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14.03.24 11:05

폴란드 중고차 시장에 매물로 나온 2006년식 BMW E60 M5의 가격은 34,091유로(약 5천100만원)이다. 중고차를 살 때 제일 주의 깊게 살펴보는 것이 사고차였는지 여부이다. 하지만 전문가가 아닌 이상 이를 식별하기가 참 어렵다. 

특히 고급 중고차를 살 때 더욱 더 신경을 써야 한다. 아래는 폴란드 중고차 매매사이트에 올라온 BMW M5 자동차이다. [사진출처 image source link]


좌우, 앞뒤 어디를 봐도 아무런 이상 흔적을 찾아볼 수 없다. 온전하게 사용하다가 중고차 시장에 팔고 있는 듯하다. 과연 그럴까?  아래는 이 차량의 전신을 알려주는 미국 사이트 정보이다. 즉 미국에서 교통사고가 난 차를 수입해서 폴란드에서 기가 막히게 수리해서 5000만원에 팔고 있다.   
Model Year 2006
Make BMW
Model M5
Body Type 4 Door Sedan
Country GERMANY
Actual Cash Value $98,975 USD
Repair Cost $98,975 USD
Title State FLORIDA
Title Type CERTIFICATE OF DESTRUCTION
Odometer 0 NOT ACTUAL
Primary Damage ROLLOVER
VIN WBSNB93596B582522

자, 수리하기 전 BMW의 모습이다. 처참하기 그지없다. 


그렇다면 이 정보를 어떻게 알아냈을까? 바로 VIN코드 때문이다. 
  

VIN은 Vehicle Indentification Number의 약자로 개별 차량을 구분하기 위해 자동차 업계에서 사용하는 일련번호이다. 개인의 주민등록번호과 같아서 위변조를 막기 위해 차량에 고정되어 있다. 위의 BMW 차량의 고유번호는 WBSNB93596B582522 이다. 이 번호를 이용해 정보를 얻어낸 것이다. 

17자로 되어 있는 VIN 코드는 중고차 구입시 꼭 알아둘 사항이다. 아무리 비싸고 외관이 멋있더라도 중고시장에 나오기 전 모습을 이렇게 알게 되면 구입에 중요한 변수가 될 것이다.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09.12.07 10:12

며칠 전 시골도시에 살고 계시는 장모님으로부터 반가운 전화가 왔다. 내용인즉 드디어 팔고자 한 우리 집 중고차가 팔렸다는 것이다. 지난 8월 중순에 내놓은 중고차가 새로운 주인을 만나게 되어 반가웠다.  

2001년 2월 당시 아내의 모태에 아기가 자라고 있어 좀 더 편안하고 안전한 차를 구입하기로 했다. 무슨 차를 구입할까 고민 끝에 독일차 BMW 5시리즈를 샀다. 주행거리가 20만km인 1992년 생산된 디젤차이다. 엔진 소음이 휘발유차보다 시끄러웠지만, 당시 디젤은 휘발유의 반값이었다. 525 TDS 모델이라 연비가 좋았다. 특히 당시 리투아니아 일반 사람들에게는 생소한 에어백까지 설치되어 있었다. 또한 차색이 좋아하는 녹색 계통이라 더욱 더 호감이 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2001년 2월                                                          ▲ 2009년 8월

중고차는 복권이다

미화 5천 달러(2만 리타스=한국돈으로 천만원)를 주고 구입했다.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중고차 사기를 복권에 비유한다. 중고차의 진짜 상태를 알기가 어렵기 때문에 좋은 중고차를 사는 데에는 좋은 운이 따라야 한다고 믿는다. 이렇게 비싸게 주고 구입한 차는 얼마 후 시동이 꺼지는 현상이 종종 발생했다. 중고차는 복권이다라는 말로 위로해야 했다. 한국돈 200만원을 주고 연료펌프를 새 것으로 교체하자 팔 때까지 9년 동안 더 이상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

이 차를 더 사용할 수도 있었지만, 좀 더 연식이 짧은 중고차로 교체하기로 결정했다. 6개월에 걸쳐 새로운 중고차를 지난 8월 20일 구입했다(중고차 살 때 등골이 오싹했던 순간). 이렇게 해서 옛 차를 팔아야 했다. 1992년 생산된 차이니 연식이 17년이다. 과연 언제 얼마에 팔릴까...... 개인주택에 산다면 그냥 기념으로 보관하고 싶을 정도로 정이 듬뿍 들었다.        

