-키릴 팀은 한국 아이스댄스의 끊어진 맥을 잇는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이번 대회 아이스댄스팀은 모두 21팀이다. 아이스댄스팀 쇼트프로그램은 5일, 프리스케이팅은 6일에 열린다. 레베카-키릴 팀의 첫 데뷔무대가 과연 어떤 결과를 마무리될 지 궁금하다. 진심으로 이들을 응원한다. 

* 크로아티아컵 주니어 그랑프리 아이스댄스 참가명단 속 한국대표: 김 레베카와 키릴 미노프

* 레베카와 키릴은 첫 데뷔무대로 ISU 선수 성적표에는 아직 빈칸이다. 화려하게 메워가길......



올림픽을 제외한 국제 대회는 어느 한 선수의 국적에 따라 그 나라를 대표할 수 있다. 올림픽에는 두 선수 국적이 다 동일해야 한다. 키릴은 레베카와 함께 소치 올림픽 출전을 위해 기꺼이 한국 국적을 취득할 뜻이 있다고 밝혔다. 소치와 평창 올림픽을 향해 이들이 괄목할 만한 발전을 이루길 바란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