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11.07.05 07:20

이따금 맑은 하늘에 어느새 먹구름이 몰려와 천둥과 번개를 일으킨다. 이럴 경우 우리 집 식구들은 열려있는 창문을 다 닫고, 전기 코들 뽑아놓는다. (오른쪽 사진: 천둥과 번개의 신 페르쿠나스)

고대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삼신(三神: 페르쿠나스, 파트림파스, 피쿠올리스)을 숭배했다. 이 중 가장 으뜸 신은 페르쿠나스(Perkūnas)이다. 이는 천둥과 번개를 인격화한 신이다. 이렇게 옛부터 천둥과 번개는 두려움의 대상이었고, 한편 이를 관장하는 신이 숭배의 대상이 되었다.

최근 리투아니아에는 기록적인 일이 발생했다. 휴대폰으로 통화하고 있던 젊은이가 벼락을 맞아 생을 마쳤다. 이 휴대폰 벼락 사망은 리투아니아에서 처음 있는 일이다. 그의 휴대폰 통화가 벼락을 끌어당긴 직접적인 원인인지 아니면 우연의 일치인지에 대해서는 논란의 여지가 있다. 

리투아니아 민간 안전수칙에 따르면 번개가 칠 때에는 휴대전화뿐만 아니라 유선전화도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이번 일은 다시 한번 천둥과 번개 시에 휴대폰 사용에 대한 경각심을 환기시켜 준다. 

아래는 언젠가 폴란드의 크리쉬 아주머니로부터 들은 벼락에 읽힌 이야기이다. 

* 한 농부가 말 두 마리를 끌고 밭을 갈고 있었다. 갑자기 저 멀리서 천둥이 치고 번개가 번쩍거렸다. 곧 비가 왔지만 그는 계속 쟁기질했다. 벼락은 두 말과 쟁기를 연결하는 쇠막대기에 내리쳤고, 이내 두 말은 히힝~소리도 한 번 내지 못하고 꼬꾸라졌다. 그리고 벼락은 그 쇠막대기를 따라 그의 심장마저도 강타하고 말았다. 

** 어느 화창한 봄날 집 근처 밭에서 할머니가 밭을 매고, 손녀는 옆에서 흙놀이를 하고 있었다. 그런데 천둥과 번개가 치고 비가 내리기 시작했다. 할머니는 좀 있으면 그치겠지 하고 숲에서 비를 피했고, 손녀보고는 집으로 빨리 가라고 했다. 손녀는 비를 맞으며 집으로 달려갔는데, 바로 집 앞에서 벼락이 그만 그녀를 습격하고 말았다. 찰나에 그녀는 검은 미라가 되어버렸다. 

*** 어느 날 크리쉬의 남편인 발데크씨가 저녁 무렵 마당을 쓸고 있었다. 갑자기 비가 내렸다. 천둥 굉음이 들리자마자 벼락은 발데크씨로부터 2-3m 떨어진 건초보관 곳간 위로 내리쳤다. 이내 곳간에 연기가 치솟았다. 집에는 큰 소동이 일어났다. 다행히 큰 피해는 없었다. 불을 끄고 곳간 한 구석에 있는 돼지 막사에 가보니 돼지 한 마리가 이유 없이 절고 있었다. 생각해보니 바로 그 벼락은 개는 건초더미를 뚫고 아래로 내려와 돼지막사를 통해 밖으로 빠져나가는 사이에 그만 이 돼지의 뒷다리를 약하게 쳐버렸다.

이렇게 많은 벼락 사고를 들으면서 크리쉬 마을 사람들은 벼락을 세 가지로 분류하고 있다. 마른 벼락, 불 벼락, 물 벼락이다. 마른 벼락은 굉장한 천둥 굉음 후에 생기고, 부딪히면 부수고 죽이고 상처를 내지만, 불을 내지 않는다. 불 벼락은 갑자기 내리치고 순식간에 불바다로 만든다. 물 벼락은 불을 내지 않고 그냥 부딪치고 사라진다. 이 중 불 벼락이 가장 강력하고 위험한 것이라고 한다.

천둥, 번개, 벼락에 대한 두려운 마음은 곧 떠오르는 무지개를 바라보면 어느새 사라져버린다......

