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11.10.09 06:00

세계적 유명 가수 레이디 가가는 스티브 잡스의 사망 소식에 "스티브 잡스. 하루 종일 사과만 먹을 게요"라고 자신의 트위터에 애도의 글을 올렸다고 한다. 

세계 각국의 사람들이 스티브 잡스의 사망에 슬퍼하고 있다. 이는 그가 공동 창업한 애플이 세계 사람들에게 끼치고 있는 영향이 그만큼 크다는 것이다. 이에 반해 그의 장례식은 장소와 시간이 공개되지 않았고 몇몇 사람들만 참석한 가운데 비공개로 진행되었다.

IT 혁명이라는 엄청나게 큰 일을 해놓고서도 조용하고 검소하게 생을 마감한 잡스가 가슴에 와닿는다. 세계 여러 나라 광고회사 등이 만든 잡스와의 작별을 위한 30가지 애도 로고는 세계인들의 추모 열기를 잘 나타내주고 있다. [사진출처 image source link]
    
▲ Jonathan Mak
▲ 광고 회사: Maksim Fulltime, Guayaquil (에쿠아도르)
▲ 광고 회사: Redlime (스리랑카)
▲ 광고 회사: Bang In The Middle, Gurgaon (인도)
▲ 광고 회사: agenta agenturgruppe, Münster, Hamburg, Berlin (독일)
▲ 광고 회사: DDB Cairo (이집트)
▲ 광고 회사: DDB Cairo (이집트)
▲ 광고 회사: DDB Cairo (이집트)
▲ 광고 회사: Erwin Penland (미국)
▲ 광고 회사: The Lab Ideas
▲ Odysseas Galinos- Paparounis
▲ 광고 회사: DDB, Dubai (아랍에미레이트)
▲ 광고 회사: Euro RSCG 360, Lion (프랑스)
▲ Craig Fitzgerald
▲ Eduardo Rodriguez 

▲ 광고 회사: Extra Credit Projects, Grand Rapids (미국) 
▲ 광고 회사: 과테말라, Mangomedia, Ciudad de Guatemala 
▲ 광고 회사: Federico Mauro,Rzym (이탈리아)
▲ 광고 회사: San José (코스타리카)
▲ 광고 회사: Publicis, Montreal (카나다) 
▲ 광고 회사: Raineri Design (이탈리아)
▲ 광고 회사: AUFBRUCH, Düsseldorf (독일)
▲ 광고 회사: Agency4e7, Wiedeń (오스트리아)
▲  Avrett Free Ginsberg
▲ Daniel Rehpani
▲ 광고 회사: Periscope, Minneapolis, Minnesota (미국)
▲ Enrique Espinoza
▲ 
▲ 광고 회사: ACTIF Advertising Agency (코스타리카)

역시 광고 회사의 애도법은 독창적이고 기발하다. 고인의 명복을 빈다.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11.03.14 08:31

지진, 쓰나미, 원전 폭발에 이어 화산 폭발까지 겪고 있는 일본 국민들을 위해 전 세계가 애도하고 있다. 유럽 리투아니아 사람들도 이에 뜻을 같이 하고 있다. 이들은 일본 대사관을 찾아 담장에 촛불을 밝히고 있다. 모처럼 햇볕을 받으면서 산책하고 있었지만, 내내 마음 한 구석은 일본이 자리잡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관련글: 체르노빌 원전 사고 지역 최근 모습
* 최근글: 폴란드판 개똥녀 봉변 - 살아보면 이해 간다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10.04.14 15:52

오늘은 폴란드 대통령궁 애도현장을 다녀온 현지인 두 에스페란토 친구의 이야기를 전하고자 한다. 이들은 최근 수많은 사람들이 꽃과 촛불을 가지고 모인 바르샤바 대통령궁을 다녀온 온 후 각자 블로그에 글과 사진을 올려서 현장소식을 전세계 친구들에게 전했다.

1. 카메라를 휴대했지만 차마 찍울 수가 없었다는 친구 이렉

이렉(Irek)이 쓴 블로그 글에 따르면 그는 자기 주변에 흥미로운 일이 생기면 늘 카메라를 들고 나간다. 4월 10일 바르샤바 중심가에 위치한 대통령궁을 가면서 그는 호주머니 속에 작은 카메라를 휴대했다. 하지만 현장에 가보니 사진을 찍고 싶지가 않았다.

대통령궁을 비롯한 주변 거리를 가득 메운 수천 명의 사람들, 수천 송이의 꽃들, 수천 개의 촛불...... 하지만 마치 도시에 사람들이 텅비어 있는 듯이 너무나 조용했다. 군중의 신비한 고요함이 그의 가슴에 와닿았다. 지금까지 한번도 이와 유사한 것을 보지 못했고, 겪어보지 못했다. 그는 마음 속에 담기로 하고 호주머니 속 카메라를 꺼내지를 않았다. 이렇게 그는 일명 인증샷 하나도 찍지 않았다.

