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토니아는 올 하반기 유럽연합 순회의장국이다. 
수도 탈린에서는 많은 국제 행사가 열리고 있다. 

9월 28일-29일 이틀간 정상회의가 열렸다.
시내 중심가 일부가 교통이 통제되어 불편함을 느껴졌지만 
뜻하지 않은 장면을 보게 되었다.

바로 탈린 구시가지 시청광장에 한국인 관광객을 안내하고 있는데
경찰차 호위를 받으면서 여러 대의 리무진이 광장으로 들어왔다.
리무진에 붙여져 있는 국기를 보니 영국이었다.

언론과 방송을 통해 접한 낯익은 여성이 눈에 띄었다
바로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이다.


총리를 알아본 사람들이 하나 둘 모이기 시작했다.
술을 마시고 있는 무리들은 큰 소리를 환호하기도 했다.
사람들은 아주 근접한 거리에서 총리를 촬영하거나 총리와 함께 자기를 촬영했다.
다가오는 사람들을 강압적으로 제지하는 경호원은 없었다.

총리 또한 자신의 휴대폰으로 관광명소를 찍기도했다.



총리가 찍은 명소는 바로 1404년에 완공된 탈린시청사이다. 


영국 총리 일행의 깜짝 출현을 바로 목전에서 지켜보면서 
"친근한 경호", "열린 경호"의 진수를 보는 듯했다. 
아래는 이날 근접에서 촬영한 영상이다.


Posted by 초유스

에바 보젠나 코파츠(1956년생, Ewa Bożena Kopacz ) 폴란드 총리가 양국간 경제협력 등을 논의하기 위해 취임 후 처음으로 10월 9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초청으로 독일 베를린을 방문해 회담을 가졌다.

* Image source link


* Image source link


코파츠 총리는 역대 두 번째 폴란드 여성 총리이다. 소아과의사 출신인 그는 폴란드 최초로 여성 하원의장을 역임하기도 했다. 2014년 9월 22일 도날드 투스크에 이어서 폴란드 총리가 되었다. 

폴란드는 대부분 서유럽 국가보다 높은 경제성장률을 이루고 있다. 독일이 연 0.4% 성장한 반면에 폴란드는 1.6%이다. 하지만 양국간 총생산량, 임금, 시간당 생산성은 여전히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2013년 시간당 노동생산성은 독일이 42.8유로, 폴란드가 10.6유로이다. 2012년 평균연봉액에서 독일은 26,580유로. 폴란드가 5,060유로이다.  

폴란드 인구가 4천여만명으로 유럽에서 아홉 번째로 큰 나라이고, 이는 독일 인구의 반이다. 양국 경제규모 차이로 현재 폴란드에 사는 독일인보다 독일에 사는 폴란드인이 10배이상이나 많다.

이번 양국 여성 최고지도자 정상회담에서 폴란드인들과 누리꾼들에게 큰 관심을 끈 사람은 코파츠 총리이다. 그는 공식 환영 사열식에서 세계 정상 무대에 전혀 어울리지 않은 어설픈 행동으로 구설수에 올랐다. 

 

장면 1: 0:00-0:07
코파츠 총리가 메르켈 총리 오른쪽에서 걸어가야 하는데 왼쪽으로 가니까 메르켈 총리가 그의 몸을 잡고 오른쪽으로 이동시켜 줌.

장면 2: 0:15-0:12
오른쪽으로 방향을 전환해야 하는데 코파츠 총리는 계속 무대포로 직진하려고 한다. 이에 메르켈 총리가 다시 그의 오른팔을 잡고 방향을 일러줌.

장면 3: 0:55-0:59
뒤로 돌아 사열대에게 인사를 해야 하는데 코파츠 총리는 당당하게 계속 앞으로 나아간다. 이에 메르켈 총리가 속삭여 방향을 전환시켜준다.  

메르켈 독일 총리가 코파츠 폴란드 총리를 바로잡아주는 장면을 보니 한편의 정치코미디를 보는 듯했다. 격에 맞는 의전을 왜 사전에 숙지하거나 숙지시켜주지 않았을까......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13.09.11 06:12

아이슬란드 총리가 유럽 누리꾼들 사이에 화제다. 아이슬란드는 북대서양에 위치한 인구 30여만명의 섬나라이다. 지금도 화산 활동과 지열 작용이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다. 

유럽에 살고 있지만, 섬나라 아이슬란드로 여행가기란 쉽지 않은 일이다. 이번 여름 아이슬란드의 수도 레이캬비크에서 열린 세계에스페란토 대회에 여러 지인들이 참가했다. 이들은 하나같이 여름 속에서 겨울을 즐겼다고 한다. 

왜 아이슬란드 총리가 화제일까? 현재 아이슬란드 총리는 시이뮌뒤르 다비드 귄뢰이그손(Sigmundur Davíð Gunnlaugsson)으로 아이슬란드 역사상 가장 젊은 총리이다. 1975년생으로 현재 38살인 그는 2009년 진보당 총재, 2013년 총선 승리로 총리가 되었다.    

지난 4일 스웨덴 수도 스톡홀름에서 북유럽 국가 정상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이 모임에는 오바마 미국 대통령도 참가했다. 아이슬란드 총리(아래 사진 속 제일 오른쪽)는 다른 정상들과 마찬가지로 양복 정장을 입었다. 그런데 눈길을 끈 것은 바로 그의 신발이었다. 
 
신발을 짝짝이로 신은 아이슬란드 총리 [사진출처 image source link: facebook.com

그는 오른발에는 구두를 신었고, 왼발에는 나이키 운동화를 신었다.

