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모음2018.02.25 07:52

며칠 전 하얀 눈이 하늘하늘 내리기에 거실 창문 틀에 기대어 밖을 구경하고 있었다. 
이때 새 두 마리가 먹을 것을 물고 나뭇가지에 앉아서 내리는 눈을 조용히 맞고 있었다. 


두 마리인데 왜 색깔이 다르지?
알고 보니 암수다. 
암컷은 몸통이 회색을 띤 갈색이고



 수컷은 몸통이 주황색이다.



머리는 푹 파묻혀 있고 배는 불룩 튀어나와 있다.
마치 그 모양이 복어를 닮았다. 



모처럼 색깔이 확 틔는 새를 보자 카메라에 담고 싶었다.



"어~~~~디에서 (이 새를) 봤지?"
"우리 집 창문 밖에서..."
"내일 (나도) 밖에 나가 찾아봐야지."
"왜 감탄했니?"
"sniegena를 정말 정말 오랜만에 봤네. 언제 마지막으로 본 지 기억조차 나지 않아."
"어~~ 나는 (우리 집 앞 나뭇가지에 있는 이 새를) 자주 보는데."



친구가 리투아니아어로 이 새 이름을 sniegena라고 하자
한국어 이름이 궁금해졌다. 

몇 번 검색을 해보니 
라틴어로 Pyrrhula pyrrhula (피르르훌라 피르르훌라)다.
한국어 이름을 보자마자 참 신기했다. 
이 새는 참새목 되새과의 한 종으로 
한국에서는 드물게 발견되는 겨울철새라 한다.

한국어 이름이 참 멋지다.
이 새의 한국어 이름은 <멋쟁이>!!!



잎이 다 떨어진 잿빛 나뭇가지에서
통통한 몸매를 주황색 넥타이로 맨 멋진 모습이라
누군가가 <멋쟁이>이라는 이름을 지어 주었을까...

이제 이 새의 한국어 이름은 쉽게 잊어버리지 않을 것 같다.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15.07.06 08:10

최근 리투아니아 빌뉴스 집 근처에 있는 공원을 산책하다가 재미난 것이 하나 눈에 띄였다. 나무에 매달린 물건이다. 멀리서 봐도 새집임을 쉽게 알 수 있다. 그런데 이 새집이 참 특이하다.  


이 새집은 아름다운 궁전의 모습을 하고 있다. 아, 기발한 사람 덕분에 새들이 비록 외관상 멋진 궁전에 살 수 있게 되었구나...   



이 새집을 보면서 머리 속에 금방 떠오른 문구는 다음과 같다. 
"새도 궁전에 살 권리가 있다."

새가 스스로 이것을 행하지 못하니 상상력이 풍부한 사람의 도움을 받아 그 뜻을 이루고 있다. ㅎㅎㅎ
Posted by 초유스
가족여행2014.11.26 06:46

"뻐~국, 뻐~꾹..."

새울음 소리를 들으면 손은 자동으로 주머니나 지갑 속으로 들어간다.

왜일까?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뻐꾸기 울음 소리를 들을 때 주머니나 지갑에 동전이 있어야 재운이 따른다고 믿는다. 리투아니아인 아내와 산책을 가다가 뻐꾸기 울음 소리가 나면 "빨리, 지갑이나 주머니에 동전이 있는지 확인해봐!"라고 말한다. 이것을 믿지 않지만 그래도 이제는 습관화되어버렸다.

이번 스페인 란자로테와 푸에르테벤추라를 여행하면서 내 귀에는 분명히 뻐꾸기 울음 소리와 같은 새소리가 자주 들렸다. 그런데 상대적으로 소리에 밝은 아내는 이를 부정했다.

그렇다면 무슨 새가 내 귀를 착각시켰을까?

가장 많이 눈에 뛴 새이다. 몸은 연한 회갈색을 띠고 있고, 뒷목은 검은색 줄을 하고 있다. 인터넷에 검색해보니 염주비둘기이다. 도심의 비둘기처럼 사람을 무서워하지 않았다.