이렉은 카친스키의 우파적 성향으로 그를 좋아하지 않았다. 이날 이렉의 한 친구가 "폴란드 사람들이 카친스키를 좋아하지 않는데 왜 그토록 깊이 애도하느냐?"고 물었다. 이렉은 "폴란드 국민 전체는 어떤 누구에게도 그런 비극적인 운명을 원하지 않기 때문이다.:라고 답했다. (이야기 출처 source link)

2. 카메라로 찍었지만 칼라 대신 모두 흑백으로 올린 친구 마쳭

바르샤바에 살고 있는 또 한 친구 마쳭(Maciek)도 4월 11일 카메라를 휴대하고 바르샤바 중심가로 행했다. 그는 이렉과는 달리 현장을 촬영했다. 그리고 여러 사진들을 자신의 블로그에 올려 방문객들에게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하지만 그는 블로그에 올리면서 모든 사진들을 흑백처리를 했다. 지금 폴란드의 많은 웹사이트들은 칼라 사진 대신에 흑백 사진을 게재함으로써 사망자들에 대한 애도를 표하고 있다. 이날 친구 마쳭이 찍은 사진들을 아래에 올린다. (사진촬영: Maciek; 사진출처 images source link)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폴란드 레흐 카친스키 대통령의 시신을 실은 차가 바르샤바 중심가 대통령궁으로 향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친구 둘 다 카메라를 휴대했지만 한 사람은 차마 찍을 수가 없었다. 대신 이날의 느낌을 블로그에 글로 올렸다. 또 한 사람은 찍었지만 칼라 사진 대신 흑백 사진으로 애도현장을 세상에 알렸다. 소식을 전한 두 친구의 사진과 글이 고마웠고, 고인들의 명복을 거듭 빈다.

* 최근글: 폴란드 참사로 3일간 조기 다는 리투아니아

폴란드 여대생의 유창한 한국어
폴란드 친구가 요리한 다양한 한국음식들
폴란드 대사관 앞을 가득 메운 촛불과 꽃
내 캠코더에 잡힌 폴란드 카친스키 대통령 생전의 모습
폴란드에 연이은 '빅풋' 목격 화제
폴란드 주유소 길바닥에서 주운 한글 볼펜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 손가락 추천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클릭하시면 ->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10.04.13 07:12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폴란드 비행기 참사로 큰 곤경에 빠진 나라 중 한 나라가 바로 러시아이다. 설상가상으로 폴란드 레흐 카친스키 대통령은 지속적으로 러시아와 불편한 관계를 유지해왔다.

레흐 카친스키 대통령은 리투아니아 발다스 아담쿠스 전직 대통령과 함께 러시아에 맞서 전쟁을 치뤈 그루지야를 전폭적으로 지지해왔다. 러시아의 소극적인 대응에도 불구하고 카친스키 대통령은 '카틴의 숲 사건'을 세계에 널리 알리도록 많은 노력을 경주했다.

평소 러시아 정부를 비판해온 카친스키 대통령은 러시아 푸틴 총리의 초대를 받지 못했고, 개별적으로 추모식에 참석하려다가 참변을 당했다. 하지만 러시아 정부는 이번 사건의 해결에 최대한 지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리투아니아 언론은 "러시아가 적극적이고 성의있게 사건을 처리하고 있다"라는 폴란드 현지 기자들의 말을 전했다.

러시아는 12일 추모일을 선포하고 조기를 달거나 국기에 추모의 검은띠를 붙였다. 스웨덴 일간지 기자이자 에스페란토 친구인 칼레 크니빌라(Kalle Kniivilä kniivila.net)가 모스크바 현지에서 취재활동을 하고 있다. 그가 어제 자신의 ipernity.com 블로그에 올린 4월 12일 조기를 단 러시아 크레믈린 사진이 눈길을 끌어 소개한다. (사진촬영: Kalle Kniivilä, 사진 출처 | Images source link)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최근글: 빌뉴스 거리에서 만난 한국어의 위상
* 관련글: 폴란드 대통령 쌍둥이 형, 비행기추락사를 면한 이유

폴란드 여대생의 유창한 한국어
폴란드 친구가 요리한 다양한 한국음식들
폴란드 대사관 앞을 가득 메운 촛불과 꽃
내 캠코더에 잡힌 폴란드 카친스키 대통령 생전의 모습
폴란드에 연이은 '빅풋' 목격 화제
폴란드 주유소 길바닥에서 주운 한글 볼펜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 손가락 추천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클릭하시면 ->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10.04.12 06:30

러시아 스몰렌스크 인근 폴란드 대표단의 비행기사고로 리투아니아 국민들도 깊은 애도를 표하고 있다. 리투아니아 정부는 11일 오전 국무회의에서 3일간 추모기간으로 선포했다. 월요일 오전 7시부터 수요일 밤 10시까지 추모기간으로 정하고 조기를 달기로 했다. 유럽연합은 12일을 추모의 날로 선포했다.

