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모음2010.07.30 06:43

라트비아 수도 리가에서 북동쪽으로 약 90킬로미터 떨어진 도시 쩨시스(Cēsis)가 있다. 이 도시의 역사는 8세기로 거슬러 올라간다. 13세기에 세워진 요새로 유명하다. 한자동맹에 속했던 리가와 타르투를 잇는 중요한 도시였다.

이 도시 근교에는 그림 같은 풍경을 지닌 마을이 있다. 이 마을은 라트비아 억만장자가 만든 주거단지이다. 그는 언덕과 호수로 가득 찬 3천헥타르의 숲을 구입해 3층짜리 단독주택을 지었다. 모든 건축자재는 친환경적이다. 각자의 집 창문에서 다른 집 창문이 보이지 않도록 설계되었다. 지열을 이용해 난방과 온수를 해결한다. 혹독한 겨울철을 대비해 예비로 장작이 준비되어 있다. 우물 깊이는 지하 90-100미터이다.

모든 집은 초고속 인터넷과 전기가 설치되어 있다. 주택에는 울타리 설치가 금지되고, 개는 집안에서만 허용된다. 이는 야생동물이 이곳을 자연스럽게 돌아다닐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이다. 나무와 식물은 있는 그대로 보존되어야 한다. 폭죽과 모터보트는 금지되고, 소음은 통제된다. 그야말로 자연의 소리를 들으면서 평온하고 한적한 삶을 살 수 있도록 해놓았다. 자, 동화 속 같은 라트비아 마을을 구경하세요.
(사진출처: source link)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10.04.11 07:46

요즘은 가끔 마시던 술도 별 생각이 없다. 리투아니아 사람들이 만나면 술을 마시지 않더라도 분위기를 위해 첫 잔을 받아놓은 것이 예의이다. 하지만 이마저도 거부하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다. 따놓은 병마개를 만지막거리면서 그저 함께 대화를 나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리투아니아 야영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병마개들

이 병마개를 보통 사람들은 그냥 쓰레기통에 버린다. 하지만 이스라엘의 금속예술가 Yoav Kotik (kotik-design.com)은 이것을 버리지 않고 여러 장식품을 만드는 데 재활용하고 있다. 그는 이 병마개를 이용해 반지, 목걸이, 팔찌, 귀걸이 등을 만들고 있다. 역시 사람에 따라 세상에는 버릴 것이 하나도 없음을 다시 한 번 확인하게 된다. (사진출처, source link)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최근글: 내 캠코더에 잡힌 폴란드 카친스키 대통령 생전의 모습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 손가락 추천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클릭하시면 ->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09.09.14 06:18

며칠 전 한국에서 오신 손님들을 모시고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를 안내한 적이 있었다. 4차선 도로에서 차를 타고 가는 동안 주변의 차들을 둘러보면서 한 분이 말했다.

"전부 독일차 아니면 일본차네. 한국차는 없나?"

이렇게 말하는 사이 기아차 시드(ceeed)가 추월해서 앞에서 달리고 있었다. 곧 기아차 쏘렌토(Sorento)가 추월했다. 마치 각본이라도 짠 듯이 시드와 쏘렌토가 각각 한 차선을 점령하고, "우리 한국차 여기 있소!"라고 대답하는 듯했다.

인구 340만명인 리투아니아에는 아직 직접 차를 만들거나 조립하는 공장이 없다. 하지만 지난 봄 리투아니아가 최초로 만든 수소연료전지 자동차가 선보여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자동차의 번호판이 "GMF 101"인데 이는  리투아니아어로 Gamtos mokslų fakultetas, pirma serija, pirmas automobilis(자연과학대학, 1시리즈 첫 번째 라는 뜻)이다. 이 차는 샤울레이 대학교의 학자인 알프레다스 란카우스카스가 동료들과 함께 5년에 걸쳐 만들어낸 것이다.

물에서 수소를 생산하고 이 수소로 전기에너지를 뽑아내어 동력을 구하는 방식이다. 최대 시속은 50km이고, 1회 연료전지의 주행거리는 120km이다.


친환경 자동차의 붐을 타고 이 차가 과연 재정후원자를 얻어 대량으로 생산될지 아니면 학자들의 아이디어로 끝날지 궁금하다.

* 관련글:
한국 자동차 없는 모터쇼는 처음이었다
               세계에서 유일한 메르세데스-벤츠 CL 500 튜닝카, 엑스칼리버
               세계 최초 8륜 구동 수레을 만든 나라는 리투아니아
* 최근글: 만화책 같은 초등학교 첫 영어책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08.09.15 15:48

세그웨이(Segway)는 한 사람이 이동하는 무공해 도구로 20세기의 훌륭한 발명품 중 하나로 평가받고 있다. 판 위에 올라가 손잡이를 잡으면 두 바퀴가 중심을 잡고 움직이는 도구이다. 전기로 충전되는 밧데리로 이동하는 1인용 자동차인 셈이다.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 중심가엔 이 세그웨이를 흔히 볼 수 있다. 세그웨이를 타고 순찰을 도는 경찰관도 마주치고, 특히 세그웨이를 타고 시내를 구경하는 관광객 무리도 만날 수 있다. 언젠가 이 세그웨이로 출퇴근하는 당시 빌뉴스 시장 주오카스를 만난 적도 있다.

지난 9월 7일 빌뉴스 중심가에는 환경문제에 대한 관심을 증대시키기 위한 친환경 교통수단 경주가 열렸다. 이날 여러 교통수단 중 단연 세그웨이가 가장 많은 인기를 끌었다. 이 세그웨이가 널리 확산된다면 자동차로 인한 심각한 대기오염이 영영 사라졌으면 좋겠다. 그날 세그웨이를 쌩쌩 타는 리투아니아인들을 영상에 담아보았다. 참고로 빌뉴스의 인구는 58만명이고, 자동차수는 35만대이다. 이는 인구 2명당 차 1대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