어느 날 지척에 다가온 염주비둘기를 영상에 담아보았다. 



염주비둘기의 울음 소리에 염주를 돌리면서 마음을 다스리는 것도 재운을 따르게 하는 한 방법일 수도 있겠다. ㅎㅎㅎ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14.08.20 06:59

일전에 유럽에서 청정해변으로 알려진 리투아니아 발해 해변에 있는 니다를 다녀왔다. 니다는 모래언덕 등으로 유네스코 세계 자연유산으로 등재된 곳이다.

이곳에서 보기 드문 광경을 보게 되었다. 바로 물새 가마우지이다. 가마우지라면 제일 떠오르는 것이 낚시이다. 가마우지는 물고기를 발견하면 물 속으로 잠수해 물갈퀴가 달린 발로 함차게 헤엄을 쳐서 물고기를 잡는다. 잡은 물고기는 물 위로 가지고 올라와서 먹는다. 이런 특성을 이용해 중국이나 일본에서는 가마우지를 길들여 물고기를 잡는다.

발트해 해변에서도 어렵지 않게 가마우지를 만날 수 있다. 하지만 여긴 이들을 이용한 인간의 낚시는 없다. 이날 만난 가마우지 한 마리는 사람을 무서워하지 않고 해변에서 자기 할 일을 열심히 하고 있었다. 

가마우지는 부리로 온몸의 깃털을 골랐다.



가마우지는 물갈퀴로 자신의 머리를 빠른 속도로 긁었다.  

이런 모습을 처음 목격한 지라 일행과 함께 한참 동안 가마우지를 지켜보았다.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14.07.11 06:57

     산까치야 산까치야 어디로 날아가니
     네가 울면 우리 님도 오신다는데
     너마저 울다 저 산너머로 날아가며는
     우리 님은 언제 오나 너라도 내 곁에 있어다오
 (가사 출처: http://gasazip.com/3684)

"산까치야"라는 노랫말이다. 사실 도심에서 산까치를 보기란 쉽지 않다. 그러니 산까치의 울음 소리를 듣기란 더더욱 어렵다. 하지만 일전에 산까치의 울음 소리를 아주 가까이에서 듣게 되었다.


장소는 리투아니아의 대표적 명소 중 하나인 십자가 언덕이었다. 수많은 십자가를 둘러보고 감상에 빠져들고 있는데 아주 선명한 새울음 소리가 귀에 와닿았다. 아름다운 새소리를 따라 눈으로 찾아가보니 십자가 위에 새 한 마리가 앉아 있었다. 

갈색에다 눈밑, 날개, 꼬리가 검고, 날개에 하얀색과 파란색이 있었다. 영락 없이 산까치(어치)였다. 산까치의 울음 소리를 영상에 담아보았다.



산까치는 다른 새의 울음을 흉내낼 수 있고, 구관조나 앵무새처럼 사람의 목소리도 흉내낼 수 있다고 한다. 그렇다면 영상 속의 산까치는 자신의 울음 소리를 내고 있을까? 아니면 다른 것의 울음 소리를 흉내내고 있을까... 

여행자에겐 눈에 보이는 대장관보다 때론 이렇게 귀로 듣는 새소리가 더 인상적으로 다가온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13.08.31 06:19

일전에 라트비아 수도 리가에서 보기 드문 광경을 만났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지로 지정된 구시가지에 있는 리브(Liv) 광장이었다. 


이 광장의 한 쪽에 전나무 몇그루가 서있다. 따사한 햇살이 비치는 아침에 참새들이 전나무 밑에 있는 모래 땅에서 무리를 지어 목욕을 하고 있다. 가끔 새가 도심의 웅덩이에서 목욕하는 장면을 보곤 한다[관련글: 얕은 웅덩이에서 푸드득 목욕하는 새]. 하지만 참새가 모래로 목욕하는 것은 처음 보았다. 