인터넷 광고로 중고차를 판다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대부분 인터넷 중고차 사이트에 직접 광고해서 판다. 첫 가격을 한국돈 200백만원에 내놓았다. 1주일 동안 전화 한 통 없었다. 그렇게 한 달 동안 가격을 내리고 내려서 120만원까지 했다. 몇 몇 사람들이 와서 보고 갔지만 구입하지 않았다. 100만원에 파는 것보다 해체해서 부품을 파는 것이 더 이익이라 결론지었다. 그래서 마당이 있는 시골도시 장모님 댁으로 차를 옮겨놓았다.

손재주가 좋은 친척이 약간 정비를 했고 겉치장을 했다. 그 덕분에 장모님은 계속 팔아보자고 했다. 이렇게 중고차를 팔려고 내놓은 지 4개월만에 한국돈 190만원에 팔렸다. 막상 팔렸다는 말을 듣게 되자 문득 우리 가족과 9년 동안 보낸 세월이 떠올랐다. 그 동안 11만km를 함께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겨울철 눈이 많이 내리면 도로에 염분이 많다. 보호 페인트를 뿌리는 작업을 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9년 동안 딱 한 차례 사고가 났다. 교차로에서 신호대기를 하던 중 왼쪽 도로에서 달려오는 차가 들이받고 뺑소니쳤다. 경찰조사가 1년이나 걸렸지만 범인을 잡지 못했다. 어렵게 얻은 경찰확인서로 겨우 보험처리되었다. 이 문짝 하나 교체하는 데 든 비용은 한국돈으로 2만원이었다. 똑같은 모델에 똑같은 색깔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2009년 8월 21일 판매광고 내기 전 기념촬영을 했다.

리투아니아어로 자동차는 여성형 명사인 mašina(마쉬나)이다. 그래서 그런지 9년 동안 정든 차를 팔려고 하니 꼭 딸을 시집보내는 느낌이다. 계속 함께 살고 싶지만, 때가 되니 시집보내야 하는 것처럼 기쁨과 아쉬움이 공존하는 교차로에 서 있는 기분이다. 이제 새 주인을 만났으니, 사고없이 잘 살기를 바란다.  

* 관련글: 중고차 살 때 등골이 오싹했던 순간
* 최근글: 신종플루 백신에 회의적인 폴란드

               국적 때문 우승해도 우승 못한 한국인 피겨선수
     
               한국 자연에 반한 미모의 리투아니아 여대생
               기쁨조로 나선 수 백명의 라트비아 금발여인들
               가장 아름다운 폴란드 여성 10인
               세계 男心 잡은 리투아니아 슈퍼모델들

<아래에 손가락을 누르면 이 글에 대한 추천이 되고,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을 수 있게 됩니다.>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09.10.06 07:22

2001년 2월 중순 아내가 몰고 다니던 소형차 Honda Civic를 팔고, 좀 더 크고 안전한 차를 사려고 했다. 지금도 그렇지만 당시에도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새차보다는 중고차를 선호했다.

이유는 간단했다. 새차는 고가일 뿐만 아니라 도난 위험이 많고, 고장시 수리비도 비싸다. 더군다나 당시엔 지금과는 달리 리투아니아에는 자동차 보험제도가 아직 정착되지 않았다.

