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유럽 리투아니아의 여행명소 중 하나가 트라카이 호수에 있는 성(城)이다. 국내외 관광객들로 성수기에는 늘 북적이는 곳이다. 아쉽게도 올해는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유럽 국가들을 제외하고는 입국이 금지되어 있어서 주로 내국인 여행객들이 찾아온다. 최근 이 트라카이 성에서 5킬로미터 떨어져 있는 곳에 위치한 천사언덕이 많은 관심을 끌고 있다.  

이 천사언덕은 2009년 리투아니아 국가 1000주년과 트라카이 성당 600주년을 기념하기 조성되어서 2010년 공개되었다. 수십 개의 참나무 천사 조각상이 여기저기 세워져 있다. 개인이나 단체의 기증으로 세워진 것이다. 처음 계획은 각각 100년을 의미하는 10개의 천사 조각상 건립이었으나 사람들의 관심과 후원이 지대하여 이 예상 숫자를 헐씬 넘어섰다. 지금은 40여 개의 조각상이 다양한 천사의 모습을 하고 있다. 아래 사진은 5월에 찍은 사진이다. 이때는 노란 민들레꽃이 장관을 이루고 있다. 

천사언덕 주변에는 라이밀이 자라고 있다, 라이밀은 라이보리(호밀)와 밀을 교배해 잡종 곡식이다. 라이밀은 춥고 메마른 척박한 땅에서도 잘 자라는 곡류다.  

점점 곡식알이 익어가는 연노란색 라이밀밭에 붉은색이 시선을 끈다. 저 붉은색의 정체는 무엇일까? 라이밀을 헤치고 들어가 확인하거나 배경을 삼아 사진을 찍고 싶은 마음이 일어난다.

바로 아래 꽃이다. 양귀비꽃이다. 정확하게 말하면 유럽 들판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한해살이풀 개양귀비 또는 꽃양귀비다. 붉은색, 주황색 또는 흰색 꽃을 피운다. 개양귀비는 줄기와 잎 전체에 털이 촘촘히 있다. 라이밀밭에 피고 있는 이 개양귀비는 재배가 아니라 자생이다.  

유럽 사람들에게 개양귀비는 풍년을 상징하는 꽃이다. 씨는 빵에 넣어서 먹거나 기름을 짜는 데 쓴다. 줄기는 채소로, 빨깐 꽃잎은 시럽이나 술을 담는 데 쓴다. 풀밭이나 곡식밭 속 개양귀비의 붉은색은 단연 압권이다.   

그런데 출입금지를 알리는 푯말이 눈에 들어온다. "사유지 - 돌아다니는 것은 엄격히 금지." 왜 푯말이 세워졌는지는 곡식밭에 난 길이  말해 준다.

붉은색 개양귀비꽃이 유혹하자 사람들이 무분별하게 사유지 밭에 들어가서 곡식을 망쳐 놓기 때문이다. 밭주인이 트랙터에 앉아서 하루 종일 지켜보고 있다. 아름다움에 매혹되더라도 라이밀밭이 농부의 생계임을 잊어서는 안 되겠다.

라이밀밭에는 들어가지 못하도록 줄을 쳐놓았다.

개양귀비꽃이 피는 6월 이를 구경하려는 인파가 천사언덕 주변에 모여든다.   

뭐가 주고 뭐가 종인지 분간하기가 힘들 정도로 붉은색 개양귀비꽃이 장관을 이루고 있다. 6월 중하순경 트라카이를 방문하는 사람들은 이곳 천사언덕까지 방문해보길 권한다. 

6월 23일 하지에 이곳을 찾아서 개양귀꽃을 4K 동영상에도 담아봤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모음2012. 8. 7. 05:18

일전에 친척들이 리투아니아에서 유명한 관광 중 하나인 십자가 언덕에 모였다. 점심 식사를 기다리고 있는데 친척 한 명이 사진을 찍어달라고 했다. 우연히 머리 위로 재미난 뒷배경이 렌즈에 들어왔다. 영락없이 도깨비 뿔을 닮았다. 


그렇다면 이 뿔의 정체는 무엇일까?
 

바로 천사 조각상의 날개이다. 한 바탕 친척들에게 웃음을 선사한 포착이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ㅎㅎ재밌네요.

    잘 보고가요

    2012.08.07 05:38 [ ADDR : EDIT/ DEL : REPLY ]

사진모음2011. 12. 13. 07:08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 구시가지를 대표하는 광장이 둘이다. 하나는 대성당 광장, 다른 하나는 로투쉐 광장이다. 대성당 광장에는 크리스마스 트리다운 크리스마스 트리가 세워져 있다. 보통 숲 속에서 베어온 전나무나 전나무 가지로 장식한다. 하지만 올해는 철골과 인조 나뭇가지를 이용했다.

