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10.03.26 08:01

90년 어느 가을 당시 유고슬라비아(지금은 세르비아)
수보티짜의 한 에스페란토 모임에서 슬라이드 필름을 이용해 한국에 관한 강연을 했다.
강연을 다 마치자 뒷쪽에서 한 중년의 아줌마가 다가와 속삭였다.

"s-ro, vi havas tre belajn dentojn."
(선생님 치아가 너무 예뻐요.)
"애고, 강연 도중 제 치아만 열심히 보셨군요."
라고 마음 속으로 응답했다.

이렇게 유럽사람들이 종종 젊은 시절 내 치아를 보고 감탄을 했지만,
중년의 나이가 들어가니 치과를 찾아가는 횟수가 늘어나고 있다.

어제 아내와 함께 치과를 다녀왔다.
집에는 초등학교 2학년생 딸아이 요가일래가
고등학생 언니가 돌아올 때까지 혼자 집에 남았다.

"수도검침원, 경찰, 옆집아저씨 등 누구든지 초인종을 눌러도 문을 열어주면 안 돼. 알았지?"
"알았어. 전화도 안 받을께."


이렇게 오후 한 시에 집을 나섰다. 치과에서 한 30분을 보낸 후 아내와 함께 가구점으로 돌아다녔다.
그리고 5시경 아내는 집으로 돌와왔고, 나눈 중간에 지인을 만났다.
모처럼 만난지라 저녁식사까지 이어졌다. 밤 9시경에 전화가 왔다.

"아빠, 엄마가 아빠 지금 어디 있는지 물어보래."
"지금 막 집으로 가는 길이야."


밤 9시 30분 집에 도착하자 요가일래가 현관문을 열어주었다.
손에는 반으로 접은 A4 종이를 들고 있었다.

"자, 여기 선물이야."

첫 면은 백지였지만 가운데를 오려내어 세 번째 면이 보이도록 했다.
아빠가 치과의자에 누워 치료를 받는 그림이다. 치약, 칫솔, 치아 등이 그려져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첫 면을 넘기자 두 번째 면에 딸이 쓴 글이 보였다.
"아빠 사랑해요. 건강하세요. 보고싶어요. 고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빠가 치과에 간다고 오후 1시에 나가 오후 9시 30분에 돌아왔다.
아빠가 걱정이 되고 보고 싶어서 이렇게 그림을 그렸다고 했다.
그림을 보면서 중간에 딸아이에게 전화라도 할 걸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  
 
* 최근글: 도로에서 내모는 소년 vs 공격하는 비버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10.03.06 08:59

지난 금요일 치과의원을 다녀왔다. 2년만에 같은 치과의원을 찾았다. 치과의사는 중년 여성인 리투아니아인이다.

"오랜만이에요. 2년만에 왔어요."라고 인사하자
"얼마 되지 않은 것 같은데."라고 의사는 답한 후 치과의사는 얼굴이 상기되어 따발총처럼 말을 하기 시작했다. 옆에 있던 아내와 나는 의사는 시선이 다른 곳으로 향하는 순간 서로 얼굴을 마주보며 몹시 의아해 했다.

의사들이 보통 그렇듯이 평소 이 분은 나에게 진료와 치료에 대한 대화만 나누었다. 그런데 이 날따라 거의 일방적으로 말을 걸었다. 무슨 일일까? 이유는 간단했다. 이 분이 내가 한국인인 것을 알고 있었고, 한국을 방문했다.

"지난 해 5월 한국을 방문했는데 정말 내 생애에 가장 환상적인 여행이었다."라고 말문을 시작했다. 이어지는 이 분의 한국방문 소감에는 한국인인 나보다도 더 한국을 자랑하고 있었다.

치료보다도 옆에 있던 아내에게 한국여행 소감을 말하는 데 더 열중했다. 치료를 하는 동안에도 한국이야기에 여념이 없었다. 속으로는 "치료에 집중해주세요!"를 외치고 싶었다. 한편 속도는 늦지만  "오늘 치료는 정성이 더 들어갈 것이고, 진료비도 좀 깍을 수도 있을 같네."라고 기대해보았다.

거의 일년이 다 지난 한국방문 소감을 치과의사가 이렇게 생생하게 중계를 해주는 원동력이 과연 무엇일까? 그 이유가 궁금했다. 한 마디로 한국의 모든 것이 이 의사를 매혹시켰기 때문이다.

산, 바다, 도시, 음식, 산 낙지, 김치, 불고기, 노래방, 폭탄주, 복분자술, 석굴암, 치과병원 시설물, 임플란트 기술, 앉는 문화, 상하질서...... 끝도 없이 많았다. 마음에 드는 것만 열거하기에 한 번 물어보았다.

"가장 이상(異常)스러운 것은 무엇인가?"
"음식이었다. 특히 작은 접시에 많은 반찬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초유스 가족이 한국을 방문했을 때 어느 날 저녁식사.
 