* 북유럽 국가 정상들과 만난 오바마 미국 대통령

이에 대해 아이슬란드 총리실 관계자는 "총리는 감염으로 왼발이 부었기 때문에 부득이하게 운동화를 신을 수 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총리가 어떻게 발을 다쳤는지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다. 누리꾼들은 즉시 이를 소재로 삼아 포트샵 놀이를 하고 있다.  


이유를 불문하고 정상 모임의 의복 차림은 화제나 구설수가 될 수 있음을 다시 한 번 확인시켜주고 있다.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13.03.29 08:47

앞으로 러시아 총리가 헬리콥터(직승비행기)로 출근한다고 한다. 현재 총리는 드미트리 메드베데프다. 그는 푸틴 후계자로 제3대 대통령을 역임했고, 푸틴이 다시 대통령으로 선출되자 총리가 되었다. 

메드베데프 총리는 모스크바 외곽도시 고르키(고르키레닌스키예, Gorki Leninskiye)에 거주하고 있다. 이곳은 블라디미르 레닌이 살다가 사망한 곳으로 유명하다.  

행정부가 있는 도심에 이르는 도로는 그의 호위 차량이 교통을 방해하고 시민들에게 불편을 초래하고 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앞으로 기상이 적합한 날에는 직승비행기로 출근할 것이라고 총리 대변인 나랕리야 티마코바가 말했다. 행정부 광장에는 새로운 직승비행기 착륙장이 마련되었다.

* 사진: RIA/Scanpix 

시민 교통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직승비행기로 출근하다니 역시 러시아답다.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13.03.20 07:18

독일의 한 정치인이 최근 해보인 행동이 유럽 누리꾼들 사이에 화제가 되고 있다. 주인공은 피어 슈타인브뤽(Peer Steinbrück)이다. 그는 앙겔라 메르켈 정부에서 재무부 장관(2005-2009년)을 역임했다. 독일 연방 국회에서 야당인 사회민주당을 대표하는 정치인으로 2013년 9월 22일 열린 독일 연방 총선에서 총리 후보자로 지명되었다. 

10초간의 짧은 영상이 그 이미지에 적지 않은 타격을 주고 있다. 대체 어떤 영상이기에?


옆 사람에게 사탕 하나를 부탁한다.
옆 사람은 흔쾌히 사탕 곽을 건네준다.
그는 곽에서 사탕 한 개를 꺼내 입에 넣고는 그 곽마저 자신의 양복 주머니에 넣어버린다. 


그는 1947년생으로 현재 66세이다. 남의 사탕을 자기 것으로 여기고 주머니 속에 넣어버리는 행동을 변명하기에는 아직 이른 나이다. 국민보다는 좀 더 양심적이어야 할 정치인의 속물근성을 목격하는 것 같아서 씁쓸하다. 하기사 이런 류의 정치인이 세계 도처에 비일비재하니 뭐라고 말하기도 과한 듯하다.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08.12.01 09:59

지난 11월 27일 리투아니아 제 5대 국회에서 조국연합당 당수인 안드류스 쿠빌류스가 신임 국무총리로 선출되었다. 찬성 89표, 반대 27표, 기권 16표로 과반수인 71표를 넘었다. 일부 야당 의원의 지지까지 받아 연정의석수 83석을 넘어 화제가 되었다.
 
쿠빌류스 총리는 이미 경제위기가 있었던 1999년에서 2000년까지 국무총리를 역임한 바 있다. 이로써 쿠빌류스는 8년 만에 다시 리투아니아 행정부를 이끌어가게 되었다.

간단하게 쿠빌류스 총리를 소개하자면 1956년에 태어나 빌뉴스 대학교 물리학과 졸업해 교수로 일하다가 1988년 소련으로부터의 독립을 목표로 활동한 "사유디스"라는 단체에서 활약했다. 1992년부터 지금까지 5대에 걸쳐 국회의원에 당선되었고, 1993년 조국연합당의 창당에 참가한 뒤 2003년부터 당수로 활동 중이다.

신임총리의 최대 과제는 말할 필요도 없이, 리투아니아 경제위기를 극복하는 것이다. 그 동안 리투아니아는 경제성장률이 7%에서 10%대에 이를 정도로 높은 성장을 이루었다. 하지만 식료품, 난방, 가스, 전기 값도 마찬가지로 높아져서 서민들의 생활이 점점 어려워지는 결과를 초래했다.

더군다나 이번 세계의 금융위기로 그동안 높은 경제 성장을 이끌던 부동산 건설시장이 완전히 마비된 상태이기 때문에 이런 위기 극복이 쿠빌류스 총리 정부의 최대 과제라고 할 수 있겠다.

쿠빌류스 총리가 내세운 주요 위기 극복책으로는 국방비 삭감, 고위공무원 실수령 월급 인하, 초등학교 저학년 무료급식 일부 폐지, 부가가치세 인상, 주식배당금 세금 인상, 고가 부동산 보유세 도입 등이다. 하지만 일부 정책에서는 현재 5%의 부가가치세를 물리고 있는 약품, 신문 잡지 등에도 앞으로 20%를 적용할 것이라고 해서 적잖은 비판을 받고 있다. 연정을 맺고 있는 다른 여당으로부터도 호응을 얻지 못하는 상황이다.

쿠빌류스가 이끄는 조국연합당은 정당지지율에서 1위이다. 신임 총리 쿠빌류스는 유력한 대통령 후보로 알려져 있다. 그가 리투아니아의 경제위기를 원만히 극복하고, 2009년에 있을 대통령 선거에서 성공할 지 벌써부터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발다스 아담쿠스 대통령(좌)와 안드류스 쿠빌류스 신임 국무총리(우) (출처: president.lt)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