가까이에 있는 사람들을 전혀 무서워하지 않고 참새 무리는 아침 모래욕을 즐기고 있었다. 사람들은 이 광경을 카메라에 담으면서 신기해했다.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13.07.23 05:39

호텔에서 투숙하다 가끔 일정이 맞이 않아 부득이하게 아침이나 점심을 도시락을 받아나오는 경우가 있다. 언젠가 라트비아 리가에 있는 한 호텔에서 점심용으로 도시락을 받아나왔다. 괜찮은 호텔이었는데 도시락을 열어보니 실망스럽게도 부실했다.
 

배가 고프지도 않았고, 먹고 싶은 마음도 일어나지 않았다. 공원이라 여기저기 새들이 날아다녔다.
 

그냥 쓰레기통에 버릴까 생각하다가 새들과 함께 나눠 먹기로 했다. 빵과자와 치즈는 내가 먹고, 나머지는 새들에게 주었다. 흑빵은 잘게 쪼개서 비들기 등이 먹을 수 있도록 했고, 소시지는 풀밭으로 던졌다. 


조금 후 까마귀가 귀신같이 소시지 있는 곳으로 날아왔다. 까마귀는 부리로 소시지를 반으로 접어서 가져가기 쉽도록 했다. 



새들이 즐겨먹는 것을 보면서 쓰레기통 속으로 버리지 않길 잘했다. 도시락의 부실함 덕분에 새들이 포식하게 되었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13.04.30 07:33

며칠 전 빌뉴스 중심가에서 먹이를 먹고 있는 까마귀를 만났다. 도심에 흔한 새인 비둘기나 참새 등은 땅 위에 떨어져 있는 것을 주워서 먹는다. 그런데 이 까마귀는 달랐다. 


정확하게 표현하면 이 새는 까마귀속에 있는데 뿔까마귀(corvus cornix, hooked crow)이다. 북유럽, 동유럽, 남동유럽, 중동 등지에서 주로 서식하고 있다. 몸통은 잿빛색이고,  머리, 목, 날개 그리고 꼬리가 검은색이다. 또한 부리, 눈, 다리도 검은색이다. 

까마귀는 그 이름 때문인지 건망증이나 문맹의 상징으로 여겨진다. 이날 먹이를 먹는 까마귀 모습을 보니까 이런 보편적인 인식이 잘못되었음을 알 수 있었다. 영상으로 소개한다.  

1. 까마귀는 직접 쓰레기통을 디지면서 음식이 든 듯한 봉지를 찾는다. 그리고 부리로 이 봉지를 연다.

2. 몸집이 조금 더 커 보이는 까마귀가 음식을 먹는 동안 다른 까마귀는 자리를 피한다. 큰 까마귀가 자리를 피하자 작은 까마귀가 와서 먹는다. 큰 까마귀가 다시 오자 작은 까마귀는 아무런 저항 없이 비켜준다. 연장자를 대우하는 듯 했다. 

3. 먹은 후 까마귀는 흙으로 부리를 닦는다. 마치 사람이 식후 휴지로 입을 닦는 것과 같다.  


이 정도라면 까마귀는 새들 중 지능이 아주 높은 편임을 쉽게 알 수 있다. 아래는 까마귀가 잡식성 조류임을 잘 보여준다. 리투아니아 빌뉴스 도심에서 직접 포착해 찍은 사진을 영상으로 만들어보았다.    


비닐봉지까지 먹는 까마귀다. 음식을 담은 비닐봉지로 여겨진다. 아무리 그래도 비닐봉지까지 먹다니 그 식성이 부럽기도 하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13.04.15 05:35

라트비아 수도인 리가의 중앙시장은 유럽에서 가장 큰 시장으로 알려져 있다. 리가를 가로지르는 다우가바 강변에 위치한 이 시장은 1571년에 형성되었고, 현재 신고전주의 양식의 건물 다섯 동은 1924에서 1930년에 지어졌다. 리가 구시가지와 함께 이 시장은 1998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지로 지정되었다. 