이상하다는 음식도 귀결은 정말 맛있었고, 지금도 침에 군침이 돈다고 답했다. 유럽인이 산 낙지를 먹는 것을 주저하지 않았다고 하니 정말 새로운 나라의 음식문화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사람인 것 같았다. "한국에 반해도 정말 단단히 반했구나!"라고 속으로 웃으면서 생각해보았다.

...... 폭탄주를 마셨는데, 다음 날 신기하게도 머리가 하나도 아프지 않았어. 한국인은 폭탄주 제조에도 독특한 기술을 적용하는 것 같아......
...... 제일 높은 교수가 서 있자, 한국사람들은 앉지 않고 서 있어. 한 교수가 담배를 손가락에 끼자, 옆에 있는 사람이 즉각 라이터를 켜서 불을 붙여주었어. 상하 위계질서가 부럽더구만 ......

   
다음 치료일에는 아예 사진까지 가져와서 보여주겠다고 한다. 뭐니해도 한국인들의 손님 환대가 마음에 제일 와닿았다고 한다. 그 한국인들의 환대 덕을 이 날 치료받은 나도 보게 되었다. 아내는 치료비가 생각한 값보다 반으로 줄은 것 같아고 좋아했다.

"만약 이 치과의사의 한국방문 느낌이 안 좋았다면 오늘 나에게 어떻게 대했을까?"라고 돌아오는 길에 생각해보았다. 아뭏든 사방에 한국여행으로 한국자랑을 하고 있는 이 리투아니아인 치과의사가 무척 고마웠다. 이 날따라 한국인 남편을 둔 아내의 기분이 마음껏 위로 솟았음은 자명한 일이었다. "온 사람에게 잘 해주니 다른 사람도 덕을 보네."라는 말을 실감케 한 하루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최근글: 여성 대통령 나라의 군대 사열과 예포
* 최근글:
아기 때부터 영어 TV 틀어놓으면 효과 있을까

* 다른 블로거 글: 남자와 여자에 대한 남미 사람의 생각
* 다른 블로거 글: 브라질 속의 작은 유럽 Monte Verde

폴란드 여대생의 유창한 한국어
가장 아름다운 멕시코 여성 10인
가장 아름다운 베트남 여성 9인
가장 아름다운 폴란드 여성 10인
한국에 푹 빠진 리투아니아 여대생
세계 男心 잡은 리투아니아 슈퍼모델들
미국 부통령, 우크라이나 여성들 세계 최고 미인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 손가락 추천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클릭하시면 ->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초유스
요가일래2009.06.22 09:1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즈음 우리 가정에 큰 변화가 하나 생겼다. 다름 아니라 과일주스이다.

딸아이는 태어나서 음료수를 마시기 시작한 후부터 만 7살 반인 지금까지 과일주스를 매일 즐겨마셨다. 하루 2-3리터는 쉽게 마셨다.

이런 딸아이가 얼마 전부터 과일주스를 마시지 않게 되었다. 그 오랜 습관을 이렇게 한방에 끊어버린 마력은 도대체 어디에서 나왔을까? 이해하기가 힘들었다.

며칠 전 우리집 여자 셋이 모두 치과에 다녀왔다. 7살 딸은 충치가 다섯 개. 17살 딸도 충치가 다섯 개. 그런데 엄마는 충치가 한 개... 평소 과일주스를 즐겨 마시는 두 딸은 모두 충치 다섯 개를 기록했다.

두 딸은 원인분석을 했다. 일단 주범이 과일주스라 여겼다. 과일주스의 당분이 치아에 남아 충치 원인을 제공할 수 있다는 치과의사의 말도 여기에 한몫했다. 이후 엄마는 레몬을 탄 정수된 물을 유리병에 담아 부엌에 늘 놓아두고 있다. 딸은 충치예방을 위해 이 물을 마신다.

엄마는 딸의 결심지키기를 돕기 위해 또 하나의 수단을 강구했다. 바로 과일주스를 마시지 않는 날은 1리타스(500원)을 주기로 했다. 이렇게 주는 돈이 오히려 과일주스를 사는 것보다 더 싸니 불황에 가계지출을 줄일 수도 있어 일석이조가 된 셈이다.

야무진 7살 딸아이는 이렇게 모은 돈으로 아빠에게 리무진 차를 사주겠다는 당찬 꿈을 꾸기 시작했다. ㅎㅎㅎㅎㅎㅎ 어느 세월에...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각설하고 아뭏든 그 오랜 세월 과일주스 마시는 습관을 단칼에 끊어버린 듯한 7살 딸아이의 행동에 고개가 절로 숙여진다. 하지만 "아빠, 내가 주스를 안 마시면, 주스 장사가 울거야. 그러니 내가 주스를 다시 마시는 것도 좋은 생각이겠지?"라고 금방이라도 말할 것만 같다.

* 관련글: 슈퍼스타가 안 되겠다는 7살 딸의 변심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