여러 고민 끝에 안전, 승차감 그리고 연비 등을 고려해 1992년 생산된 BMW 525 TDS 차량을 구입했다. 그 당시 아내가 딸아이 요가일래를 임신한 상태라 승차감이 좋고 편안하게 운전할 수 있는 중형차를 선택했다. 자동기어에다가 에어백이 있는 차는 그 당시 리투아니아엔 그렇게 흔하지 않았다.

특히 엔진모델이 TDS라 연비가 아주 좋았다. 100km에 평균 8리터 디젤을 소비했다. 초기에 디젤 가격이 휘발유 가격의 60% 정도라 아주 경제적이었다. 자동차 전문가 친구들이 중고차 상태가 좋다고 평했다. 하지만 역시 중고차 구입은 복권 구입과 같다라는 말을 확신하는 데에는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구입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정차된 상태에서 종종 시동이 끄져버렸다. 많은 정비소를 찾아다녔으나 원인 규명조차 하지 못했다. 한 정비소가 BMW 5시리즈 TDS의 흔한 결함은 연료펌프라 하면서 교체를 권했다. 2002년 교체후 더 이상 시동이 끄지는 일은 없었다.

2009년 8월까지 소모품과 오일 교환 등에 들어가는 비용을 제외하고는 그렇게 큰 지줄은 거의 없었다. 꾸준히 가계비를 쓰고 있는 아내 덕분에 2008년 한 해 동안 들어간 자동차 관련 비용(한국돈)을 뽑아보았다.
       책임보험                14만원
       타이어수리               5만원
       에어컨 냉매 보충       4만원
       차체수리                12만원
       소모품 및 세차          8만원

16년 된 BMW 525 TDS의 2008년 한 해 동안 유지비가 43만원 들어갔다. 이렇게 저렴하게 애용하던 차를 지난 여름 작별했다. 몇 년 더 타고 싶었지만, 자동변속기 수리 필요와 차체 일부 부식 등으로 차를 바꾸는 쪽으로 결정했기 때문이다. 그리고 경제 불황으로 새로 살 자동차 가격이 많이 하락한 점도 한몫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2001년 2월 16일부터 우리 가족을 태우기 시작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2005년 10월 1일. 리투아니아 겨울은 눈이 많이 내린다. 그래서 겨울 도로엔 제설로 염분이 많다. 염분으로 인한 차체 부식을 방지하기 위해 특수페인트를 칠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만 8년 동안 딱 한 차례 사고났다. 네거리에서 신호 대기중 좌측 거리에서 달려오는 차가 들이받고 줄행랑을 쳤다. 이 문짝 하나 교체하는 데 한국돈으로 5만원 들었지만, 보험금을 타내는 데 1년이 걸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8년 동안 (주행거리 10만km) 우리 가족를 안전하게 태워준 자동차를 떠나보내는 것이 꼭 품안에 자란 자식을 내보내는 것 같아 마음이 아팠다. 하지만 헤여져야 만난다는 원칙에 이제 순응해야 할 때였다.

* 관련글: 중고차 살 때 등골이 오싹했던 순간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09.09.02 08:37

일전에 올린 "중고차 살 때 등골이 오싹했던 순간"에서 중고차 사기가 얼마나 힘든 일인지를 기술했다. 더군다나 자동차에 대한 지식이 별로 없는 사람이기에 더욱 힘들었다.

하지만 목표는 사는 것이었다. 아내와 함께 결론짓기를 세상에 모든 면이 다 만족스러운 것은 찾기가 어렵다는 것이다. 평범한 진리이지만 이것을 받아들이기는 참으로 어렵다.

어젯밤 딸아이와 한 대화가 떠오른다.
"아빠, 아빠는 왜 힘이 세지 않아? 키도 작고......"
"친구야, 여기 있는 화초는 작고, 저기 있는 화초는 크지?"
"아빠, 아빠가 무슨 말을 하는 지 나 알아. 그럼, 안녕히 주무세요."