한편 로투쉐 광장은 낮에는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그렇게 느끼지 못할 정도이다. 크리스마스 트리다운 크리스마스 트리가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점점 어둠이 다가오면 색다른 크리스마스 트리를 볼 수 있다. 나팔을 불고 있는 8명의 천사들이 파란 날개에 하얀 옷을 입기 시작한다.

어제 저녁 무렵 로투쉐 광장에 갈 일이 있었다. 잠시 시간을 내어 천사 합창단 크리스마스 트리를 카메라에 담아보았다.


천사들의 평화로운 마음을 담은 나팔소리가 이 세상에 널리 널리 울려펴지길 바란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주위의 건물들과 어울리는
    예쁜 천사들의 모습이군요.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시간 되세요.

    2011.12.13 07:31 [ ADDR : EDIT/ DEL : REPLY ]

사진모음2010. 12. 26. 07:27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 중심가에는 두 그루의 크리스마스 트리가 세워져 있다. 하나는 로투쉐스 광장에 있다. 올해는 다른 해와는 달리 얼음조각상 하나가 다 보태져 운치를 더해주고 있다(관련글: 얼음으로 포장된 산타 할아버지 선물). 또 다른 하나는 대성당 광장에 있다. 대성당 광장 트리 옆에는 빨간 마후라를 한 천사상이 있어 눈길을 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가일래2010. 1. 2. 06:08

겨울인데 한 동안 눈이 없더니 크리스마스 전에 내린 눈이 아직까지 남아 있다. 많은 아이들이 좋아하는 겨울 날씨는 영하 2-3도이다. 그렇게 춥지도 않고, 또한 눈이 녹지 않아 눈싸움이나 눈썰매 놀이를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엊그제 8살 딸아이와 함께 인근 소나무 공원에 산책을 갔다. 이날 가장 신나게 한 놀이는 천사를 만드는 일이었다. 한자 '대'자 모습으로 등으로 눈에 누워 팔과 다리를 좌우로 움직여서 노는 일이다. 리투아니아 아이들은 이것을 '눈 천사 만들기'라 부른다. 눈 천사를 열심히 만드는 요가일래가 눈 천사가 되어 눈에 천사의 도장을 찍는 듯했다. "마음이 천사가 되어야지.... ㅎㅎㅎㅎ" 속으로 생각해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날 요가일래는 공원에서 우연히 학교 친구와 그 동생을 만났다. 천사 아이 3명을 눈썰매에 태우고 끄는 데 왜 그렇게 힘이 들던지... 훨훨 날아다니는 천사는 도대체 어디에 꼭꼭 숨었나?!

* 관련글:
종이로 눈결정체 만드는 8살 딸아이 (만드는 과정)

<아래에 손가락을 누르면 이 글에 대한 추천이 되고,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을 수 있게 됩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따님이 부척 자란 것 같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10.01.02 07:40 [ ADDR : EDIT/ DEL : REPLY ]
  2. 그곳에도 눈이 무척 많이 왔나 보군요~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부자되세요~

    2010.01.02 21:35 [ ADDR : EDIT/ DEL : REPLY ]

사진모음2009. 3. 9. 10:46

매년 초봄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엔 "카쥬코 무게"라는 전통 민속장날이 열린다. 이 장날은 리투아니아의 유일한 가톨릭 성인인 카지미르(카지미에라스, 1458-1484) 축일에서 유래한다. 많은 사람들이 그의 무덤이 있는 빌뉴스 대성당에 모여 추모미사를 올렸다.

전국 각지에서 온 사람들은 특산물이나 민속 공예품들을 가져와 서로 필요한 것을 매매함으로써 17세기부터 “카쥬코 무게”라는 축일 장날이 형성되게 되었다. 카쥬코는 카쥬카스의 소유격이고, 이는 카지미에라스의 애칭이다. 어제 일요일 비가 오는 가운데 이 민속장날이 열리는 시내중심가를 가보았다.

특히 양털로 만든 천사 조각상이 눈길을 끌었다. 이는 자기가 직접 기른 양의 털을 이용해 천사 조각상을 만든 젊은 작가 달랴와 네리유스의 작품들이다. 이들이 준 명함에 적힌 누리집에 가니 재미난 천사상 사진에 있어 소개한다. http://www.vilnosvaikai.lt/gallery.html에서 이들의 더 많은 작품들을 만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쥬코 민속 장날 관련 글들
  • 시체 안치하는 관이 상자로 등장
  • 카쥬코 민속 장날 이모저모
  • 옷벗은 점토 중년들 인기짱
  • 카쥬코 장터 태극기에 가슴 뭉클

  •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모음2008. 12. 7. 08:18

    이제 곧 성탄절이 다가온다. 성탄절에 빠질 수 없는 상징 중 하나는 천사이다. 하느님의 의지를 전달하기 위해 지상으로 내려오는 천사의 모습은 시대에 따라 변화했다.

