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13.09.23 06:20

슬로베니아 수도 류블라냐에서 열린 2013 유럽 농구선수권 대회가 막을 내렸다. 이 대회의 주인공은 단연 우승을 한 프랑스이다. 준결승전에서 FIBA 랭킹 1위인 스페인을 꺾고 올라온 프랑스는 리투아니아를 맞아 80대66으로 쉽게 이겼다.


전반 1회에서는 리투아니아가 22점을 얻어 19점을 얻은 프랑스를 앞섰으나 2회에서는 프랑스가 31점을 얻어 19점을 앞섰다. 후반전 1회와 2회에서는 서로 스한 점수를 얻었다. 프랑스는 NBA 스타인 토니 파커(Tony Parker)의 활약으로 역사상 처음으로 유럽 농구선수권 대회에서 우승했다.  

* 리투아니아 농구 대표팀(2010년, 출처: 위키백과)

한편 유럽 농구선수권 대회에서 1937년, 1939년, 2003년에 각각 우승한 리투아니아는 네 번째 우승을 노렸지만 프랑스의 벽을 넘지 못했다. 하지만 인구 300만명의 작은 나라 리투아니아가 2위를 한 것에 리투아니아 전체는 현재 축제 분위기이다. 3위는 크로아티아를 꺾은 스페인이 차지했다. 
  


흔히 농구를 가톨릭교에 이어 제2의 종교라 부를 만큼 리투아니아인들은 농구를 좋아한다. 1988년 서울 올림픽에서 미국을 이기고 소련이 세계농구를 제패할 때 소련팀의 주전 선수 4명이 리투아니아인들이었다. 이는 지금도 리투아니아인들에게 큰 긍지를 주고 있다. 

벌써부터 2014년 스페인에서 열리는 세계 농구선수권 대회에서의 활약이 기대된다.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09.04.07 10:01

지난 일요일 4월 5일 리투아니아는 또 한 번 농구로 유럽과 세계로부터 커다란 주목을 받았다. 바로 유럽 각국 프로 농구팀이 실력의 진검승부를 가리는 최종 결승전이 이탈리아 투린에서 열렸다.

이 경기에서 리투아니아 수도의 빌뉴스 프로팀 "례투보스 리타스"가 러시아 모스크바 프로팀 "힘키(Chimki)"를 꺾고 2009년 유로컵 챔피언이 되었기 때문이다. 이 경기는 세계 70개국에서 생중계가 되었고, "리투아니아=농구"라는 등식을 다시 한 번 세계인들에게 각인시켜주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경기에서 례투보스 리타스는 80:74 (22:22, 13:22, 18:18, 27:12)로 힘키를 드라마틱하게 제압했다. 이번 우승으로 리투아니아 프로팀은 유로컵 대회에서 역사상 최초로 두 번 우승하는 기록을 세웠다. 이프로팀은 결승전에 오른 8개 팀 중 예산 규모가 6번째이고, 준우승한 모스크바팀 힘키의 10분의 1밖에 되지 않아 더욱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구 340만명의 작은 나라 리투아니아의 최고 국민스포츠는 축구도 아니고, 야구도 아니고, 바로 농구이다. 흔히 농구를 가톨릭에 이어 제2의 종교라 부를 만큼 리투아니아인들은 농구를 좋아한다. 1988년 서울 올림픽에서 미국을 이기고 소련이 세계농구를 제패할 때 소련팀의 주전 선수 4명이 리투아니아인들이었다. 이는 지금도 리투아니아인들에게 큰 긍지를 주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년 유로컵 우승으로 인해 리투아니아 농구의 제2 종교성은 더욱 더 확고하게 되었다. 리투아니아인들의 농구 응원 분위기를 엿볼 수 있는 영상 하나를 소개한다. 2008년 베이징 올림픽 때 스페인 대 리투아니아 경기 응원이다. 장소는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 중심가 광장이다.

아래 동영상은 이번에 우승한 례투보스 리타스 프로농구팀의 치어걸 영상이다(출처: 유튜브)


* 관련글: 국가대표 여자 농구선수 누드모델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08.10.09 07:26

작은 나라 리투아니아가 또 세상에 이름을 날렸다. 이번에는 육체미 분야이다. 리투아니아 남부지방 도시인 마이얌폴레에 사는 잉그리다 블라구샤우스카이테(29세)는 최근 스페인에 열린 세계 육체미 대회에서 챔피언이 되었다.

그는 2007년 리투아니아 육체미 대표팀으로 처음으로 국제대회에 참가하기 시작했다. 2007년 처음 참가한 세계 챔피언대회에서 10위를 했다. 이어서 체코에서 열린 권위 있는 “Grand Prix Pepa” 대회에서 쟁쟁한 체코, 폴란드 등의 선수들을 물리치고 챔피언이 되었다.

이밖에 여러 국제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 그녀는 마침내 이번 세계챔피언 대회 키 168cm 이하 부문에서 경쟁자 24명을 제치고 1등을 했다. 육체미 대회에 참가한 지 2년만에 세계 정상 자리를 얻어 더욱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그는 육체미 분야에서 세계 챔피언 타이들을 획득한 일곱째 리투아니아 여성이 되었다. 리투아니아는 세계 육체미 대회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나라 중 하나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잉그리다 (사진출처: www.bodybuild.ot.lt)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가운데가 잉그리다 (사진출처: www.ipix.lt)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