그러니 좀 부족하고, 곧 수리해야 할지언정 어느 정도 만족하면 크게 따지지 말고 구입하기로 결심했다. 그래서 지난 8월 22일 중고차를 구입했다.

그런데 어젯밤 아파트 윗층에 사는 이웃집 부부가 예고없이 현관문 벨을 눌렀다. 사이좋게 지내지만 까다로운 사람들이라 무슨 불평거리가 생겼나라고 생각하면서 문을 열었다.

예상은 빗나갔다.
"차구입을 축하합니다. 좋은 운전을 기원합니다!"
이웃집 부부는 장미꽃 세 송이와 작은 샴페인 한 병을 선물로 주었다. 며칠 전 아파트 주차장에서 새로운 차를 주차시키는 아내의 모습을 이들이 지켜보았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차량구입을 축하하는 이웃집 부부의 선물 — 장미 세 송이와 작은 샴페인 한 병

이들 부부는 부자로 소문 났는데 어떻게 아주 작은 량의 샴페인을 선물로 주었을까? 이들이 간 다음 아내와 함께 궁금증이 일어났다. 금방 이유를 알게 되었다.

운전자가 큰 샴페인병을 마시고 운전할 수가 없기 때문이다. 이웃집의 뜻하지 않는 축하에 이웃의 정을 듬뿍 느껴본다.

한편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자신의 차를 등록시켜 차량번호판을 받으면 친척, 친구 등을 불러 축하와 안전운전 잔치를 연다. 이때 보통 차량번호판 숫자대로 술을 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보통 리투아니아인들은 차량번호판의 수 만큼 맥주, 포도주, 보드카를 산다.

첫 번째 수는 맥주병 수, 두 번째 수는 포도주병 수, 세 번째 수는 보드카병 수이다. 예를 들면 차량번호판의 숫자가 874이면, 맥주 여덟 병, 포도주 일곱 병, 보드카 네 병을 산다. 물론 숫자가 높으면 깍는 경우도 있다.

차량 구입시 여러분이 사는 나라는 어떻게 축하와 잔치를 하는 지 궁금하네요.

* 관련글: 중고차 살 때 등골이 오싹했던 순간
               KIA 신차냐, 10년 된 Audi 중고차냐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09.08.23 07:51

북동유럽 리투아니아에서 중고차를 사려면 어떻게 살까? 우선 인터넷을 뒤진다. 왜냐하면 중고차 시장에 있는 많은 차들이 인터넷에 올라와 있기 때문이다. 차를 사려고 지난 6개월 동안 많은 시간을 인터넷 중고차 사이트에서 보냈다. 인터넷에서 마음에 드는 차를 골라 차주와 만나서 직접 몰아보면서 차의 상태를 확인한다. 이렇게 몰아본 차만 해도 15대나 되었다. 이는 꼼꼼한 아내의 성격 탓에도 기인하지만 차종에 대한 부부간 의견불일치도 한몫하게 되었다.

리투아니아에서 팔리고 대부분의 중고차는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벨기에 등지에 온 차들이다. 한편 달러 가치의 하락으로 인해 미국에서 오는 중고차도 많다. 가격이 싼 반면에 자동차 안전검사를 통과하려면 유럽기준과 달라서 여러 가지 불편한 점이 있어서 사람들이 구입하기를 꺼린다. 미국에서 오는 차의 주행거리는 독일 등지에서 오는 차의 주행거리보다 짧은 장점도 있다.

특히 독일 중고차 중 연식이 4-6년인 벤츠, BMW, 아우디, 폴크스바겐 의 주행거리는 20만km를 넘는 경우가 허다하다. 이는 독일의 고속도로 주행을 실감나게 한다. 리투아니아 인터넷 광고를 보니 50리타스(2만원)만 주면 주행거리뿐만 아니라 컴퓨터 정보도 조작해준다고 한다. 그러므로 중고차의 주행거리를 그대로 믿을 수가 없다. 흔한 말대로 중고차를 사는 것은 복권을 구입하는 것과 마찬가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빌뉴스 중고차 매매장 - 불황으로 중고차가 넘쳐나고 있다.