    위키백과에 따르면 초기 기독교 미술에서 천사는 등에 날개가 없는 젊은 청년의 모습이었다. 중세 유럽에서 천사는 날개가 달린 사람의 모습이었다. 천국의 성가대를 구성하는 천사들은 미소년의 모습으로, 대천사 가브리엘은 우아한 남성의 모습이었다. 근세 이후부터는 벌거벗은 귀여운 어린아이의 모습이나 여성적인 모습, 상냥한 남성의 모습으로 그려지게 되었다.

    에스페란토로 통해 알게 된 폴란드 친구 미르카 쿠비쯔카(Mirka Kubicka)가 찍은 폴란드 초등학생이 생각하는 천사의 모습들이 눈길을 끌었다. 기도하는 천사, 요리하는 천사, 낚시하는 천사, 망치 든 천사, 잠자는 천사, 뚱뚱한 천사...... 하늘 나라에 사는 천사의 모습을 사람답게 아주 생생하게 그려져 있었다.

    폴란드 비에룬(Bieruń)에 소재한 한 초등학교의 학생(6세-12세)들이 밀가루 반죽으로 만든 천사들의 모습을 소개한다. 사진 게재를 허락한 미르카의 사진첩에 가면 더 많은 천사들을 만날 수 있다.

    Jen mi aperigas fotojn de Mirka pri anĝeloj faritaj de polaj lernantoj. Dankon, Mirka, pro viaj fotoj.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모음2008. 10. 31. 05:34

    세계가 깊은 공황의 골짜기에 빠져들어 가는 듯한 요즘 희망과 기쁨의 소식이 많았으면 좋겠다.

    사진을 정리하다가 몇 해 전 “기쁨의 마당”이라 이름 지어진 설치예술 작품이 눈길을 끌었다.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 중심가 한 광장의 시멘트 바닥에 3천 천사가 등장했다. 비록 스티로폼과 철사로 만들진 천사이지만, 정말 온 세상에 기쁨을 가득 전하길 바란다.

    이 설치예술 작품 이후 빌뉴스 도심 곳곳에서 스티로폼 천사가 등장해서 시민들에게 무언의 소식을 전해주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주인장님 잘보고 갑니당~^-^*
      혹시 블로그나 미니홈피 홍보하실생각 있으시면 여기한번 와보세요~

      신개념 홍보사이트 알리고입니다.
      무료로 자신의 블로그, 싸이, 쇼핑몰 홍보도 하고
      무료 사업자로 등록시 돈도 많이 벌수있습니다.
      방금 오픈해서 무료 사업자 모집 이벤트 중입니다.
      무료 가입하시고 홍보 하셔서 돈 많이 버세요.

      http://www.alreegoo.com

      2008.10.31 08:34 [ ADDR : EDIT/ DEL : REPLY ]

    영상모음2008. 9. 20. 06:38

    광화문 앞에 오른손으로 장검을 짚고 위풍당당하게 서 있는 이순신 장군을 보고 혹자는 왼손잡이인가 의문을 갖기도 하지만 서 있는 데 오른손잡이가 칼을 반드시 왼손에 잡고 있어야 한다는 법은 없다. 바로 이 이순신 장군 동상을 곧 수리 복원 작업을 한다는 소식을 접했다. 하기야 1968년 세워진 동상이 그 동안 자동차 배기오염과 산성비, 자외선 등으로 충분히 부식되었을 것이다. 

    한편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의 공원이나 위치 좋은 곳에 소련시대 자리 잡았던 레닌, 스탈린 등 동상이 모두 철거되었고, 아직 기념비적인 조각상들이 적은 편이다. 가장 돋보이는 동상은 예술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지역인 우주피스 광장에 있는 천사상이다. 이순신 장군 동상을 수리 복원한다는 소식에 지난 해 4월 천사상을 물세척하는 동영상이 떠올랐다. 이 천사상은 우주피스와 빌뉴스, 나아가 세상을 수호하는 천사를 상징한다.

    이번에 수리 복원되는 이순신 동상으로 국내외적으로 어려운 시기인 요즘 그의 구국충절이 모두에게 되살아나길 바래본다. 빌뉴스 우주피스 천사를 목욕재계시키는 모습을 영상에 담아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사다리 차 하나 대절해서 위에서 목욕시켰으면 하는 아쉬움이^^*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되시고, 오늘 하루도 활짝 웃으세요!!^^*

      2008.09.20 09: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