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14.11.10 09:24

10월 23일과 24일 가족과 함께 바로셀로나를 방문했다. 바로셀로나는 스페인 카탈루냐주의 수도이다. 마드리드에 이어 스페인에서 두 번째로 큰 도시이다. 피카소, 가우디 등 많은 예술가를 배출한 도시로 유명하고, 지중해와 연해 있고, 연중 내내 관광객들이 찾아온다. 

이날 카탈루냐 광장을 시작으로 고딕 건물이 즐비한 좁은 골목길을 따라 1888년 바르셀로나 세계박람회 출입문 개선문, 1882년 착공해 아직도 짓고 있는 사그라다 파밀리아(성가족 성당), 여전히 해수욕과 일광욕을 즐기는 사람들로 붐비는 해변, 크리스토퍼 콜럼버스를 기리는 60미터 높이의 기념탑 등을 구경하면서 아침부터 오후 늦게까지 시내 중심가를 도보로 걸어다녔다.

이번 방문에서 무엇보다도 인상 깊게 다가온 것은 바로 건물 외벽에 수없이 걸려있는 카탈루냐 깃발이었다. 곧 있을 스페인으로부터 독립을 묻는 주민투표를 향한 이들의 열기를 쉽게 느낄 수 있었다. 


이 체감의 절정은 카탈루냐주 해군 사령부(Sector Naval de Cataluna) 건물에서 일어났다. 사령부 건물 옥상에는 스페인 국기가 바람에 휘날리고 있었다. 한 관광객이 이 건물을 사진 찍는 모습이 시선을 끌었다.

'혹시 저 사람이 마지막 역사적 장면을 찍고 있는 것이 아닐까?'라는 생각이 번쩍 들었다. 정말 카탈루냐가 독립한다면 옥상에는 지금의 스페인 국기 대신에 카탈루냐 국기가 달릴 것이기 때문이다.



어제 11월 9일 스페인 중앙정부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카탈루냐주는 비공식 분리독립에 대한 주민투표를 실시했다. 카탈루냐는 1714년 스페인에 병합되었지만, 역사, 문화, 언어가 스페인과 달라서 줄곧 독립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이어져왔다.

주민투표의 질문은 두 가지였다. 
1. 카탈루냐가 국가가 되기를 원하는가?
2. 그 국가가 독립적이길 원하는가?
총 2,043,226명이 투표에 참가해 1,649,239(80.7%)명이 두 질문에 "예"라고 답했다. 단지 4.5%만이 질문 두 가지에 "아니오"라고 답했다. 

위와 같이 절대적으로 카탈루냐는 독립국이 되고자 하지만, 스페인 중앙정부의 반대가 워낙 확고하고, 또한 이해관계로 스페인 중앙정부를 지지하는 외국과 국제기구들로 인해 과연 카탈루냐가 진정한 독립국가를 이루어낼 지는 미지수이다.


신대륙을 가르키는 콜럼버스의 저 손가락 언어가 "카탈루냐는 스페인에 계속 남아있어야 돼!" 혹은 "그래, 카탈루냐는 독립해야 돼" 중 어느 것으로 최종 해석될 지 궁금하다.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14.03.19 17:06

러시아로 귀화한 "쇼트트랙 황제" 빅토르 안(안현수)의 트위터 글이 화제다. 18일 그는 크림반도 관련 청탁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자신의 트위터에서 "그들은 나에게 전화로 크림 관련 부정적 코멘트를 러시아 미디어에 하면 돈을 준다고 제안했다. 이게 전부인가? 당신은 완전히 미친 것 아닌가?"라는 글을 올렸다. 

한편 한국 정부는 19일 외교부 대변인 성명을 통해 우크라이나 크림자치공화국이 주민투표로 러시아 귀속을 결정하고 러시아가 크림공화국과의 합병조약을 체결한 데 대해 인정할 수 없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며칠 전 러시아 언론들은 미하일 말리셰프 크림자치공화국의 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의 말을 인용하면서 170만 이상이 크림의 러시아 귀속 주민투표에 참가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말리셰프는 "20시 1,250,426명이 투표했다. 이 통계에는  세바스토폴 투표자수가 포함되지 않았다. 세바스토폴을 포함하면 1,724,563명이 투표했다. 투표율을 81.36%이다"라고 말했다.

teh-nomad 블로그 운영자가 이 통계의 헛점을 지적했다. 
1,724,563 - 1,250,426 = 474,137
즉 세바스토폴 투표자는 총 474,137명이다.

* 출처: teh-nomad

그런데 2013년 세바스토폴의 총 주민수(유권자 + 비유권자)는 385,462명이다.

474,137 - 385,462 = 88,675
474,137 / 385,462 x 100 = 123%

어린 아이까지 주민 전체가 투표했다고 하더라도 88,675명이 더 많다. 
세바스토폴의 투표 참가율은 123%다.

선거 직후 푸틴 대통령은 "크림의 국민투표는 합법적이고 민주적으로 치러졌다"고 주장했다. 
이 통계와 더불어 2010년 5월 19일 실시된 러시아 의회의 투표 장면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회의장에는 88명의 의원이 참석했는데 투표결과는 449명 전원이 찬성했다. 투표시간에 몇몇 의원들이 비어있는 좌석으로 옮겨다니면서 찬성표를 던지는 모습이 영상에 고스란히 담겼다. 러시아 민주주의 모습을 엿볼 수 있는 장면이다.

참고로 우크라이나와 크림을 둘러싼 왜곡된 정보를 담고 있는 언론을 반박하고 비판하는 웹사이트를 소개한다. http://www.stopfake.org/en/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