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09.07.17 11:00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의 한 박물관에는 중세유럽의 다양한 고문도구 50종을 전시하고 있다. 이것들은 주로 나무나 쇠로 만든 도구를 이용해 신체을 압박 내지 상해를 가해 고통을 주는 도구들이다. 중세유럽에서 사용했던 고문도구들을 카메라에 담아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중세유럽 고무도구 전시회가 열린 리투아니아 음악과 영화 박물관 지하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두 구멍 사이로 발을 넣어 신체구속을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물고문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목, 손목, 발목을 모두 구속시키는 도구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쇠로 만든 신발을 조임으로써 발을 아프게 하는 도구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머리를 조임으로써 고문하는 도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죄인의 머리에 쓰게 함으로써 수치심을 유발시키는 고문도구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가랭이를 자르는 큼찍한 톱 고문도구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머리와 팔을 구속하는 고문도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각종 정조대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가슴에 고통을 주는 고문도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쇠로 된 통안으로 사람을 넣어 조임으로써 고통을 주는 고문도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알몸으로 항문 등에 피리미드의 뽀쪽한 부분을 삽입해 고통을 주는 고문도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알몸으로 나무송곳으로 빽빽한 의자에 앉혀 고통을 주는 고문도구

위의 고문도구에서 보듯이 중세 유럽사람들은 오늘날과 같은 과학수사를 통한 범죄입증과는 달리 고문을 통한 피의자의 자백에 의존했음을 쉽게 알 수 있다.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09.06.18 15:00

일전에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에서 서쪽으로 25km 떨어진 트라카이에서 열리고 있는 중세축제에 다녀왔다. 이 축제의 이모저모를 사진으로 올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트라카이 반도성에서 귀를 멍하게 하는 화포로 축제가 시작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여학생들의 중세춤이 선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말등에서 물구나무서기 묘기를 해보이는 기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널뛰기 판자 위에서 활을 쏘고 있는 어린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도끼를 목표점에 정확히 명중시키는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얼씨구 지화자 좋구나.... 오른 손에 든 뿔은 술잔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중세유럽의 놀이기구 - 말타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중세축제의 최고점은 바로 기사들의 결투이다. 이 결투는 단 1분만 지속된다. 지켜보니 무거운 철갑옷을 입은 기사들이 인정사정 보지 않고 혼신의 힘을 모아 공격과 방어를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갑자기 카메라 기자들의 시선을 집중받은 장면이다. 모닥불을 피우고 전장에서 휴식을 취하는 중세기사의 모습을 떠올린다.

* 관련글: 중세 유럽인들은 어떤 놀이를 했을까?
* 최근글: 세례식 전야, 눈물 펑펑 딸아이 사연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09.06.07 14:24

어제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에서 서쪽으로 25km 떨어진 트라카이에서 열리고 있는 중세축제에 다녀왔다. 이 축제가 마련한 중세시대 놀이를 지켜보았다.

먼저 무거운 투구를 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거운 자루를 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검으로 막대기를 짜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둥을 다섯 번 빙빙 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끼로 투구를 맞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마지막으로 무거운 도끼로 사과를 쪼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관련글: 중세 유럽의 물그릇 돌리기 놀이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09.03.21 09:10

 오늘은 낮과 밤의 길이가 같은 춘분이다.
이렇게 봄이 왔건만 리투아니아의 오늘 날씨는
여전히 0도 밑을 맴돌고 있다.
 
지난 2월 하순 겨울철 마지막 행사로 열린
"얼음 바로크" 축제와 그렇게 달라진 것은 없다.
단지 그 동안 몇 차례 영상의 날씨로 눈들이 녹았을 뿐이다.

그때 축제에 모인 사람들에게
중세시대 유럽 왕에게 인사하는 법과 사죄하는 법을
가르치는 것을 담은 영상을 아래 소개하고자 한다.

한국의 "상감마마, 황공하옵기를......" 장면과 비교된다.


* 관련글: 
               바로크와 얼음이 만나다 (영상)
               유럽 문화수도의 얼음바로크 축제 (사진)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08.10.14 14:50

방에서 그림을 그리거나, 베란다에서 그네를 타거나, 컴퓨터로 놀이를 하는 딸아이 요가일래는 가끔 묻는다. "아빠는 어렸을 때 무슨 놀이를 했는지 궁금하다. 아빠, 어떻게 놀았어?"

"아빠는 어렸을 때 시골에 살았는데 놀이는 참 많았지. 팽이치기, 재기차기, 땅따먹기, 구슬치기, 전쟁놀이, 연날리기, 술래잡기, 수건돌리기......"

그렇다면 수백년 전 중세 유럽 사람들은 어떻게 놀았을까 궁금해진다. 지난 해 열린 중세축제에 그 놀이 하나를 엿보게 되었다. 푹 파인 물그릇에 물을 담는다. 원을 그리며 사람들이 선다. 노래가 나오면 물그릇을 옆사람에게 건넨다. 노래가 멈추면 그 순간 물그릇을 들고 있던 사람이 원형에서 나간다. 최후로 남은 사람이 우승한다. 이 놀이를 영상에 담아보았다. 이날 마지막으로 남은 아이와 아줌마가 서로 우승을 양보하는 듯해 인상적이었다.



그동안 올린 중세축제 관련 영상을 한테 모아보았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