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3. 7. 1. 06:39

발트 3국을 두루 관광안내사(가이드)로 일하다보면 6하 원칙 중 관광객으로부터 가장 많이 받은 것 중 하나가 "왜"이다. 오늘은 그 "왜" 중 하나를 소개한다.   

* 빌뉴스에서 한국인 관광객들이 꼭 가보는 안나 성당(왼쪽 성당)

* 리가에서 한국인 관광객들이 꼭 가보는 검은 머리 전당

바지도 짧아지고, 치마도 짧아지는 여름철이다. 하지만 관광객들은 편리성으로 인해 주로 바지를 입는다. 리투아니아와 라트비아를 둘러본 후 한 관광객들이 물었다. 

"여기 여자들은 더울 텐테 왜 짧은 치마를 입지 않고 긴 치마를 입고 다니나요?"
"저는 아직까지 눈여겨 보지 못했는데요."
"이제부터 한번 잘 보세요."  


패션에는 완전 무감각이다. 관광객이 물으면 안내사로 답을 해줘야 한다. 혹시나 집에 있는 아내가 답을 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하고 전화했다.

"손님 중 한 사람이 왜 여기는 긴 치마를 입고 다니냐고 물었어. 혹시 당신은 그 이유를 알아?"
"알지. 올해 여름철 유행은 긴 치마야. ㅎㅎㅎ" 


"유행"이라는 말에 답이 나왔다. 정말이지 이후부터는 긴 치마를 입고 지나가는 여성들이 쉽게 눈에 띄었다. 화사한 긴 치마가 바람에 살랑살랑 날리는 모습이 한층 더 아름다워 보인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홍정화

    오히려 실외에서는 긴 치마가 더 시원해요. 햇볕도 막아주면서 걸을때 팔랑거리는 치마사이로 바람이 들어 시원하거든요. 하지만 실외에서는 긴 치마는 더워요^^

    2013.07.02 01:53 [ ADDR : EDIT/ DEL : REPLY ]
  2. 홍정화

    오히려 실외에서는 긴 치마가 더 시원해요. 햇볕도 막아주면서 걸을때 팔랑거리는 치마사이로 바람이 들어 시원하거든요. 하지만 실외에서는 긴 치마는 더워요^^

    2013.07.02 01:55 [ ADDR : EDIT/ DEL : REPLY ]
  3. 생각보다 답은 단순했네요. '유행'이라니. ^^

    2013.07.02 13:03 [ ADDR : EDIT/ DEL : REPLY ]
  4. 위너

    다행이네요^^
    크로아티아에 여행가는데(발트3국은 아니지만)
    자꾸 붓는다리때문에 도저히 반바지를 입을 수가 없어요ㅜㅜ

    저렇게 긴치마를 준비했는데 입고가도 다행이겠네요^^v
    플리트비체에만 반바지 입으려고요!

    저도 거기선 유행의 선두주자가 되겠군요.ㅎㅎㅎㅎ

    2013.07.05 13:33 [ ADDR : EDIT/ DEL : REPLY ]

생활얘기2011. 12. 20. 08:06

1990년대 초반 헝가리 시골에서 열리는 포도수확 축제에 참가한 적이 있었다. 그때 헝가리 민속춤 차르다쉬를 배워 헝가리 전통옷을 입고 저녁 내내 즐겁게 놀았다. 여자들이 입는 펑펑하게 퍼진 치마가 참 궁금했다. 특히 바람이나 춤바람에도 날리지도 않아서 신기해보였다. 비밀스러운 궁금증은 쉽게 풀렸다. 겉치마 안에 있는 속치마가 열쇠였다. 속치마 한 벌이 아니라 10여벌로 겹겹이 입고 있기 때문이다. 
[사진출처 image source link]  


최근 폴란드 웹사이트에서 1860년 여성의 치마 입기 사진이 올라왔다. 바로 헝가리 민속옷이 떠올랐다. 옛 그림이나 19세기를 소재로 한 유럽 영화 속 펑펑하게 퍼진 치마를 보면 도대체 어떻게 저렇게 입을 수 있을까? 치마 속에는 과연 무엇이 있길래 저렇게 펑펑할까라고 의문을 가질 수 있겠다. 아래 사진이 답이다.
[사진출처: image source link]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름다움도 좋지만 굉징히 불편했겠어요.
    옷을 갈아입다가 하루가 후딱 지나가겠어요.
    잘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2011.12.20 08:21 [ ADDR : EDIT/ DEL : REPLY ]
  2. 최강현

    크리놀린이군요. 저런걸 입고 다니려면 얼마나 불편했을까...

    2011.12.21 21:49 [ ADDR : EDIT/ DEL : REPLY ]
  3. 박혜연

    서양여성들이 일상복 특히 하의인 치마길이가 짧아지기 시작한건 1910년대후반에서 1920년대초반이라고합니다! 그러니까 서양여성들의 일상에서의 하의노출이 시작된건 불과 100년도 안된거죠!

    2012.05.20 20:32 [ ADDR : EDIT/ DEL : REPLY ]

요가일래2009. 9. 30. 06:09

딸아이 요가일래가 2살 때 한국에서 오신 손님이 예쁜 개량 한복을 선물로 주었다. 이 옷은 한 두 해 동안 요가일래가 행사 때만 입은 아주 소중한 옷이었다.

세월과 함께 이 원피스 한복은 무용지물이 되어갔다. 어렸을 때에는 엄마가 입혀주니까 입었지만 나중에 요가일래는 더 이상 입지 못하는 이 옷을 보더니 몹시 아쉬워했다. 특히 치마 밑자락에 있는 꽃자수를 아주 좋아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서 엄마는 어느 날 이 개량 한복 원피스의 윗부분을 가감히 잘랐다. 그리고 10대 배운 옷만들기 기술로 예쁜 치마를 만들었다. 어제 학교에서 돌아온 요가일래는 아빠에게 이 예쁜 치마를 자랑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2003년 3월 15일 원피스 한복을 입은 요가일래       ▲ 2009년 9월 27일 원피스 한복으로 만든 치마

특히 아이들 옷 중에는 한 두 해만 입고 무용지물이 되어 버려지는 옷들이 참 많다. 하지만 조그만 솜씨를 보태면 이렇게 2살 때 입은 옷을 8살에도 입을 수 있다. 아내의 솜씨와 딸의 좋아함이 6년 전 원피스 한복을 예쁜 치마로 거듭 태어나게 했다.

* 관련글: 슈퍼스타가 안 되겠다는 7살 딸의 변심
               모델끼 다분한 7살 딸아이의 포즈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굿~ 아이디언데요.
    너무 잘 어울리네요.
    잘 보고 갑니다.

    2009.09.30 06:50 [ ADDR : EDIT/ DEL : REPLY ]
  2. spree

    아이도 옷도 참 예쁘네요

    2009.10.01 09:05 [ ADDR : EDIT/ DEL : REPLY ]
  3. 아이도 솜씨도 모두 에쁘네요.
    제 딸도 저런 때가 있었는데요.
    이젠 20살이죠.

    2009.10.01 17:09 [ ADDR : EDIT/ DEL : REPLY ]
    • 요가일래는 언제 클까요?! .... 감사합니다. 즐겁고 풍성한 추석을 기원합니다.

      2009.10.01 17:15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