운하를 사이에 두고 시장 건너편에는 리가 버스역을 최근 다녀왔다. 얼음이 아직 다 녹지를 않고 있었다. 건물 기초에 접한 부분에는 조금씩 녹고 있었지만, 물 밑에는 여전히 얼음이 있었다. 그리고 곳곳에는 사람들이 피우고 던진 담배꽁초들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이 꽁초 물에 먹이를 찾아 헤매는 오리가 불쌍해 보였다.     


담배꽁초를 버릴 수 있는 큰 쓰레기통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은 담배꽁초를 운하에 버리고 있다. 지금은 오리나 갈매기 등 조류가 마시지만 얼마 후엔 물고기들도 이 물을 마시면서 살 것이다. 


흡연자들의 지각 있는 행동이 절실하다.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10.02.04 06:03

북동유럽에 위치한 리투아니아의 이번 겨울은 혹한과 폭설으로 상징된다. 지난 해 12월 하순부터 근 한 달간 영하 20도의 혹한이 이어졌다. 당시 고생을 한 것은 사람뿐만 아니라 동물이었다. 백조들이 꽁꽁 얼어붙은 호수를 떠나 얼지 않은 강으로 모여들었다.

리투아니아인 현지 친구가 카우나스(리투아니아 제2의 도시) 중심가를 흐르는 네무나스 강에서 찍은 사진이 겨울의 혹한을 잘 나타내고 있다. 그의 허락을 얻어 아래 소개한다. 강물이 얼지 않은 곳에 있지만 어떤 백조들은 부리가 얼음으로 덮혀있기도 했다. (사진: Romas Dabrukas)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론 얼지 않은 물 속으로 부리를 집어넣으면 얼음이 녹겠지만 이 백조를 보니 안타깝다. 혹한에 이런 동물들에게 먹이를 주면서 보호하는 사람들을 보니 마음이 훈훈해진다.

* 최근근: 눈태산에 묻힌 자동차, 누가 한 짓일까?

  8살 딸아이가 유명해지려고 하는 이유
  아빠가 한국인이라서 안 좋은 점은
  가장 아름다운 폴란드 여성 10인
  한국에 푹 빠진 리투아니아 여대생
  세계 男心 잡은 리투아니아 슈퍼모델들

<아래에 손가락을 누르면 이 글에 대한 추천이 되고,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을 수 있게 됩니다.>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09.05.13 22:05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늘을 나는 새들을 땅에 사는 염소들이 도와준다. 어떻게?

례투보스 리타스 5월 13자 신문 기사 하나가 눈길을 끌었다. 바로 "새들을 염소들이 도와줄 것이다"라는 제목이다. 그렇다면 땅에 사는 염소가 하늘을 나는 새들을 어떻게 도와줄 수 있을까 궁금했다.
(염소 사진 출처: www.mtv.lt)

이 보도에 따르면 카우나스 호수공원 관리사무소는 여름 내내 염소 15마리를 임대했다. 이 염소들은 호수 내에 있는 섬 3개에 방목된다. 이 섬은 조류보호지역으로 지정되어 있다.

이 조류보호소에서 행하는 염소들의 임무는 바로 크게 자란 풀이나 관목들을 뜯어먹는 일이다. 이렇게 함으로써 호수에서 물고기 등을 잡아먹고 사는 희귀한 새들이 이곳에서 쉽게 알을 낳고 부화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조치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염소를 임대하는 것이 사람들을 고용해 직접 풀을 베내는 일보다 싸다. 지난 해 양 45마리를 임대했지만, 11월말 남은 양은 고작 11마리였다. 나머지 양들은 도둑 맞은 것으로 나타났지만, 훔쳐간 사람은 아직 잡히지 않았다. 양 소유자는 15,300리타스(약 750만원) 보상을 요구했다.

관리소는 올해는 값이 비싼 양 대신 염소를 택했다. 만약을 위해 보험까지 들었고, 도둑 맞을 확률이 낮을 것으로 기대한다. 인건비를 절약하기 위해 염소를 고용(?)해 조류를 보호하고자 하는 공원 관리사무소의 노력이 돋보인다.

* 관련글: 염소 네마리 거대한 짚 조각상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