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아파트에 살고 있다. 자녀들이 다 자라고 은퇴하면 단독주택을 꿈꾸면서 살고 있다. 과일나무가 있고 잘 다듬어진 정원을 가진 친구 집을 방문한 후에는 단독주택에 살고싶은 마음이 더욱 부글거린다. 

최근 폴란드 웹사이트에서 본 기발한 집안 구조나 가구는 다시금 상상의 나래를 펼치게 한다. 

누구나 한번쯤 꿈꾸는 집 만들기 세상엔 이런 집도-누구나 꿈꾸는 집 : 네이버 블로그

1. 어항 침대

2. 숲 속에 있는 듯한 방

3. 실내 수영장과 실외 수영장이 서로 연결

4. 흔들거리는 탁자의자

5. 미끄럼틀 계단

6. 당구대 겸 탁자

7. 흔들 침대

8. 정원 극장

9. 탁자 난로

10. 부엌 선반 정원

11. 서재 모래사장

서재 책상 밑에 마련된 모래사장을 보니 이번 여름 리투아니아 제2의 도시 카우나스 중심가에서 본 레스토랑이 떠올랐다. 카우나스는 내륙에 있어 바다까지는 약 250km 서쪽으로 가야 한다. 여름이면 모래사장 해변을 떠올리는 사람들을 위해 이 레스토랑은 바닥에 아예 모래로 깔아놓았다.


굳이 힘들게 바닷가까지 가지 말고 도심에서도 모래사장을 즐길 수 있음을 보여준다. 그럴려면 이 레스토랑에서는 신발을 벗은 채 커피를 마셔야겠다.

Posted by 초유스

집을 짓는 러시아 사람들의 벽돌 쌓는 방법이 공개되어 화제이다. 일반적으로 벽돌은 아래 동영상에서 보듯이 먼저 시멘트를 바르고 그 위에 벽돌을 하나하나 반듯하게 얹는다. 



그렇다면 아래 동영상 속 러시아 사람들은 어떻게 벽돌을 쌓을까?


벽돌 위에 시멘트를 바르지 않고 층계별로 나란히 쌓는다.
이렇게 다 쌓으면 벽돌 외벽에 시멘트를 바른다. 



저렇게 지은 집이라면 혹시나 주인이 순간적인 화를 참지 못하고 벽에 주먹질을 하거나 몸을 세게 부딛힌다면 벽이 펑 뚫려버릴 것만 같다. 

눈 감고 아웅하는 식의 부실 공사의 진면목을 보는 듯하다. 아니면 이렇게 해도 주거에는 별다른 문제가 없은 지역일 수도 있겠다. 아뭏든 인부들이 저렇게  내 집을 지는다면 생각만 해도 큼직하다.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12.06.14 06:00

우리나라도 수도권과 지방의 공시지가와 부동산 가격이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같은 가격이면 수도권 주택과 과 지방 주택간 큰 차이를 보인다. 많은 나라들이 이 범주에 속한다. 

미국의 두 주택을 비교한 사진이 최근 폴란드 누리꾼들 사이에 큰 화제를 모았다. 먼저 캘리포니아 베니스(Venice)에 위치한 집으로 가격이 130만달러(한국돈 15억원)이다.


다음은 인디아나 포트웨인(Fort Wayne)에 위치한 집으로 150만달러(17억원)이다.  


비슷한 가격대의 집이지만 위치에 따라 이렇게 엄청난 차이를 보여주고 있다. 위치나 건물이냐는 주택 구입자를 가장 힘들게 하는 질문일 것이다. 이 두 집을 보면서 위치에 구애받지 않고도 살 수 있는 형편이라면 참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11.06.08 06:50

유리벽으로 꾸며진 아름다운 단독 주택이 있다. 상자 형태로 지어진 이 집은 어느 현대식 일반 단독 주택과 별다른 차이가 없다. 하지만 이 집은 아주 특이하다. 바로 변환 능력을 지니고 있기 때문이다. 이 집은 주택에서 벙커로 변환할 수 있다. 또한 이렇게 함으로써 다양한 날씨 변화에 적응할 수 있다.   


이 단독 주택은 강한 롤링문(rolling door)와 미닫이 창문(sliding windows)로 덮혀 있다. 이 단독 주택은 폴란드 설계회사 KWP Promes가 설계했다. 이 주택은 폴란드 수도 바르샤바에 위치해 있다. 아름다운 현대식 주택에서 견고한 벙커로 변환할 수 있는 이 집을 아래 사진으로 소개한다.
[사진출처 | image source link 1, 2]  
 

이런 집이라면 여름휴가 때 비워놓아도 걱정이 없는 정말 안전한 집이 아닐까......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