14세기 말부터 200여년 동안 리투아니아인이 폴란드 왕이 되었고, 이후에도 폴란드와 리투아니아는 1795년까지 국가연합을 이루면서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했다. 2차 대전 후 폴란드의 가장 큰 참사로 알려진 이번 사고 이웃 나라 리투아니아 국민과 여기에 거주하는 폴란드인들의 슬픔은 남다르다.

리투아니아 빌뉴스에 소재한 폴란드 대사관 앞 인도에는 폴란드 카친스키 대통령를 비롯한 사망자들을 추모하기 위해 시민들이 바친 꽃과 촛불로 가득 차 있다. 11일 저녁 이곳을 다녀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인들에게 삼가 명복을 빕니다.

* 최근글: 가요제 상 타도 피자, 상 안 타도 피자 먹는 딸의 방법       

폴란드 여대생의 유창한 한국어
폴란드 친구가 요리한 다양한 한국음식들
폴란드 대사관 앞을 가득 메운 촛불과 꽃
내 캠코더에 잡힌 폴란드 카친스키 대통령 생전의 모습
대통령 잃은 폴란드 인터넷은 흑백색
폴란드 주유소 길바닥에서 주운 한글 볼펜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 손가락 추천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클릭하시면 ->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10.04.10 19:55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4월 8일(목) 미국 오마바 대통령이 발트 3국 대통령을 프라하에 초대했지만, 리투아니아 대통령은 이 초대에 응하지 않고 대신 국무총리를 보냈다.

이날 리투아니아 달랴 그리바우스카이테(Dalia Grybauskaitė) 대통령은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에서 폴란드 레흐 카친스키(Lech Kaczyński)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졌다. (오른쪽 사진: 레흐 카친스키 폴란드 대통령과 달랴 그리바우스카이테; 사진출처: source link)

오늘 토요일 음악회에 집으로 돌아와 인터넷에 접속하니 카친스키 대통령이 비행기 추락으로 서거했다는 소식을 접했다. 믿을 수가 없었다.

소식에 따르면 10일 카친스키 폴란드 대통령 부부 등이 탑승한 러시아제 비행기가 러시아 스몰렌스크 공항에 접근하던 중 나무와 부딛쳐 추락해 탑승객 전원이 사망했다, 이날 카친스키 대통령 일행은 폴란드와 러시아간 여전히 갈들을 빗고 있는 '카틴 숲 사건' 추모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스몰렌스크로 가던 중이었다.

이 사건은 제 2차 세계대전 중 스몰렌스크 인근 카틴 숲에서 폴란드인 2만 2천여명을 암매장한 사건이다. 소련은 이를 나치의 소행이라고 주장했고, 폴란드는 이를 소련 비밀경찰의 소행이라 주장하고 있다. 

폴란드는 이 사건을 국제범죄로 규정하고 러시아에 관련자료 공개와 범죄자 처벌을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러시아는 이에 대해 소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카친스키 대통령의 이번 러시아 영토내 서거가 앞으로 이 사건 해결과 양국간 관계에 어떤 영향을 미칠 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폴란드와 리투아니아는 중세시대에 수세기 동안 국가연합을 이루며 협력관계를 유지해왔다. 하지만 1차 대전후 폴란드가 빌뉴스를 점령함으로써 두 나라는 외교단절이라는 최악의 상태를 맞았다. 1990년 리투아니아가 소련에서 독립한 후 두 나라는 양국의 긴밀한 협력을 위해 많은 노력을 쏟아왔다. 

2008년 2월 16일 리투아니아 독립기념일을 맞아 빌뉴스를 방문한 폴란드 레흐 카친스키 대통령을 영상에 담아보았다. 이번 추락으로 사망한 모든 사람들의 명복을 머리 숙여 빈다.



사건 현장을 전하는 유튜브 동영상이다.


`카틴 숲 사건'은 폴란드인들이 러시아에 대해 가진 원한의 상징 중 하나이다. 오늘 폴란드인들이 즐겨하던 농담 하나가 떠올라 소개한다.

러시아인, 독일인, 폴란드인 세 사람이 함께 비행을 하고 있었다. 비행기가 독일 상공을 날자, 독일인이 갑자기 차고 있던 시계를 풀어 밖으로 던져버린다.
폴란드인: 왜 아까운 시계를 버립니까?
독일인: 아, 우리나라에는 시계가 너무 많아서요.

비행기가 다시 러시아 상공을 날자, 러시아인이 마시고 있던 보드카를 병 채로 밖으로 던져버린다.
독일인: 왜 피 같은 술을 버립니까?
러시안: 아, 우리나라에는 보드카가 너무 많아서요.

