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모음2013. 5. 15. 06:43

리투아니아에서 주유소 직원이 주유를 해주는 경우는 아직 한 번도 보지 못했다. 운전자가 직접 주유한다. 특히 도시 내에서 무인 주유소도 어렵지 않게 만날 수 있다. 일반 주유소보다 기름값이 조금 덜해서 우리는 무인 주유소를 선호한다.

어떤 무인 주유소 건물은 한 편의 예술 작품으로 보인다. 대표적인 것이 바로 리투아니아 북부 도시 샤울레이에 있는 무인 주유소이다.   


마치 두 개의 날개를 연상시킨다. 일전에 이 무인 주유소를 지나갔다.

"저 주유소에서 기름을 넣으면 차가 날아가겠다."
"아빠, 정말이야? 그럼, 우리 기름 넣자. 그래야 더 빨리 외할머니 집에 도착할 수 있잖아."
"벌써 주유소를 지나버렸는데......"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리투아니아는 휴발유가격이 리터당 원화로 얼마인가요?

    2013.06.27 09:26 [ ADDR : EDIT/ DEL : REPLY ]
  2. 리투아니아는 휴발유가격이 리터당 원화로 얼마인가요?

    2013.06.27 09:26 [ ADDR : EDIT/ DEL : REPLY ]

사진모음2011. 4. 8. 16:48

폴란드 남서지방에 있는 브로쯔와프(Wroclaw) 공과대학생들의 특이한 활동이 눈길을 끈다. 2008년 기숙사의 같은 방을 사용하고 있는 대학생 세 명이 처음으로 아이디어를 낸 것이다. 이들은 교내에 흩어져 있는 음료수나 맥주 캔을 줍거나 기증을 받았다.

이렇게 모은 1500여개의 캔을 이용해 2009년 재미난 조각품을 만들었다. 그리고 해마다 캔의 갯수도 늘어나고 대학생뿐만 아니라 대중들의 관심도 커져가고 있다. 폴란드 대학생들의 재미난 추억만들기 캔 조각품을 아래 소개한다.

[사진출처 Image source link http://projekt-puszka.pl |  facebook projekt puszka]


* 관련글: 한국사람이라서 아주 좋다고 기뻐하는 초3 딸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영상모음2009. 10. 20. 06:12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 구시가지 359헥타르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될 만큼 고풍스럽고 아름답다. 1천500여개 건물이 거리와 골목길, 뜰로 연결되어 있다. 주된 거리에서 벗어난 한 골목길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이 사람만 다닐 수 있는 골목길의 이름은 '문학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빌뉴스 예술인들은 이 거리에 생명력을 불어넣을 아이디어를 냈다. 바로 리투아니아의 문학인들과 문학사를 담은 조각품을 만들어 거리의 담벼락에 붙이는 것이었다. 이 조각품들은 리투아니아 유명 문학인들이나 이들의 작품들을 다루고 있다. 지난 여름 가족과 함께 산책하면서 촬영한 영상을 편집해 올린다.


이 담벼락 조각품들을 구경하기 위해 시민들과 관광객들의 발길이 잦고 있다. 담벼락 문학조각품의 신선한 아이디어가 주된 거리에 파묻힌 골목길을 널리 드러내는 데 크게 한몫했다. 거리 이름에 딱 어울리는 볼거리를 만든 예술인들에게 찬사를 보내고 싶다. 

* 최근글: 반바지를 티셔츠로 입으려는 남자 영상 화제
               그림으로 그린 7살 딸아이의 하루 일과

<아래에 손가락을 누르면 이 글에 대한 추천이 되고,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을 수 있게 됩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영상모음2008. 11. 6. 23:18

얼마 전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의 콘스티투찌야 대로를 지나가다가 낯선 조각상 하나가 눈에 들어왔다. 멀리서 보아도 금방 무엇이라는 것을 알아볼 수 있을 정도로 컸다. 건물 외벽 상단에 걸려 있는 이 조각상은 다름 아닌 메뚜기였다. 집에 와서 자료를 찾아보니 이 메뚜기의 길이는 6m, 높이는 1.5m, 다리 길이는 2m나 되는 초대형이다.

비록 조각상이지만, 모처럼 도심에서 메뚜기를 보자 한국에서 친구들과 논두렁 따라 메뚜기를 잡던 어린 시절이 떠올랐다. 리투아니아에선 아주 드물게 메뚜기를 보았다. 빌뉴스에 있는 조각품들은 대개 기념조각품들이라 다양성이 부족하다. 이렇게 이색적인 조각품이 등장해 사람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앞으로 이런 조각품들이 많아져서 도시의 미관을 더욱 풍요롭게 하기를 기대한다. 배경음악은 안드류스 마몬토바스 (Andrius Mamontovas)의 노래 "나를 자유롭게 해다오"의 일부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안녕하세요.티스토리 입니다^^
    회원님의 포스트가 현재 다음 첫화면 카페.블로그 영역에 보여지고 있습니다. 카페.블로그 영역은 다음 첫화면에서 스크롤을 조금만 내리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회원님께서 작성해 주신 유익하고 재미있는 포스트를 더 많은 분들과 함께 나누고자 다음 첫화면에 소개 하게 되었으니, 혹시 노출에 문제가 있으시다면 tistoryblog@hanmail.net 메일로 문의주시기 바랍니다.
    앞으로도 티스토리와 함께 회원님의 소중한 이야기를 담아가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2008.11.06 23: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감사합니다. 10월 17일에 올린 글인데.... 이렇게 시간이 지나가도 다시 살아나는 글이 있어 기쁘네요.

      2008.11.06 23:23 신고 [ ADDR : EDIT/ DEL ]
  2. 하늘호

    정말 대단해요

    2008.11.07 13:57 [ ADDR : EDIT/ DEL : REPLY ]
  3. 호얏

    강원도 정선에 가면 저거에 10배에 달하는 메뚜기와 어름치가 있습니다.ㅋㅋ
    그것도 두마리씩이나.ㅋㅋ

    2008.11.07 15:33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