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경험'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4.24 유럽인들은 첫 경험이 언제일까? (1)
  2. 2009.05.07 중년의 나이에 골프장에 처음 가봤더니 (2)
기사모음2010.04.24 15:32

4월 22일 대만 CTi TV의 오락 프로그램에 출연한 원더걸스가 ‘첫 경험이 언제냐"라는 민망하고 황당한 질문을 받았다는 소식을 접했다. 대만의 경우는 어떠한 지는 잘 모르겠지만 성(性)에 보수적인 것으로 알려진 한국사람들에게 이런 질문을 하는 것은 너무 과했다는 생각이 든다.

그렇다면 유럽인들은 언제 첫 경험을 할까?

리투아니아의 대표적인 청소년 잡지인 "panele"의 2008년도 기사에 의하면 유럽 청소년들은 평균적으로 16세-18세에 성관계를 시작하고 있다. 16세 이전에 첫 경험을 한 청소년이 14%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사는 리투아니아 청소년의 첫 경험도 이와 비슷하다고 말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청소년 잡지 "panele 관련 기사 사진출처 image source link


이어서 이 기사는 리투아니아 유명인들의 첫 경험에 관한 인터뷰를 실명과 함께 소개했다. 이를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나이는 2008년 인터뷰 당시).

- 나탈리아 즈본케(25세), 가수
  16세 때, 파트너는 17세 남자 친구

- 브리기타 부드기나이테(26세), 텔레비전 프로그램 출연자
  19세,  파트너는 나이 더 많은 남자친구

- 아나토리유스 올레이니크(21세), 텔레비전 프로그램 출연자
  17세, 파트너는 여러 살이 더 많은 하룻밤 여자

- 라지 알렉산드로비츠(20세), 가수
  16세, 파트너는 15세 여자 친구

- 민다우가스 스타슐리스(25세), 라디오 프로그램 진행자
  18세, 파트너는 나이가 더 많은 모르는 여자

- 시모나(22세), 라디오 프로그램 진행자
  18세, 파트너는 19세 남자 친구

- 미아 (24세), 가수
  16세, 파트너는 26세 남자 친구


이상에서 보듯이 이들 대부분은 16세-18세에 첫 경험을 했다. 이들은 인터뷰에서 스스럼없이 미지의 여자나 하룻밤 여자와 첫 경험을 했다고 밝히는 등 자연스럽게 답하고 있다.

청소년 부모들 불안 속에 결국 피임을 강조

만 16세-18세이면 한국으로 치면 중학교 3학년에서 고등학교 2학년이다. 청소년들이 성에 눈을 뜰 나이에 바로 첫 경험으로 이어진다. 이 나이의 자녀를 둔 부모들은 사실 몹시 불안하다. 친구들과 어울러 밤에 늦게 들어오면면 여간 신경쓰이지 않는다.

또한 이 나이에는 부모보다 친구가 중요한 역할을 하는 시기이다. 한 때 큰 딸은 "부모보다 친구를 더 믿는다."고 말하는 등 한 바탕 집안을 요통치게 만들었다.

특히 이때는 주말이면 친구 생일잔치에 가는 것을 허락할 지를 놓고 부모와 자녀간 심각한 갈등을 겪는다. 적어도 외박은 하지 말도록 새벽까지 자지 않고 기다렸다가 생일잔치 집으로 가서 데려오기도 한다. 아니면 택시비를 따로 챙겨준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 부모도 어쩔 수 없이 적응되어 간다. 결국은 자녀에게 뜻밖의 일 생기지 않도록 피임을 잘 하도록 간곡하게 부탁하게 된다. 겪어본 바에 따르면 아주 가까운 사람들 사이라도 첫 경험이 언제였나라고 묻지를 않는다. 하지만 굳지 묻는다면 대부분 얼굴 빨게 지지 않고 웃으면서 대답할 것이다.  

* 최근글: 해외에서 2년반만에 성공한 블로그 글 예약 기능    
 
미국 부통령, 우크라이나 여성들 세계 최고 미인
기쁨조로 거리 나선 수백명 금발여인들
리투아니아의 한반도 지형 호수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09.05.07 15:39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끔 한국을 방문해 친구들을 만난다. 다들 지천명을 눈 앞에 두고 있는 중년이다. 이들의 골프 이야기를 들을 때에는 내 시선이 다른 곳으로 간다.  바로 나와 전혀 무관한 일이라 여겼기 때문이다. 한국 시내의 거대한 녹색 그물망 구조물 옆을 지나갈 때도 별다른 관심이 없었다. 나도 모르게 골프는 그저 지갑이 무겁거나 권력이 있는 사람들이나 하는 다른 세상의 스포츠로라 여겼다.

리투아니아에도 몇 해전에 골프장이 생겼다. 도심 외곽에 골프장이 처음 생긴다고 하니 주변 거주자들이 환경문제를 이유로 반대한다는 기사를 읽었다. 그후 잡지 등에서 간간히 골프장 광고와 기사를 보게 되었다. 그리고 주위 교민들도 다니는 것을 알게 되었다.  얼마 전 한 교민이 골프장 구경을 가자고 했다. 아이들 데리고 가면 경치도 좋고, 공기도 좋고 좋은 소풍이 될 것이라고 권했다.

이렇게 중년의 나이에 처음으로 지난 주 금요일 노동절에 다녀왔다. 프랑스 국립지리연구소의 조사 발표에 의하면 리투아니아 빌뉴스는 유럽 대륙의 지리적 중앙에 위치해 있다. 골프장은 바로 이 중앙 지점을 끼고 있다. 이런 기념비적인 곳을 방문하는 것도 기쁜 일인데, 이 유럽의 중심에서 목표점을 향해 골프공을 때릴 때 드는 기분은 상상만 해도 입가에 미소가 절로 나오는 듯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날 처음 가본 골프장은 의외로 친근하게 다가왔다. 우선 잘 가꾸어진 잔디, 파란 하늘, 사과나무, 숲 그리고 호수 등 자연풍광이 빼어났다. 지인의 말대로 맑은 공기 속 소풍 장소로도 일품이었다. 그리고 처음 잡아본 골프채로 연습공을 수십 번 날려보았다. 특히 어깨와 왼쪽 손바닥이 아파왔지만 그물망이 아니라 확 트인 잔디밭에서 공을 날리는 맛에 이를 쉽게 잊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날 지인들이 18홀 시합을 하는 동안 내내 따라다녔다. 총 10여km를 걸었다. 골프는 그냥 카트 타고 공을 날리는 정도의 운동으로 생각했지만, 이렇게 많은 운동량을 요구하는 줄은 몰랐다. 실제로 현장에 가보고 연습공이라도 쳐보니, 그 동안 골프에 대해 가졌던 편견이 많이 사라졌고, 시간적 여유가 있다면 한 번 취미로 하고 싶다는 마음이 일어났다. 중년의 나이에 처음 가본 골프장은 이렇게 좋은 인상을 심어주었다.

참고로 1년 내내 연습공을 칠 수 있는 비용은 700리타스(35만원)이고, 1년 내내 골프장을 사용할 수 있는 비용은 3000리타스(150만원)이다. 여기는 캐디도 없고, 그늘집도 없다. 이런 요소들이 직접 골프채 가방을 끌고 다녀야 하니, 골프가 지나치게 사치스러운 운동이 아니라 살빠지게 하고 건강한 삶을 도와주는 운동임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 관련글:  - 나무가 통채로 사라진 현장
                - 유럽 지리적 중앙은 엿장수 마음대로?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