비행기가 다시 폴란드 상공을 날자, 폴란드인이 옆에 않아 있던 러시아인을 갑자기 들더니 밖으로 던져버린다.
독일인: 아니, 사람을 밖으로 던져버리다니...
폴란드인: 우리나라에는 러시아인들이 너무 많아서요.

— 해설: 오랫동안 러시아와 소련의 지배를 받은 동유럽에는 러시아인들에 대한 반감들이 상당히 강하다. 그래서 이들에 얽힌 풍자나 농담들이 수없이 많다.  

* 최근글:
대통령 잃은 폴란드 인터넷은 흑백색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08.11.03 07:08

11월 1일은 가톨릭 인구가 다수를 차지하는 리투아니아에서 ‘모든 성인의 날’이라 불리는 국가 공휴일이다. 리투아니아인들은 이날과 2일을 구별하지 않고 일반적으로 ‘벨리네스’라 부른다. ‘벨레’는 영혼, ‘벨리네스’는 ‘죽은 사람을 추모하는 날’을 뜻한다. 죽은 사람 영혼을 추모하는 이 풍습은 고대로부터 내려왔는데, 죽은 이들의 영혼이 특정 시점에 사후 세계를 떠나 가족을 방문하러 돌아온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전통적으로 한 해의 수확을 마친 뒤부터 시작해 10월 한 달 내내, 그리고 11월 첫 주에 절정에 이른다. ‘벨리네스’ 풍습은 14세기 말 기독교가 전래된 뒤 기독교적 의미가 추가되긴 했지만, 지금까지 변함없이 이어지고 있다.

이날을 기해 리투아니아인들은 고향을 찾아 가족과 함께 조상뿐만 아니라 친척, 친구 그리고 유명 인사 무덤을 방문한다. 우리의 추석 성묘를 연상케 한다. 우리가 ‘벌초’를 하는 것처럼, 무덤 화단에 흩어진 낙엽을 줍고 시든 화초를 뽑고 새것을 심는다. 대개 꽃이 활짝 핀 국화를 심는데, 이 때문에 살아 있는 사람에겐 국화꽃을 선물하지 않는다. 또 무덤에 바칠 꽃송이는 반드시 짝수로 하고, 죽은 사람 영혼이 어둠 속에 헤매지 않도록 촛불을 밝히는 풍습도 있다. ‘성묘’에 나선 이들은 긴 시간 말없이 촛불을 응시하며, 죽은 이의 선행과 일생을 되돌아보며 기도를 하곤 한다. 밤이 깊어갈수록 타오르는 촛불로 공동묘지는 그야말로 불야성을 이룬다.

20세기 초까지도 리투아니아인들은 11월 1일 밤 죽은 사람 영혼이 들어오도록 창문과 문을 활짝 열어놓는 풍습이 있었다. 또 죽은 이들의 영혼을 위해 침대를 마련하고 사우나실에 불도 넣었다. 영혼이 안전하게 들어올 수 있도록 개를 개집에 가두기도 했고, 영혼을 젖게 하지 않도록 물을 뿌리지 않았다. 영혼에 상처를 입힐까봐 예리한 물건들은 숨겼고, 영혼의 눈에 들어갈까봐 화덕에서 재를 꺼내지 않았다. 밤에 집에서 나가거나 가축을 밖에 내놓는 것은 위험한 일이라 믿었다. 죽은 사람의 영혼이 그들을 해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곤 고요함 밤에 들리는 바람 소리, 낙엽이 바스락거리는 소리, 나무나 문이 삐걱거리는 소리, 물이 튀기는 소리를 영혼이 오는 징표라 여겼다.

이어 영혼을 집으로 초대하고, 가족 건강과 풍년을 기원하면서 그들을 위해 기도한 뒤 침묵 속에 식사를 한다. 밥을 먹는 동안 음식이 바닥으로 떨어지면, 초대받지 못한 영혼을 위해 그대로 놓아둔다. 음식은 밤새도록 식탁에 놓아뒀다가 다음날 걸인들에게 나눠준다. 걸인들을 죽은 사람과 살아 있는 사람 영혼들 사이의 매개체로 믿었기 때문이다. 20세기 초까지만 해도 음식을 무덤으로 가져가 놓아뒀다고 한다. 이날 예고 없이 찾아오는 손님은 ‘음부세계’에서 보낸 사람으로 여겨 극진히 환대하고 접대하는 풍습도 있다.

우리나라의 추석성묘를 연상시키는 11월 1일 리투아니아인들이 ‘벨리네스’를 맞아 묘지를 찾는 모습을 영상에 담아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11월 1일 죽은 이들의 영혼이 어둠 속에서 헤매지 않도록 무덤가에 촛불을 밝힌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