사람들은 리투아니아에서 최초로 구입한 차이거나 리투아니아에서 몇 년 간 운행되어 온 차를 선호한다. 이런 조건을 갖춘 차를 거의 살 뻔했다. 보통 판매자는 만난 후에 전화를 하지 않는다. 그런데 한 판매자는 며칠 간 여러 차례 전화가 왔다. 사실 마음에 들었다. 가격 흥정도 가능했고, 만족스러운 정도까지 내려갔다. 그래서 전화해서 구입의사를 밝혔고, 다음날 같이 차량검사할 것을 제안했다.

리투아니아에서는 구입 희망자의 비용으로 차를 매매하기 전에 전문업체에서 차량상태를 검사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이때 비용은 업체마다 다르지만 보통 5만원에서 25만원까지 한다. 하지만 이 판매 희망자는 자기 차의 온전한 상태에 자신하면서 차량검사를 꺼렸다. 그리고 조금 있다가 또 다른 사람이 자기 차를 구입하기 위해 온다고 하면서 없던 일로 하자고 했다. 황당했지만, 받아들일 수밖에 없었다.

일전에 바로 전날 인터넷에 올린 차를 보러 빌뉴스에서 약 50km 떨어진 다른 도시로 갔다. 가격이 좀 높았지만 첫눈에 마음에 들었다. 우리가 차를 타고 있는 동안 여러 사람들이 전화가 왔어 관심을 나타냈다. 이러다가 이 차를 당장 사지 않으면 후회할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 차주는 당시 영국에 있었고, 그의 아내가 대신했다. 다음날 아침 일찍 차량검사를 하고 매매를 확정짓기로 했다.

컴퓨터로 차량검사를 한 전문가는 몇 가지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부르는 가격에 한국돈으로 1백만원 정도 깍아준다면 살만한 가치가 있다고 평했다. 영국에 있는 차주와 통화해서 가격을 인하하는 데 합의했다. 우선 당일 차주의 은행계좌로 입금하고, 차량 서류와 차를 인수 받기로 했다. 그리고 소유권 이전은 차주가 리투아니아로 돌아온 후인 토요일에 자동차 등록소를 방문하기로 합의했다.

만약의 불상사를 막기 위해 차주의 집을 직접 방문했고, 또한 차량번호까지 적으면서 송금 목적을 구체적으로 기술했다. 차주가 현장에 없다는 것이 내내 마음에 걸렸지만, A4 종이에 자동차 매매 쌍방합의서를 작성했다. 차주의 아내로부터 동절기용 타이어를 덤으로 받아서 흡족한 마음으로 집으로 돌아왔다.

지난 금요일 저녁 내내 토요일 자동차 등록소 방문건에 관해 차주의 아내에게 여러 번 전화했지만 받지 않았다. 또한 아내는 장모님과 대화를 한 후 불안한 마음이 한층 더 가열되었다. 사람을 너무 믿었던 것이 불행의 씨앗이 될 수 있음이 정말 가시적으로 나타난다면 어떻게 할까? 차주와 그의 아내가 잠적하고, 그 차량이 지명수배되었거나 담보로 잡혀 있는 상태라면 자동차 등록 결격사유가 된다. 그러면 지불한 돈은 날라가고 차까지 돌려줄어야 할 것이 아닌가! 생각만 해도 끔직한 상황이 전개될 수도 있을 것 같았다. 아내는 등꼴이 오싹하고, 식은 땀까지 흘렸다.

가슴 철렁한 불안감은 1시간 후쯤 진정되었다. 혹시 자동차 등록소의 인터넷 사이트에서 차량 조회를 할 수 있을 것 같은 기대감으로 아내는 검색해갔다. 결과는 구입하고자 하는 차량은 등록 결격사유가 없는 차량으로 적혀 있었다. 이어 밤 12시가 넘어 차주의 아내로부터 쪽지가 날라왔다.

