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4.12.03 06:44

어린 시절 부모나 친척이나 주변 사람들로부터 자주 받은 질문이 있다.
"자라서 뭐가 될래?", "나중에 뭐가 되고 싶니?" 

그런데 유럽 리투아니아에서 살면서 느낀은 아이들에게 위와 같은 질문을 거의 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어린 시절 한국에서 어른들로부터 받은 질문이 종종 떠올라 공부하고 있는  딸에게 묻곤한다.

"너는 커서 뭐가 되고 싶니?"
"그렇게 묻지마."
"왜?"
"난 아직 어려. 그건 나중 일이야"
"그래. 네 말이 맞다."

어릴 때부터 장래 희망을 가지게 하고 그런 방향으로 자녀를 이끌어가는 것도 좋다. 하지만 타의든 자의든 미리 한 길만 정해 놓고 나아가는 것은 무한한 잠재적 가능성을 제약하는 것일 수도 있겠다. 다양한 길을 열어 놓고 때와 원에 맞도록 나아가도록 하려고 한다.  

멀리 보면 어른이 되어 무엇이 될까이고, 가까이 보면 당장 내년에는 운명이 어떻게 펼쳐질까이다. 동서고금을 통해 누구나 미래에 일어날 일을 알고 싶어한다. 며칠 전 폴란드 에스페란토 친구가 재미난 운명 미리알기 놀이를 알려 주었다. 

11월 29일 밤 그는 가족과 함께 점보기를 했다. 11월 30일 가톨릭 성인 축일을 맞아 폴란드 사람들은 오랜 옛날부터 이런 놀이를 해왔다. "왜 이날인가"라는 질문에 그는 아래와 같이 답했다.

"이날은 마법의 밤이고, 돌아가신 조상들이 이날 찾아와 후손들의 미래를 조금 드러내 주고 간다고 사람들은 믿었다. 주로 처녀에게 남편될 사람을 미리 알려주는 밤이다. 대림절(성턴 전 4주간)에 앞서 마지막 유쾌한 밤을 보낸다."    


그가 이날 가족과 함께 왁스로 운세 미리보기 방법은 간단하다. [사진 fotoj:  Barbara Kruszewska]

1. 밀랍을 녹인다. (지금은 밀랍 구하기가 어려우므로 양초를 이용한다)

2. 용액을 물이 담긴 통에 붓는다. 반드시 열쇠 구멍을 통해서 붓는다.

3. 용액이 식으면서 모양이 형성된다

4. 이 모양을 건져 불에 비추면 벽에 그림자가 생긴다. 이 그림자 형상이 무엇을 닮았냐에 따라 다음해의 운명을 알 수 있다.   


* 녹인 양초를 물에 붓는다.


* 부울 때 열쇠 구멍을 통해서 해야 한다.


* 물에 담긴 양초 용약은 이렇게 어떻게 붓는냐에 따라 모양을 달리 한다.


* 이 모양을 불이 비춰 벽에 나타난 형상을 가지고 내년 운세를 점친다. 보는 사람에 따라 형상도 달리 해석될 수 있으므로, 자기 해석 주장에 모두들 시간가는 줄 모를 듯하다. 


신발 놀이도 있다. 미혼 여자들이 각각 신발 한 짝을 벗는다. 이렇게 모인 신발을 방문 쪽으로 하나하나 연결한다. 이때 신발 앞 부분이 문을 향하도록 한다. 방문에 닿는 신발의 주인이 제일 먼저 시집간다.


또 다른 놀이는 미래 남편 이름 알아맞히기다. 작은 종이마다 각각 다른 남자 이름을 쓴다. 이 종이들을 베개 밑에 놓고 잔다. 아침에 일어나 베개 밑에서 종이 하나를 꺼낸다. 이때 종이에 써여진 이름이 바로 미래의 남편 이름이다. 때론 이름이 아니라 운명 문구를 적기도 한다.  


이제 밤이 제일 긴 동지를 향해 나아간다. 오후 4시가 되면 벌써 어두워진다. 이 긴긴 밤에 이런 전통 놀이로 가족이나 친구들이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것도 좋겠다.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13.03.30 09:36

이번주 일요일은 부활절이다. 보통 부활절을 계기로 유럽은 봄기운을 완연히 느낄 수 있다. 그런데 올해는 평년보다 부활절이 빠르다. 지금 시각 밖에는 눈이 내리고 있다. 부활절이 아니라 성탄절을 연상시킨다. 올해 부활절은 가톨릭 교회에게 또 다른 큰 의미를 주고 있다. 교황이 생전에 사임하고 신임 교황이 즉위한 후 처음으로 맞이하는 부활절이기 때문이다.  

966년 기독교를 공인한 폴란드는 역사상 최초로 슬라브계 교황인 요한 바오로 2세를 배출한 나라만큼 전통적으로 가톨릭 교회가 매우 강하다. 인구 4천만여 명의 약 90%가 가톨릭 신자임이 이를 잘 증명해주고 있다.    

