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4.03.19 06:54

어제 상상하지 못할 일이 우리 집에 일어났다. 일반학교 수업 중간에 초등학교 6학년 딸아이는 혼자 빌뉴스 시내 중심가로 가야 했다. 학교 가기 전에 가는 방법을 충분히 알려주었지만 그래도 걱정이 되었다. 

부모 동반 없이 이렇게 가는 것은 처음이었다. 이유는 목요일에 있을 노래 공연 장소에서 예행연습을 하기 위해서였다. 걱정이 되어 문자쪽지를 날렸다. 

"버스 타고 잘 가고 있니?"
"내가 벌써 여기 있어."

예행연습 시간이 얼마나 걸리지 몰라서 일단 안심하고 기다리고 있었다. 한참 후 페이스북에 접속하니 딸아이가 사진을 올려놓았다.

제목: "혼자 커피숍에서"


이전에 부모와 함께 찍어놓은 사진을 올렸지라고 순간적으로 생각했다. 왜냐하면 이제 겨우 초등학교 6학년생 딸아이가 혼자 커피숍에 가서 커피를 마실 줄은 생각조차 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시간이 흘러 우리 부부는 딸아이가 걱정 되었다. 마침 전화가 연결되었다.

"어디니?"
"커피숍에서 나와서 집으로 가고 있는 중이야."
"뭐라고?
"커피숍."
"네가 커피숍에 혼자 갔단 말이야?"
"맞아. 혼자 커피를 마시니 정말 기분이 좋았어."
"무슨 커피 마셨는데?"
"카페인 없는 카푸치노."


이날 딸아이는 도보로 약 4km를 걸어다녔다. 예행연습을 한 후 그냥 혼자 시내중심가를 산책하고 싶었다고 했다. 예전에 부모와 함께 간 커피숍이 있기에 그냥 들었갔다고 했다.

"아니, 부모한데 알리고 가지?"
"알리면 가지 말고 곧장 집으로 올라고 했을 거야."
"정말 기분이 좋았어?"
"혼자 스스로 커피숍에 가서 혼자 커피를 마시면서 혼자 생각을 즐기는 것이 이렇게 좋을 줄 몰랐어."

딸아이가 이렇게 빨리 난생 처음 혼자 커피숍에 가다니... 
부모의 영역에서 점점 벗어나고 있는 딸아이,
한편으로는 대견하고 한편으로는 아쉽기도 하다.

Posted by 초유스
요가일래2013.03.25 07:33

3월 22일 아침에 일어나니 딸아이는 학교에 가고 없었고 아내가 심각하게 영수증을 보여주면서 말했다. 

"이거 요가일래 옷 호주머니에서 나온 영수증이야."
"뭔데?"
"카푸치노 커피 영수증이야."
"요가일래가 벌써 커피를 사 먹을 나이야?! 아직 아니잖아. 영수증이 우연히 들어가 있었겠지."
"여기 봐. 구입한 시각이 3월 21일 17시 44분 4분으로 되어 있잖아. 음악학교 수업을 마치고 수퍼마켓에 간다고 한 그 시간이야."
"혹시 학교 언니한테 사 준 것이 아닐까?"
"그럴 리는 없어."
"코코아를 사려고 했는데 없어서 카푸치노를 샀나?"

혹시 리투아니아 커피 값에 궁금한 사람을 위해 알리자면 카푸치노 한 잔 가격은 3.5리타스(약 1500원)이다. 커피점에서 안 마시는 것으로 20% 할인을 받는다. 실제 지불한 가격은 2.8리타스(1200원)이고, 이중 21%는 부가가치세다. 카푸치노 한 잔을 구입하면서 딸아이는 리투아니아 재정에 210원을 보탠 셈이다. 

▲ 초등학생 5한년 딸아이의 호주머니에서 나온 커피 영수증

이제 초등학교 5학년생인데 커피를 마신 적도 보지 못했고, 커피 마시기를 권유한 적도 없었다. 그런데 호주머니에 커피를 구입한 영수증이 들어있어 우리 부부를 놀라게 했다.딸아이가 아직 커피 맛에 길들이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영수증 상의 주인공이 딸이 아니길 바랬다.   

"당신 요가일래가 돌아오면 먼저 꾸짖지 말고 잘 타일러"라고 아내에게 부탁했다. 아내가 현관문 가까이에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내가 욕실에 가는 사이에 딸아이가 학교에서 돌아왔다. 영하 10도의 날씨라 좀 얼고 지쳐보였다.

"카푸치노 커피 마실래?"
"좋지. 그런데 정말 있어? 사놓았어?"

딸아이는 카푸치노 커피 말에 생기가 돋았다.

"네 호주머니에 영수증이 있었는데 정말 네가 마신거니?"
"아~~~ 맞아. 어제 내가 구입했어."

화기한 분위기였어 딸아이는 술술 이실직고했다. 이 카푸치노말고 또 다른 카푸치노가 있었다.

"지난 월요일에 카푸치노를 마셨는데 맛있었어. 그런데 이날 밤에 잠이 오지 않아 혼났어. 엄마한테 커피 마셨다고 말을 못하고 정말 힘들었어."
"왜 어제 또 마셨니?"
"맛이 있잖아."
"설탕 맛이지. 잠이 안 와서 힘드니까 이제부터는 절대로 어른 될 때까지는 마시지 마."
"아니!!!!"

딸아이는 부정적으로 장난스럽게 대답했지만, 커피점 앞에서 부모의 부탁을 꼭 들어주리라 믿고 싶다.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09.08.29 16:09

며칠 전 아침에 일어난 일이었다.
요즘은 확연히 낮의 길이가 짧아지고 있음을 느낀다.
평소와 다름 없이 아침 7시에 일어나 컴퓨터에서 일을 하고 있다.
밖은 훤하지만 안은 아직 햇살이 오지 않아 다소 어두워 책상전등을 켰다.

이날 따라 아내는 일때문에 평소보다 일찍 일어났다.
그리고 아침커피를 만들어 편하게 마시고 있었다.
하지만 여전히 침대는 정리가 되지 않은 상태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커피를 마시는 아내와 대화를 하려고 고개를 돌렸다.
"앗! 이런 이런 아침에 남자들이!"
아내와 둘이서 웃으면서 이날따라
아침 일찍 일어난 것을 무척 다행스럽게 생각했다.
우리집 아파트 거실은 커텐이 필요 없을 정도로
밖으로 인한 사생활이 침해받지 않는다.
이 경우는 지극히 예외적이라 더욱 아찔하고 황당한 순간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내 아내는 본능적으로(?) 이 남자들을 이용하려고 했다.
바로 아파트 벽에 붙어 있는 더 이상 사용하지 않는
위성 안테나 접시(1.8m)를 제거하는 일이었다.
이 안테나를 제거하기 위해 사다리차를 불러야 하는 데
그 비용이 만만치가 않다.
그래서 수년간 방치되어 점점 흉물이 되어가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들은 업무외에 부수입을 올릴 수 있어 선뜻 응했다.
안테나를 제거하고 뚫린 구멍에 시멘트까지 발라주는 등 자기일처럼 해주었다.
 
평소보다 일찍 일어난 덕분에 상상한 해도 부끄러운 장면을
모면했고, 건물외벽의 흉물까지 제거하게 되었으니 더없이 행복한 아침이었다.
 
* 관련글: 부모를 별침, 동침시키는 7살 딸아이 사연
               딸들의 해수욕장 즐김에 시름을 잊는다
               유럽 애들에게 놀림감 된 김밥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