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3.05.29 09:39

일주일 출장을 다녀온 후 모처럼 집에서 낮잠을 자려고 하는데 아내가 말했다. 

"오늘 저녁에 방문 판매자가 우리 집에 올 거야."
"무슨 물건인데?"
"진공청소기."
"사려고?"
"아니. 동료 교사가 하도 추천하기에 일단 보기로 했어."

물건을 사는 데 엄청나게(때론 짜증나게) 심사숙고하는 아내가 동료 교사의 부탁으로 어쩔 수가 없이 우리 집으로 방문 판매자를 초대했다. 하기야 지금 사용하고 있는 우리 집 진공청소기의 나이가 14세라 교체할 만도 하다.

한참 동안 판매자는 아내와 함께 고향 이야기부터 시작해 여러 가지 대화를 나눴다. 그런 후에야 그는 본격적으로 진공청소기의 위력을 하나씩 보여주었다.

주말에 청소한 현관문 융탄자부터 그는 청소기로 가볍게 밀었다. 속으로 "이틀 전에 청소했는데 과연 얼마나 먼지가 또 나올까?"라고 생각하면서 회의적 반응으로 지켜보았다. 


하지만 그 청소 결과에 대해서는 정말이지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하지만 충동 구매심을 보이지 않기 위해서 아래와 같이 반응했다.

"우리 집은 바닥이 목재라 융탄자 집보다는 덜 필요할 것 같다."

다음은 침대 매트리스였다. 침대보로 매트리스를 씌우기 때문에 침대보만 주기적으로 교체하고 10년 동안 사용하고 있는 침대 매트리스는 거의 청소하지 않는다.

결과는?

헉! 이렇게 먼지가 많다니...... 당장 사고 싶은 마음이 꿈틀거리기 시작했다. 

"이 청소기 가격은 얼마요?"
"다 보여주고 난 다음에 말해 줄게요." 

이어서 그는 목재바닥, 가죽소파 등을 진공청소기로 먼지를 제거했다. 한마디로 꼭 사고 싶은 제품임에는 틀림이 없었다. 그 동안 청소는 청소가 아니였음이 여실히 드러났다. 


"그럼, 얼마요?"
"6000리타스(약 250만원)."

청소기의 탁월한 위력에 놀라고 그 엄청난 값에 한 번 더 놀랐다. 

"이것을 사는 사람이 있나요?"
"있어요. 연금수령자들도 월부로 사요."
"우와~ 정말 부자다. 우리는 아직 형편이 못 돼요."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11.03.04 06:11

어제 저녁 리투아니아 빌뉴스 한인들 모임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왔다. 모처럼 우리 집 네 식구 모두 다녀왔다. 늘 그러듯이 집으로 돌아오자마자 딸아이가 컴퓨터를 켰고, 친구가 보내준 동영상을 보면서 자기 방에서 한바탕 크게 웃고 있었다.


이 위장한 물침대를 보고 있으니 몇 해 전 리투아니아 빌뉴스 가구전시회에서 만난 보리침대가 떠올랐다. 침대포 대신에 침대에는 진짜 보리가 자라는 침대였다. 상큼한 냄새를 뿜어내는 보리침대에 한번 누워 봄내음을 맡고 싶은 마음이 일어났다.


사람들의 이런 장난스러운 생각이나 기발한 생각 덕분에 즐거움과 재미을 느낄 수 있다.  

* 최근글: LED 조명등 유럽 공략 거점으로 등장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09.09.22 07:44

소파나 침대에서 뛰어놀려고 하는 딸아이 때문에 자주 언성을 높여야 했다. 요즘 들어서는 그렇게 하지 않아 다행스럽다. 아래 사진을 보면 푹신한 침대에 온몸의 체중을 싣고 뛰어내리는 것은 철 없는 어린 아이뿐만 아니라 다 큰 사람들도 즐기는 것 같다. (사진출처: http://www.yeeta.com/_JUMPER_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왜 사람들은 이처럼 침대에서 뛰어내리기를 좋아할까? 아마 일차적으로 떨어져도 다치지 않는다는 믿음때문일까? 그렇다면 다음에는 딸아이에게 침대가 망가질 수 있으니 놀지 마라고 하는 것보다 다칠 수 있으니 놀지 마라고 가르쳐보는 것이 좋을 것 같다.

* 관련글: 발 달린 뱀과 발 없는 도마뱀
              신기하고 예쁜 쌍둥이(?) 동물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08.04.01 07:19

지난 3월 27일에서 30일까지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엔 가구 박람회가 열렸다. 이때 아주 독특한 침대가 선보여 관람객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

이후 주문이 쇄도한다는 소식이 4월 1일 전해졌다. 이제 친환경적인 제품이 부엌뿐만 아니라 침실까지 찾아들어서 좋은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혹시 인조잔디가 아닐까 의심하면서 사람들은 일일이 손으로 만져본다.

침대 위엔 요보다도 더 포근한 보리가 실제로 자라고 있음을 확인하게 된다. 마치 푸른 초원의 풀밭에서 연인의 팔을 베고 누워있는 느낌을 침실에서 그대로 느낄 수 있다고 한 손님은 즐거워한다. 하지만 손님들은 어떻게 부드러운 보리가 사람의 무게를 견뎌내고 자고 일어난 후 원상으로 회복되는 지에 몹시 궁금해 한다.

이에 대해 가구 장인은 최상급 기술 비밀인 듯 입을 다물고 있다. 단지 그는 보리의 초록색과 침대의 어두운 색의 조화가 일품이라고 답한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