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모음2010.08.07 09:20

최근 웹사이트에서 놀라운 사진을 접했다. 성난 듯한 코끼리가 한 남자를 추격하고 있다. 결국 남자는 잡히고 만다. 남자는 재빠르게 코끼리 앞발 사이로 쑥 들어간다. 그리고 그는 코끼리 배 아래 빈 공간을 이용해 탈출하는 데 성공한다. 기적이다.  

이 일련의 사진을 보면서 "호랑이에게 물려가도 정신만 차리면 산다."라는 한국 속담이 떠올랐다. "아이구 나 죽었구나!"라고 포기하지 말고, 정신을 바짝 차리고 빈 틈을 찾는다면 능히 생사기로에서도 살아남을 수 있음을 보여준다. (사진출처 / source link)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최근글: 어항물 냄새 케케, 엄마에겐 비밀로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 손가락 추천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클릭하시면 ->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10.01.07 07:09

난데없이 열대지방에 사는 코끼리가 겨울철 눈덮힌 북동유럽 거리에 나타난 이유는 무엇일까? 몇해 전 겨울에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 구시가지에 코끼리 동상이 세워졌다. 알다시피 리투아니아의 겨울철에는 절대적으로 햇빛이 부족하고, 거의 매일 우중충한 흐린 날씨가 대부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에 따라 겨울철 사람들의 기분도 우울하고 침체되어 있다. 그래서 당시 예술가들의 기발한 생각으로 화사한 코끼리 동상들이 거리에 세워졌고, 시민들은 잠시나마 겨울을 잊고 열대를 꿈꿀 수 있게 되었다.

* 관련글: 폭설 제거에 인기있는 산악 전문인들
               세계 男心 잡은 리투아니아 슈퍼모델들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멕시코 여성 10인

<아래에 손가락을 누르면 이 글에 대한 추천이 되고,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을 수 있게 됩니다.>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08.12.12 14:23

눈 없는 리투아니아는 더욱 어둡고 차가운 분위기를 띤다. 비록 녹을 무렵에는 사방 도처에 물이 생겨 좋지 않지만 겨울엔 눈이 있어야 제맛이다.

몇 해 전 빌뉴스 중심가 거리에 겨울 동안 아주 이색적인 조형물이 전시되어 있었다. 바로 동양에서 복과 선을 상징하는 거대한 코끼리 조형물이었다.

이 노란색과 파란색의 코끼리들이 회색빛 겨울에 찌든 시민들에게 활기를 불어넣어주었는데, 요즈음은 이런 것이 없으니 경제위기에 느끼는 심리적 압박감이 더 가중되는 것 같다.

이런 시기엔 하얀 눈이라도 펑펑 내렸으면 좋으련만...... 눈따라 하늘에 올라가 선녀를 만나 소원성취를 빌어보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