최근 폴란드 인터넷 사이트에 폴란드 주교들이 타고 다니는 자동차에 대한 기사가 올라왔다. 부활절을 맞아 한번 이를 소개한다. [출처: source link]

1. 주교 파베워 소하(Bp Paweł Socha)
     약 9만 즐로티(3천3백만원) 나가는 현대 소나타

* Foto: http://zgg.gosc.pl/

2. 대주교 타데우쉬 고쯔워브스키 (Abp Tadeusz Gocłowski)
     약 10만 즐로티(3천7백만원) 나가는 시트로엥 C5

Foto: http://www.se.pl/

3. 주교 스와보이 레쉑 그우즈 (Bp Sławoj Leszek Głódź)
     약 10만 즐로티(3천7백만원) 나가는 폴크스바겐 파사트

Foto: http://fakty.interia.pl/

4. 대주교 바쯔와브 데포 (Abp Wacław Depo)
     약 10만 즐로티(3천7백만원) 나가는 스코다 수퍼브

Foto: http://www.wczestochowie.pl/

5. 주교 즈비그니에브 키에르비코브스키 (Bp Zbigniew Kiernikowski)
     약 14만5천 즐로티(5천4백만원) 나가는 쉐보레 캡티바

Foto:  ksm-grebkow.bloog.pl

6. 대주교 유제프 코발칙 (Abp Józef Kowalczyk)
     약 17만 즐로티(6천3백만원) 나가는 볼보 S80

Foto: http://www.se.pl/

7. 대주교 헨릭 무쉰스키 (Abp Henryk Muszyński)
     약 20만 즐로티(7천4백만원) 나가는 아우디 A6

Foto: http://auto.dziennik.pl/

8. 주교 카지미에쉬 리찬 (Bp Kazimierz Ryczan)
     약 30만 즐로티(1억천백만원) 나가는 P렉서스 RX450h

Foto: Paweł Małecki /  http://natemat.pl/

9. 주교 아누쉬 스텝노브스키 (Bp Janusz Stepnowski)
     약 40만 즐로티(1억5천만원) 나가는 아우디 A8

Foto: http://4lomza.pl/fotogaleria.php?id=89191

그렇다면 신임 로마 교황은 주교(추기경) 시절 어떤 자동차를 타고 다녔을까? 그는 운전사 딸린 자동차 없이 버스나 지하철을 즐겨 이용했다고 한다. 아래 사진은 현 교황이 추기경 시절 2008년 대중교통 수단으로 이동하는 모습이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즉위 미사에서 "가장 가난한 사람을 보호하는 것이 로마 주교(교황 겸짐)의 소명"이라고 말했다. 이번 교황 선거를 위해 로마로 떠날 때 비지니스석을 예약하려던 비서 신부를 타일러서 일반석을 탔다고 한다. 이런 서민적 탈권위적 교황의 실천하는 모습이 참으로 마음에 와닿는다.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13.03.16 08:11

교황 베네딕토 16세의 생전 사임으로 새로운 로마 교황이 선출되었다. 아르헨티나 추기경 호르헤 마리오 베르고글리오(Jorge Mario Bergoglio)가 1,272년만에 최초로 비유럽권 출신 교황이 되었다. 

최근 유럽을 비롯한 세계 누리꾼들 사이에 급속도로 "교황 세 분이 사진 한 장 속에"라는 제목의 사진이 화제를 모우고 있다. 필리핀의 한 기자(Harold Geromimo)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처음 공개한 후 인터넷으로 확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 교황 베네딕토 16세(왼쪽), 교황 프란치스코(가운데), 교황 요한 바오로 2세(오른쪽)

미래 교황 두 분을 포함해 교황 세 분이 함께 같은 자리에 있는 모습은 그야말로 희귀할 뿐만 아니라 역사적인 장면이다. 워낙 진귀한 사진이라 포토샵 가공 의혹을 제기하는 일부 누리꾼들도 있다.  

이 사진의 원본은 AP 통신사에 속한다[원본사진 보기]. 원본과 대조해보면 포토샵 의혹은 근거가 없다. 이 사진을 찍은 사람은 마시모 삼부케티(Massimo Sambucetti)이다. 원본 사진 설명은 이렇다. 

1985년 12월 20일 금요일 바티칸 내 클레멘타인 홀에서 크리스마스 인사 중 교황 요한 바오로 2세가 서부 독일 추기경 요제프 라칭거(후에 교황 베네딕토)의 손을 잡고 있다. 

이에 따르면 교황 두 분은 확실하다. 하지만 가운데 인물이 현 교황 프란치스코라는 데에 의문을 다는 사람들이 있다. 이들은 1985년 베르고글리오 신부는 49세인데 사진 속 모습이 이 나이에 비해 훨씬 더 늙어보인다고 주장한다. 2008년 대중교통 수단을 타고 이동하는 추기경 베르고글리오가 사진 속 인물보다 더 젊어보인다. 

또 다른 설득력 있는 주장은 1985년 베르고글리오 신부는 주교 서품도 받지 않았다. 그는 1992년에야 주교 서품을 받았고, 2001년 추기경에 임명되었다. 그렇다면 사진 속 가운데 서 있는 인물은 현 교황과 많이 닮은 당시 추기경 중 한 분이라는 주장에 힘이 쏠린다. 

리투아니아는 유럽에서 가장 늦게(15세기 초) 기독교화된 나라이지만, 전통적으로 가톨릭교의 위상이 견고한 나라이다. 참고로 교황 요한 바오로 2세의 어머니가 리투아니아 출신이다. 아뭏든 새로운 교황의 취임을 진심으로 축하한다.

Posted by 초유스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