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모음2015.11.04 10:54

조지아 전통춤 공연단이 빌뉴스에서 공연한다는 소식을 접했다. 조지아는 그루지아, 그루지야로 불리어졌던 나라다. 유럽과 아시아의 경계를 이루는 캅가스 산맥 남쪽과 흑해 동쪽에 위치한 작은 나라이다. 2008년 남오세티야 전쟁 혹은 러시아-조지아 전쟁으로 세계적 이목을 끌었던 나라이다.   

공연 소식을 접하자 인터넷에서 읽은 기사가 떠올랐다. 조지아 전통춤이 바로 고구려 무용총 벽에 그려진 춤동작과 닮았다는 것이다. 춤뿐만이 아니라 '아리 아라리 아랄로오오'가 반복되는 민요도 있다고 했다. 

궁금증이 더해졌다. 마침 영국에서 공부하고 있는 큰딸도 집에 있었다. 절약해둔 용돈으로 표 다섯 장을 구입했다. 1장 가격은 2만2천원이다. 

입고 나온 복장부터 예사롭지 않았다. 오래 세월 동안 유럽 등의 여러 제국의 지배를 받았으면서도 완전히 달랐다. 어느 복장에서는 마치 고구려인들이 춤을 추는 듯한 착각에 빠지게 할 정도였다.


곡예, 무술, 발레가 잘 어울려져 있었다. 발레신발을 신지 않고서도 힘든 발레 동작을 하는 모습이 돋보였다. 칼과 방패를 들고 전투하는 춤은 실제의 전쟁터를 방불케 했다. 이날 공연을 스마트폰에 담아보았다.
 
 

숱한 외세의 침력을 겪은 조지아 민족의 강렬한 기백을 고스란히 느끼게 하는 공연이었다. 위 선관람자의 영감 덕분에 나 또한 고구려의 전사들이 눈 앞에 아른거리는 달콤한 상상을 해보기도 했다.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유럽인 아내는 "남녀가 함께 춤을 추는 데 서로 손 잡는 모습이 한 번도 없더라"라는 소감에 "혹시 남녀칠세부동석의 유교 문화가 그 옛날 조지아에도 전해지지 않았을까..."라고 답해보았다.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14.03.29 10:56

영국 프리미어리그 축구 경기에서 최근 지탄받을 만한 일이 일어났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맨체스터 시티와의 경기 도중이었다. 이 경기에서 맨시티가 3대0으로 크게 이겼다.


전반전 맨유의 마루아네 펠라이니(Marouane Fellaini)가 공을 향해 달려오는 맨시티의 파블로 사발레타 수레(Pablo Zabaleta)의 목을 팔꿈치로 가격했다. 쓰러져있는 사바레타에게 침까지 뱉는 행동이 카메라에 포착되었다. 아무리 자기 감정을 억제하기 힘들더라도 공정한 경기 정신(페어플레이)에 어긋나는  행동을 해서는 안 된다.


한편 근래에 프로 축구 선수들이 보여준 아름다운 장면이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고 있다. 두 장면을 소개한다. 먼저 조지아(그루지야, 그루지아) 축구 리그 경기이다. 

트빌리시 디나모팀의 선수(Xisco)가 상대팀(FC Sioni Bolnisi)의 골기퍼에게 축구공을 주려고 했다. 그런데 골기퍼가 그 공을 받지 못하고 그대로 골대 안으로 들어가버렸다. 전혀 의도하지 않은 골이었다. 이에 디나모팀은 상대팀이 공격에 나서자 강 건너 불구경하듯이 아무런 방어를 하지 않았고, 상대팀은 쉽게 한 골을 얻었다. 



이번에는 독일 분데스리가 경기이다. 브레멘과 뉘렌베르크 경기다. 페널티 지역에서 브레멘의 아론 훈트(Aaron Hunt)가 공격하다 넘어졌다.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지만, 아론은 상대방 수비선수에 걸려서 넘어진 것이 아니라 스스로 넘어졌다고 밝혔다. 이번에는 뉘른베르크의 히로시 키요타케(Hiroshi Kiyotake)가 비슷한 상황을 맞았다. 그도 걸려서 넘어진 것이 아니라 스스로 넘어졌다고 밝혔다. 



멋진 장면을 보여준 두 선수의 공정한 경기 정신이 이긴 경기였다. 맨유의 마루아네 펠라이니를 비롯한 모든 축구 선수가 귀감으로 삼아야 할 것이다. 이런 아름다운 장면이 있기에 축구 경기가 더 빛이 난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13.05.19 13:54

학교 다닐 때 친구들과 종종 하던 놀이 중 하나가 팔씨름이다. 팔씨름은 이제 세계적으로 스포츠로 자리매김되어 있다. 세계 팔씨름 선수권 대회도 있고, 세계 순위도 있다. 

리투아니아 남부 휴양 도시 드루스키닌카이에서 유럽의 팔씨름 최강자를 뽑는 선수권 대회가 5월 5일에서 13일까지 열렸다. 팔씨름 국제 대회를 아직 잘 모르는 사람들을 위해 남자 경기의 모습을 먼저 보자.  우크라이나 선수 둘이가 85kg 미만 체급에서 결승전을 펼치는 모습이다.
   

이번 유럽 선수권 대회에서 단연 화제는 조지아(그루지야) 선수와 우크라이나 선수의 시합이었다. 특히 조지아 여성 선수가 내지르는 괴성은 정말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엄청났다.  


먼저 전체 경기 모습이다.

  

다음은 상상초월 괴성이 담긴 부분만 편집한 영상이다.
   

흔히 목소리 큰 사람이 싸움에서 이긴다고 하는데 이 시합에는 이런 속설이 통하지 않았다. 괴성 기합에도 불구하고 조지아 선수가 졌다. 하지만 세계 누리꾼들로부터 폭발적인 관심을 끄는 데에는 성공했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11.11.21 15:33

요즘 자연스럽게 발레에 관심이 간다. 수시로 발레 신발을 싣고 거울을 보면서 복도에서 발레 동작을 연습을 하는 딸아이(10살) 덕분이다. 딸아이는 지난 9월부터 일주일에 3번 발레 수업을 과외로 받는다. 

언젠가 리투아니아 국립 발레단 무용수로 활동하고 있는 지인이 발레는 아이들의 허리 교정과 다리 교정에 많은 도움을 준다고 하면서 딸에게 발레를 권했다. 이것이 계기가 되어 발레를 배우게 했다. 딸아이도 선뜻 응해 재미 삼아 열심히 다니고 있다.

* 사진출처: sukhishvili.com

최근 조지아(그루지야, 그루지아) 국립 발레단의 연습 동영상을 보게 되었다. 우아한 발레만 생각하다가 이렇게 강렬한 발레를 보니 발레 개념이 혼돈스러워졌다. 무용이 아니라 무술을 보는 듯했기 때문이다.
 

이 정도 발레라면 따로 무술 학원에 딸아이를 보낼 필요는 없을 것 같다. ㅎㅎㅎ
아래 동영상은 조지아 발레단의 실제 공연 모습을 담고 있다.
 

Posted by 초유스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