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13.07.04 08:15

최근 러시아 도로에서 일어난 황당한 사고가 누리꾼들 사이에 화제다. 왕복 2차선 도로에서 일어났다. 젖소들이 자유롭게 도로를 횡단하고 있다. 황소에 몰려 젖소 한 마리가 도로로 나오게 되고, 이 순간 다가오는 차에 부딛힌다.
 

육중한 젖소는 유리를 부시고 튕겨서 도로에 떨어진다. 다행히 젖소는 일어나 도로를 횡단한다. 



가축들이 도로에 무단 횡단을 할 수 없도록 리투아니아 도로변 목축장에는 철조망이 설치되어 있다. 그런데 러시아는 2025년에도 이런 철조망이 없다. 자동차 블랙박스 카메라에 찍힌 날짜가 2025년 6월 15일이기 때문이다. 이를 두고 누리꾼들은 "2015년 여전히 러시아는 위험해"라고 한다.

Posted by 초유스
요가일래2010.06.08 07:20

6일 화창한 날씨에 아내와 딸아이 요가일래와 함께 인근 공원에 산책갔다.
공원 산책로 양 옆에는 풀이 무성하게 자라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엄마, 나도 저 풀을 먹을래."
"안 돼. 풀은 젖소가 먹지 사람은 안 먹어."
"풀을 먹은 젖소가 우유를 만들잖아. 그리고 우리가 우유를 먹잖아."
"그래서?"
"그러니까 풀은 좋은 거야. 젖소처럼 나도 풀을 먹을래."

요가일래는 자신의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이어서 아내는 풀줄기를 하나 뽑았다.

"이 풀은 엄마가 어렸을 때 먹었다. 씹어서 넘기지 말고 즙만 빨아먹어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원에 있는 동안 내내 요가일래는 풀줄기를 입에 물고 즙을 빨아먹었다.
나도 무슨 맛인가 궁금해서 먹어보니 아무 맛도 없었다.
하지만 딸아이는 맛있다고 하더니 솜사탕 사먹을 일을 까맣게 잊어버렸다.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10.04.23 06:03

일전에 자신의 정원에 각양각색의 튤립을 키우고 있는 헝가리에 사는 에스페란토 친구(Erzsébet Tuboly)의 튤립 사진을 소개했다(관련글 바로가기). 어제 그가 또 다시 헝가리 봄소식 사진을 전해왔다.

북동유럽에 속해 있는 리투아니아에는 이제 막 새싹들이 돋아나기 시작했지만, 남쪽에 위치한 헝가리에는 꽃이 활짝 피어있고, 소들이 벌써 초원에서 풀을 뜯고 있다. (사진촬영 | foto: Erzsébet Tuboly)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특히 사진 하나가 눈길을 끌었다. 얼핏보기에는 노란색 꽃인 듯하지만 자세히 보니 무수한 거미새끼들이 거미줄에 매달려 있었다. 아름다움에 대한 감탄이 소름으로 뻗치는 순간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최근글: 전직 대통령을 청와대에서 인터뷰한다는 말에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 손가락 추천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클릭하시면 ->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08.07.07 14:24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제 빌뉴스 중심가에 위치한 리투아니아 교사회관 뜰에 가보았다. 이 뜰엔 풀을 뜯어 먹는 젖소가 있다. 아이들이 이 젖소 등에 타는 것을 즐겨한다. 어제는 또 다른 젖소를 보았다. 이 젖소는 날개를 달고 벽으로 기어오르고 있었다.

이 젖소를 보면서 현재 한국의 최대 화두인 광우병 쇠고기와 촛불 시위가 떠올랐다. 마치 미국 도살업자를 피해 하늘로 도망치고자 하는 미국 소를 형상화시킨 것 같았다. 아무튼 젖소에 날개를 달아준 예술가의 상상은 대단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