"남편을 맞이 하기 위해 공항에 갔는데,그만 전화기를 집에 놓아두어 연락을 받지 못해 미안해요. 내일 아침 9시 자동차 등록소에서 만나요."

다행히 이런 좋은 사람들 덕분에 잘 마무리가 되었지만, 다음 번 중고차를 살 경우에는 차량 조회부터 먼저 해야겠다.

* 관련글: 진짜 열쇠 배달한 자동차 광고
               웃돈 주고 사는 차량번호 444
* 최근글: 꽃밭에 온 듯한 리투아니아 묘지들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09.02.19 14:12

사용자 삽입 이미지
리투아니아 자동차 등록을 담당하는 국영회사인 "레기트라" 자료에 따르면 2008년 외국에서 들어온 중고차 총 153,900대가 등록되었고, 경차 신차는 총 22,000대가 등록되었다. 이를 통해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신차보다는 중고차를 훨씬 더 선호하고 있음을 쉽게 알 수 있다.

지난 해 등록된 중고차 중 독일차가 56,600대로 가장 많았고, 프랑스 차가 32,400대,  이탈리아 차가 21,700대로 그 뒤를 이었다. 가장 인기 있는 중고차는 독일의 폴크스바겐 파사트로 9875대가 등록되었다. 폴크스바겐 골프, 오펠 아스트라, 아우디 80,  오펠 벡트라가 뒤를 잇고 있다.

이렇게 독일 중고차가 인기를 누리고 있는 것은 다름 아닌 부속품이 싸고, 관리비용이 적게 들기 때문이다. 폴크스바겐이나 오펠은 거의 대부분 자동차 수리소에서 수리가 가능하지만, 다른 차들은 그에 대한 자격을 가진 사람들에게 맡겨야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리투아니아인들은 차를 살 때 전문가들의 의견보다는 이웃이나 친구들의 평을 더 신뢰하는 경향이 있다. 한 때 기아차가 카니발, 쏘렌토, 씨드 등이 리투아니아에 비교적 많이 팔렸을 때 자주 나온 질문이 하나 있다. 기아 신차를 살 것인가 아니면 10년 된 아우디 중고차를 살 것인가?

십중팔구로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아우디를 선택한다. 이는 기아차의 품질 자체를 떠나서 사람들은 여전히 신차 부속품 구하기가 어렵고, 관리비용이 비쌀 것이다라는 고정관념에서 쉽게 벗어나지 못하기 때문이다. 독일에서 오는 부품값과 한국에서 오는 부품값에는 운송비가 차이가 나기 마련이다. 이 차이는 결국 운전자가 부담을 하게 된다.

지난 해 기아 씨드 신차를 산 리투아니아인 친구가 있다. 최근 그를 만났는데 후회하고 있었다. 씨드가 좋다는 것에 확신했고, 또한 7년 보증기간이 있어 안심하고 차를 샀다. 매년 기아차 서비스 센터에서 차량 상태 검사를 받아야 한다. 살 때 제시한 검사비보다 일전에 가서 받은 검사비가 2배로 올랐다. 이 정기검사로 그가 부담한 가격은 한국돈으로 35만원이었다.

한편 초유스는 17년 된 독일 중고차를 타고 다닌다. 일전에 2년마다 하는 자동차 정기 안전검사를 무사히 통과했다. 이때 지적받은 사항(램프 교체 등)을 고치는 데 들어간 비용은 한국돈으로 5만원도 채 안 된다. 이 이야기를 들은 친구는 더욱 더 후회스러워했다. 그의 기아차 예찬은 아직도 유효하지만, 신차 유지비 때문에 고민하고 있다.

리투아니아에서도 부품이나 수리에 아무런 부담 없이 사람들이 한국 차를 살 수 있는 그런 날이 과연 올까? (아래 동영상은 발트 모터쇼 2007)

 

Posted by 초유스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