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8.05.28 16:04

아파트에 사는 주변 친구들은
집에서 멀지 않는 곳에 보통 600 평방미터 넓이의 텃밭이 있다. 
소련 시대를 거친 부모로부터 물려 받은 경우가 대부분이다.

지방 도시에 살다가 빌뉴스로 이사를 와서 우리 집은 그런 텃밭이 없다.
특히 여름철이 되면 텃밭을 가진 친구들이 부럽다.
오후 5시나 6시에 퇴근해도 일몰까지는 아직 서너 시간이나 남아 있어
텃밭에 채소를 키우기에는 시간이 넉넉하다. 

올해는 우리 집 아파트 발코니에 화분 채소 키우기를 해보자고 했다. 
묵은 흙은 버리고 새 흙을 구입해 기다란 화분 네 개를 다 채웠다.
 
먼저 감자를 한번 심어봤다. 식용이 아니라 관상용이다.
부엌 찬장 속에 묵은 감자가 싹을 틔우고 있기에 반으로 쪼개서 화분에 심었다.
큰 기대는 하지 않았지만 며칠이 지나자 짙은 초록색이 돋아났다.
최근 하얀 감자꽃까지 피어났다.


좁은 화분이라서 위로만 자라는 듯하다.

과연 화분 속에 감자가 열릴 지 궁금하다.



지난 여름 한국에서 가져온 들깨씨앗도 

도깨비 보호 아래 무럭무럭 잘 자라고 있다.

비록 삼겹살 구워먹을 때 한 잎 한 잎 그 생명을 마치겠지만...



상추도 잘 자라고 있다.



또 다른 종류의 상추다.



지난해 파슬리가 여전히 잘 자라고 있다.

 


이렇게 아내는 매일 아침 채소 한움큼을 수확한다.

두 식구 아침 식사용으로 충분하다.



아침 저녁으로 규칙적으로 물을 주는 것도 하나의 일이지만
솔찬한 채소량에 아내는 흐뭇해 한다.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12.05.10 05:22

우리 집 아파트 발코니는 상대적으로 넓은 편이다. 겨울철에는 별다른 쓸모가 없지만, 여름철에는 우리 집의 사랑방이자 일광욕장, 딸아이의 놀이터 등 다양한 용도로 활용된다. 물론 화초도 자란다. 

해를 달리해서 화분에 딸기도 키워보고, 토마토도 키워보고, 오이도 심어보았지만 한정된 공간에 얻을 수 있는 양이 얼마되지 않았다. 그저 심심풀이와 관상용이었다. 이번 봄 아내가 페트병을 이용한 채소가꾸기를 인터넷에서 읽어본 후 우리도 파를 심어보자고 제안했다. 

그래서 직접 페트병을 이용해 파를 심어봤다.  


1. 페트병을 준비한다.
2. 가스불에 칼을 달구어 파을 심을 수 있도록 자른다. 세 부분만 자르고 밑에 부분은 자르지 않는다. 왜냐하면 이것이 지지대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서로 마주 보는 두 면에 각각 9개와 5개의 공간을 마련한다. 이렇게 하면 모두 28개의 파를 심을 수 있다.
3. 흙을 담는다. 페트병 입구가 좁아서 흙을 넣기가 힘든다. 마분지 등을 이용해 흙을 넣으면 된다.
4. 파를 심는다.

5월 1일 심어놓은 파(왼쪽)가 5월 9일 현재 자라고 있는 파(오른쪽)를 비교한 사진이다.


아래는 1.5리터 페트병과 길쭉한 플라스틱 화분(77cm x 15cm)에 자라고 있는 파를 비교한 사진이다. 페트병에는 현재 파 24개가 자라고 있고, 길쭐한 화분에는 현재 13개가 자라고 있다.


만약 페트병 5개라면 파 100개가 자랄 수 있겠다. 이 방법으로 부지런히 한다면 주말농장에 가서 심는 파 양만큼이나 아파트 발코니나 방에서도 손쉽게 파를 키울 수 있겠다. 우리 집 발코니에 심어놓은 파 덕분에 요즘 매일 싱싱한 파를 먹는다.


겨드랑이 땀냄새 제거 비결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