Posted by 초유스
요가일래2010.06.12 07:17

최근 들어 리투아니아에는 밤에 여러 차례 천둥과 번개가 쳤다.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그 해 첫 번째 천둥과 번개가 친 후에야
호수나 강 등에서 수영할 수 있다고 말한다.
이 천둥과 번개가 차가운 기운이 사라지고
이제 더운 기운이 땅을 지배하고 있음을 확신시켜준다.

8살 딸아이는 유별나게 천둥과 번개를 무서워한다.
번개를 보거나 천둥 소리만 들어도
집안에 있는 전기코드를 다 뽑아라고 야단법석이다.
심지어 밧데리로 사용하고 있는 노트북도 꺼라고 아우성친다.

"아빠, 컴퓨터를 반드시 꺼야 돼."
"왜?"
"하드디스크, 모니터, 키보드, 마우스가 다 망가질 수 있어."


90년대 초 전화모뎀으로 인터넷을 사용했다.
밤에 천둥 번개로 전화모뎀이 망가진 때가 떠올랐다.

"그럼, 뭐 하지? 번개 사진을 찍어야겠다."
"안 돼, 아빠!"
"왜, 카메라도 전기가 필요하잖아."
"충전된 건전지로 하는 데."
"아빠, 그대로 안 돼!!! 카메라 속으로 번개가 들어오면 어떻게 해?"


이렇게 실랑이를 벌이다가 딸아이는 잠이 들었다.
카메라 대신 캠코더로 발코니에서 촬영을 시도해보았다.

몇 차례 기다리다가 지쳐 녹화 중지를 하는 순간
바로 눈 앞에서 번개를 치는 듯 섬광이 비쳤다.
번개칠 때 녹화 시작을 눌리면 이미 늦은 것은
말할 필요가 없다.

물론 더 자라면 천둥과 번개에 대한 무서움이 덜해지겠지만
아무리 어린이이라 해도 너무 무서워하는 것 같아 고민스럽다.

하지만 딸아이가 천둥 번개 때 전기코드를 다 뽑아놓아야 한다고
야번법석 떠는 모습은 참 보기가 좋다.
 


* 관련글:
폴란드인들은 어떻게 벼락을 피할까?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 손가락 추천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클릭하시면 ->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08.05.18 15:58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글을 쓰기 시작한 시각은 2008년 5월 18일 8시이다. 아침에 일어나 침대에서 노트북으로 블로그 관리를 하는 동안 동쪽 창문에는 아침 해가 쏟아졌고, 서쪽 창문엔 먹구름이 끼었다. 아침 해와 먹구름이 한판 붙는 형국이었다.

아니나 다를까 바로 위 시각에 번개가 번쩍이고 천둥소리와 아울러 자동차 도난방지 경보기가 사방에서 울렸다. 많은 사람들이 그렇게 고대했던 올해 첫 번개와 천둥은 10여분의 굵은 비를 동반했다. 그리고 언제 번개와 천둥이 지나갔는지도 모르게 어두운 하늘은 이제 점점 맑아지고 있다.

그 동안 영상 20도가 넘을 때마다 딸아이는 빨리 호수에 가서 수영을 하자고 졸라댔다. 이럴 때마다 리투아니아인 아내가 하는 말은 간단명료하다 - "올해 첫 번개와 천둥이 와야 한다."

언젠가 아내와 함께 한국에 갔는데  6월이 되어 날씨가 더웠는데도 제주도 바닷가에는 아무도 수영을 하지 않았다. 왜라는 물음에 수중과 바깥의 온도차가 너무 심하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아내는 갖고 온 수영복이 아까워 바닷물에 첨벙 뛰어들었다. 지나가는 사람들이 이 광경을 보고 속으로 바보짓이라 웃었을 법하다.

리투아니아인들은 예로부터 아무리 날씨가 더워도 첫 번개와 천둥이 오기 전에는 수영을 하지 말 것을 권한다. 왜냐하면 아직도 겨울 내내 얼었던 물이 차기 때문이라고 한다. 이젠 호수에서 수영을 하는 사람들이 하나 둘 늘어날 것이다.

아내와 딸은 일요일이라 아직도 자고 있다. 오늘 아침 천둥소리를 듣지 못했으니 논리적으로 졸라대는 일은 다음번으로 미루진 셈이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